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hankook main.gif 

 

약 5 천여 가구의Sallal Water Association 이용 노스 벤드 주민들은 적어도 오는 10월 1일 까지 수돗물을 끓여 마셔야할 것으로 보인다. 금요일 오후 해당 지역 수도 샘플에서 이콜라이 바이러스가 발견되면서 내려진 결정이다.

 

지난 수요일 총 25 개의 샘플들이 채취되었고, 조사 결과 5 개에서 이 콜라이 바이러스가 발견되었다. 그 중 하나는 저수물로 해당 지역의 수도 시스템 전체에 공급되는 물이 담겨있는 곳에서 바이러스가 발견 되었다.

 

때문에 Sallal  수도를 이용하는 주민들은 물을 1 분동안 팔팔 끓인 후 식혀서 마시거나, 이를 닦고, 또한 설겆이 혹은 음식을 준비해야 한다. 해당 물은 샤워나 혹은 세탁에는 여전히 사용될 수 있다.

 

만약, 물을 사서 마시는 경우, 영수증을 지참하면Sallal 에서 환불 받을 수 있다. 환불은 현재 내려진 수도 오염 경고가 해제되고 난 이후에 지급되게 된다.

 

현재  Sallal water system 을 이용하는 Opstad Elementary과 Twin Falls Middle School 역시 물을 사서 마시거나 끓여마셔야 하는 상황은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해당 학교들은 현재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55 약탈자들 타깃될라"…美시위에 교민 가족들 전전긍긍 new KReporter2 2020.05.31 264
29654 경찰들도 무릎 꿇고 시위 동참…미 전역 뒤덮는 분노의 불길 new KReporter2 2020.05.31 207
29653 메트로 시애틀 지역 도시들 통행금지령 월요일 5시까지, 가게 약탈 행위 지속 new KReporter2 2020.05.31 393
29652 美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민간 탐사시대 개막 KReporter2 2020.05.30 400
29651 시애틀 통행금지령, I-5 폐쇄 file KReporter2 2020.05.30 2106
29650 월요일부터 22 카운티 소재 주 캠핑사이트 오픈 KReporter2 2020.05.29 1218
29649 워싱턴주 금요일 307명 코로나 확진자 확인 KReporter2 2020.05.29 945
29648 메트로 시애틀, 미용실/식당, 다음주부터 오픈할 가능성 높아, 외출 금지령 종료 KReporter2 2020.05.29 2636
29647 시애틀 블루(Seattle blue) 유학생활 ‘제2의 고향’ 시애틀 KReporter2 2020.05.29 1212
29646 美흑인사망 시위 생방송 중 CNN 기자 수갑 차고 연행 KReporter2 2020.05.29 737
29645 美코로나19 실업수당 '+75만원'…민주 "유지" vs 공화 "중단" KReporter2 2020.05.29 1228
29644 트위터의 용기, 트럼프의 보복에 '레드카드'로 맞불 KReporter2 2020.05.29 569
29643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절차 시작…WHO와도 끝내겠다" KReporter2 2020.05.29 226
29642 코로나 여파 캐나다 이민 절반 급감할 것…경제에 파장 KReporter2 2020.05.29 534
29641 미 경찰서도 불탔다…10여개 도시서 '흑인사망' 폭동·시위 KReporter2 2020.05.29 286
29640 워싱턴주 코로나 감염 갑자기 증가, 하루만에 358명 새로운 확진자 KReporter2 2020.05.28 1708
29639 코로나 내부고발자 벨링헴 아시아계 의사, 해고후 병원상대로 소송 KReporter2 2020.05.28 943
29638 스노호미쉬 2단계오픈 주정부에 신청, 피어스 카운티 미지수 KReporter2 2020.05.28 1003
29637 워싱턴주 가짜 실업수당 청구 3억달러 회수 KReporter2 2020.05.28 807
29636 美, 3조원대 돈세탁 북한인 28명 기소···역대 최대 규모 KReporter2 2020.05.28 603
29635 미국 중국군 관련 유학생 3000명 추방 검토 KReporter2 2020.05.28 739
