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지난 대선에서 워싱턴 주는 다수가 현재 당선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하지 않았다. 하지만 대선 결과 힐러리 클린턴 대선 후보가 트럼프 후보에게 지자 시애틀 유권자들은 분노했다. 이미 대선결과가 나왔고, 오는 1월 20일 새로운 대통령의 취임식을 앞둔 상황에서도 몇 워싱턴 주민들은 그 결과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때문에 이들은 앞으로 수 차례 트럼프에 반대하는 시위를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정아 Farmers

 

시애틀 에서 열리는 안티 트럼프 시위

대선 당선자 트럼프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총 3 차례에 걸쳐서 열릴 예정이다. 

 

• 1월 14일: 시애틀 의회 의원인 카슈마 사완트(Kashama Sawant) 의원이 주최가 되어 오는 1월 20일 새 대통령 취임식에 시위를 열 계획은 논의할 예정이다. 그녀는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성향과, 안티 무슬림, 안티 이민자 등등을 비난하며 그의 취임을 반대하기위해 뜻을 함께 할 것을 외쳤다. 

 

• 1월 20일 : 대통령 취임식 날, 다운타운 시애틀의 웨스트레이크 공원에서는 오후 5시 부터 8시 까지 대통령 취임에 반대하는 모임이 열릴 예정이다. 이 역시 사완트 의원과 그녀의 당원들이 주최하게 된다. 페이스북에 올려진 행사 일정에 총 11,000 여명이 관심을 보였고, 3,900 여명이 참가를 확인했으며 9,300 여명은 행사에 초대를 받았다. 

