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luxor_motor_209x209_190723.jpg

 

 

올해의 경우 약 16.9 밀리언 명의 학생들이 미국의 대학을 이미 다니거나 진학하게 될 예정이다. 그중 약 2 밀리언 명의 학생들의 경우 올해 학기를 마치면 졸업하게 될 예정이다. 대학 졸업 증을 손에쥔 학생들은 직업 전선에 뛰어들어 직업 선정 시 다른 지원자들 보다 조금은 자격 조건이 우월한 상태로 직업 전선에 뛰어들게 된다.

 

대학 졸업증 소지 여부가 취업에 미치는 영향은 대학에 따라서 차별화 될 수 있다. 물론 이름 있는 명문대 일수록 취업에 더 큰 도움이 될 수 밖에 없다. 또한 보다 전문화되고 차별화된 과목에 집중적인 대학일 수록 취업에 더욱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National Center for Education Statistics 에 에서는 SAT 와 ACT 시험 성적을 바탕으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들을 선정했다.

 

물론 예외적인 경우도 많지만 Fortune 500 CEO 들의 10 퍼센트의 경우 아이비 리그 학교를 졸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학 전공과 별로 특정 전공 과목들의 경우 졸업과 동시에 억대 연봉을 받는 반면 다른 전공 과목들의 경우 그보다 무려 4 배나 낮은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좋은 대학에 진학하는 것은 물론 대학 진학을 앞둔 학생들에게 가장 중요한 목표이지만 이 뿐만 아니라 대학 진학에 드는 비용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이다. 현 4 년제 사립 대학의 평균 대학 등록금은 연$36,890 으로  주 내 공립 대학의 등록금보다 3 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몇 학교들의 경우 등록금이 졸업 후 받을 수 있는 연봉보다도 높은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 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

> Acceptance rate: 7.7%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530 and 1,590

> Student to faculty ratio: 3: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26,361 per year

> Location: Pasadena, California

 

 

 

2.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 Acceptance rate: 7.2%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90 and 1,570

> Student to faculty ratio: 3: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18,971 per year

> Location: Cambridge, Massachusetts

 

 

3. Harvard University

> Acceptance rate: 5.2%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60 and 1,590

> Student to faculty ratio: 7: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17,590 per year

> Location: Cambridge, Massachusetts

 

 

 

4. University of Chicago

> Acceptance rate: 8.7%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80 and 1,580

> Student to faculty ratio: 5: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33,003 per year

> Location: Chicago, Illinois

 

5. Yale University

> Acceptance rate: 6.9%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60 and 1,580

> Student to faculty ratio: 6: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18,748 per year

