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퓨젯 사운드 에너지는 고객들에게 당분간 에너지 사용을 최소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퓨젯 사운드 에너지사의 주요 가스 에너지 공급원인 캐나다의 개스 배관이 최근 파열되면서 전력 공급이 중단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워싱턴 주에서 가장 큰 에너지 공급 회사인 퓨젯 사운드 에너지사는 고객들에게 집안 온도 설정을 되도록이면 낮게 하고 뜨거운 물의 사용을 최소화 해줄것을 당부했다. 현재 가스배관의 파열로 인한 정전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총 에너지 사용의 15 퍼센트를 절감하려고 하고 있기 때문이다.

 

tunnel

현재까지 에너지 사용은 별 무리없이 절감된 상태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앞으로 부족한 에너지를 복구 하기 위해 몇 지역에 정전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퓨젯 사운드 에너지사는 밝혔다. 

 

퓨젯 사운드 에너지사는 캐나다 벤쿠버와 앨버타 지역에서 총 천연 가스 공급의 3분의 2 을 제공받고 있다. 캐나다에서 송출된 천연 가스는 5번 고속도로 배관을 타고 퓨젯 사운드 에너지로 전해지게 된다. 천연 가스배관을 소유한 엔브릿지(Enbridge Inc., ) 사는 화요일 Prince George 지역의 가스배관에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가스 폭발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퓨젯 사운드 에너지 사는 전기와 천연 가스를 총 1.5 밀리언의 고객들에게 공급하고 있다. 그중  825,000 의 고객들이 천연 가스를 이용하며, 1.1 밀리언의 고객들이 전기 에너지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현재 로컬 천연 가스 시스템의 경우 안전하며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252 시애틀 운전자들 연간 138 시간 도로에서 낭비해 KReporter 2019.02.18 109
26251 워싱턴 주 홍역 감염자 수 62 명으로 늘어나 KReporter 2019.02.18 91
26250 이번 주말 캐스케이드 산간 지역에 산사태 위험성 증가 KReporter 2019.02.18 113
26249 킹 카운티 부동산 세금 내려가 KReporter 2019.02.18 297
26248 프레지던트 데이 상점, 공기관 영업 정보 KReporter 2019.02.18 162
26247 스노우 데이로 빠진 수업 일수 어떻게 메꿔질까? KReporter 2019.02.18 250
26246 스타벅스, 중국에 브런치·칵테일 파는 식사매장 개설 KReporter 2019.02.15 159
26245 삼성전자, 미국에 첫 '익스피리언스 스토어' 3곳 동시 오픈 KReporter 2019.02.15 395
26244 美 9·11 피해자 보상기금 고갈…"보상금 최대 70% 삭감될 것" KReporter 2019.02.15 343
26243 아마존 걷어찬 뉴욕 '멘붕'…부동산 직격탄에 책임론 내분까지 KReporter 2019.02.15 643
26242 美시카고 인근 총격사건에 5명 사망…"해고통보 받고 범행" KReporter 2019.02.15 279
26241 차량에 쌓인 눈 손상없이 제거하는 방법 KReporter 2019.02.11 1368
26240 이번 주 내내 눈 올수도 KReporter 2019.02.11 1419
26239 아마존 시작된 벨뷰 주택 매물로 나와 KReporter 2019.02.11 1249
26238 벨뷰 시민들의 지역내 범죄에 대한 반응은? KReporter 2019.02.11 459
26237 폭설시 자가 운전 말고 대중 교통 이용 권장 KReporter 2019.02.11 344
26236 눈과 비 모두 예상되는 시애틀의 월요일 KReporter 2019.02.11 555
26235 뉴욕 "우린 아마존을 원한다"…제2본사 유치 무산될라 초비상 KReporter 2019.02.11 422
26234 미국, 한국산 송유관에 최대 59% 반덤핑 관세 예비판정 KReporter 2019.02.11 159
