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범죄 발생 빈도수 내려가

KReporter 2019.06.06 15:37 조회 수 : 88

웹사이트  

 

 

 

hankook main.gif

 

 

지난 주 시애틀의 범죄 발생율은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발생율은 5월 27 일 주에는 총 1,158 건의 범죄가 발생해 한주전의 범죄 발생 건 수 인 1,671 에 비해 내려간 결과를 보였다. 

 

가장 크게 내려간 범죄는 절도와 폭행 범죄인 것으로 나타났다. 절도건의 경우 지난 주 111 건으로 나타나 한 주 전엔 231 건과 대비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폭행의 경우에도 98 건에서 54 건으로 내려갔다. 

 

밴달리즘의 경우 역시 지난 주 32 건으로 한 주 전인 43 건과 비교해 내려간 양상을 보였다.

 

총격 사건의 경우 총 4 건에서 5 건으로 오히려 조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여타 다른 범죄들의 경우 총 889 건으로 한 주 전보다 288 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가 비교적 많이 발생하는 지역은 센트럴 비지니스 디스트릭트와 캐피탈 힐, 그리고 발라드 지역으로 나타났다. 센트럴 디스트릭트와 캐피탈 힐 지역의 경우 범죄가 가장 많이 나타나는 지역으로 나타났다. 시애틀의 퀸 앤 지역의 범죄율의 경우 가장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고, 유니버시티 디스트릭트의 경우 역시 범죄 발생율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벨타운 역시 범죄 발생율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주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들은 일요일, 토요일 그리고 수요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가 가장 크게 줄어든 날들은 화요일, 목요일과 월요일로 나타났다. 하루 중 범죄가 가장 많이 나타나는 시간대는 이른 아침, 늦은 오후 그리고 저녁때인 것으로 나타났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184 올 여름 시애틀 공립 도서관에서 18 세 이하 아이들에게 무료 점심 제공 new KReporter 2019.06.20 39
27183 워싱턴 주 5월 실업률 4.7 퍼센트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new KReporter 2019.06.20 11
27182 미 전역에서 운전면허 따기 어려운 주는 워싱턴 주? new KReporter 2019.06.20 33
27181 이번 주말 부주의 운전 단속 강화될 것으로 new KReporter 2019.06.20 29
27180 이번 주말 시애틀 내 코메디 이벤트들 new KReporter 2019.06.20 5
27179 5 년간 사랑 받아왔던 캐피탈 힐의 한국 레스토랑 트로브(Trove) 가 문을 닫을 예정 new KReporter 2019.06.20 83
27178 미국도 고령화 추세 뚜렷…38세 이상이 절반 넘어 new KReporter 2019.06.20 37
27177 애플 "대중국 관세, 美경제에 대한 애플 기여 감소시킬 것" new KReporter 2019.06.20 19
27176 美 지난주 실업수당 21만6천건…6천건 감소 new KReporter 2019.06.20 2
27175 르노·닛산, 구글 웨이모와 무인차 서비스 도입 협력 new KReporter 2019.06.20 4
27174 전자담배 폭발 위험 경보…美 17세 청소년, 턱·치아 부서져 new KReporter 2019.06.20 91
27173 칙 필레(Chick-fil-A) 팬들은 기뻐하라, 다음 주 노스 시애틀에 새 매장 오픈 KReporter 2019.06.19 335
27172 미션 임파서블 작전, 새 모이 훔쳐먹는 너구리 KReporter 2019.06.19 140
27171 화요일 내린 비는 지난 2달간 시애틀 강수량의 최고치 KReporter 2019.06.19 147
27170 새롭게 단장되어 출시된 사운드 트렌짓 열차 KReporter 2019.06.19 102
27169 야산 화재로 인한 건강 피해에 대비하는 시애틀 시 KReporter 2019.06.19 79