> Location: New Haven, Connecticut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073 Planned Parenthood 헬스 케어 결정에 거리로 나선 시애틀 대학 학생들 new KReporter 2019.10.15 79
28072 Planned Parenthood 헬스 케어 결정에 거리로 나선 시애틀 대학 학생들 new KReporter 2019.10.15 26
28071 미 전역에서 소아 비만 비율 5 번째로 낮은 워싱턴 주 new KReporter 2019.10.15 21
28070 2 분기 부동산 세금 오는 10월 31일 까지 납부 new KReporter 2019.10.15 45
28069 앞으로 항공기 좌석 스크린 사라지나? new KReporter 2019.10.15 126
28068 사요나라 햇살! new KReporter 2019.10.15 85
28067 세입자들 보호하고 저소득층 위한 하우징 공급 계획하는 킹 카운티 new KReporter 2019.10.15 82
28066 조카와 놀아주던 흑인여성 사살한 美백인경찰관 살인혐의 기소 KReporter 2019.10.15 259
28065 500년 전 日에 흑인 사무라이 있었다…할리우드 영화로 재탄생 KReporter 2019.10.15 140
28064 경찰서에 시신 싣고와서 자수한 美남성…"3구는 집에 있어" KReporter 2019.10.15 172
28063 "한인 의류업체 포에버21, 1천170명 감원…구조조정 신호" KReporter 2019.10.15 224
28062 美 샌프란시스코 인근 규모 4.5 지진…"유리 깨지고 경보 울려" KReporter 2019.10.15 92
28061 이번 주 비내리는 한 주 예상 KReporter 2019.10.14 340
28060 워싱턴 주내 최고의 교사들이 근무하는 학교는 어디? KReporter 2019.10.14 302
28059 연봉 1 십만달러 벌어도 생활 어려운 벨뷰, 시애틀 지역 KReporter 2019.10.14 475
28058 빌 게이츠와 제프 베조스가 사는 벨뷰 머다이나 시가 예산 적자? KReporter 2019.10.14 322
28057 '개천에서 용 나와라' 美사업가, 모교에 1천억원 장학금 기부 KReporter 2019.10.14 356
28056 숙제하며 대회 치른 15세 가우프 "상금으로 핼러윈 의상 살래요" KReporter 2019.10.14 191
28055 美 하와이 성병 급증…AP "온라인 데이팅 앱 영향" KReporter 2019.10.14 320
28054 캘리포니아주, 美서 최초로 공립학교 등교시간 늦추기로 KReporter 2019.10.14 147
28053 LA총영사관 "호텔리어 꿈꾸는 韓젊은이들에게 취업기회 제공" KReporter 2019.10.14 160
28052 올 겨울 재설작업 미리 준비하는 킹 카운티 KReporter 2019.10.12 337
28051 화려한 모습으로 돌아온 버크 (Burke) 뮤지엄 KReporter 2019.10.12 220
28050 520 번 고속도로, 라이트 레일, 99번 터널 폐쇄로 주말동안 큰 도로 혼잡 초래될 예정 KReporter 2019.10.12 178
28049 노스웨스트 센터와 파트너쉽 맺고 장애인들의 구직 돕는 아마존 사 KReporter 2019.10.12 70
28048 트럼프 정부 하 소규모 비지니스 낙관적으로 보이지 않아 KReporter 2019.10.12 171
28047 시애틀 메트로 지역내 차량 배출 가스 증가해 KReporter 2019.10.12 52
28046 새로운 세입자 보호법 통과시킨 뷰리언 시 KReporter 2019.10.12 125
28045 데이라이트 세이빙 타임 언제부터 고정화 되나? KReporter 2019.10.12 368
28044 만료된 자동차 탭 색칠해 눈 속임, 결국 $228 벌금 KReporter 2019.10.11 332
28043 영화 장사리 절찬 상영중 KReporter 2019.10.11 144
28042 현대기아차, '세타2 GDi 엔진' 차량 469만대에 평생보증 KReporter 2019.10.11 287
28041 미국인 68%, 무역전쟁에도 "대중 우호협력 정책 지속해야" KReporter 2019.10.11 135
28040 워터게이트 특별검사 17인, 트럼프 탄핵 촉구 KReporter 2019.10.11 154
28039 강제단전에도 끝내 산불 발화…美 남캘리포니아 10만명 대피령 KReporter 2019.10.11 212
28038 웨스트 시애틀에 PCC 커뮤니티 마켓 입점 KReporter 2019.10.11 203
28037 그린 레이크에서 유독성 조류 발견 KReporter 2019.10.11 182
28036 산간 지역과 스키 리조트 지역에 벌써 눈 내려.. KReporter 2019.10.11 129
28035 美캘리포니아 산불 예방 위해 강제단전 시작…80만 고객 영향 KReporter 2019.10.10 165
28034 美 LA시, 모든 전자담배 판매금지 검토…초강력 규제안 KReporter 2019.10.10 203
28033 美중북부 겨울폭풍 강타…60㎝ 눈 내리고 기온 '뚝' KReporter 2019.10.10 265
28032 美캘리포니아주 산불위험 최고조 강제단전…150만명 '암흑천지' KReporter 2019.10.10 86
28031 美 9월 소비자물가 제자리걸음…"추가 금리인하 뒷받침" KReporter 2019.10.10 95
28030 터킬라 지역 내 쓰러진 전봇대들, 썩어서 쓰러진 것으로 KReporter 2019.10.09 156
28029 맛 첨가된 전자 담배 흡연 금지에 표 던진 주 보건 위원회 KReporter 2019.10.09 323
28028 눈 때문에 마운트 베이커 고속도고 아티스트 포인트(Artist Point) 폐쇄 KReporter 2019.10.09 249
28027 시애틀 특정 지역 부동산 시장 뜨거워 KReporter 2019.10.09 530
28026 부자에게 특혜주는 미국 세금제도? KReporter 2019.10.09 214
28025 신기록 갱신, 산간 지대에 이미 눈내려, 스포캔 지역 학교들 휴교까지 KReporter 2019.10.09 279
28024 美세관, '강제노동' 제품 수입 차단…중국제 의류 일부도 포함 KReporter 2019.10.09 106
28023 국제유가, 미중 협상 난기류 속 하락…WTI 0.2%↓ KReporter 2019.10.09 50
28022 구글, 美실리콘밸리 일대 녹지 조성 위해 25억원어치 땅 매입 KReporter 2019.10.09 65
28021 美 대학입시 비리 연루 학부모 부부에 각각 징역 1개월 KReporter 2019.10.09 61
28020 美 9살 소년 살인혐의 기소…주택에 불 질러 5명 사망 KReporter 2019.10.09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