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지난 대선에서 워싱턴 주는 다수가 현재 당선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하지 않았다. 하지만 대선 결과 힐러리 클린턴 대선 후보가 트럼프 후보에게 지자 시애틀 유권자들은 분노했다. 이미 대선결과가 나왔고, 오는 1월 20일 새로운 대통령의 취임식을 앞둔 상황에서도 몇 워싱턴 주민들은 그 결과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때문에 이들은 앞으로 수 차례 트럼프에 반대하는 시위를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정아 Farmers

 

시애틀 에서 열리는 안티 트럼프 시위

대선 당선자 트럼프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총 3 차례에 걸쳐서 열릴 예정이다. 

 

• 1월 14일: 시애틀 의회 의원인 카슈마 사완트(Kashama Sawant) 의원이 주최가 되어 오는 1월 20일 새 대통령 취임식에 시위를 열 계획은 논의할 예정이다. 그녀는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성향과, 안티 무슬림, 안티 이민자 등등을 비난하며 그의 취임을 반대하기위해 뜻을 함께 할 것을 외쳤다. 

 

• 1월 20일 : 대통령 취임식 날, 다운타운 시애틀의 웨스트레이크 공원에서는 오후 5시 부터 8시 까지 대통령 취임에 반대하는 모임이 열릴 예정이다. 이 역시 사완트 의원과 그녀의 당원들이 주최하게 된다. 페이스북에 올려진 행사 일정에 총 11,000 여명이 관심을 보였고, 3,900 여명이 참가를 확인했으며 9,300 여명은 행사에 초대를 받았다. 

