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마이크로소프트사의 공동 창립자인 폴 앨런(Paul Allen)이 어제인 월요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앨런은 자상하고 너그러운 인격을 소유한 사람으로 스포츠와 예술에도 조회가 깊었다고 한다. 그는 비호지킨 림프종을 앓다가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폴 앨런은 시애틀 경제와 문화 그리고 전반적인 도시의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다. 뿐만아니라 과학과 스포츠 분야의 발전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과거 비호지킨 림프종을 앓았지만 완쾌했었던 그는 최근 2 주 전쯤 다시 그 병이 재발하면서 결국 그 합병증을 이기지 못하고 사망했다. 

 

빌 게이츠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사를 공동 창립한 앨런은 1983년 마이크로소프트 사를 떠났고, 다른 다양한 비지니스와 과학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갔다. Allen Institute for Brain Science 에서 부터 아마존 회사의 캠퍼스를 설립한 부동산 회사인 Vulcan 까지 다양한 산업에 뛰어들어 성공적으로 해당 산업들을 확장 시키기도 했다. 

 

HMart

 

많은 재벌들 사이에서도 앨런은 재산을 개인의 이윤을 의해 증축하는 것보다는 사회에 나누고 기여하는것이 바람직 하다고 믿는 사람 중 하나였다. 그는 보유한 자산의 많은 부분을 사회에 환원할 정도로 사리사욕 보다는 사회와 커뮤티니를 생각하는 사람이었다. 오랜 친구이자 동료를 잃은 빌 게이츠는 앨런의 사망에 대해 매우 슬프고 가슴이 아프다고 말하면서 앨런은 사람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시애틀 커뮤니티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하려고 하는 사람이었다고 덧붙였다. 

 

