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Maxpro-Tech (1).gif

 

 

지난 2013 년과 2017 년사이 워싱턴 주내 증오 범죄 발생률은 약 78 퍼센트 정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 주내 증오 범죄 발생률은 미 전역에서  9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같은 기간 미 전역의 증오 범죄 발생률 평균은 약 22 퍼센트, 총 8천 5백여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들 간을 비교해 보면, 시애틀 시가 증오 범죄 발생률 증가률이 다른 도시들과 비교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증오 범죄의 가장 큰 발생 원인은 인종 간의 적대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종 간의 적대감으로 범죄를 저지르는 경우 워싱턴 주에서는 악의적인 폭행으로 간주하고 있는데 총 증오범죄의 60 퍼센트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1 퍼센트의 경우 종교적인 적대감, 16 퍼센트는 성 차별과 관련해 발생한 범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종별 범죄 관련 상태를 보면,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의 51 퍼센트가 백인들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체 범죄율의 83 퍼센트는 18 세 이상의 사람들이 저지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종 차별의 가장 큰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은 흑인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대인 들의 경우 종교적으로 가장 큰 차별을 받고 있는 집단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 종교 관련 증오 범죄 중 58 퍼센트가 유대인을 대상으로 하며 나머지 19 퍼센트가 무슬림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 년 FBI 에 보고된 시애틀 시내 총 증오 범죄는 인종차별 관련이 120 건, 45 케이스는 종교와 관련했고 57 건은 성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애틀내 증오 범죄 발생율은 여전히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총 521 건의 증오 범죄가 발생했해 2012 년도와 비교해 볼때 무려 400 퍼센트나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증오 범죄의 경우 다른 범죄들과 달리 사람들이 비교적 대수롭게 여기지 않은채 제대로 대처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증오 범죄의 대상이 되는 경우 반드시 해당 기관에 신고해 범죄 발생 사실을 알리고 문제점을 시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59 스쿠터 쉐어 프로그램 고려중인 시애틀 KReporter 2019.08.21 71
27658 시애틀 지역 렌트비 최초로 하락해 KReporter 2019.08.21 205
27657 너무 쉬운 워싱턴 주의 표준 시험? KReporter 2019.08.21 254
27656 여름 막바지, RV 렌트 한번 해볼까? KReporter 2019.08.21 306
27655 윌리 왕카(Willy Wonka) 의 재해석? 십대들이 선보이는 여름 뮤지컬 KReporter 2019.08.21 85
27654 연봉 협상으로 다시 거리로 나선 시애틀 교사들 KReporter 2019.08.21 97
27653 '매트릭스4' 제작 확정…키아누 리브스·캐리 앤 모스 다시 출연 KReporter 2019.08.21 93
27652 유력인사 잇단 성희롱에 시끄러운 美…명문대 교수에 경찰국장도 KReporter 2019.08.21 83
27651 트럼프, 경기침체 "전혀 아냐" 일축하면서도 "감세는 검토" KReporter 2019.08.21 135
27650 미·멕시코 '토마토 전쟁' 일단락…美, 17.5% 관세 부과 취소 KReporter 2019.08.21 77
27649 美백악관 대변인 출신 스파이서, 춤 경연 프로그램 출연 KReporter 2019.08.21 57
27648 마리화나 판매 수익 어떻게 소비되고 있나? KReporter 2019.08.20 207
27647 수백여명의 임시 직원 고용 예정인 보잉사 KReporter 2019.08.20 307