이번 행사는 멕시코 국경에 건립할 벽과 Dakotat Access Pipeline 를 막고, Black Lives Matter 를 지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 1월 21일 : 취임식 하루 뒤로 “Women’s March on Seattle” 행사가 다운타운 시애틀에서 오전 10시 부터 오후 4시 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행렬이 진행된 구간은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총 29,000 여명이 이 행렬에 참여를 신청했고, 총 41,000 여명이 참여하는데 관심을 보였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217 노 여성과 딸, 칼에 의해 공격받아 new KReporter 2017.02.21 82
21216 간절한 학부모들 대상으로 SAT 사기쳐 new KReporter 2017.02.21 75
21215 애플, 세금폭탄 날린 EU에 '인권 침해' 항변 new KReporter 2017.02.21 29
21214 트럼프, 성소수자 권리도 제한…'화장실 권리 보호 지침' 폐기 new KReporter 2017.02.21 78
21213 미국 대도시에서 다시 살인율 상승…시카고 등은 1990년대 수준 new KReporter 2017.02.21 44
21212 트럼프 취임 한달간 트윗 128건…골프 라운딩 6차례 new KReporter 2017.02.21 34
21211 "대미 무역흑자, 실질 교역액으로 보면 5분의 1 수준" new KReporter 2017.02.21 18
21210 프레지던스 데이, 국립 공원 입장이 무료 KReporter 2017.02.20 147
21209 올 2월은 시애틀 역사상 가장 강수량이 높은 달? KReporter 2017.02.20 152
21208 시애틀 교통체증 미 전역에서 10번째로 최악 KReporter 2017.02.20 126
21207 520번 다리 개통하기에는 구조적으로 부족한게 많아 KReporter 2017.02.20 164
21206 졸리, 이혼 후 첫 심경 고백…"피트는 언제까지나 가족" KReporter 2017.02.20 360
21205 트럼프에 등돌린 부동산 동업자 "멕시코 장벽 건설은 비도덕적" KReporter 2017.02.20 327
21204 러시아 내통설 조사 중에도 러 제재 해제안 백악관에 비밀 전달 KReporter 2017.02.20 74
21203 '러 대선개입 조사' 美상원 "정부기관 통신기록 보존하라" KReporter 2017.02.20 75
21202 트럼프 '스웨덴 테러' 시사 실언 해명하며 또 언론 탓 KReporter 2017.02.20 112
21201 워싱턴 주립대학에 나찌 포스터 발견돼 KReporter 2017.02.17 270
21200 인형 옆좌석에 태우고 카풀차선 이용하다 적발 KReporter 2017.02.17 502
21199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한 워싱턴 주 운전 면허증 KReporter 2017.02.17 982
21198 '트럼프 저격수'를 백악관 신임 공보국장에 임명키로 KReporter 2017.02.17 265
21197 美 크래프트하인즈 164조5천억원 인수제안에 유니레버 '퇴짜' KReporter 2017.02.17 192
21196 "합격입니다" "앗!실수였습니다" 지원자 농락한 美컬럼비아대 KReporter 2017.02.17 495
21195 美LA 인근 남부 캘리포니아에 6년 만에 폭우…홍수·정전 속출 KReporter 2017.02.17 229
21194 美출시 앞둔 현대차 아이오닉, 현지가격 공개 KReporter 2017.02.17 280
21193 시애틀 렌트비 전 세계에서 9번째로 높다 KReporter 2017.02.16 522
21192 산사태로 폐쇄되었던 이사쿠아 근교 90번 고속도로 재개통 KReporter 2017.02.16 127
21191 우드랜드 지역 5번 고속도로에 산사태 발생해 도로 폐쇄 KReporter 2017.02.16 96
21190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 불길한 행적들. KReporter 2017.02.16 392
21189 미 전역에 걸친, 이민자 없는 날 KReporter 2017.02.16 525
21188 美 '백인국수주의' 부활…무슬림 증오단체 지난해 3배 급증 KReporter 2017.02.15 319
21187 "미국 가기 찜찜해" 反이민명령 심리적 여파… 미국행 여행 감소 KReporter 2017.02.15 503
21186 美기업들 트럼프의 中강경책에 공감확대…"中시장개방 확대해야" KReporter 2017.02.15 195
21185 미 연구팀 "반복 학습하면 '기억고정' 효과 있어" KReporter 2017.02.15 193
21184 캐나다 주택 시장 정체 조짐…1월 가격 작년보다 0.2% 상승 그쳐 KReporter 2017.02.15 151
21183 북한 김정남 살해한 여성 용의자 검거 KReporter 2017.02.15 197
21182 켄트 지역 교사들 해당 교육구 대상으로 급여 미지급분 청구해 KReporter 2017.02.15 112
21181 2월달 높은 강수량으로 산사태 발생해 KReporter 2017.02.15 125
21180 사운드 트렌짓사 머서아일랜드 시에 유감 표시해 KReporter 2017.02.15 161
21179 앞으로 메트로 버스 밤 시간대 서비스 증편될 수도.. KReporter 2017.02.15 92
21178 크레디트스위스 또 해고…실적부진에 올해 6천500명 감원 KReporter 2017.02.15 207
21177 현대 아이오닉 전기차, 미국서 최고 친환경차로 뽑혀 KReporter 2017.02.15 148
21176 美 소비자물가 0.6%↑ 3년간 최대폭…소비경기 본격 회복? KReporter 2017.02.15 96
21175 트럼프 "'러 커넥션' 말도 안돼…NSA와 FBI가 플린 정보 흘렸나" KReporter 2017.02.15 110
21174 "美 유명대학, 공공기관 등 60곳 전산망 해킹당해" KReporter 2017.02.15 94
21173 오마바 정부시 거주 허가된 이민자 체포, 본국으로 보내질 수도.. KReporter 2017.02.14 1248
21172 알링톤 경찰 칼로 무장한 17세 소녀 총으로 쏴 KReporter 2017.02.14 370
21171 520번 고속도로에 한 차량에서 많은 돌 떨어져 KReporter 2017.02.14 335
21170 머서 아일랜드 주민들 시애틀 머서아일랜드 구간 카풀 레인이용 포기 못해. KReporter 2017.02.14 346
21169 멕시코 "미국산 옥수수 안 사"…反트럼프 법안 준비 KReporter 2017.02.14 294
21168 이재용에 쏠린 '세계의 눈'…17일 하만 주총에 영향은 KReporter 2017.02.14 124
21167 백악관 안보사령관 사퇴 후폭풍…'플린 거짓보고'에 美민주 공세 KReporter 2017.02.14 143
21166 美NSC 보좌관서 낙마한 플린 "나만 희생양" 가짜 트위터 소동 KReporter 2017.02.14 111
21165 "美정부, 北요원들이 김정남 살해한 것으로 강하게 믿어" KReporter 2017.02.14 201
21164 한주간 날씨 & 소식 file KReporter 2017.02.13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