시혹스 팀을 인수한 앨런은 스포츠와 예술,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보여왔다. 또한 가족들 사이에서도 역시 매우 사랑받는 가족 일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혹스 팀의 코치인 피트 캐럴 역시 앨런의 사망에 대해 애도의 메세지를 전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757 도난된 차량안에 있던 3 세 소년 무사하게 돌아와 new KReporter 2019.04.24 111
26756 온라인 티켓 구매 사기 조심 new KReporter 2019.04.24 136
26755 250 개의 신장 결석 나온 시애틀의 한 남성 KReporter 2019.04.24 222
26754 30 피트 높이까지 치솟은 유니버시티 디스트릭트 주택 화재 KReporter 2019.04.24 206
26753 붐비는 학교 개선을 위해 120 밀리언 레비 추진하는 레이크 워싱턴 교육구 KReporter 2019.04.24 57
26752 지난 8 년간 보잉 필드 공항에서 무려 3만 4천여명 추방된 것으로 KReporter 2019.04.24 343
26751 美그랜드캐니언서 70대 여성 또 추락사…두달새 5명 사망 KReporter 2019.04.24 255
26750 테슬라, 모델S·모델X 업그레이드…보급형도 재출시 KReporter 2019.04.24 147
26749 빗장 풀린 스포츠 도박…美 곳곳에서 합법화 확산세 KReporter 2019.04.24 134
26748 美서 16년간 소녀를 노예처럼 부린 자선가 부부에 '중형' KReporter 2019.04.24 242
26747 美 캘리포니아서 2세 영아들 우리에 가둔 부모 쇠고랑 KReporter 2019.04.24 105
26746 세계 최초 조용한 공원 만들어낸 한 워싱턴 주 남성 KReporter 2019.04.23 490
26745 지역 커뮤니티를 위해 농작물 재배 도운 뷰리언의 고등학교 학생들 KReporter 2019.04.23 127
26744 유급 육아 휴직 원하는 워싱턴 엄마들 워싱턴 디씨로 향해 KReporter 2019.04.23 124
26743 벨뷰와 시택에서 여성 손님 성폭행 한 리프트 운전사 시애틀과 커클랜드에서도 범행 KReporter 2019.04.23 334
26742 맑은 날씨 보인 금요일, 앞으로 맑은 날씨 지속되나? KReporter 2019.04.23 163
26741 고정 데이라이트 세이빙 타임 의회 투표 통과, 인슬리의 서명만 앞둬 KReporter 2019.04.23 164
26740 FANG'의 귀환…IT공룡 주가상승에 기업가치 올 994조원 증가 KReporter 2019.04.23 199
26739 오바마 거액 후원자들, 민주 대선 경선후보 부트저지 지원" KReporter 2019.04.23 145
26738 양손 없이 태어난 美 10살 소녀, 손글씨대회 우승 '감동' KReporter 2019.04.23 180
26737 美교통당국 '에어백 결함조사' 대폭 확대…총 1천230만대" KReporter 2019.04.23 73
26736 "男농구에 여자심판 안돼"…美연준이사 후보 여성혐오 글 논란 KReporter 2019.04.23 51
26735 오늘은 지구의 날(Earth day) 맞이해 워싱턴 주 공원들이 무료 KReporter 2019.04.22 122
26734 일 최대 업무시간 8 시간으로 제한되는 워싱턴 주 간호사들 KReporter 2019.04.22 594
26733 발라드 딜러매장에서 홈레스에게 성폭행 당한 여성, 지역내 좀더 강한 리더쉽 필요하다고 나서 KReporter 2019.04.22 476
26732 자궁 망 관련 죤슨 앤 죤슨사와 워싱턴 주 소송, 합의한 것으로 KReporter 2019.04.22 152
26731 시애틀 도서관 레비금 219 밀리언 안 8월 안건으로 KReporter 2019.04.22 67
26730 스노우 데이에 무료 메트로 버스 서비스 제공 고려중인 킹 카운티 KReporter 2019.04.22 87
26729 조지타운대 학생들의 역사반성…"노예후손 위해 등록금 더 납부" KReporter 2019.04.22 114
26728 디지털 시대에 '종이책 수호' 나선 예일대 학생들 KReporter 2019.04.22 54
26727 美꼬마 "맥도날드 갖다주세요" 911에 전화…경찰관 '깜짝' 배달 KReporter 2019.04.22 339
26726 올해 1∼3월 멕시코서 8천493명 피살…하루 94명 목숨 잃어 KReporter 2019.04.22 118
26725 美 교회에 아기 안은 여성이 총기 들고 난입··· 신도들이 제압 KReporter 2019.04.22 166
26724 100 마리 넘는 쉘터 애완동물들 시애틀에 도착해 KReporter 2019.04.21 406
26723 달라진 세금 보고, 제대로 알고 신청하자 KReporter 2019.04.21 531
26722 QFC 그로서리 매장 앞에 하이 테크놀로지 개집 렌탈 생겨 KReporter 2019.04.21 364
26721 앞으로 죽은 사람의 시신이 비료로 사용될 수도 KReporter 2019.04.21 332
26720 학교 쉬는 시간이 자폐아들에게는 고문의 시간일 수도 KReporter 2019.04.20 218
26719 공실률 급감하고 있는 시애틀 아파트들 KReporter 2019.04.20 569
26718 뉴욕 등 미국 3대 대도시권 모두 인구 감소…남부 도시 '핫' KReporter 2019.04.19 434
26717 트럼프 '왕좌의 게임' 패러디에 HBO "정치적으로 이용 말라" KReporter 2019.04.19 217
26716 "美 캘리포니아 최근 10년간 지진 180만번 발생했다" KReporter 2019.04.19 229
26715 美주택건설 두달째 감소…3월 주택착공, 1년10개월래 최저 KReporter 2019.04.19 178
26714 美특검보고서 후폭풍…'거짓브리핑 들통' 백악관 대변인 사퇴론 KReporter 2019.04.19 237
26713 겨울시즌 폐쇄를 마치고 재개통된 SR20 KReporter 2019.04.18 195
26712 워싱턴 주내 금지견 종 변경될 수도 KReporter 2019.04.18 402
26711 계속 오르는 워싱턴 주 게스비 KReporter 2019.04.18 546
26710 터킬라와 사우스 시애틀 트렌짓 정류장으로 셔틀 운행하는 메트로 KReporter 2019.04.18 167
26709 피어스 카운티 주유소에 강도 침입 주유소 직원 총으로 쏴 KReporter 2019.04.18 409
26708 10 년만에 최초로 킹 카운티 인구증가율 줄어든 것으로 KReporter 2019.04.18 199
26707 '리액션 영상' 넘쳐나는 유튜브…대학 합격 순간도 공유 KReporter 2019.04.18 112
26706 미셸 오바마 '트럼프는 이혼한 아빠' 발언에 여론 '싸늘' KReporter 2019.04.18 336
26705 삼중음성유방암, 화학요법 안 듣는 이유 알아냈다 KReporter 2019.04.18 107
26704 美 컬럼바인 고교 총기참사 20주년…트라우마 시달리는 생존자들 KReporter 2019.04.18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