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111318 sub.gif

 

 

워싱턴 주 주지사이자 대선 후보 참여자인 제이 인슬리가 대선 캠페인 2 분기에서 약 3 백만 달러를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그가 모집한 선거 후원 금액은 다른 민주당 후보들의 후원금액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디애나의 사우스 밴드 시장인 피트 버트기에그(Pete Buttigieg) 의 경우 지난 4월에서 6월까지 24,8 밀리언 달러를 모금하는데 성공했다. 전 부통령인 조 바이든의 경우는 21.5 밀리언 달러는, 메사추세스 의원은 엘리자베스 워렌의 경우 19.1 밀리언, 버몬트 의원인 버니 샌더스의 경우 18 밀리언, 캘리포니아 의원인 카말라 해리스의 경우 12 밀리언을 모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 개월 동안 인슬리 캠페인에 2천 8백달러 이상 후원금을 보낸 사람들은 아래와 같다.

: Pearl Jam guitarist Stone Gossard, former Disney chairman Jeffrey Katzenberg and the Squaxin Island, Nisqually and Jamestown S’Klallam Indian tribes, 등에서 후원금이 전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슬리는 대선 후보가 된 이후로 현재까지 총 5.3 밀리언 달러를 모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슬리 캠페인의 펀드레이징은 2 분기 들어 조금 줄어들은 것으로 나타났다. 2 분기에는 매일 3kas 3천달러가 모집된 반면, 최초 대선 참가를 했을 당시에는 7만 3천달러가 하루에 모집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의 캠페인은 약 3.3 밀리언 달러를 2 분기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나, 6월 말, 1.2 밀리언 달러를 잔액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슬리의 후원금은 디지털 광고와 컨설팅, 펀드레이징 금액으로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슬리의 후원금은 그가 첫 대선 후보자 토론에 참가한 이후경이었다. 대선 토론 중 인슬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안전에 가장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해 큰 호응을 받았다.

 

