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한 머클티오의 남성이 엄청난 규모의 전기 쇼크를 받고 기적적으로 생존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전기 기사인 로드 라파운테인(Rod LaFountaine) 은 아내와 두 아이들을 위해 일주일에 60 시간씩 일하는 가정적인 사람이었다. 열심히 일한 끝에 로드는 작은 규모의 회사도 설립할 수 있었다. 

 

머클티오에서 NW Native Electrical을 새운 남성에게 생각지도 못한 불행한 사건이 닥쳤다. 전기 패널에서 작업을 하던 로드에게 갑자기 480 볼트의 강한 전기가 관통하면서 심한 화상을 입게 되었다. 480 볼트 크기의 전기가 통할 경우 그 온도는 무려 35,000 도로 이는 태양의 표면보다 4 배나 뜨거운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 쇼크를 받고 온 몸이 불에 타는 상태로 거리로 달려 나오던 로드는 자신이 입은 부상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없는 정도였다고 말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로드를 진단한 의료진들은 그가 생존할 확률이 매우 낮다고 평가했지만, 치료를 받은 지금 로드는 기적적으로 그 회복정도가 매우 빠르다. 한 가정의 가정이면서 유일 수입원인 로드는 자신이 돌보아야 하는 가정과 자신이 설립한 회사가 유지될 수 없을 까봐 걱정이 크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22 미국인의 1/3 불안장애및 우울증 코비드19으로 급속히 증가 new KReporter2 2020.05.26 451
29621 재택 명령전 시애틀 지역 주택 가격 전국에서 2번째로 상승중 new KReporter2 2020.05.26 501
29620 시애틀 발라드 지역 아시안상대 인종차별 용의자 체포 new KReporter2 2020.05.26 355
29619 美 사망자 10만 넘어…방역 최대 걸림돌 트럼프 new KReporter2 2020.05.26 341
29618 미 의원, 한미상호방위조약 등 조약탈퇴 제약법안 발의 new KReporter2 2020.05.26 192
29617 미 대선 화두 떠오른 '경제'…3분기 반등에 긴장하는 바이든 new KReporter2 2020.05.26 206
29616 "숨 쉴 수 없다" 호소에도...美경찰은 꿈쩍 않고 흑인 목을 밟았다 new KReporter2 2020.05.26 425
29615 머스크의 원대한 꿈 이뤄질까···미국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D-1 new KReporter2 2020.05.26 256
29614 환자들이 어디에 있나? 코로나우려로 의사 진료 피하고 있어 KReporter2 2020.05.25 1150
29613 킹, 스노호미쉬, 피어스 6월 1일 2단계 오픈 할 수 없어 KReporter2 2020.05.25 1769
29612 미국에서 왔습니다, 'K방역'이 성공한 이유가 이거군요 KReporter2 2020.05.25 855
29611 우편함에 꽂힌 美재난지원금 너도나도 슬쩍 KReporter2 2020.05.25 1023
29610 美 교환학생 가기 어려워진다‥J-1 비자 규제 발표 임박 KReporter2 2020.05.25 536
29609 WSJ "美경제 바닥 지났다…소비 늘고 부동산 회복세" KReporter2 2020.05.25 614
29608 CDC "식당 문닫아 굶주린 쥐, 공격행동 주의하라" KReporter2 2020.05.25 394
29607 백악관 백신개발 책임자 몬세프 슬라위, 커지는 이해충돌 논란 KReporter2 2020.05.25 287
29606 코로나 사망자 10만명 육박하는데,트럼프,지금 당장 교회 열라 KReporter2 2020.05.22 2097
29605 워싱턴주 수억달러 가짜 실업수당 손실, 나이지리아 국제 범죄 단체 소행 KReporter2 2020.05.22 1451
29604 이사콰 남성, 가짜 스몰비즈니스 대출 청구, 사기혐의로 기소 KReporter2 2020.05.22 1531
29603 시애틀의회, 우버등 딜리버리회사, 운전자에게 위험수당 지불 법안 KReporter2 2020.05.22 886
