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luxor_motor_209x209_190307.gif

 

 

미국 적십자가 O형 혈액 헌혈자들을 절실하게 찾고 있다. O형 혈액은 병원에서 가장 많이 필요한 혈액형 중 하나다. 현재 적십자는 약 11,500 건 이상의 O 형 헌혈이 필요한 상태다. 

 

혈액은 혈액형 마다 인구 1십만명 당 6 개유닛의 혈액이 필요하지만, O 형의 경우 현재 14 개 유닛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헌혈자들은 오는 6월 10 일 전까지 헌혈을 하는 경우 아마존 닷 컴의 5 달러 쿠폰을 받을 수 있게 된다. 

 

O형 혈액의 경우 혈액형에 관계 없이 수혈이 가능하기 때문에 병원에서 수혈이 필요한 환자의 혈액형이 확실하지 않을 경우에는 대부분 O 형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O 형은 수혈에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혈액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래는 적십자의 현혈 트럭이 배치될 장소들이다. 

 

June 4: St. Demetrios Greek Orthodox Church, 2100 Boyer Ave. E., Seattle.

June 5 and 6: Seattle-Tacoma International Airport.

June 7: Hyde Square Apartments, 2030 155th Place N.E., Bellevue.

 

헌혈을 원할 경우 적십자 웹사이트 RedCrossBlood.org 를 통하거나 전화를 걸어 1-800-RED-CROSS 예약을 할 수 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853 파트 타임 직원들의 헬스케어 제공 중단 하는 홀푸드사 new KReporter 2019.09.17 147
27852 왜, 시애틀 사람들은 빗길 운전에 약한 것일까? new KReporter 2019.09.17 230
27851 총격 사건으로 라이트 레일 안전 우려되는 사운드 트렌짓 사 new KReporter 2019.09.17 85
27850 빠르면 이번 주부터 휘발유 가격 인상 예정 new KReporter 2019.09.17 122
27849 시애틀에서 수천명 직원 고용 계획하는 아마존 사 new KReporter 2019.09.17 222
27848 워싱턴 주 최초 여성 소방관 나와 new KReporter 2019.09.17 91
27847 브래드 피트, 진짜 우주인에게 "나와 클루니 중 누가 더 잘했나" new KReporter 2019.09.17 137
27846 연세대,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신입생모집 광고 new KReporter 2019.09.17 88
27845 美 산업생산 깜짝 반등…8월 0.6%↑ new KReporter 2019.09.17 30
27844 댄서가 된 전직 백악관 대변인…스파이서, 춤경연 무대 데뷔 new KReporter 2019.09.17 53
27843 "예일대 나온 월스트리트 뱅커였는데 지금은 LA 노숙자 신세" new KReporter 2019.09.17 166
27842 오는 8월 28일, 워싱턴 주립 공원 입장이 무료 KReporter 2019.09.16 189
27841 미국에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은? KReporter 2019.09.16 622
27840 전자 담배 흡연 여파, 주 전체로 퍼지고 있어 KReporter 2019.09.16 211
27839 시애틀 교육구, 복장 규제 단순화할 것으로 KReporter 2019.09.16 64
27838 강풍 동반한 비 나타날 한주, 하지만 주말은 맑을 것으로 KReporter 2019.09.16 187
27837 젠트리피케이션, 사우스 시애틀에 백인비율 높아지게 해 KReporter 2019.09.16 189
27836 '꿈인 줄 알았는데'…약혼반지 먹는 꿈꾼 美여성, 실제로 삼켜 KReporter 2019.09.16 377
27835 캐버노 美대법관 또 성추문…민주 '탄핵해야', 트럼프 '옹호' KReporter 2019.09.16 85
