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미국에서 주택을 구매하기 전에 반드시 해야 하는 것 중 하나는 바로 집의 상태를 구석구석 체크하는 것이다. 집의 지붕, 하수구, 전기, 워터 히터 등등 집의 곳곳이 문제없이 제대로 지어져 있는지를 체크한 후 구매를 결정해야 한다. 때문에 구매하고 싶은 주택이 생기는 경우 통상 홈 인스펙터(home inpector) 를 고용해 집의 전반적인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 하지만 과연 홈 인스펙터들은 믿을만 한가? 

 

tunnel

 

주택 하나를 점검 하는데 드는 비용은 평균 540 달러 정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좋은 인스펙터를 고용할 수 있을까?

 

1. 인스펙터들에게 자세한 점검 내용과 소요 시간을 묻는다. 

몇 인스펙터들은 사다리를 놓고 지붕에 올라가는 것은 거부하거나, 굴뚝의 점검, 하수구 점검 등 힘든 장소를 점검 하는 것을 빼놓은 경우가 있다. 때문에 미리 자세한 점검 내용을 받거나, 리포트 샘플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또한 인스펙션의 시간이 얼마나 소요되는지를 미리 묻는것도 얼마나 좋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지를 가늠하는 좋은 방법이다. 

 

2. 부동산 에이전트의 추천을 받은 인스펙터 보다는 스스로 꼼꼼하게 찾는 것이 좋다.

부동산 에이전트들이 추천한 인스펙터 들의 경우 부동산의 매매 성공률을 돕기 위해 인스펙션 결과를 보다 긍정적으로 하거나 문제점을 꼼꼼하게 리포트 하지 않을 수도 있다.

 

3. 인스펙터들에게 인스펙터 자격증 유무와 백그라운드에 대해서 미리 확인한다. 

자격증 유무와 경력에 따라서 그들이 부과하는 금액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4. 특히 새로 지어진 집을 구매하는 경우는 반드시 주택 인스펙션을 하는 것이 권장된다. 

 

5. 집 구매전에는 반드시 판매자의 부동산에 대한 디스클로저 내용을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좋다.

