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luxor_motor_209x209_190723.jpg

 

 

올해의 경우 약 16.9 밀리언 명의 학생들이 미국의 대학을 이미 다니거나 진학하게 될 예정이다. 그중 약 2 밀리언 명의 학생들의 경우 올해 학기를 마치면 졸업하게 될 예정이다. 대학 졸업 증을 손에쥔 학생들은 직업 전선에 뛰어들어 직업 선정 시 다른 지원자들 보다 조금은 자격 조건이 우월한 상태로 직업 전선에 뛰어들게 된다.

 

대학 졸업증 소지 여부가 취업에 미치는 영향은 대학에 따라서 차별화 될 수 있다. 물론 이름 있는 명문대 일수록 취업에 더 큰 도움이 될 수 밖에 없다. 또한 보다 전문화되고 차별화된 과목에 집중적인 대학일 수록 취업에 더욱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National Center for Education Statistics 에 에서는 SAT 와 ACT 시험 성적을 바탕으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들을 선정했다.

 

물론 예외적인 경우도 많지만 Fortune 500 CEO 들의 10 퍼센트의 경우 아이비 리그 학교를 졸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학 전공과 별로 특정 전공 과목들의 경우 졸업과 동시에 억대 연봉을 받는 반면 다른 전공 과목들의 경우 그보다 무려 4 배나 낮은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좋은 대학에 진학하는 것은 물론 대학 진학을 앞둔 학생들에게 가장 중요한 목표이지만 이 뿐만 아니라 대학 진학에 드는 비용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이다. 현 4 년제 사립 대학의 평균 대학 등록금은 연$36,890 으로  주 내 공립 대학의 등록금보다 3 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몇 학교들의 경우 등록금이 졸업 후 받을 수 있는 연봉보다도 높은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 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

> Acceptance rate: 7.7%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530 and 1,590

> Student to faculty ratio: 3: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26,361 per year

> Location: Pasadena, California

 

 

 

2.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 Acceptance rate: 7.2%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90 and 1,570

> Student to faculty ratio: 3: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18,971 per year

> Location: Cambridge, Massachusetts

 

 

3. Harvard University

> Acceptance rate: 5.2%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60 and 1,590

> Student to faculty ratio: 7: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17,590 per year

> Location: Cambridge, Massachusetts

 

 

 

4. University of Chicago

> Acceptance rate: 8.7%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80 and 1,580

> Student to faculty ratio: 5: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33,003 per year

> Location: Chicago, Illinois

 

5. Yale University

> Acceptance rate: 6.9%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60 and 1,580

> Student to faculty ratio: 6: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18,748 per year

