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sunoo_ban_main 40919.gif

 

 

하이킹 장소를 연결하는 Trailhead Direct 서비스가 이번 주 더 많은 서비스 장소들을 추가해 서비스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4월 20 일 부터 킹 카운티 메트로 서비스 이용자들은 Sound Transit’s Tukwila International Boulevard, University Street, Mount Baker 그리고 Capitol Hill 라이트 레일 정류장에서 하이킹 장소로 향하는 셔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서비스는 주말과 메트로 홀리데이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올해 새롭게 추가된 하이킹 장소는 The Sky Country Trailhead in Cougar Mountain Regional Wildland Park 이다. 쿠거 마운틴으로 갈때는Sound Transit’s Tukwila International Boulevard 역에서 셔틀 버스를 탑승할 수 있다. 해당 셔틀 버스는 Renton Transit Center 와 Renton Park-and-Ride에도 정차하게 된다. 버스 탑승객들은 정차 정류장에서 내리지 않고  Issaquah Transit Center 까지 셔틀 버스를 타고갈 수 있다. 이사쿠아 트렌짓 센터에서는 Issaquah Alps 그리고 Mailbox Peak 의 하이킹 트레일을 이용할 수 있다. 

 

 Capitol Hill 과 University Street light-rail stations, the Eastgate Freeway Station in Bellevue or the North Bend Park-and-Ride 에서 셔틀에 탑승하게 되면 Mount Si, Mount Teneriffe 와 Little Si 까지 향할 수 있게 된다.

 

Mount Baker Transit Center 혹은 the Eastgate Freeway Station 에서 탑승하는 경우 Margaret’s Way, Chirico Trail to Poo Poo Point, the High School Trail and East Sunset Way 까지 갈 수 있다. 해당 노선은 이사쿠아 트렌짓 센터에서도 정차한다.

 

더 자세한 셔틀 버스 운행 내용은 킹 카운티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매년 $913,000 정도의 예산이 소비되고 있다. 예산은 메트로와 시애틀 교통부 그리고 REI 에서 지원되고 있다. 해당 서비스가 시행된 첫 해에는 약 900 여명의 사람들이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여름의 경우 약 1만 여명의 사람들이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셔틀 버스는 그 크기에 따라서 한번에 약 13에서 27 명의 승객들과 2 대의 자전거가 수용 가능하다. 셔틀 요금은 $2.75 다. 

 