구매자는 직접 구매를 원하는 주택에 대한 체크 리스트를 직접 만들어 이를 토대로 인스펙션을 진행하고 판매자의 디스클로저 내용과 비교 하는 것이 좋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503 벨 타운 팬트하우스 지역내에서 최고로 비싸 KReporter 2019.03.22 233
26502 이번 주말 5 번 고속도로 북단 3 개 차선 폐쇄될 것으로 KReporter 2019.03.22 235
26501 워싱턴 주 꽃가루 비상 KReporter 2019.03.22 486
26500 어린 원숭이 2세 만든다…美연구진, 정소 냉동→환원·출산 성공 KReporter 2019.03.22 79
26499 트럼프 "대학들, 표현의 자유 보장 안하면 연방 지원금 안준다" KReporter 2019.03.22 99
26498 총기규제 신속대응 뉴질랜드와 대비된 美…"25년째 뭐하나" KReporter 2019.03.22 94
26497 美약국체인 CVS, 대마 성분 칸나비디올 함유 의약품 판매 개시 KReporter 2019.03.22 234
26496 美 주택거래 '깜짝 반등'…2월 판매 11.8%↑ KReporter 2019.03.22 145
26495 퓨젯 사운드 오염 책임은 네이비(Navy)에? KReporter 2019.03.21 204
26494 건조한 날씨탓에 퓨젯 사운드 지역 곳곳에 화재 발생 KReporter 2019.03.21 75
26493 다양한 먹거리 보유한 티 모빌 파크(T-Mobile Park) KReporter 2019.03.21 300
26492 알라스카 항공 그룹 보잉사 돕겠다. KReporter 2019.03.21 316
26491 2019 년 워싱턴 주내 교사들의 다양성 변화 없어 KReporter 2019.03.21 62
26490 린우드에서 6 살 조카 익사 시켜 살해한 삼촌 18 년형 선고받아 KReporter 2019.03.21 329
26489 스타벅스, 플라스틱 막 없앤 재활용 종이컵 시범 도입 계획 KReporter 2019.03.21 185
26488 아동 성학대 혐의 美일리노이 성직자 395명 명단 공개 KReporter 2019.03.21 130
26487 "친엄마 찾을수 있을까요"…美 입양한인의 애틋한 부탁 KReporter 2019.03.21 260
26486 자동차도 '무선 업그레이드' 시대 오나…GM·포드 개발 박차 KReporter 2019.03.21 110
26485 장(腸)이 좋아야 심장도 좋다 KReporter 2019.03.21 153
26484 보잉 737 맥스 기종 수상에 참여하는 FBI KReporter 2019.03.20 159
26483 27 번째 연간 쉐어홀더 미팅 개최하는 스타벅스사 KReporter 2019.03.20 74
26482 30 달러 자동차 탭 비용 부과 방안 추진하는 아이먼(Eyman) KReporter 2019.03.20 310
26481 미국내 구인 수 실업자수 보다 1 백만명 더 많아 KReporter 2019.03.20 141
26480 부당 해고 당한 직원, 아마존 사 상대로 고소 KReporter 2019.03.20 257
26479 따뜻헸단 봄날도 잠시, 다시 비오고 추워질 것으로 KReporter 2019.03.20 464
26478 서던캘리포니아대 "입시 부정 연루 학생 퇴학 조치" KReporter 2019.03.20 132
26477 美 인스타그램에서 쇼핑한다…결제 기능 추가 KReporter 2019.03.20 99
26476 美주택시장 전반적 정체 속 시카고·뉴욕 유달리 '핫' KReporter 2019.03.20 144
26475 레이건 딸 트럼프 비난 "부친, 트럼프 대통령에 전율했을 것" KReporter 2019.03.20 71
26474 트럼프, 백악관 고문 남편과 가시 돋친 입씨름 '점입가경' KReporter 2019.03.20 66
26473 지역내 수십곳에 저소득층 위한 하우징 공급안 승인한 시애틀 시 KReporter 2019.03.19 392
26472 티 모빌 파크 오픈 공연 맡은 매클모어(Macklemore) KReporter 2019.03.19 151
26471 100 빌리언 달러 클럽에 신규 가입한 빌 게이츠(Bill Gates) KReporter 2019.03.19 224
26470 장님에게 칼맞은 경찰관? KReporter 2019.03.19 266
26469 시택 공항 날씨 화씨 80 도 가까이 올라, 기록적으로 더운 날씨 KReporter 2019.03.19 201
26468 교사 수 모자란 워싱턴 주 학교들 KReporter 2019.03.19 227
26467 "내셔널인콰이어러, 베조스 불륜 문자 20만달러 주고 샀다" KReporter 2019.03.19 185
26466 백악관, 대학 학자금 대출 한도 규제 추진 KReporter 2019.03.19 145
26465 美 민주당, '트럼프와 친분' 중국계 사업가 수사 요청 KReporter 2019.03.19 77
26464 美 여성 경제학자 3분의 1 "경제학계에서 차별 느껴" KReporter 2019.03.19 40
26463 뉴욕 '특목고' 올해도 아시아계 장악…신입생 과반 차지 KReporter 2019.03.19 138
26462 타코마에서 GED 학위 취득 기회 주워져 KReporter 2019.03.18 249
26461 또 홈레스 범죄 발생, 이른 아침 시애틀 한 고가 지나가던 여성 들어올려 아래로 던지려해 KReporter 2019.03.18 433
26460 시애틀 홈레스들이 홈레스가 되는 가장 흔한 이유? KReporter 2019.03.18 492
26459 두 번째로 라이플 총기 부품 구매 시작한 워싱턴 주 순찰대 KReporter 2019.03.18 140
26458 워싱턴 주 커빙턴(Covington) 에서 스쿨버스 충돌사고로 2 명 중태, 6 명의 학생 부상당해 KReporter 2019.03.18 249
26457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 오늘 나타나 KReporter 2019.03.18 134
26456 보잉, 737 맥스8 기종 '급강하 방지 시스템' 업그레이드 마무리 KReporter 2019.03.18 227
26455 국제유가, 감산의지 재확인 속 강세…WTI 1.0%↑ KReporter 2019.03.18 60
26454 구글, 스트리밍게임 사업 뛰어든다…전망은 '글쎄' KReporter 2019.03.18 71
26453 美 퍼거슨사태 4년 만에 관련자 6명 사망…음모론 확산 KReporter 2019.03.18 130
26452 美캘리포니아 밀브레 시, 위안부 피해자 결의안·선언문 채택 KReporter 2019.03.18 36
26451 올해 복권 당첨을 꿈꾼다면? 2018 년 워싱턴 주내 행운의 상점들 리스트 전격 공개! KReporter 2019.03.16 770
26450 밸트로 4 살짜리 딸 때린 비정한 아버지 KReporter 2019.03.16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