29634 '분노가 폭동으로'…흑인 사망케한 미 경찰에 항의 시위 KReporter2 2020.05.28 429
29633 美해군,남중국해서 또 '자유항행' 작전…대중국 위력시위 KReporter2 2020.05.28 169
29632 트럼프 결국... 트위터 규제하는 행정명령 서명 KReporter2 2020.05.28 393
29631 워싱턴주 225명의 새로운 확진환자, 총 20,406명 확진 KReporter2 2020.05.27 1364
29630 접촉자 추적없이 재 오픈시 킹카운티 코로나 감염 급속히 늘어날 것 KReporter2 2020.05.27 1452
29629 보잉, 737맥스 기종 재생산 시작 렌튼 공장 KReporter2 2020.05.27 430
29628 시애틀 동물원 50세 고릴라 건강문제로 안락사 KReporter2 2020.05.27 218
29627 인슬리 주지사, 제한적 야외 종교 활동 허용 KReporter2 2020.05.27 765
29626 트럼프 트위터와 전쟁 선포…"소셜미디어 폐쇄할 것" KReporter2 2020.05.27 512
29625 미국인 49%만 "코로나19 백신 맞겠다"…'부작용' 우려 접종 꺼려 KReporter2 2020.05.27 432
29624 코로나 직격탄…보잉, 수요 급감에 1만2000명 감원 KReporter2 2020.05.27 434
29623 美 “홍콩 특별지위 ‘철퇴’” vs 中 “보안법 강행” KReporter2 2020.05.27 173
29622 미국인의 1/3 불안장애및 우울증 코비드19으로 급속히 증가 KReporter2 2020.05.26 882
29621 재택 명령전 시애틀 지역 주택 가격 전국에서 2번째로 상승중 KReporter2 2020.05.26 1023
29620 시애틀 발라드 지역 아시안상대 인종차별 용의자 체포 KReporter2 2020.05.26 672
29619 美 사망자 10만 넘어…방역 최대 걸림돌 트럼프 KReporter2 2020.05.26 616
29618 미 의원, 한미상호방위조약 등 조약탈퇴 제약법안 발의 KReporter2 2020.05.26 333
29617 미 대선 화두 떠오른 '경제'…3분기 반등에 긴장하는 바이든 KReporter2 2020.05.26 365
29616 "숨 쉴 수 없다" 호소에도...美경찰은 꿈쩍 않고 흑인 목을 밟았다 KReporter2 2020.05.26 754
29615 머스크의 원대한 꿈 이뤄질까···미국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D-1 KReporter2 2020.05.26 420
29614 환자들이 어디에 있나? 코로나우려로 의사 진료 피하고 있어 KReporter2 2020.05.25 1283
29613 킹, 스노호미쉬, 피어스 6월 1일 2단계 오픈 할 수 없어 KReporter2 2020.05.25 2026
29612 미국에서 왔습니다, 'K방역'이 성공한 이유가 이거군요 KReporter2 2020.05.25 960
29611 우편함에 꽂힌 美재난지원금 너도나도 슬쩍 KReporter2 2020.05.25 1155
29610 美 교환학생 가기 어려워진다‥J-1 비자 규제 발표 임박 KReporter2 2020.05.25 582
29609 WSJ "美경제 바닥 지났다…소비 늘고 부동산 회복세" KReporter2 2020.05.25 668
29608 CDC "식당 문닫아 굶주린 쥐, 공격행동 주의하라" KReporter2 2020.05.25 439
29607 백악관 백신개발 책임자 몬세프 슬라위, 커지는 이해충돌 논란 KReporter2 2020.05.25 300
29606 코로나 사망자 10만명 육박하는데,트럼프,지금 당장 교회 열라 KReporter2 2020.05.22 2113
29605 워싱턴주 수억달러 가짜 실업수당 손실, 나이지리아 국제 범죄 단체 소행 KReporter2 2020.05.22 1477
29604 이사콰 남성, 가짜 스몰비즈니스 대출 청구, 사기혐의로 기소 KReporter2 2020.05.22 1572
29603 시애틀의회, 우버등 딜리버리회사, 운전자에게 위험수당 지불 법안 KReporter2 2020.05.22 906
29602 '어린이 괴질' 대유행 조짐… 13개국서 급속 확산·성인도 걸려 KReporter2 2020.05.22 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