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월요일 강한 폭우가 워싱턴 주를 강타하면서 현재까지 한 명이 사망하는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사망한 사람은 여성으로 차량에 타고 있던 중 나무가 차량위로 쓰러지면서 사망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승하고 있던 다른 한사람 역시 심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아니라 포트 오차드(Port Orchard) 에서도 나무가 이동 주택위로 쓰러지면서 집안에 있던 15세 소녀가 나무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녀는 심각한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웨스턴 워싱턴 지역을 강타한 폭풍은 오후 4시 경을 기준으로 그 강도가 가장 심했다. 폭풍으로 인한 정전사태는 저녁시간으로 가면서도 지속되었다. 폭풍이 동반한 바람은 풍속이 심할때는 무려 65 mph 로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의 지역에는 평균 적으로 풍속 50mph 의 거센 바람이 불었다. 

 

아래는 지역별 집계된 풍속이다. 

 

Crystal Mountain – 80 mph
West Point – 68 mph
Lopez Island – 63 mph
Whidbey Island NAS – 59 mph
Sea-Tac Airport – 52 mph

 

거센 바람은 무려 1십 8만 5천 가구의 가정에 정전 사태를 초래했다. 

 

아래는 밤 9시 35분을 기준으로 한 정전 가구 상황이다. 

 

