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hankook main.gif

 

 

 

수요일인 오늘 올림피아 지역의 경우 기온이 91 도, 타코마 지역의 기온은 86 도 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갑자기 더워진 무더운 기온으로 더위에 약한 사람들은 야외 활동을 자제할 것이 권장되었다. 

 

이처럼 갑자기 더워진 날씨와 평년 대비 훨씬 적게 내린 비 때문에 웨스턴 워싱턴 지역에는 화재의 위험도 높아진 상태다. 또한 바깥 기온이 높아지면 특히 차량에 방치해놓은 아이들과 애완 동물들의 생명이 위험해 질 수도 있게 되기 때문에 이 또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햇빛 아래 주차해 놓은 차량 내부의 온도는 단 10 분 안에 무려 20 도나 더 높게 상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어른들에 비해 체온이 무려 3 배에서 5 배나 빠르게 상승하기 때문에 특히 기온이 높은 상태에서는 아이들이 열사할 수 있어 매우 위험할 수 있다. 

 

AAA 의 조사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8 년에는 총 52 명의 아이들이 차량에 방치되어 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AAA 는 무더위에 주의사항을 아래와 같이 알렸다. 

 

  • 아이들이나 애완견을 보호자 없이 차량에 두지 않는다.
  • 기온이 크게 높지 않은 날이라고 해도 차량 내부 온도는 매우 높을 수 있다는 것을 염두해 둔다.
  • 아이들을 차량에 깜빡하고 두고 내리는 경우가 많이 이 역시 열사병의 주요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 애완견들과 외출 시 함께 동반해 들어갈 수 없는 장소라면 애완견들을 집에 두고 나가는 것이 좋다. 

 