29602 '어린이 괴질' 대유행 조짐… 13개국서 급속 확산·성인도 걸려 KReporter2 2020.05.22 712
29601 미국 IT 기업들 "전문직 취업비자 유지해야"…트럼프에 서한 KReporter2 2020.05.22 537
29600 미친X, 멍청이, 미·중 사상 유래 없는 역대급 막말 전쟁 KReporter2 2020.05.22 659
29599 미국 9주간 3860만명 실직,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244만건  KReporter2 2020.05.21 746
29598 워싱턴주 초,중,고 가을학기- 완전등교 거의 불가능한 쪽으로 가닥 KReporter2 2020.05.21 1869
29597 수영장, 호수에서 수영하는 것은 코비드19에 안전하나? KReporter2 2020.05.21 641
29596 킹카운티 재산세, 코비드19 경제 위기로, 6개월 할부및 6개월 연장 납부 추진 KReporter2 2020.05.21 810
29595 CDC 오염된표면 또는 동물에서 바이러스 '쉽게 전파되지 않음' 새로운 지침 발표 KReporter2 2020.05.21 445
29594 시애틀, 맛과 멋이 공존하는 도시 - 랜선여행으로 즐겨보자. KReporter2 2020.05.21 554
29593 미, 항공자유화조약 탈퇴…러시아와 긴장 고조 우려 KReporter2 2020.05.21 307
29592 저커버그 “5∼10년 내 전 직원 50% 재택근무할 것” KReporter2 2020.05.21 379
29591 "백악관,사실상 대중국 신냉전 선포...韓,일대일로 재고해야"美전문가들 KReporter2 2020.05.21 438
29590 야키마 지역, 적어도 5% 인구 코비드-19 감염 추정 KReporter2 2020.05.20 888
29589 메트로시애틀 지역 6월 1일 2단계 오픈 불확실 KReporter2 2020.05.20 1466
29588 시페어 올해 주요행사 대부분 취소 KReporter2 2020.05.20 194
29587 실업급여 올렸더니 일터 복귀안해… 美 ‘현금복지의 역설’ KReporter2 2020.05.20 1366
29586 미, 50개주 모두 경제 재가동…17개주에선 신규환자 10% 이상↑ KReporter2 2020.05.20 603
29585 美 스텔스 전투기 연이어 추락 KReporter2 2020.05.20 500
29584 미 교통당국, 16개 도시 자율주행 셔틀버스운행 재허용미 교통당국, 16개 도시 자율주행 셔틀버스운행 재허용 KReporter2 2020.05.20 152
29583 막가는 미중…美상원 中기업 증시 상장 사실상 금지 KReporter2 2020.05.20 265
29582 아시아계 미국인 의사/간호사는 전염병뿐만 아니라 인종 차별과 싸우고 있어 KReporter2 2020.05.19 1524
29581 시애틀 교육구, 여름 한달간 온라인 수업 진행 KReporter2 2020.05.19 539
29580 시애틀 경찰, 칼로 무장한 남성 총격 사망 KReporter2 2020.05.19 663
29579 코로나 예방, 손씻기·거리두기 외 '바이러스 노출 시간' 중요 KReporter2 2020.05.19 886
29578 70대 한국인, 미국 이민자 구치소서 숨진채 발견 KReporter2 2020.05.19 1051
29577 구글 CEO 연말까지 직원들 일주일에 한번 출근 할 것 KReporter2 2020.05.19 393
29576 GM "100만 마일 전기차 배터리 거의 개발" KReporter2 2020.05.19 541
29575 미국 캐나다 국경 폐쇄 한달더 6/22까지 KReporter2 2020.05.19 214
29574 존슨앤존슨, ‘발암 논란’ 베이비파우더 북미서 판매 중단 KReporter2 2020.05.19 374
29573 트럼프 "미국 코로나19 감염자가 제일 많은 것은 명예의 배지" KReporter2 2020.05.19 344
29572 트럼프 "실업급여 연장 반대…경기회복에 도움 안돼" KReporter2 2020.05.19 544
29571 “빚 갚다 죽을줄 알았는데…” 눈물바다 된 美청년들 화상회의 KReporter2 2020.05.18 1609
29570 피어스 카운티 남성, 조부모 살해후 방화까지 KReporter2 2020.05.18 709
29569 그린리버에 빠진 24세 남성 익사 KReporter2 2020.05.18 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