아직은 낙엽이지는 계절은 아니지만 저의 마음은 벌써 가을의 깊은곳까지 와있기에

지나간 사랑을 그리워하며 이노래를 부르고 싶습니다.         - 정삿갓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