27168 이번 주말 조금은 특별한 음식이 먹고싶다면? 테이스트 오브 타코마를 찾아보자 KReporter 2019.06.19 176
27167 시애틀관광청 추천. 맛집 천국 시애틀에서 즐기는 먹방 투어 KReporter 2019.06.19 307
27166 잊힌 유망주' 대니 헐츤, ”야구는 내 인생의 전부” KReporter 2019.06.19 46
27165 북극 영구동토층 예상보다 70년 빨리 녹아…기후 위기 징후" KReporter 2019.06.19 80
27164 애플, 중국내 생산시설 최대 30% 이전 검토" KReporter 2019.06.19 38
27163 美연준, 인내심 접고 방향 틀었다…시장 "7월 금리인하 100%" KReporter 2019.06.19 81
27162 시애틀 교육 위원회, 사우스 시애틀 지역 공석나와 KReporter 2019.06.18 76
27161 이번주 시애틀에 비 예상 file KReporter 2019.06.18 433
27160 아이 잃은 부모들 위한 유급휴가 확장하려는 덜칸 시장 KReporter 2019.06.18 104
27159 인터내셔날 디스트릭트의 역사적 건물, 가용 주택으로 전환될 것으로 KReporter 2019.06.18 95
27158 어린이 창문에서 추락사건 또 발생해, 각별한 주의 요망 KReporter 2019.06.18 182
27157 올 여름철 시애틀에서 열리는 콘서트 리스트 KReporter 2019.06.18 243
27156 트럼프·민주 일제히 플로리다行…대선 최대승부처 부상 KReporter 2019.06.18 65
27155 美 댈러스 법원청사 밖에서 중무장 총격범 사살돼 KReporter 2019.06.18 139
27154 화장한 아내 유골 '추억의 호수'에 뿌리고 남편은 심정지 KReporter 2019.06.18 388
27153 美 늦겨울 폭설과 봄 홍수로 오대호 수위 기록적 상승 KReporter 2019.06.18 38
27152 美코스트코서 사흘만에 또 총격…용의자 사망·2명 부상 KReporter 2019.06.18 205
27151 돈이 없어 프리스쿨 못가는 아이들이 많은 워싱턴 주? KReporter 2019.06.17 333
27150 워싱턴 주에서 판매된 라스베리 노로바이러스 감염 위험으로 리콜 처리 KReporter 2019.06.17 235
27149 가족 멤버중 최초로 대학 진학에 성공한 타코마 십대, 과거 홈레스 였던 것으로 KReporter 2019.06.17 338
27148 2019 년 워싱턴 주에 최악의 가뭄사태 발생할 수도 KReporter 2019.06.16 500
27147 야산화재에 대한 전시 열리는 퍼시픽 사이언스 센터 KReporter 2019.06.16 57
27146 토요일 밤 다운타운 시애틀에서 발생한 총격, 갱과 관련된 것으로 KReporter 2019.06.16 520
27145 4살아이가 인형 훔쳤다고 의심한 美경찰, 임신부 엄마에 총 겨눠 KReporter 2019.06.16 429
27144 트럼프 탄핵여론 27%"…뮬러 입장표명에 10%P '껑충' KReporter 2019.06.16 155
27143 트럼프 대통령 에어포스원 새 디자인 실현 힘들 듯 KReporter 2019.06.16 90
27142 기후변화 미온 대응땐 미국서 2만명 폭염으로 사망할 수도" KReporter 2019.06.16 130
27141 "등록금에 허리휜다"…美 차기대선서 '대학 무상교육' 쟁점화 KReporter 2019.06.16 191
27140 11년만에 밝혀진 살인범 KReporter 2019.06.14 562
27139 앞으로 워싱턴 주 신생아들 치명적인 장애 여부 확인 가능할 수도 KReporter 2019.06.14 361
27138 시각 장애인들을 위한 복지 서비스, 재정 부족으로 중단될 위기 KReporter 2019.06.14 67
27137 유덥 졸업식 열릴 이번 주말 고속도로 교통체증은? KReporter 2019.06.14 355
27136 워싱턴 주에 찾아오는 디저트 향연 KReporter 2019.06.14 332
27135 자연 친화 현장 학습 하는 에드몬즈 학생들 KReporter 2019.06.14 102
27134 美의회, '송환법' 추진 홍콩 겨냥 "특별대우 매년 재검토" 압박 KReporter 2019.06.14 164
27133 美서 어린 다섯자녀 살해한 30대 아버지에 사형 KReporter 2019.06.14 509
27132 美뉴욕, 홍역 비상에 '종교적 백신 거부' 법으로 금지 KReporter 2019.06.14 89
27131 '바람의 도시' 美시카고 101층 신축빌딩 83층은 '바람 통로 층' KReporter 2019.06.14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