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레이시(lacey) 에서는 추운 날씨 때문에 꽁꽁 얼어붙은 도로 때문에 사고가 난 차량의 뒷 수습을 하느라 바쁘다. 월요일 아침 퓨젯 사운드 지역의 온도가 얼음이 얼 정도인 영하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얼어붙은 도로가 다 녹아내린 것은 아니다. 

 

미끄러운 도로 사정으로 인해 월요일 출퇴근 길은 많은 교통 사고와 함께 매우 혼잡한 현상을 보였다. 패데럴 웨이에서 교통 사고 소식이 들려오기 시작한 것은 이른 오전 5시 부터였다. 사고가 발생한 지점은 밀리터리 로드 사우스(Military Road South) 에 South 302nd, 304th, 308th 와 360th streets 다. 뿐만아니라 SR18 근처 5번 고속도로에서도 적어도 한 건 이상의 교통 사고가 발생했다. 

 

실속있는 미니산후조리 원하시는분/ 탁월한 선택: 출장 산전 산후 마사지 예

 

사고 소식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썰스턴 카운티와, 올림피아 그리고 레이시 지역역시 상황은 매우 좋지 않았다. Fife 지역 5번 고속도로의 경우 꽁꽁 얼어붙어 미끄러운 도로 사정으로 인해 운전자들이 매우 조심스럽게 운전해야 했다. 오전 출근길 내내 차량들은 거북이 운전을 할 수 밖에 없었다. 

 

