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마이크로소프트사의 공동 창립자인 폴 앨런(Paul Allen)이 어제인 월요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앨런은 자상하고 너그러운 인격을 소유한 사람으로 스포츠와 예술에도 조회가 깊었다고 한다. 그는 비호지킨 림프종을 앓다가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폴 앨런은 시애틀 경제와 문화 그리고 전반적인 도시의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다. 뿐만아니라 과학과 스포츠 분야의 발전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과거 비호지킨 림프종을 앓았지만 완쾌했었던 그는 최근 2 주 전쯤 다시 그 병이 재발하면서 결국 그 합병증을 이기지 못하고 사망했다. 

 

빌 게이츠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사를 공동 창립한 앨런은 1983년 마이크로소프트 사를 떠났고, 다른 다양한 비지니스와 과학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갔다. Allen Institute for Brain Science 에서 부터 아마존 회사의 캠퍼스를 설립한 부동산 회사인 Vulcan 까지 다양한 산업에 뛰어들어 성공적으로 해당 산업들을 확장 시키기도 했다. 

 

HMart

 

많은 재벌들 사이에서도 앨런은 재산을 개인의 이윤을 의해 증축하는 것보다는 사회에 나누고 기여하는것이 바람직 하다고 믿는 사람 중 하나였다. 그는 보유한 자산의 많은 부분을 사회에 환원할 정도로 사리사욕 보다는 사회와 커뮤티니를 생각하는 사람이었다. 오랜 친구이자 동료를 잃은 빌 게이츠는 앨런의 사망에 대해 매우 슬프고 가슴이 아프다고 말하면서 앨런은 사람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시애틀 커뮤니티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하려고 하는 사람이었다고 덧붙였다. 

 