27834 뉴욕패션위크'에 LG 스타일러 등장…미국 시장 출시 KReporter 2019.09.16 127
27833 바이든, '미국 고질병' 흑인차별·백인우월주의 대선 쟁점 부각 KReporter 2019.09.16 98
27832 美텍사스주에 열대성 저기압 접근…휴스턴 등 폭우 피해 우려 KReporter 2019.09.16 60
27831 리버티(Liberty) 고등학교 학생들의 AP 시험 용지 분실 KReporter 2019.09.15 241
27830 타코마 퓨알럽 강 위 Fishing Wars Memorial Bridge 개통 KReporter 2019.09.15 328
27829 앞으로 MMR 예방 접종 맞지 않을 경우 학교 건물 진입 불가 KReporter 2019.09.14 259
27828 디스트릭트 H, 고급화된 H 마트 사우스 레이크 유니온에 개장 KReporter 2019.09.14 435
27827 시 직원들의 직장 인근 거주 도와주려는 커클랜드 시 KReporter 2019.09.14 193
27826 하락한 시애틀의 부동산 시장, 하지만 여전히 비싼 부동산 KReporter 2019.09.13 662
27825 34명 숨진 美선박화재 때 승무원 6명 모두 잠자고 있었다 KReporter 2019.09.13 426
27824 구글어스, 22년전 美실종사건 해결…'호수에 자동차가' KReporter 2019.09.13 329
27823 달라진' 바이든, 美민주 3차 토론에서 "예리하고 공격적" 변신 KReporter 2019.09.13 219
27822 유엔, '캐러밴 망명 차단' 美 대법원 판결에 "유감" KReporter 2019.09.13 115
27821 한인의류업체 포에버21 "파산신청 안 한다…매장 계속 운영" KReporter 2019.09.13 492
27820 빌 게이츠의 머리 속은 어떻게 생겼을까? KReporter 2019.09.12 263
27819 알라스카 에어라인 탑승시개인 물병을 소지하면, 나무 한그루 생겨 KReporter 2019.09.12 566
27818 사망자 나온 차량 정면 충돌 장면 공개한 가해 차량 탑승자 KReporter 2019.09.12 528
27817 똑똑한 택시 미터 프로그램 시범 운행 시작 KReporter 2019.09.12 142
27816 또 하나의 아마존 고(Amazon Go) 상점 펄스트 힐에 생겨 KReporter 2019.09.12 287
27815 고속도로에서 스페어 타이어 교체하다 차에 치어 사망 KReporter 2019.09.12 367
27814 전자담배 흡연으로 한 십대 폐질환 걸려 KReporter 2019.09.12 155
27813 美 시카고미술관 캠퍼스 대대적 리노베이션 계획 마련돼 KReporter 2019.09.12 30
27812 캘리포니아주, 주택임대료 상한제 도입…美전역 확산할까 KReporter 2019.09.12 199
27811 美 주간 실업수당 20만4천건…1만5천건↓ KReporter 2019.09.12 29
27810 조세회피 혐의 구글, 佛에 1조3천억원 내기로 합의 KReporter 2019.09.12 29
27809 美일리노이대 중국인 전 교수, 제자 성폭행 혐의 피소 KReporter 2019.09.12 89
27808 워싱턴 주 학생들, 스탠더라이즈 시험 성적 상승 시급 KReporter 2019.09.11 170
27807 편안한 중간 좌석 제공으로 고객 유치 시도하는 스프린트 항공사 KReporter 2019.09.11 318
27806 美미시시피서 스쿨버스 전복…운전사 사망·어린이 7명 부상 KReporter 2019.09.11 263
27805 테니스 전 세계 1위 보즈니아키, 하버드대 입학 '꿈을 이뤘다' KReporter 2019.09.11 229
27804 "한국인 선원, 지옥서 생존…어둠 속에서 65.5℃ 고온과 사투" KReporter 2019.09.11 211
27803 트럼프 행정부, 첨가제형 전자담배 유통 금지할 듯 KReporter 2019.09.11 179
27802 美플로리다주 사무실서 흉기 난동…최소 5명 부상 KReporter 2019.09.11 80
27801 미국에서 최고 대중 교통보유한 시애틀 시? KReporter 2019.09.10 341
27800 인상된 자동차 탭 비용 놓고 사운드 트렌짓 사 상대로 소송 KReporter 2019.09.10 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