또한 환경 오염과 정면으로 맞서는 계획을 발표한 이후 그에대한 후원역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인슬리는 1차 대선 토론과 2차 까지는 최소 후웑 수가 채워져 참여가능했지만 올 9월에 있을 3 차 대선 토론에 까지 참여를 원한다는 앞으로 부쩍 분발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3 차 대선 토론에 참가하려면 인슬리는 총 130,000 명의 기부자들과 미 전역의 지지자 조사에서 2 퍼센트 이상을 차지해야 한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501 시애틀 시내 간선 도로들에도 속도 제한 지정될 것으로 new KReporter 2019.12.10 23
28500 상점 절도범 단속 강화하는 벨뷰 경찰 new KReporter 2019.12.10 118
28499 110 밀리언 투자 지역내 적절한 가격의 주택 2천여 유닛 공급 결정한 시애틀 시 new KReporter 2019.12.10 181
28498 화재로 다운타운 올림피아의 역사적 빌딩 훼손 newfile KReporter 2019.12.10 77
28497 라이트 레일 정류장 인근에 18 에이커 개발 계획 승인한 린우드 시의회 newfile KReporter 2019.12.10 133
28496 올해 유독 특이한 날씨 나타낸 시애틀, 남은 한해 동안에는 어떨까? new KReporter 2019.12.10 271
28495 美투자자들, 내년 대선 후 하락장에 베팅 추세" new KReporter 2019.12.10 90
28494 美연방항공청 "보잉, 결함부품 사용"…벌금 390만달러 부과 new KReporter 2019.12.10 69
28493 "美맥도날드 매장별 수익, 점주 피부색 따라 격차" new KReporter 2019.12.10 134
28492 미국서 인기 있는 아기 이름 1위 '男 리암·女 소피아' new KReporter 2019.12.10 136
28491 美 메리엄-웹스터 사전 올해의 단어에 'they'(그들) 선정 new KReporter 2019.12.10 27
28490 올 겨울 시즌, 스키 기어를 제대로 준비하려면? KReporter 2019.12.09 123
28489 올 겨울에는 맛 조개를 수확해 보자! KReporter 2019.12.09 285
28488 시애틀에서 가장 차량 가격이 오래 유지되는 차량은? KReporter 2019.12.09 419
28487 십대 소년과의 성관계 시도 혐의로 휴직처리된 어번 고등학교 교사 KReporter 2019.12.09 252
28486 다가오는 홀리데이 예산 관리는 어떻게? KReporter 2019.12.09 68
28485 굶주림과 질병으로 부터 구출된 22 마리의 말들 KReporter 2019.12.09 99
28484 美 소셜미디어에 '데스리스트' 올린 12세 소녀 체포 KReporter 2019.12.09 144
28483 '기생충' 골든글로브상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 후보 KReporter 2019.12.09 70
28482 美서부 산불 발화책임 최대전력사 피해배상 부담액 30조원 육박 KReporter 2019.12.09 51
28481 돌연사 美래퍼 주스 월드 수하물서 불법약물·총기 다량발견 KReporter 2019.12.09 75
28480 유엔 안보리, 11일 北 미사일·추가도발 논의…미국이 주도 KReporter 2019.12.09 26
28479 1990 년대 이례로 가장 핫한 직업 시장, 헌데 급여는 왜 그만큼 오르지 않는 것일까? KReporter 2019.12.07 756
28478 대낮에 집 앞마당에서 낯선 사람이 등에 칼을 꽂아? KReporter 2019.12.06 761
28477 킹 카운티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셀러의 마켓? KReporter 2019.12.06 400
28476 2018 년 3 천여건의 성 폭행 사건 발생한 우버, 몇 건은 시애틀에서 KReporter 2019.12.06 319
28475 워싱턴 주 주민들 배심원 사기 조심! KReporter 2019.12.06 550
28474 다가오는 겨울철 대비 재설 차량 시범 운전 KReporter 2019.12.06 158
28473 美자산운용사 "소프트뱅크, 위워크로 최후의 승자 될 것" KReporter 2019.12.06 221
28472 지구촌 홍역 비상…작년에 14만명 넘게 숨졌다 KReporter 2019.12.06 94
28471 '상원도 속도전 공감대' 美의회, 트럼프 탄핵표결 속전속결 기류 KReporter 2019.12.06 178
28470 美디즈니월드 야심작 '스타워즈 어트랙션' 가동 첫날부터 고장 KReporter 2019.12.06 77
28469 "美정부, 아마존 해외사이트 '악명 높은 시장'으로 지정 검토" KReporter 2019.12.06 154
28468 시애틀 에서 노로 바이러스 감염 환자 43 명 발생 KReporter 2019.12.05 365
28467 또 한번 고마워요 리차드 셔먼! KReporter 2019.12.05 351
28466 오는 1월 부터 최고 18 주 까지 유급 병가 시행 시작되는 워싱턴 주 KReporter 2019.12.05 402
28465 시애틀 파이니어 스퀘어의 주차장, 미국에서 가장 쿨한 주차장으로 선정 KReporter 2019.12.05 449
28464 시애틀, 더이상 최고 커피 타운 아니다? KReporter 2019.12.05 399
28463 미국 최고 주 워싱턴 주? file KReporter 2019.12.05 569
28462 美 20세 대학생, 아이오와주 사상 최연소 여성 선출직 공무원 KReporter 2019.12.05 218
28461 인스타그램 "신규 계정 개설 때 나이 입력 요구" KReporter 2019.12.05 102
28460 美 실업수당 청구 2주째 감소…7개월만에 최저치 KReporter 2019.12.05 20
28459 美 무역적자 두 달째 감소…"對中 관세부과 영향" KReporter 2019.12.05 29
28458 美 진주만 기지서 해군 병사 총격…국방부 직원 2명 사망 KReporter 2019.12.05 93
28457 땡스기빙 주말 소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file KReporter 2019.12.04 108
28456 이스트 타코마 수도 본관 파손 KReporter 2019.12.04 90
28455 무료 어플리케이션 다운받으면 생명을 살릴 수도.. KReporter 2019.12.04 244
28454 워싱턴 주 전자 담배 상품 규제 영구화 되나? KReporter 2019.12.04 251
28453 그린 빌딩 솔루션? KReporter 2019.12.04 106
28452 너무 위험한 킹 카운티 법원 주변 도로? 대체 방법은 입구 폐쇄뿐? KReporter 2019.12.04 119
28451 "영어가 모국어 아닌 학생들의 장기 학업성취도, 원어민 이상" KReporter 2019.12.04 261
28450 래퍼 황당 발언에…뉴욕, '처녀성 검사 금지법' 美최초로 추진 KReporter 2019.12.04 153
28449 스타벅스, 中 시장에서 미국식 성장 따라가나 KReporter 2019.12.04 101
28448 그는 한국계"…美텍사스 주의원, 인종차별 발언에 정계은퇴 KReporter 2019.12.04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