이번 행사는 멕시코 국경에 건립할 벽과 Dakotat Access Pipeline 를 막고, Black Lives Matter 를 지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 1월 21일 : 취임식 하루 뒤로 “Women’s March on Seattle” 행사가 다운타운 시애틀에서 오전 10시 부터 오후 4시 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행렬이 진행된 구간은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총 29,000 여명이 이 행렬에 참여를 신청했고, 총 41,000 여명이 참여하는데 관심을 보였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630 렌톤 거주 남성 11번째 음주 운전 적발 KReporter 2017.04.21 327
21629 앞으로 목줄 없는 애완견 단속 강화될 듯 KReporter 2017.04.21 270
21628 팀 쿡 애플 CEO가 우버 아닌 디디추싱에 투자한 이유는 KReporter 2017.04.21 167
21627 美버클리大는 어쩌다 反트럼프 시위의 중심지가 되었나 KReporter 2017.04.21 107
21626 IMF "한국 경제, 美 금리 인상이 가장 큰 위험" KReporter 2017.04.21 157
21625 웰스파고, 15년간 유령계좌 관행 인정…집단소송 합의금 증액 KReporter 2017.04.21 118
21624 美법원, 배출가스 조작 폴크스바겐에 3조원 벌금형 KReporter 2017.04.21 51
21623 이사쿠아에서 스키 마스크 착용하고 10대 유혹하려.. KReporter 2017.04.20 429
21622 웨스트 시애틀 주민 나무 불법으로 나무 자른 죄로 4십 4만 달러 벌금.. KReporter 2017.04.20 616
21621 당분간 워싱턴 호수 위 90번 고속도로 익스프레스 레인 이용할 수 없어 KReporter 2017.04.20 283
21620 스타벅스 바리스타 유니콘 프라프치노 만들다 눈물 쏟아 KReporter 2017.04.20 526
21619 그네에서 시간 많이 보낸 아이들이 사회성 좋아진다? KReporter 2017.04.20 149
21618 애플, 고강도 쥐어짜기에 부품업체들 시름 KReporter 2017.04.20 133
21617 테슬라, 올해 한국에 급속충전소 14곳 설치한다 KReporter 2017.04.20 50
21616 美 실업수당 신청 111주 연속 30만건 밑돌아 KReporter 2017.04.20 53
21615 트럼프 사이버대책 오리무중…"90일 지났지만 전담조직도 없어" KReporter 2017.04.20 70
21614 "금연 인구 늘리겠다"…미국서 담뱃값 가장 비싼 뉴욕시 또 인상 KReporter 2017.04.20 104
21613 워싱턴 주 실업률 4.7 퍼센트로 하락해 KReporter 2017.04.19 117
21612 졸음 운전 매우 흔하게 발생해.. KReporter 2017.04.19 128
21611 2019년 부터 사운드 트렌짓 열차 클린 에너지로 운행예정 KReporter 2017.04.19 82
21610 메트로 버스에서 수천벌의 안경들 버려져 KReporter 2017.04.19 305
21609 살인죄로 종신형 살던 美 풋볼 스타 교도소서 자살 KReporter 2017.04.19 447
21608 美플로리다서 경비행기 추락…일가족 4명 사망 KReporter 2017.04.19 148
21607 트럼프-민주, 조지아 보궐선거 총력전…내년 중간선거 바로미터 KReporter 2017.04.19 47
21606 美 캘리포니아 총격범 지난주 모텔 경비원도 살해 KReporter 2017.04.19 115
21605 미국서 '北 미사일의 본토 공격' 가상 동영상 화제 KReporter 2017.04.19 182
21604 켄트 주유소에서 총격 발생 1명 사망, 1명 부상 KReporter 2017.04.18 461
21603 킹카운티 의회 이민자들과 난민들 경제적 지원하는데 동의 KReporter 2017.04.18 169
21602 보잉사 해고 계획 수백명의 워싱턴 주 근로자들에게 영향 미칠듯 KReporter 2017.04.18 513
21601 시애틀 이슈 - 화요일 타코마 정글 홈레스 캠프 정리될 예정 KReporter 2017.04.18 190
21600 켄트에서 시애틀 구간 주요 5번 고속도로 보수 공사 월요일 부터 시작 KReporter 2017.04.18 94
21599 유나이티드 사태 겪은 美일리노이, 승객 강제퇴거 금지입법 추진 KReporter 2017.04.18 263
21598 美 3월 신규주택착공 122만건…6.8% 감소 KReporter 2017.04.18 90
21597 트럼프 차남 "대통령 아버지 때문에 사업기회 30건 날렸다" KReporter 2017.04.18 205
21596 LA, 트럼프 반이민정책 맞서 '에브리원 웰컴' 캠페인 KReporter 2017.04.18 96
21595 한반도 긴장 최고조 치닫는데 트럼프 함대는 '서행중' KReporter 2017.04.18 67
21594 지난해 이맘때 쯤 기온 80도로 매우 높았는데.. KReporter 2017.04.17 404
21593 높게 부과된 차량 탭 비용 환불받을 수 있는 안건 승인돼 KReporter 2017.04.17 407
21592 NBA 스타 이사이아 토마스(Isaiah Thomas) 여동생 교통사고로 사망해 KReporter 2017.04.17 172
21591 통상분쟁으로 中→美 수출 줄면 한국 성장률도 타격 KReporter 2017.04.17 53
21590 네이비실 간판스타,'생활고'로 밤에는 포르노 스타로 이중생활 KReporter 2017.04.17 456
21589 완도산 농수산물 미국에 1천만달러 수출협약 KReporter 2017.04.17 103
21588 고속도로 붕괴 美애틀랜타 독성물질 쏟아져 또 교통마비 KReporter 2017.04.17 137
21587 콘웨이 백악관 고문 "힐러리-샌더스가 反트럼프시위 중단시켜라" KReporter 2017.04.17 115
21586 5번 고속도로 다운타운 타코마 방향 출구 공사로 폐쇄 KReporter 2017.04.14 350
21585 배송 중 트럭으로 반려견 친 UPS 운전자, 사과 메세지 남겨 KReporter 2017.04.14 606
21584 이번 주 토요일 세금 관련된 두 건의 시위 시애틀에서 열릴 예정 KReporter 2017.04.14 262
21583 밖에 놓여진 쓰레기통이라도, 잘못 이용하면 불법? KReporter 2017.04.14 568
21582 트럼프 압박에 北 '항전' 선언…김정은 핵실험 선택 기로에 KReporter 2017.04.14 276
21581 트럼프, 부활절도 마라라고에서…재임 84일중 23일 머물러 KReporter 2017.04.14 198
21580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후 '사막의 장미' 퍼스트레이디도 '미운털' KReporter 2017.04.14 173
21579 "차별 당했다" 70대 한인목사, 美 항공사 상대 거액 소송 KReporter 2017.04.14 585
21578 '마녀복장으로 손녀학대' 美50대 종신형…손녀 "할머니 용서" KReporter 2017.04.14 288
21577 렌톤 지역 주민들 절도범들 때문에 골칫거리.. KReporter 2017.04.13 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