  • 총 76,161 가구의 퓨젯 사운드 이용자들이 정전 신고해
  • 총 46,249 가구의 시애틀 시티 라이트 이용자들 가구에 정전 
  • 약 8,375 스노호미취 PUD 고개들에 정전
  • 총 1,656 건의 타코마 PUD 정전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059 시애틀에 드디어 찾아온 봄, 이번 주말 기온 70도 까지 상승할 것으로 new KReporter 2018.04.20 114
24058 로메인 상추 상품에서 이콜라이 박테리아 검출 new KReporter 2018.04.20 83
24057 총기 반대 시위에 거리로 나선 수백명의 시애틀 학생들 new KReporter 2018.04.20 37
24056 시애틀의 경제성장 아이다호 보이지(Boise) 까지 영향미쳐 KReporter 2018.04.20 243
24055 이번 주발 5번 고속도로 차선 폐쇄로 시애틀 교통 체증 예상 KReporter 2018.04.20 230
24054 웰스파고, 1조원 벌금 폭탄 맞아...리스크관리 소홀 문책 KReporter 2018.04.20 167
24053 컬럼바인 총격 이후 19년간 美학생 20만명 총기폭력 경험 KReporter 2018.04.20 60
24052 나탈리 포트먼, '유대인 노벨상' 제네시스상 시상식 거부 KReporter 2018.04.20 76
24051 '코미 메모' 공개…트럼프 "플린 판단력에 심각한 문제" 불평 KReporter 2018.04.20 89
24050 미 플로리다주 고교서 또 총격…1명 부상 KReporter 2018.04.20 74
24049 흑인에게 할인 제공하는 스타벅스 쿠폰, 가짜인 것으로 KReporter 2018.04.19 320
24048 알라스카 에어라인 정서 안정 위한 서비스 동물과 함께 여행시 규정에 변화 KReporter 2018.04.19 157
24047 머클티오 아이버스(Ivar's) 레스토랑 노로 바이러스 감염 추정자 발생 KReporter 2018.04.19 234
24046 여러 고속도로에서 오늘 오전 8대 차량 타이어 펑크, 원인 오리무중 KReporter 2018.04.19 311
24045 앞으로 프로 운동 선수들 킹카운티에서 경기중 타바코 사용 불가 KReporter 2018.04.19 136
24044 'NO' 쓰여진 자동차 등록 번호판소유 운전자 수천건의 미 납부 주차 티켓받아 KReporter 2018.04.19 366
24043 넷플릭스, 유럽시장 눈독…드라마 제작에 1조원 투자 KReporter 2018.04.19 59
24042 "증시 9년 강세장 정점 찍었다…낙관론도 점차 사라져" KReporter 2018.04.19 194
24041 P&G, 머크 소비자건강 사업부 인수…비타민·보충제 시장 진출 KReporter 2018.04.19 49
24040 EU 정보보호법 내달 발효…페이스북 회원관리 '비상' KReporter 2018.04.19 27
24039 러시아도 美 철강·알루미늄 관세 WTO에 제소 KReporter 2018.04.19 18
24038 March for Our Rights, 시위에 2천여명 몰릴 것으로 KReporter 2018.04.18 117
24037 아마존 사 물류 창고 근무환경, 감옥과 같아 KReporter 2018.04.18 532
24036 타코마에 짚 라인, 장애물 코스와 유로 트램폴린들이 구비된 새로운 인도어 공원 개장! KReporter 2018.04.18 272
24035 다운타운 시애틀 SR 99 터널에 톨비 부과될 예정 KReporter 2018.04.18 169
24034 워싱턴 주 운전자들 'U SUCK' ? KReporter 2018.04.18 607
24033 IRS 의 세금 컴퓨터 시스템, 케네디 대통령때부터 사용하던 것? KReporter 2018.04.18 222
24032 미일-남북-한미-북미-북중 연쇄회담 '가속페달'…격동의 한반도 KReporter 2018.04.18 57
24031 트럼프 "美, 日자동차 대량 수입 중…무역 협의 안할 수 없어" KReporter 2018.04.18 213
24030 美1분기 어닝시즌 최대 승자는?…전망 20%나 뛴 아메리칸항공 KReporter 2018.04.18 135
24029 트럼프 변덕에 대러 제재 연기…'앞서 나간' 헤일리는 혼선 KReporter 2018.04.18 55
24028 비행중 엔진폭발 불시착한 美항공기 사고원인 '금속피로' KReporter 2018.04.18 148
24027 이번 주 대체로 비와 간헐적인 바람 예상 KReporter 2018.04.17 215
24026 퓨젯 사운드 지역에 방귀벌레 주의보 KReporter 2018.04.17 459
24025 화장실이 급하면 절대 스타벅스는 가지 말아야 KReporter 2018.04.17 851
24024 SR 167 도로 타코마 까지 드디어 완공되나? KReporter 2018.04.17 330
24023 쉐임 온 시애틀(Shame on Seattle), 홈레스 문제 해결책 있나? KReporter 2018.04.17 423
24022 앞으로 정부 필요시에 이메일 내역 확인 가능해 KReporter 2018.04.17 139
24021 트럼프, 아랍군으로 시리아 미군 대체 모색 KReporter 2018.04.17 98
24020 페이스북, 생체정보 수집도 논란…집단소송 직면 KReporter 2018.04.17 112
24019 콘텐츠에 올인…넷플릭스 가입자 50% 깜짝 성장 KReporter 2018.04.17 103
24018 러, 미의 제재시 '맞불' 제재안 마련…항공·우주 교류 등 제한 KReporter 2018.04.17 38
24017 IMF 올 세계경제 3.9% 성장전망 유지…美·유로존은 0.2%p 상향 KReporter 2018.04.17 44
24016 시애틀 역진세 가장 높은 지역으로 KReporter 2018.04.16 621
24015 앞으로 질로우 그룹 (Zillow Group) 부동산 매매 시작할 것으로 KReporter 2018.04.16 688
24014 고가다리 밑에서 결혼식 올린 한 홈레스 커플 KReporter 2018.04.16 457
24013 시애틀 라디오 스테이션 익명으로 1천만 달러 기부받아 KReporter 2018.04.16 348
24012 시애틀 전 세계에서 4 번째로 힙스터한 도시로 뽑혀 KReporter 2018.04.16 513
24011 커피주문 안한 흑인 손님, 경찰에 신고한 스타벅스 직원 KReporter 2018.04.16 499
24010 포드, 2021년 '로봇 택시' 출범한다 KReporter 2018.04.16 97
24009 "역겨운 인간" vs "깡패 두목"…트럼프·코미 전면전 KReporter 2018.04.16 230
24008 "테슬라, 공장 안전성과 높이려 직원 부상기록 조작" KReporter 2018.04.16 162
24007 트럼프, 중국·러시아에 '환율개입' 경고…"용납 못해" KReporter 2018.04.16 46
24006 미 교도소서 재소자 간 폭력사태… 7명 사망·17명 부상 KReporter 2018.04.16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