승객들은 올카 카드를 이용해서 요금을 지불하거나, GO 티켓 혹은 현금으로 요금을 납부할 수 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361 워싱턴 주 아이들의 야외 교육 지원, 1.3 밀리언 달러 정부 지원금 new KReporter 2019.07.15 12
27360 나무 공짜로 나눠주는 시애틀의 연간 행사 new KReporter 2019.07.15 23
27359 시애틀 아동병원 간호사 홍역 진단 받아.. new KReporter 2019.07.15 6
27358 대선 캠페인 2 분기, 3 백만 달러 모집한 인슬리 new KReporter 2019.07.15 3
27357 지금이 부촌 벨뷰 머다이나(Medina) 주택을 구매할 절호의 기회? new KReporter 2019.07.15 66
27356 美 열대성폭풍 세력 약화…폭우로 불어난 물에 뱀·악어 경보 new KReporter 2019.07.15 176
27355 美 LA시장 "우린 이민자 단속에 협조하지 않아" 비디오 메시지 new KReporter 2019.07.15 181
27354 맨해튼 대정전' 미스터리…"원인 파악에 여러 주 걸릴 것" KReporter 2019.07.15 69
27353 美서부 강진 이후 규모 4.0 넘는 여진 70회…'빅원' 우려 여전 KReporter 2019.07.15 117
27352 美민주 초선 4인방, 트럼프 인종차별에 반격…"이제 탄핵할 때" KReporter 2019.07.15 49
27351 벨뷰 아파트에서 박쥐와의 씨름 KReporter 2019.07.12 548
27350 마리화나 합법화, 어린 아이들의 피해 커져 KReporter 2019.07.12 413
27349 시애틀의 여름 날씨는 언제쯤 시작되나? KReporter 2019.07.12 541
27348 알카이 해변가에서는 휠체어 타고 입수 할 수 있어 KReporter 2019.07.12 162
27347 시애틀에 진도 4.6 의 지진 발생해 KReporter 2019.07.12 552
27346 앞으로 미국 시민 귀화 신청은 포틀랜드 혹은 야키마로 가야한다? KReporter 2019.07.12 633
27345 폴 라이언 "아내 속이지 마라" 험담에 트럼프 '폭발' KReporter 2019.07.12 301
27344 강진 공포' 美 캘리포니아 남부에 1주만에 규모 4.9 여진 KReporter 2019.07.12 289
27343 펜스, 국경 이민자 수용시설 방문…"단속 마구잡이 아니다" KReporter 2019.07.12 114
27342 돼지도 정서적 지원 동물", 美시카고서 법정 다툼 KReporter 2019.07.12 35
27341 美국무부, 北 '여행금지국' 분류 그대로 유지 KReporter 2019.07.12 10
27340 무료 점심으로 몸과 마음까지 따뜻해진 아이들 KReporter 2019.07.12 171
27339 알라스카 항공의 새로운 시택 공항 라운지 KReporter 2019.07.12 276
27338 과거 일본에 원자력 폭탄 투하한 비행기의 홈이였던 시택 공항? KReporter 2019.07.12 151
27337 낮은 모기지율, 지금 리파이낸스 해야할까? KReporter 2019.07.11 326
27336 시애틀 경찰 인력이 줄어들고 있는 이유는? KReporter 2019.07.11 277
27335 럭셔리 주택 매물 증가한 킹 카운티 부동산 시장 KReporter 2019.07.11 270
27334 포브스 "방탄소년단, 전 세계서 가장 수입 많은 유명인 43위" KReporter 2019.07.11 245
27333 상반기 외국인투자 45% 줄어…일본 투자는 51% '반토막' KReporter 2019.07.11 112
27332 델타항공 엔진고장으로 비상착륙…'엔진서 불꽃' 영상 공개돼 KReporter 2019.07.11 204
27331 허리케인급 열대성 폭풍 북상에 美뉴올리언스 주민 1만명 대피령 KReporter 2019.07.11 115
27330 美 6월 근원물가 '들썩'…금리 결정에 변수되나 KReporter 2019.07.11 101
27329 올여름 시애틀의 비, 언제 그치나? KReporter 2019.07.10 685
27328 6월, 미국내 서비스업 성장 저조한 것으로 KReporter 2019.07.10 113
27327 시애틀 경전차 확장, 늦어지는 이유는? KReporter 2019.07.10 387
27326 2018년, 폭력 범죄 증가, 재산 범죄는 감소한 것으로 KReporter 2019.07.10 42
27325 시애틀 시의회 선거, 지역별 후보들은 누구? KReporter 2019.07.10 34
27324 기부 물건때문에 오히려 손해보는 북서부 굿윌(Goodwill) KReporter 2019.07.10 457
27323 배아 잘못 이식해 남의 아이 출산…美병원서 황당 사건 KReporter 2019.07.10 231
27322 우버, 헬리콥터 택시 서비스 개시…맨해튼서 JFK 공항까지 '8분' KReporter 2019.07.10 137
27321 래퍼 꿈꾸던 10대 흑인 소년 피살…美사회 '분노' KReporter 2019.07.10 289
27320 지구촌 굶주림 심각…8억2천만명 영양결핍·2년새 3천700만명↑ KReporter 2019.07.10 58
27319 美남동부 접근 열대성 폭풍, 위험한 허리케인으로 발달할 듯 KReporter 2019.07.10 90
27318 시애틀 시내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라면 어디가 먼저 떠오를까? KReporter 2019.07.09 410
27317 워싱턴 주 베스트 섬 5 곳 KReporter 2019.07.09 496
27316 다운타운 시애틀에서 대낮에 묻지마 칼부림 발생, 3 명 부상 KReporter 2019.07.09 362
27315 외곽 도시에 바이어 뺏기고 있는 시애틀 부동산 시장 KReporter 2019.07.09 344
27314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워싱턴 주내 증오 범죄 KReporter 2019.07.09 263
27313 군인과 결혼하는 예비신부들, 무료로 웨딩 드레스 받을 수 있어 KReporter 2019.07.09 171
27312 美 캘리포니아 남부서 밤새 11차례 여진…규모 3.0~3.7 수준 KReporter 2019.07.09 201
27311 美마트서 '통 아이스크림 핥아먹기' 모방범죄 KReporter 2019.07.09 224
27310 케빈 스페이시, 청소년 성추행 혐의 벗나…고소인 증언 번복 KReporter 2019.07.09 92
27309 미국 여자축구 월드컵 우승에 '성평등' 화두 부상 KReporter 2019.07.09 77
27308 737맥스 후폭풍' 보잉, 세계 1위 타이틀 에어버스에 내줄듯 KReporter 2019.07.09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