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지난해 킹 카운티에서 유행성 이하선염 (볼거리) 가 발병하면서 어번 지역에 해당 바이러스의 예방주사를 맞지 않은 학생들은 학교 등교를 못하고 있다. 

 

어번 교육구에 의하면 총 143명의 학생들이 지난해 12월 초부터 학교 등록을 못하다가 겨울 방학이 끝나고 새학기 시작과 함께 다시 학교로 등교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지난 금요일 다시 학교로 복귀한 44명의 학생들은 다시 집으로 귀가 조취 되었다. 이는 해당 학생들이 다니는 학요에 유행성 이하선염 케이스가 발병한지 25일이 채 되지 않았기 때문에 내려진 조치다. 

 

어번 교육구의 몇 학교들은 앞으로 몇 일동안 예방주사를 맞지 않은 학생들의 등교가 거부될 것으로 보이며 다른 몇 학교들은 2월 1일 까지 해당 학생들의 등교를 금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Unibank

 

아래는 어번 교육구 내 학교별 재 등교 허가 날짜다. 

 

• Lake View Elementary: Jan. 12

• Gildo Rey Elementary: Jan. 12

• Cascade Middle School: Jan. 13

• Pioneer Elementary: Jan. 13

• Auburn Riverside High School: Jan. 17

• Olympic Middle School: Jan. 17

• Arthur Jacobsen Elementary: Jan. 23

• Mt. Baker Middle School: Jan. 27

• Terminal Park Elementary: Jan. 30

• Auburn High School: Feb. 1

 

지난 12월 말경 킹카운티 내에 유행성 이하선염 감염자는 총 44명으로 집계되었다. 감염된 사람들 중 60 퍼센트는 17세 미만 어린이 들이였고 놀랍게도 그중 59퍼센트는 예방접종(MMR)을 스케줄에 맞춰 맞은 아이들이었다. 

유행성 이하선염은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게 된다. 병의 증상은 열, 두통과 볼과 턱에 부종 등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수 주 안에 병에서 회복할 수 있다. 유행성 이하선염은 전염성이 있어 기침, 콧물, 침과 접촉 등으로 옮겨질 수 있다. 

 