킷셉 카운티와 머클티오를 포함한 스노호미쉬 카운티의 일부 역시 도로 사정은 좋지 않았다. 미끄러운 도로를 운전하던 운전자들은 마치 영화속 스턴트 장면을 연상케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심각했던 도로 사정을 포현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009 장님 여성에게 영감 받은 트럼프 취임 반대 여성 시위 new KReporter 2017.01.22 67
21008 워싱턴 주 독감 사망자 76명으로 늘어나 new KReporter 2017.01.22 70
21007 美 캘리포니아 '때아닌' 겨울 폭우로 곳곳 침수 new KReporter 2017.01.22 45
21006 트럼프 취임식 인파놓고 충돌…"최다 인파" vs "시위대가 3배" new KReporter 2017.01.22 36
21005 저커버그 2020년 美대선 출마?…'정치인 행보'에 의혹 증폭 new KReporter 2017.01.22 36
21004 美 조지아 남부 토네이도 강타…14명 사망 new KReporter 2017.01.22 24
21003 마돈나 "난 폭력적이지 않다"…반 트럼프 발언 해명 new KReporter 2017.01.22 27
21002 워싱턴 주지사 협박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 검거 KReporter 2017.01.20 236
21001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사 후 반응 엇갈려. KReporter 2017.01.20 649
21000 시애틀 벨타운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3명 병원으로 이송 KReporter 2017.01.20 432
20999 대통령 취임식 날, 시위 일정. KReporter 2017.01.20 190
20998 90번 고속도로 양방향 재개통돼.. KReporter 2017.01.20 112
20997 비틀대는 IT 공룡…IBM 19분기 연속 매출 감소세 KReporter 2017.01.19 157
20996 [트럼프 취임] '손가락욕·고성' 무도회장 밖 지지자·시위대 충돌 KReporter 2017.01.19 431
20995 中상하이필름·화화미디어, 美파라마운트에 10억弗 투자 KReporter 2017.01.19 62
20994 7살 소년 3마리 개에 공격받아 KReporter 2017.01.19 560
20993 집벽 뚫고 들어온 총에 머리 맞은 74세 노인 KReporter 2017.01.19 444
20992 앞으로 소비자 부담 의료비용 줄어들수도.. KReporter 2017.01.19 437
20991 스노퀄미 패스 90번 고속도로 여전히 폐쇄.. KReporter 2017.01.19 185
20990 시애틀 부동산 소유주들, 집 안판다. KReporter 2017.01.19 765
20989 "예스터데이는 내 노래" 폴 매카트니 저작권 소송 KReporter 2017.01.19 143
20988 백악관에 웃음과 온기 넣고 떠나는 '오바마 형' 바이든 부통령 KReporter 2017.01.18 192
20987 "김정은은 미치광이"…트럼프 발언 보니 북미 '강대강' 예고 KReporter 2017.01.18 235
20986 유니뱅크에서 설날 맞이 무료 송금을 실시 KReporter 2017.01.18 60
20985 "애플 차세대 아이폰, 얼굴도 읽는다" KReporter 2017.01.18 68
20984 시애틀 경찰 살해한 척추 지압사 맨포트(Manfort) 감옥에서 사망해 KReporter 2017.01.18 471
20983 스노퀄미 패스 지역 90번 고속도로 목요일 아침까지 폐쇄 KReporter 2017.01.18 265
20982 이스트 사이드의 교통 체증 문제, 누가 책임져야 하나? KReporter 2017.01.18 280
20981 메디컬 마리화나, 워싱턴 주 학교내에서 합법화 된다? KReporter 2017.01.18 197
20980 이모티콘으로 표현하는 킹카운티 레스토랑 안전 수치 KReporter 2017.01.18 159
20979 코넬대 첫 한인 의대학장 최명근 박사 "참다운 의료교육 하겠다" KReporter 2017.01.18 124
20978 미국 소비자물가 5개월째 상승…0.3% KReporter 2017.01.18 44
20977 60% 고공 지지율 오바마, '역대 최저' 40% 트럼프에 바통터치 KReporter 2017.01.18 96
20976 멕시코 미국계 사립학교서 총격…"한국학생 피해 없어" KReporter 2017.01.18 186
20975 유엔주재 美대사 내정자 "러시아 못 믿어…늘 조심해야" KReporter 2017.01.18 22
20974 벨뷰 경찰 총장, 지역내 증오 범죄 50 퍼센트 증가했다.. KReporter 2017.01.17 299
20973 추운 날씨 아이들 동상 조심 KReporter 2017.01.17 114
20972 타코마 학교들, 협력교육 효과 톡톡히 봐 KReporter 2017.01.17 103
20971 이번 주말 시애틀, 벨뷰간 교통체증 예상.. KReporter 2017.01.17 326
20970 서머스 전 美재무 "트럼프식 경기부양 1년도 가지 못할 것" KReporter 2017.01.17 200
20969 "이기찬, 美 할리우드서 드라마 오디션"…도전기 공개 KReporter 2017.01.17 265
20968 오바마, 두 딸 뛰놀던 백악관 놀이터 노숙자 쉼터에 기증 KReporter 2017.01.17 282
20967 현대차그룹, 미국에 5년간 3조6천억원 투자 KReporter 2017.01.17 95
20966 오바마 행정명령 연평균 34건…120년간 최저수준 KReporter 2017.01.17 93
20965 한주간 날씨 & 소식 file KReporter 2017.01.16 314
20964 렌톤의 한 고등학교에서 결핵 환자나와.. KReporter 2017.01.16 240
20963 머클티오 파티 총격 용의자 가석방 없는 무기징역 선고받아 KReporter 2017.01.15 219
20962 최근 얼음 언 도로 안전상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 높아져. KReporter 2017.01.15 206
20961 오레곤 주 최대 사과 농장 워싱턴 주 소재 회사에 매입돼. KReporter 2017.01.15 304
20960 린우드 알더우드 몰에서 또한번의 흉기 사건 발생해.. KReporter 2017.01.15 503
20959 NFL 애틀랜타·뉴잉글랜드, 콘퍼런스 챔피언십 진출 KReporter 2017.01.15 121
20958 퇴임 닷새 앞둔 오바마, 끝나지 않는 '스포트라이트' KReporter 2017.01.15 140
20957 트럼프,이번엔 멕시코공장 짓는 BMW 위협…"35% 국경세 물릴 것" KReporter 2017.01.15 216
20956 트럼프 취임식 다음날 美 전역서 '분홍모자' 물결 KReporter 2017.01.15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