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Maxpro-Tech (1).gif

 

 

최근 시애틀의 벨타운 지역내 아파트들이 에어 비앤비와 같은 단기 렌트로 이용되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벨타운에서 한 세기 동안 자리잡고 잇는2132 Fifth Ave 의 콘도 빌딩은 그야말로 에어비앤비 비지니스의 메카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 32 개 유닛의 콘도 빌딩 중 21 개 유닛이 에어 비엔비, VRBO 그리고 booking.com 에서 이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튜디오와 원 베드룸, 투 베드룸 유닛의 콘도 유닛들은 각 하루에 80 달러에서 190 달러까지로 렌트되고 있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시애틀에서 벨타운은 에어 비앤비 리스팅이 많지 않은 지역이었다. 하지만 2015 년 이후부터 벨타운 지역내 에어 비앤비 리스팅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 비앤비가 성행하면서, 지역내 렌트비를 올리고 있다는 비난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에어 비앤비사측은 단기 렌트 비지니스가 지역내 렌트비와는 연간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벨타운의 2132 Fifth Ave 빌딩의 경우 에어 비앤비으로 사용되는 유닛이 많아지면서 빌딩의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들고 나는 세입자들이 많지 않아 가구나 다른 짐의 이송으로 인해 건물이 손상되는 우려가 없다는 장점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해당 빌딩에는 한 주인이 많게는 6 개 유닛까지 구매해 모두 에어 비앤비로 이용하고 있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에어 비앤비와 같은 단기 렌트를 하게되면 장기 렌트를 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큰 수익을 낼 수 있을까?

 

벨 타운의 원 베드룸 유닛의 경우 평균 렌트가 한달에 $2,099 정도인 반면, 에어 비앤비의 하루 요금은 $155 정도다. 이는 한달에 14 일 정도를 단기 렌트할 경우 이미 장기 한달 렌트비보다 더 많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결과가 나온다.

 