유행성 이하선염을 예방하는 방법은 우선 예방접종을 스케줄에 맞춰 맞는 것과 손을 자주 씻고 음료 등을 다른 사람들과 나눠 마시지 않는게 좋다. 킹카운티 보건 당국에 의하면 예방접종은 해당 질병에 걸릴 확률을 줄여주기는 하지만 완벽하게 막지는 못한다고 밝혔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816 주거 침입 강도, 74세 여성에게 총 겨누고 강도행각 new KReporter 2017.10.19 141
22815 (속보) 5번 고속도로 북단 사고로 교통 통제 new KReporter 2017.10.19 324
22814 아마존 사의 두 번째 본사 위치 결정 참가도시 신청 목요일 마감 KReporter 2017.10.19 239
22813 에드몬즈에서 산사태 발생, 가스 유출로 주민 대피소동 KReporter 2017.10.19 278
22812 스포츠 스타의 유니폼, 이제 사지 말고 빌려 입자 KReporter 2017.10.19 139
22811 부여 굿뜨래 밤 20t 미국 수출…27∼29일 '밤축제'도 KReporter 2017.10.19 151
22810 페이스북-구글, 작년 대선서 반이민 광고 유치 쟁탈전 KReporter 2017.10.19 87
22809 완도산 활전복, 캐나다 첫 수출 KReporter 2017.10.19 83
22808 美 육군, 北 남침 대비해 지하갱도 교전ㆍ시가전훈련 강화 KReporter 2017.10.19 124
22807 오늘은 블랙먼데이 30년…"지금은 그때와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KReporter 2017.10.19 157
22806 정전시 신고 전화는 어디로? KReporter 2017.10.18 171
22805 405번 고속도로 톨비, 10달러 기본에 추가? KReporter 2017.10.18 251
22804 강풍으로 수천 가구에 정전 발생해 KReporter 2017.10.18 210
22803 해수면이 6 피트 상승하면 5천 가구의 퓨젯 사운드 주택들 물에 잠길 수도.. KReporter 2017.10.18 162
22802 에버렛 노스 지역에 강풍 주의보 발행 KReporter 2017.10.18 413
22801 한국타이어, 미국 테네시 공장 준공…연간 550만개 생산 KReporter 2017.10.18 126
22800 美볼티모어 공업단지서 총격…부상자 다수 발생 KReporter 2017.10.18 167
22799 호텔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 총격 증언…투숙객 목숨 구해 KReporter 2017.10.18 279
22798 승객 질질 끌어낸 美 공항 보안요원 2명 해고 KReporter 2017.10.18 307
22797 美 체조 금메달리스트 "13살때부터 성추행 당했다" KReporter 2017.10.18 275
22796 11살 난 딸 칼들고 쫓은 엄마 KReporter 2017.10.17 705
22795 에버렛 강도사건으로 총격발생, 1명 사망 1명 부상 KReporter 2017.10.17 471
22794 'Net Nanny' 작전, 아동 성폭행 범 20명 검거 KReporter 2017.10.17 424
22793 한주간 날씨 (Oct 17-22nd) file KReporter 2017.10.17 262
22792 5번 고속도로에 자동주행 운전차량 전용선 구비 계획 KReporter 2017.10.17 233
22791 실종된 6살 소년, 주검으로 발견돼 KReporter 2017.10.17 562
22790 #MeToo 캠페인 참여자 늘어나 KReporter 2017.10.17 163
22789 젊어지고 싶은 페이스북…10대용 익명 채팅앱 인수 KReporter 2017.10.17 111
22788 "북미서 파산한 토이저러스, '알짜' 아시아사업 상장 타진" KReporter 2017.10.17 341
22787 "미국행 비행기 타려면 4∼5시간前 공항 가라"…보안검색 강화 KReporter 2017.10.17 168
22786 멕시코 북부 국경 도시서 동시다발 총격전…최소 17명 사망 KReporter 2017.10.17 65
22785 흔적도 없이 사라진 호텔 보안요원…총격사건 미궁 빠지나 KReporter 2017.10.17 127
22784 강한 바람과 비 동반한 폭풍 찾아올 것으로 KReporter 2017.10.16 460
22783 현대·기아차, 사드 무관한 美서도 추락…점유율 8년래 최저 KReporter 2017.10.15 338
22782 美 북캘리포니아에 또 주민대피령…돌풍에 산불 악화 KReporter 2017.10.15 227
22781 한미, 주중 서울서 6자 수석대표 협의…북핵전략 논의 KReporter 2017.10.15 17
22780 멕시코 대선 지지율 1위 후보 측근 좌파 지도자 부부 피살 KReporter 2017.10.15 139
22779 하와이 주정부, 북핵공격 대비 주민행동지침 마련 KReporter 2017.10.15 95
22778 새롭게 제안된 비지니스 세금, 대형 회사들을 겨냥해.. KReporter 2017.10.13 425
22777 병원에 입원한 아픈 아이에게 작은 정성 전한 리차드 셔먼(Richard Sherman) KReporter 2017.10.13 340
22776 사우스 레이크 유니온(South Lake Union)에서 보행자 버스에 치어 KReporter 2017.10.13 332
22775 탈레반 연계조직에 납치된 캐나다·미국인 부부 5년 만에 석방돼 KReporter 2017.10.13 351
22774 트럼프, 내일 '이란 전략' 발표…핵협정 준수 '불인증'할듯 KReporter 2017.10.13 94
22773 '환자 맞춤형 항암제' 韓美 바이오기업 공동개발 착수 KReporter 2017.10.13 102
22772 美 교도소서 집단탈옥 시도…작업장에 불나고 9명 부상 KReporter 2017.10.13 218
22771 라스베이거스 참극 초동대처 누구 잘못…경찰·호텔 '떠넘기기' KReporter 2017.10.13 259
22770 산악 지역에 눈 내리기 시작해 KReporter 2017.10.12 381
22769 퓨젯사운드 경제 과연 탄탄한가? KReporter 2017.10.12 488
22768 카약으로 출퇴근 하는 벨뷰의 한 변호사 KReporter 2017.10.12 505
22767 스트립 클럽 대상 전격 수사 나선 시애틀 경찰 KReporter 2017.10.12 386
22766 '美와 항공기 분쟁' 캐나다 "보잉이 일자리 수만개 없애" KReporter 2017.10.12 319
22765 美 패션그룹 코치, '태피스트리'로 회사이름 바꾼다 KReporter 2017.10.12 182
22764 프랑스 여배우들도 "와인스틴 악질, 나도 당했다" 폭로 KReporter 2017.10.12 161
22763 "트럼프, 이란핵협정에 발작"…'불인증'하되 제재중단은 유지 KReporter 2017.10.12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