> Location: New Haven, Connecticut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50 월요일부터 22 카운티 소재 주 캠핑사이트 오픈 KReporter2 2020.05.29 693
29649 워싱턴주 금요일 307명 코로나 확진자 확인 KReporter2 2020.05.29 502
29648 메트로 시애틀, 미용실/식당, 다음주부터 오픈할 가능성 높아, 외출 금지령 종료 KReporter2 2020.05.29 1324
29647 시애틀 블루(Seattle blue) 유학생활 ‘제2의 고향’ 시애틀 KReporter2 2020.05.29 645
29646 美흑인사망 시위 생방송 중 CNN 기자 수갑 차고 연행 KReporter2 2020.05.29 397
29645 美코로나19 실업수당 '+75만원'…민주 "유지" vs 공화 "중단" KReporter2 2020.05.29 716
29644 트위터의 용기, 트럼프의 보복에 '레드카드'로 맞불 KReporter2 2020.05.29 328
29643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절차 시작…WHO와도 끝내겠다" KReporter2 2020.05.29 167
29642 코로나 여파 캐나다 이민 절반 급감할 것…경제에 파장 KReporter2 2020.05.29 366
29641 미 경찰서도 불탔다…10여개 도시서 '흑인사망' 폭동·시위 KReporter2 2020.05.29 171
29640 워싱턴주 코로나 감염 갑자기 증가, 하루만에 358명 새로운 확진자 KReporter2 2020.05.28 1628
29639 코로나 내부고발자 벨링헴 아시아계 의사, 해고후 병원상대로 소송 KReporter2 2020.05.28 886
29638 스노호미쉬 2단계오픈 주정부에 신청, 피어스 카운티 미지수 KReporter2 2020.05.28 958
29637 워싱턴주 가짜 실업수당 청구 3억달러 회수 KReporter2 2020.05.28 729
29636 美, 3조원대 돈세탁 북한인 28명 기소···역대 최대 규모 KReporter2 2020.05.28 575
29635 미국 중국군 관련 유학생 3000명 추방 검토 KReporter2 2020.05.28 682
29634 '분노가 폭동으로'…흑인 사망케한 미 경찰에 항의 시위 KReporter2 2020.05.28 409
29633 美해군,남중국해서 또 '자유항행' 작전…대중국 위력시위 KReporter2 2020.05.28 158
29632 트럼프 결국... 트위터 규제하는 행정명령 서명 KReporter2 2020.05.28 377
29631 워싱턴주 225명의 새로운 확진환자, 총 20,406명 확진 KReporter2 2020.05.27 1352
29630 접촉자 추적없이 재 오픈시 킹카운티 코로나 감염 급속히 늘어날 것 KReporter2 2020.05.27 1432
29629 보잉, 737맥스 기종 재생산 시작 렌튼 공장 KReporter2 2020.05.27 407
29628 시애틀 동물원 50세 고릴라 건강문제로 안락사 KReporter2 2020.05.27 210
29627 인슬리 주지사, 제한적 야외 종교 활동 허용 KReporter2 2020.05.27 747
29626 트럼프 트위터와 전쟁 선포…"소셜미디어 폐쇄할 것" KReporter2 2020.05.27 494
29625 미국인 49%만 "코로나19 백신 맞겠다"…'부작용' 우려 접종 꺼려 KReporter2 2020.05.27 421
29624 코로나 직격탄…보잉, 수요 급감에 1만2000명 감원 KReporter2 2020.05.27 425
29623 美 “홍콩 특별지위 ‘철퇴’” vs 中 “보안법 강행” KReporter2 2020.05.27 172
29622 미국인의 1/3 불안장애및 우울증 코비드19으로 급속히 증가 KReporter2 2020.05.26 876
29621 재택 명령전 시애틀 지역 주택 가격 전국에서 2번째로 상승중 KReporter2 2020.05.26 996
29620 시애틀 발라드 지역 아시안상대 인종차별 용의자 체포 KReporter2 2020.05.26 654
29619 美 사망자 10만 넘어…방역 최대 걸림돌 트럼프 KReporter2 2020.05.26 608
29618 미 의원, 한미상호방위조약 등 조약탈퇴 제약법안 발의 KReporter2 2020.05.26 326
29617 미 대선 화두 떠오른 '경제'…3분기 반등에 긴장하는 바이든 KReporter2 2020.05.26 357
29616 "숨 쉴 수 없다" 호소에도...美경찰은 꿈쩍 않고 흑인 목을 밟았다 KReporter2 2020.05.26 735
29615 머스크의 원대한 꿈 이뤄질까···미국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D-1 KReporter2 2020.05.26 417
29614 환자들이 어디에 있나? 코로나우려로 의사 진료 피하고 있어 KReporter2 2020.05.25 1278
29613 킹, 스노호미쉬, 피어스 6월 1일 2단계 오픈 할 수 없어 KReporter2 2020.05.25 2005
29612 미국에서 왔습니다, 'K방역'이 성공한 이유가 이거군요 KReporter2 2020.05.25 940
29611 우편함에 꽂힌 美재난지원금 너도나도 슬쩍 KReporter2 2020.05.25 1126
29610 美 교환학생 가기 어려워진다‥J-1 비자 규제 발표 임박 KReporter2 2020.05.25 571
29609 WSJ "美경제 바닥 지났다…소비 늘고 부동산 회복세" KReporter2 2020.05.25 657
29608 CDC "식당 문닫아 굶주린 쥐, 공격행동 주의하라" KReporter2 2020.05.25 434
29607 백악관 백신개발 책임자 몬세프 슬라위, 커지는 이해충돌 논란 KReporter2 2020.05.25 296
29606 코로나 사망자 10만명 육박하는데,트럼프,지금 당장 교회 열라 KReporter2 2020.05.22 2112
29605 워싱턴주 수억달러 가짜 실업수당 손실, 나이지리아 국제 범죄 단체 소행 KReporter2 2020.05.22 1472
29604 이사콰 남성, 가짜 스몰비즈니스 대출 청구, 사기혐의로 기소 KReporter2 2020.05.22 1563
29603 시애틀의회, 우버등 딜리버리회사, 운전자에게 위험수당 지불 법안 KReporter2 2020.05.22 903
29602 '어린이 괴질' 대유행 조짐… 13개국서 급속 확산·성인도 걸려 KReporter2 2020.05.22 718
29601 미국 IT 기업들 "전문직 취업비자 유지해야"…트럼프에 서한 KReporter2 2020.05.22 547
29600 미친X, 멍청이, 미·중 사상 유래 없는 역대급 막말 전쟁 KReporter2 2020.05.22 663
29599 미국 9주간 3860만명 실직,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244만건  KReporter2 2020.05.21 775
29598 워싱턴주 초,중,고 가을학기- 완전등교 거의 불가능한 쪽으로 가닥 KReporter2 2020.05.21 1901
29597 수영장, 호수에서 수영하는 것은 코비드19에 안전하나? KReporter2 2020.05.21 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