시애틀 시는 지난 2017 년 에어 비앤비 비지니스와 관련해 약간의 규제 규정을 만들었다. 에어 비앤비를 원하는 경우 거주하고 있는 빌딩내에 방을 렌트하고 추가적으로 한 개 유닛을 더 렌트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벨타운과 사우스 레이크 유니온, 캐피탈 힐 지역의 경우는 한 개 유닛 이상을 에어 비앤비로 이용할 수 있게 허용되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26 자살률 늘어나는 워싱턴 주 예방 핫라인 전화 생겨 KReporter 2019.08.17 103
27625 금요일 오전 시애틀 4천여 가구에 정전 발생 KReporter 2019.08.17 131
27624 이동식 화장실 물에 빠져 매그너선( Magnuson) 공원 해변 폐쇄 KReporter 2019.08.17 280
27623 이번 주말 시애틀 지역에 도로 페쇄 일정 KReporter 2019.08.17 160
27622 A 형 간염 발생자 나온 린우드의 한 레스토랑 임시 폐쇄 KReporter 2019.08.17 330
27621 조금만 참아요, 고속도로 길가에서 아기 태어나 KReporter 2019.08.17 201
27620 美일리노이주, 알레르기 응급처치제 '에피펜' 건강보험 적용 KReporter 2019.08.16 159
27619 트럼프 "총기난사범들은 미친 사람들"…또 '정신병 탓' KReporter 2019.08.16 156
27618 美 경찰, 도주하던 19세 흑인 청년 등 뒤에서 총격 논란 KReporter 2019.08.16 306
27617 국제유가 사흘만에 반등…WTI 0.7%↑ KReporter 2019.08.16 38
27616 압력솥 폭탄 악몽' 美맨해튼서 버려진 밥솥에 대피소동 KReporter 2019.08.16 126
27615 공항에 설치된 USB 충전 스테이션 이용하면 개인 정보 유출될 수 있다? KReporter 2019.08.15 623
27614 내 휴대전화 정보가 지금 노출 위험에 처해 있다? KReporter 2019.08.15 383
27613 콘도 대출 도와주는 연방 하우징 에이전시 KReporter 2019.08.15 398
27612 개학 앞두고 계약 협상 다시 시작한 시애틀 교사들 KReporter 2019.08.15 100
27611 아마존 본사에 4 성 상품 쇼핑몰 생겨 KReporter 2019.08.15 310
27610 곰팡이 균 오염 문제 해결한 시애틀 아동병원, 메디케이드, 메디케어 프로그램에서 탈락되지 않을 것으로 KReporter 2019.08.15 75
27609 美 LA 시의원 보궐선거서 존 리 후보 승리…한인 시의원 2명째 KReporter 2019.08.15 67
27608 해외 한인 사회에서도 '노 재팬' 동참 확산 KReporter 2019.08.15 117
27607 트럼프타워 앞 도로명을 '오바마 거리'로"…청원에 25만명 참여 KReporter 2019.08.15 106
27606 美 북캘리포니아 교도소서 폭동…재소자 8명 중상 KReporter 2019.08.15 39
27605 美필라델피아서 마약범-경찰 8시간 총격대치…"100발 넘게 총성" KReporter 2019.08.15 66
27604 가정 폭력 피해자들, 렌트주택 훼손시 배상 면할게 될수도 KReporter 2019.08.14 235
27603 어떤 주택이 구매하기에 완벽한 주택일까? KReporter 2019.08.14 397
27602 시애틀 최고 고등학교들은 어디? KReporter 2019.08.14 488
27601 타코마 지역내 스쿠터 비지니스 경쟁 달아올라 KReporter 2019.08.14 139
27600 페인필드 공항에서 스포캔 행 노선 시작하는 알라스카 항공 KReporter 2019.08.14 164
27599 대낮에 삼지창 공격? 알고보니 감옥에서 풀려난지 4일된 전과자 file KReporter 2019.08.14 234
27598 뮤지컬 도산, 美 LA 도심 사로잡았다…1천250석 만원 객석 환호 KReporter 2019.08.14 132
27597 총격위협 타깃된 美월마트…소총에 총탄 100발 소지자 체포도 KReporter 2019.08.14 232
27596 미국 워싱턴대 학생 9명 스마트시티 체험 KReporter 2019.08.14 180
27595 무역전쟁 탓 글로벌 상업용 부동산 경기도 식었다 KReporter 2019.08.14 65
27594 美 LA에서 '뮤지컬 위안부' 공연…소녀상 훼손 규탄도 KReporter 2019.08.14 20
27593 워싱턴 야산 화재 연기, 폭풍 초래한 것으로 KReporter 2019.08.13 302
27592 노스 시애틀 LA Fitness 로 차량 돌진, 수영장까지 들어와 멈춰 KReporter 2019.08.13 350
27591 젊은 세대와 장년 세대 인구 비율 더욱 커지는 시애틀 KReporter 2019.08.13 233
27590 소다수 세금 수익은 제대로 사용되고 있나? KReporter 2019.08.13 86
27589 이번 주에는 별똥별을 관찰하자! KReporter 2019.08.13 186
27588 시택 공항 화장실은 미 전역에서 최고? KReporter 2019.08.13 211
27587 아마존, 美 캘리포니아서 자유주행 로봇으로 소포배송 개시 KReporter 2019.08.12 151
27586 반크, 美뉴욕주 교육국 동해 병기 지침 전 세계 홍보 KReporter 2019.08.12 60
27585 차량호출 업체 우버, 상장 석 달 만에 주가 최저치로 KReporter 2019.08.12 172
27584 美시카고 보훈병원서 총기난사…부상자 없이 용의자 체포 KReporter 2019.08.12 48
27583 미국인 72% "불법이민자도 합법적으로 미국에 살게 해줘야" KReporter 2019.08.12 267
27582 미국내 재융자 신청 급격하게 늘어나 KReporter 2019.08.12 501
27581 우울증으로 고통받는 학생들, 지원 부족한 학교들 KReporter 2019.08.12 82
27580 지난 3 개월 소비자 부채율 14.6 빌리언 상승해, 상승세 저조해 KReporter 2019.08.12 59
27579 시애틀 자동차 쉐어 프로그램 연관 범죄 늘어나 KReporter 2019.08.12 175
27578 소닉스 팀의 전설 레니 윌켄스, 거리명으로 지정 KReporter 2019.08.12 39
27577 시애틀 워터 택시 운행 재개 KReporter 2019.08.12 84
27576 재미교포 골퍼 미셸 위 결혼…NBA 선수 커리 등 하객으로 참석 KReporter 2019.08.12 320
27575 美어린이집 화재로 아이 5명 숨져…"부모 야근으로 맡겼는데" KReporter 2019.08.12 280
27574 WNBA 경기 도중 난투극…지난 시즌 한국서 뛴 쏜튼 등 6명 퇴장 KReporter 2019.08.12 134
27573 숨진 성범죄 억만장자 엡스타인, 프랑스서도 범죄 의혹 KReporter 2019.08.12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