26233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꿀잼` 이루는 밤! KReporter 2019.02.11 634
26232 시애틀 최악 눈폭풍 덮쳐… 美전역에 ‘이상기후 피해’ KReporter 2019.02.11 486
26231 미중갈등 승자는 도요타?…작년 중국 판매 홀로 증가 KReporter 2019.02.11 74
26230 2012 년 이례로 최초로 해를 거쳐 떨어지고 있는 킹 카운티 부동산 file KReporter 2019.02.08 1389
26229 약물 투약 줄이기 위해 화장실 내 불빛 파란색으로 바꾸고 있는 상점들 file KReporter 2019.02.08 692
26228 워싱턴 주 폭설로 비상사태 선포 KReporter 2019.02.08 1572
26227 대선 출마 계획하는 하워드 슐츠, 홈타운인 시애틀에서 지지 받을 수 있을까? KReporter 2019.02.08 265
26226 몇일 전까지만해도 미혼이던 남성, 갑자기 10 명의 자식 생겨? KReporter 2019.02.08 972
26225 퓨젯 사운드 지역 학교들은 스노우 데이를 몇일 가지고 있나? KReporter 2019.02.08 726
26224 '불륜설' 베이조스 반격…"인콰이어러에 협박당했다" 폭로 KReporter 2019.02.08 457
26223 美 6위 대형은행 탄생한다…BB&T-선트러스트 연내 합병 KReporter 2019.02.08 365
26222 시애틀 SR99 터널 달리는 시민들 KReporter 2019.02.08 454
26221 125년 된 美백화점 시어스, 살아날까…법원, 회생계획 승인 KReporter 2019.02.08 243
26220 美버지니아 공화 유력의원도 '흑인분장' 사진 연루…논란 확산 KReporter 2019.02.08 88
26219 폭설 대비 용품 모두 매진 KReporter 2019.02.07 798
26218 시애틀, 타코마 지역에 1,200 여명 직원 고용 예정인 홈 디포 KReporter 2019.02.07 531
26217 이번 주 금요일 미쉘 오바마 연설 폭설로 연기 KReporter 2019.02.07 143
26216 유덥 캠퍼스에서 넘어져 사망한 학생, 사고사 아닌 자연사 KReporter 2019.02.07 690
26215 이번 주 금요일 부터 5 에서 8 인치 가량의 눈이 추가로 내릴 것으로 KReporter 2019.02.07 459
26214 미 곡창지대 '팜 벨트' 농가 파산신청 급증 KReporter 2019.02.07 324
26213 美 대학생들, 종이 복주머니 접으며 한국 설 문화 체험 KReporter 2019.02.07 114
26212 기저귀에 구더기…아들 방치해 숨지게 한 美어머니 유죄평결 KReporter 2019.02.07 344
26211 "교육수준은 치매 진행속도에 영향 없어…만학 권장해야" KReporter 2019.02.07 126
26210 혹한 속 노숙인들에 호텔방 제공 美여성 "남친도 한때 노숙인" KReporter 2019.02.07 181
26209 눈쌓인 시애틀 도로, 제설작업 되지 않는 이유는? KReporter 2019.02.06 1049
26208 전기 자동차 옵션 도입하는 리프트 사 KReporter 2019.02.06 219
26207 이번 주말 또 한차례 예상되는 눈 KReporter 2019.02.06 822
26206 한파에 얼어붙은 차량, 대처방안은? KReporter 2019.02.06 512
26205 센트럴 워싱턴 대학 캠퍼스에서 총격 발생, 용의자 아직 캠퍼스 내에 있는 것으로 KReporter 2019.02.06 301
26204 유덥 캠퍼스 내에서 미끄러진 넘어진 학생 사망해 KReporter 2019.02.06 731
26203 美시카고 이번엔 얼음폭풍 경보…재난당국 '이동 자제' 당부 KReporter 2019.02.06 348
26202 美 식물인간 여성 성폭행해 출산케 한 간호조무사 "난 무죄" KReporter 2019.02.06 469
26201 "무역전쟁에도 中관광객 춘제연휴 장거리 여행지로 미국 선호" KReporter 2019.02.06 84
26200 새 캐러밴 1천700명, 美 텍사스 인접 멕시코 국경 도착 KReporter 2019.02.06 128
26199 美 샌프란시스코서 가스관 폭발후 화염…경찰, 주민에 대피 요청 KReporter 2019.02.06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