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Maxpro-Tech (1).gif

 

 

앞으로 수천명의 워싱턴 주 근로자들은 추가적으로 오버타임을 지급 받을 수 있게될 것으로 보인다. 새롭게 제안된 오버타임 규정이 통과될 경우 250,000 명이 넘는 워싱턴 주 근로자들인 오는 2026 년도 까지 오버타임에 대한 급여를 지급받게 된다.

 

워싱턴 주의 오버타임 규정이 제고된 것은 지난 1976 년도였다. 워싱턴 주 노동 산업부는 근로자들의 권익을 위해 오래된 오버타임 규정을 제고할 것을 제안했다. 해당 안건에 대한 공청회는 오는 7월 17일 벨링햄에서 열리게 될 예정이다. 또 다른 공청회는 목요일인 8월 15 일 벤쿠버에서 열리게될 예정이다. 공청회의 결과는 9월 6일 까지 접수되게 될 예정이다.

 

새로운 오버 타임 규정 아래서는 앞으로 3 배나 더 많은 임금을 고용주들이 지급해야 할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 최저 임금을 기반으로 제공되는 오버타임은 최저임금이 인상되면서 오버타임 기준 급여 역시 함께 매년 증가하게 된다.

 

워싱턴 주 근로자들은 현재 연방 임금을 기준으로 오버 타임이 제공되고 있다. 연봉제의 직원들의 경우 오버 타임 급여를 받을 수 없다. 또한 새로운 규정이 통과되고 나면 직원 수가 50 명 이하인 회사들의 경우 주 당 675 달러 이하를 버는 직원들에게 오버타임 급여를 지급해야 한다. 이같은 새로운 규정은 오는 2020 년 7월 1일 부터 적용되게 된다. 이보다 큰 규모의 회사들의 경우 연 중 4만 9천 달러 이하를 버는 근로자 들의 경우 경우 주당 40 시간 이상 근무시,  추가 시간과 급여의 절반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오버타임을 지급하는 기준은 2026 년도 까지 지속적으로 올라, 주당 1,536 , 연붕이 8만 달러인 경우 오버타임 지급에 적용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2022 년 이후부터는 회사의 규모와 관계 없이 오버타임 규정에 적용받게 된다.