시혹스 팀을 인수한 앨런은 스포츠와 예술,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보여왔다. 또한 가족들 사이에서도 역시 매우 사랑받는 가족 일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혹스 팀의 코치인 피트 캐럴 역시 앨런의 사망에 대해 애도의 메세지를 전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095 세계에서 교통체증 심한 곳으로 손꼽히는 퓨젯사운드 지역 new KReporter 2019.01.23 120
26094 가스통 가득 실은 미니밴 때문에 美시카고 도심 비상령 new KReporter 2019.01.23 88
26093 美시카고 인근 대형 쇼핑몰서 총격…1명 사망, 용의자 추적 중 new KReporter 2019.01.23 56
26092 "미국 25% 관세, 한국 자동차 무역수지 최대 11조원 감소" new KReporter 2019.01.23 60
26091 클린턴 부부, 올 여름 세번째 손주 본다…성별은 공개안돼 new KReporter 2019.01.23 48
26090 외교부 "그랜드캐니언 추락 부상 여행객에 영사조력 제공" new KReporter 2019.01.23 102
26089 2 시간 의료 배송 서비스? KReporter 2019.01.22 197
26088 화요일 99번 고속도로 폐쇄 이후 최악의 교통체증 상황 나타내 KReporter 2019.01.22 263
26087 정부 셧다운 기간동안 유틸리티 비용 도움 제공하는 시애틀과 켄트시 KReporter 2019.01.22 129
26086 경찰 테이져에 맞은 남성, 이후 사망해 KReporter 2019.01.22 140
26085 정부 셧다운으로 결국 에버렛 항공 스케줄 지연 KReporter 2019.01.22 104
26084 지역에 대한 만족도 낮은 시애틀 주민들 KReporter 2019.01.22 157
26083 폭설내린 美시카고 교외서 한인 초등학생 눈에 파묻혀 사망 KReporter 2019.01.22 320
26082 美동부에 체감기온 영하 20도이하 초강력 한파…최소 6명 사망 KReporter 2019.01.22 209
26081 美시카고 교육청 전산오류로 고교 지원서 무더기 무효화 KReporter 2019.01.22 41
26080 "北미사일 3발 미국으로 날아온다"…美가정 해커 장난에 '패닉' KReporter 2019.01.22 270
26079 美, 작년 주택거래 3년래 최저…12월엔 6.4%↓ KReporter 2019.01.22 118
26078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날을 기리는 수백명의 행렬 KReporter 2019.01.21 113
26077 클락 카운티에서 홍역 감염자 22 명 발생해 KReporter 2019.01.21 119
26076 쇼어라인 커뮤니티 컬리지 도움 필요한 학생들 위해 음식 준비 KReporter 2019.01.21 214
26075 하락하는 부동산, 상승하는 부동산 세금? KReporter 2019.01.21 411
26074 증오 범죄 증가하는 가운데 학교내 왕따 문제에 대처하는 시애틀 십대들 KReporter 2019.01.21 145
26073 렌톤 월마트에서 십대 총에 맞아 사망해 KReporter 2019.01.21 378
26072 美셧다운 한달째…트럼프-민주 첨예 대치로 정국 '안갯속' KReporter 2019.01.21 156
26071 혹한 때문에…미국서 '슈퍼 블러드 울프문' 관람행사 줄취소 KReporter 2019.01.21 164
26070 비행시간보다 더 오래 활주로 머문 美여객기…승객들 '부글부글' KReporter 2019.01.21 276
26069 佛, 구글에 과징금 640억원 부과…"개인정보 이용 설명 미흡" KReporter 2019.01.21 39
26068 美 세탁기 세이프가드 1년…수출은 '급감'·점유율은 '탄탄' KReporter 2019.01.21 69
26067 시애틀 홈레스 클린 업, 타겟 지역은 어디? KReporter 2019.01.18 637
26066 순식간에 직업 잃은 정부 직원들에게 할인, 무료 혜택 제공하고 있는 상점들 KReporter 2019.01.18 434
26065 정부 셧다운으로 도움의 손길 간절한 푸드 뱅크 KReporter 2019.01.18 308
26064 파업 결정한 이사쿠아 교육구 직원들 KReporter 2019.01.18 218
26063 시애틀 미전역에서 최고 커피 타운이 아니다? KReporter 2019.01.18 386
26062 2달러 때문에 렌트하는 집에서 쫓겨나게된 시애틀의 한 여성 KReporter 2019.01.18 882
26061 미 국무부, '월급 줄 돈 구했다' 셧다운 속 업무복귀 명령 KReporter 2019.01.18 351
26060 최고실적 달성한 JP모건 CEO 작년 연봉 5% 오른 350억원 KReporter 2019.01.18 138
26059 美, '배출가스 조작' 아우디 관리자 4명 추가 기소 KReporter 2019.01.18 73
26058 "췌장암 훨씬 빨리 찾아내는 복합 혈액검사법 개발" KReporter 2019.01.18 121
26057 "소뇌 새로운 역할 드러나…보상과 선호행동도 관여" KReporter 2019.01.18 45
26056 99번 고속도로 폐쇄 기간동안 재택 근무 허용하는 회사들 KReporter 2019.01.17 223
26055 시애틀 워터프론트 프로젝트 한발짝 더 나아가 KReporter 2019.01.17 163
26054 지속되고 있는 정부 셧다운, 야산 화재 피해까지 키울 수 있어 KReporter 2019.01.17 110
26053 노스트롬 매출 부진, 주식 하락 KReporter 2019.01.17 224
26052 궁금한것은 구글(Google) 에 물어봐? 주 별로 가장 많이 나온 테크놀로지 관련 질문들? KReporter 2019.01.17 356
26051 1월 기록적으로 따뜻한 날씨 지속되고 있어 KReporter 2019.01.17 368
26050 에어차이나 타고 첫 방미했던 김영철, 이번엔 美국적기 탄다 KReporter 2019.01.17 152
26049 30대 한인, 美 원조기구 국제개발처 부처장에 발탁 KReporter 2019.01.17 171
26048 "햄버거 일주일에 1개, 달걀은 4개 이하"…새 건강식단 공개 KReporter 2019.01.17 755
26047 美당국, 백악관 대전차 로켓공격 계획한 급진주의자 체포 KReporter 2019.01.17 85
26046 美 사립 명문 조지워싱턴대에 한국어문학 전공 개설 KReporter 2019.01.17 65
26045 올해 워싱턴 산간 지역의 적설량 아직도 평균 이하 KReporter 2019.01.16 110
26044 시애틀의 하우징 난 회복을 위해 5백 밀리언 달러 투자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사 KReporter 2019.01.16 411
26043 딕스 (Dick's) 버거 먹기 위해 줄 선 빌 게이츠(Bill Gates) KReporter 2019.01.16 582
26042 30 달러로 지정되는 자동차 탭 비용 11월에 의회 안건에 제시될수도 KReporter 2019.01.16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