27646 워싱턴 주 정부 'Infant to Work' 프로그램 확장추세 KReporter 2019.08.20 191
27645 40 여명의 워싱턴 주 학생 대학 입학 시험 용지 분실 KReporter 2019.08.20 89
27644 시애틀에서 가장 쿨? 한 주차장? KReporter 2019.08.20 209
27643 더웠다가 추웠다가, 비왔다가 변동 심한 이번 주 시애틀 날씨 KReporter 2019.08.20 328
27642 美서 피랍살해된 中유학생 가족, 장학기금 3만불 기부 KReporter 2019.08.20 216
27641 트럼프 "구글, 힐러리 위해 수백만표 조작"…또 음모론 논란 KReporter 2019.08.20 159
27640 머리도 칭찬한 이덕희…"안 들리는 것은 매우 불리한 조건" KReporter 2019.08.20 199
27639 생중계 기자에 주먹 날린 멕시코 남성, 네티즌·경찰 함께 추적 KReporter 2019.08.20 154
27638 애플, 美서 애플카드 출시…수수료 없고 사용액 1∼3% 캐시백 KReporter 2019.08.20 171
27637 이번 주 워싱턴 주립 공원이 무료? KReporter 2019.08.19 317
27636 샌드위치 먹다가 날벼락? 시애틀 한 서브웨이 매장에 덤프 트럭 덥쳐 KReporter 2019.08.19 618
27635 아이들에게 무료 납성분 검사 제공하는 킹 카운티 보건 당국 KReporter 2019.08.19 133
27634 미국 장기 모기지 이율 역대 최저 KReporter 2019.08.19 326
27633 7월 미국 주택 건축 4 퍼센트 하락, 부동산 시장 하락세 지속해 KReporter 2019.08.19 366
27632 충격적인 심볼릭 아트로 다시 찾아오는 버크(Burke) 뮤지엄 KReporter 2019.08.19 154
27631 달러강세 장기화에 美기업·원자재·신흥국 압박 확대 KReporter 2019.08.19 144
27630 美경제전문가 74% "2021년까지 미국 경기침체 발생" 전망 KReporter 2019.08.19 357
27629 "증오의 녹색화"…환경보호 명분 내세운 백인우월주의 총격범들 KReporter 2019.08.19 109
27628 "100명 쏴 죽이겠다" 협박문자 보낸 美 플로리다주 20대 체포 KReporter 2019.08.19 177
27627 美 국경 검문소서 할라페뇨 고추에 뒤섞인 마리화나 4t 압수 KReporter 2019.08.19 130
27626 자살률 늘어나는 워싱턴 주 예방 핫라인 전화 생겨 KReporter 2019.08.17 185
27625 금요일 오전 시애틀 4천여 가구에 정전 발생 KReporter 2019.08.17 212
27624 이동식 화장실 물에 빠져 매그너선( Magnuson) 공원 해변 폐쇄 KReporter 2019.08.17 459
27623 이번 주말 시애틀 지역에 도로 페쇄 일정 KReporter 2019.08.17 212
27622 A 형 간염 발생자 나온 린우드의 한 레스토랑 임시 폐쇄 KReporter 2019.08.17 560
27621 조금만 참아요, 고속도로 길가에서 아기 태어나 KReporter 2019.08.17 332
27620 美일리노이주, 알레르기 응급처치제 '에피펜' 건강보험 적용 KReporter 2019.08.16 186
27619 트럼프 "총기난사범들은 미친 사람들"…또 '정신병 탓' KReporter 2019.08.16 186
27618 美 경찰, 도주하던 19세 흑인 청년 등 뒤에서 총격 논란 KReporter 2019.08.16 384
27617 국제유가 사흘만에 반등…WTI 0.7%↑ KReporter 2019.08.16 43
27616 압력솥 폭탄 악몽' 美맨해튼서 버려진 밥솥에 대피소동 KReporter 2019.08.16 142
27615 공항에 설치된 USB 충전 스테이션 이용하면 개인 정보 유출될 수 있다? KReporter 2019.08.15 648
27614 내 휴대전화 정보가 지금 노출 위험에 처해 있다? KReporter 2019.08.15 404
27613 콘도 대출 도와주는 연방 하우징 에이전시 KReporter 2019.08.15 432
27612 개학 앞두고 계약 협상 다시 시작한 시애틀 교사들 KReporter 2019.08.15 105
27611 아마존 본사에 4 성 상품 쇼핑몰 생겨 KReporter 2019.08.15 343
27610 곰팡이 균 오염 문제 해결한 시애틀 아동병원, 메디케이드, 메디케어 프로그램에서 탈락되지 않을 것으로 KReporter 2019.08.15 80
27609 美 LA 시의원 보궐선거서 존 리 후보 승리…한인 시의원 2명째 KReporter 2019.08.15 73
27608 해외 한인 사회에서도 '노 재팬' 동참 확산 KReporter 2019.08.15 137
27607 트럼프타워 앞 도로명을 '오바마 거리'로"…청원에 25만명 참여 KReporter 2019.08.15 113
27606 美 북캘리포니아 교도소서 폭동…재소자 8명 중상 KReporter 2019.08.15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