2020 년도 까지 오버타임을 적용받게 될 근로자들은 약 7만 7천 여명으로 예상되며, 2026 년도까지는 무려 252,000 명으로 증가될 것으로 보인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523 극성 시혹스 팬들은 어느 동네 출신일까? KReporter 2019.12.14 281
28522 노로 바이러스 발병으로 금요일 휴교하는 시애틀 레사이 초등학교 KReporter 2019.12.14 160
28521 미국 내 전자 담배 흡연 사망자 50 명 넘어 KReporter 2019.12.12 162
28520 게스 택스? 아니면 도로 이용료? KReporter 2019.12.12 331
28519 홀리데이 시즌 DUI 단속 강화 KReporter 2019.12.12 207
28518 법원 안전 강화 위한 긴급 재정 확보한 킹 카운티 KReporter 2019.12.12 55
28517 트럼프, 상원서 탄핵 '속도전'으로 선회하나…"증인없이 표결" KReporter 2019.12.12 220
28516 월마트, 스타트업 손잡고 美휴스턴서 자율주행차로 식료품 배달 KReporter 2019.12.12 120
28515 객실 성매매 알고도 외면했다"…유명 호텔업체들 미국서 피소 KReporter 2019.12.12 459
28514 美유람선 추락사 아기 가족, 선사 '로열 캐리비안' 제소 KReporter 2019.12.12 354
28513 크루즈 선박에 노숙자 1천명 수용?…美오클랜드서 '깜짝 제안' KReporter 2019.12.12 268
28512 우버(Uber) 스키? KReporter 2019.12.11 250
28511 산간 지역에 내린 눈으로 워싱턴 주내 스키장 개장 임박할 것으로 KReporter 2019.12.11 173
28510 앞으로 더 많은 워싱턴 주민들, 오버타임 수당 지급 받게될 것으로 KReporter 2019.12.11 416
28509 시애틀 교통체증, 마이크로소프트사와 포드사가 해결한다? KReporter 2019.12.11 416
28508 쇼어크레스트 고등학교 협박 가능성으로 긴급 휴교 KReporter 2019.12.11 115
28507 워싱턴 주 순찰대 사칭 사기 전화 조심! KReporter 2019.12.11 214
28506 미국 가는 한국인 승객 보안인터뷰·추가검색 불편 줄어든다 KReporter 2019.12.11 306
28505 "시카고·디트로이트, 美 대도시 중 경기침체에 가장 취약" KReporter 2019.12.11 156
28504 구글·페북 실망…美 '일하기 좋은 직장' 10위밖으로 KReporter 2019.12.11 230
28503 "우리 회사였으면" 美회사, 송년회서 총 119억 '깜짝 보너스' KReporter 2019.12.11 180
28502 美 인플레이션 완만한 오름세…11월 0.3%↑ KReporter 2019.12.11 45
28501 시애틀 시내 간선 도로들에도 속도 제한 지정될 것으로 KReporter 2019.12.10 126
28500 상점 절도범 단속 강화하는 벨뷰 경찰 KReporter 2019.12.10 193
28499 110 밀리언 투자 지역내 적절한 가격의 주택 2천여 유닛 공급 결정한 시애틀 시 KReporter 2019.12.10 278
28498 화재로 다운타운 올림피아의 역사적 빌딩 훼손 file KReporter 2019.12.10 115
28497 라이트 레일 정류장 인근에 18 에이커 개발 계획 승인한 린우드 시의회 file KReporter 2019.12.10 219
28496 올해 유독 특이한 날씨 나타낸 시애틀, 남은 한해 동안에는 어떨까? KReporter 2019.12.10 451
28495 美투자자들, 내년 대선 후 하락장에 베팅 추세" KReporter 2019.12.10 142
28494 美연방항공청 "보잉, 결함부품 사용"…벌금 390만달러 부과 KReporter 2019.12.10 97
28493 "美맥도날드 매장별 수익, 점주 피부색 따라 격차" KReporter 2019.12.10 208
28492 미국서 인기 있는 아기 이름 1위 '男 리암·女 소피아' KReporter 2019.12.10 169
28491 美 메리엄-웹스터 사전 올해의 단어에 'they'(그들) 선정 KReporter 2019.12.10 37
28490 올 겨울 시즌, 스키 기어를 제대로 준비하려면? KReporter 2019.12.09 133
28489 올 겨울에는 맛 조개를 수확해 보자! KReporter 2019.12.09 329
28488 시애틀에서 가장 차량 가격이 오래 유지되는 차량은? KReporter 2019.12.09 518
28487 십대 소년과의 성관계 시도 혐의로 휴직처리된 어번 고등학교 교사 KReporter 2019.12.09 289
28486 다가오는 홀리데이 예산 관리는 어떻게? KReporter 2019.12.09 76
28485 굶주림과 질병으로 부터 구출된 22 마리의 말들 KReporter 2019.12.09 107
28484 美 소셜미디어에 '데스리스트' 올린 12세 소녀 체포 KReporter 2019.12.09 160
28483 '기생충' 골든글로브상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 후보 KReporter 2019.12.09 75
28482 美서부 산불 발화책임 최대전력사 피해배상 부담액 30조원 육박 KReporter 2019.12.09 56
28481 돌연사 美래퍼 주스 월드 수하물서 불법약물·총기 다량발견 KReporter 2019.12.09 96
28480 유엔 안보리, 11일 北 미사일·추가도발 논의…미국이 주도 KReporter 2019.12.09 28
28479 1990 년대 이례로 가장 핫한 직업 시장, 헌데 급여는 왜 그만큼 오르지 않는 것일까? KReporter 2019.12.07 768
28478 대낮에 집 앞마당에서 낯선 사람이 등에 칼을 꽂아? KReporter 2019.12.06 785
28477 킹 카운티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셀러의 마켓? KReporter 2019.12.06 418
28476 2018 년 3 천여건의 성 폭행 사건 발생한 우버, 몇 건은 시애틀에서 KReporter 2019.12.06 332
28475 워싱턴 주 주민들 배심원 사기 조심! KReporter 2019.12.06 568
28474 다가오는 겨울철 대비 재설 차량 시범 운전 KReporter 2019.12.06 159
28473 美자산운용사 "소프트뱅크, 위워크로 최후의 승자 될 것" KReporter 2019.12.06 229
28472 지구촌 홍역 비상…작년에 14만명 넘게 숨졌다 KReporter 2019.12.06 95
28471 '상원도 속도전 공감대' 美의회, 트럼프 탄핵표결 속전속결 기류 KReporter 2019.12.06 181
28470 美디즈니월드 야심작 '스타워즈 어트랙션' 가동 첫날부터 고장 KReporter 2019.12.06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