수요일 타코마의 밤 최저 기온은 62 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목요일의 경우 최고 기온이 77 도, 금요일의 경우 70 도로 조금은 선선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말의 경우 일중 최고 기온이 74 도로 대체적으로 맑은 날씨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405 시애틀에 정전 발생, 영향받은 5개 지역은? KReporter 2019.07.19 289
27404 워싱턴 주내 어떤 대학 졸업생들의 연봉이 가장 높을까? KReporter 2019.07.19 620
27403 전자 스쿠터 배치되는 바쓸시 KReporter 2019.07.19 182
27402 6월 미국 주택 건축 0.9 퍼센트 감소한 것으로 KReporter 2019.07.19 86
27401 다시 부활한 토이저러스(Toys R Us) KReporter 2019.07.19 320
27400 퍼시픽 노스웨스트에서 가장 연봉 높은 CEO 는 누구? KReporter 2019.07.19 159
27399 "수술 앞둔 환자에게 음악 들려주면 진정제 효과 낸다" KReporter 2019.07.19 70
27398 미 중·동부 주말 폭염 예보…뉴욕선 체육대회 잇달아 취소 KReporter 2019.07.19 125
27397 美 9.11 테러 18년만에 1천644번째 희생자 신원 확인 KReporter 2019.07.19 176
27396 미국 LA서 K-푸드 수출상담회…580만 달러 수출 계약 KReporter 2019.07.19 44
27395 美 인구 60% 1억9천여만명 '열파 영향권'…뉴욕시 비상사태 KReporter 2019.07.19 83
27394 레이크 우드 4 천 가구에 정전 발생 KReporter 2019.07.18 193
27393 워싱턴 주 마일 당 세금안 올해 말 투표 앞둬 KReporter 2019.07.18 215
27392 IRS 사칭 사기 조심! 9천 달러 사기당한 여성 KReporter 2019.07.18 288
27391 ‘너무 보고 싶어요’ 보잉 맥스기 사고로 아내와 자녀 3 명 잃은 남성의 고백 KReporter 2019.07.18 242
27390 비오고 흐렸던 7월은 가고, 본격적인 여름 날씨 찾아올 것으로 KReporter 2019.07.18 254
27389 이제 게임쇼는 집안에서 보지 말고 직접 참여해 보자 KReporter 2019.07.18 97
27388 트럼프와 '미성년자 성범죄' 엡스타인의 27년전 파티 영상 공개 KReporter 2019.07.18 209
27387 좋은 집안 아이"라며 10대 성범죄자 봐준 美판사 결국 퇴출 KReporter 2019.07.18 182
27386 김해시-미 레이크우드시, 우호협력→자매도시로 격상 KReporter 2019.07.18 75
27385 美민주당, 러시아가 만든 페이스앱 경계령…FBI 수사 촉구 KReporter 2019.07.18 40
27384 美서 우버 앱 오류로 요금 100배 부과…'1천만원 나왔다' 경우도 KReporter 2019.07.18 118
27383 럭셔리, 모던한 공중 화장실 생기는 쇼어라인? KReporter 2019.07.17 264
27382 속도 제한 낮추기 희망하는 스노호미쉬 주민들 KReporter 2019.07.17 240
27381 워싱턴 주 오버타임 규정의 향방은? KReporter 2019.07.17 349
27380 ReachNow 자동차 쉐어 프로그램 갑자기 정지 KReporter 2019.07.17 98
27379 워싱턴 주 실업률, 4.6 퍼센트 유지해 KReporter 2019.07.17 35
27378 앞으로 다운타운 시애틀 진입시 톨비 부과? KReporter 2019.07.17 288
27377 나도 'Go back' 당했다" 경험담 확산…트럼프가 드러낸 美치부 KReporter 2019.07.17 351
27376 수취인을 찾습니다"…26년만에 미국에 도착한 엽서 KReporter 2019.07.17 261
27375 美가족계획연맹, 임신중절 정보제공 금지 규정에 반기 KReporter 2019.07.17 37
27374 러, 모스크바 미국계 학교 교사 30명에 비자 거부"…외교 파문 KReporter 2019.07.17 57
27373 '7월의 쇼핑대목' 48시간 아마존 프라임데이 역대급 매출 KReporter 2019.07.17 115
27372 돈 있으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시애틀 KReporter 2019.07.16 556
27371 아들이에요! 동물원 새식구 말레이지아 테이퍼 KReporter 2019.07.16 80
27370 지난달, 시애틀 인근 도시들의 렌트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KReporter 2019.07.16 317
27369 단기 렌트 비지니스 부쩍 늘어난 시애틀의 벨 타운 KReporter 2019.07.16 130
27368 생일 축하해요 시택 공항, 올해로 70 세 KReporter 2019.07.16 38
27367 12 밀리언 달러의 복권, 당첨자가 나일 수도? KReporter 2019.07.16 304
27366 우린 로봇 아닌 사람"…아마존 노동자들 파업 KReporter 2019.07.16 393
27365 美 소매판매 넉달째 증가…6월 0.4%↑ KReporter 2019.07.16 53
27364 왕좌의 게임' 에미상 32개 부문 후보…역대 최다 신기록 KReporter 2019.07.16 62
27363 맨해튼 정전' 발단은 고압 케이블…주변 전력망 '릴레이 단전' KReporter 2019.07.16 35
27362 美 노부부 71년 해로하고 같은 날 12시간차로 생 마감 KReporter 2019.07.16 170
27361 워싱턴 주 아이들의 야외 교육 지원, 1.3 밀리언 달러 정부 지원금 KReporter 2019.07.15 75
27360 나무 공짜로 나눠주는 시애틀의 연간 행사 KReporter 2019.07.15 246
27359 시애틀 아동병원 간호사 홍역 진단 받아.. KReporter 2019.07.15 57
27358 대선 캠페인 2 분기, 3 백만 달러 모집한 인슬리 KReporter 2019.07.15 32
27357 지금이 부촌 벨뷰 머다이나(Medina) 주택을 구매할 절호의 기회? KReporter 2019.07.15 294
27356 美 열대성폭풍 세력 약화…폭우로 불어난 물에 뱀·악어 경보 KReporter 2019.07.15 254
27355 美 LA시장 "우린 이민자 단속에 협조하지 않아" 비디오 메시지 KReporter 2019.07.15 278
27354 맨해튼 대정전' 미스터리…"원인 파악에 여러 주 걸릴 것" KReporter 2019.07.15 98
27353 美서부 강진 이후 규모 4.0 넘는 여진 70회…'빅원' 우려 여전 KReporter 2019.07.15 181
27352 美민주 초선 4인방, 트럼프 인종차별에 반격…"이제 탄핵할 때" KReporter 2019.07.15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