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ìë¼_191x88_191101.gif

 

시애틀 지역내 홈레스들은 비단 장기간 머물 수 있는 하우징 만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단기 하우징 역시 필요하다. 2019 년 시애틀에는 무려 11,000 명이 넘는 홈레스들이 생긴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은 모두 머물 곳을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레스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궁극적인 해결 방안은 물론 홈레스들이 장기적으로 머물 수 있는 숙소를 제공하는 것이다. 특히 장기로 머물 쉘터가 필요한 홈레스 들의 경우 플라이마우스 하우징(Plymouth Housing) 에 도움을 청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플라이마우스 하우징에 머무는 90퍼센트 이상의 홈레스들의 경우 장애가 있어 앞으로 오랜 기간동안 홈레스 상황을 벗어나기 힘든 사람들이다. 특히 의료 서비스가 필요한 싱글인 경우(특히 노인들) 플라이마우스 하우징에서 신체적 정신적 건강 치료를 장기간으로 받을 수 있다.

 

1980 년도부터 서비스를 제공해온 플라이마우스는 정신 질환을 겪고 있거나 혹은 다른 장애가 있는 경우 정상적인 생활을 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잘 이해하고 있다. 해당 빌딩에 거주하고 있는 홈레스들의 경우 94 퍼센트가 지속적으로 해당 쉘터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플라이마우스 하우징에 머무는 비용은 놀랍게 저렴하다. 이곳에서 일년을 거주하는 비용은 병원 응급실에서 3 일간 머무는 비용 혹은 감옥에서 3 개월간 머무는 비용과 같다.

 

장기 쉘터를 제공하는 것은 홈레스 문제에 큰 해결 방안 중 하나지만 여전히 단기, 임시 쉘터의 필요성도 크다. 그 결과 최근 등장한 것이 바로 모바일 쉘터다. 모바일 쉘터는 홈레스들이 단기간 동안 머물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모바일 쉘터의 경우 전통적인 쉘터들에 비해 비용, 허가를 받는 용이성, 짧은 공사 기간 등 다양한 장점들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단기간 동안 개인의 소지품들을 없앨 필요 없이 머물 수 있게 해주는 옵션이 되기도 한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479 1990 년대 이례로 가장 핫한 직업 시장, 헌데 급여는 왜 그만큼 오르지 않는 것일까? KReporter 2019.12.07 350
28478 대낮에 집 앞마당에서 낯선 사람이 등에 칼을 꽂아? KReporter 2019.12.06 410
28477 킹 카운티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셀러의 마켓? KReporter 2019.12.06 214
28476 2018 년 3 천여건의 성 폭행 사건 발생한 우버, 몇 건은 시애틀에서 KReporter 2019.12.06 206
28475 워싱턴 주 주민들 배심원 사기 조심! KReporter 2019.12.06 373
28474 다가오는 겨울철 대비 재설 차량 시범 운전 KReporter 2019.12.06 107
28473 美자산운용사 "소프트뱅크, 위워크로 최후의 승자 될 것" KReporter 2019.12.06 146
28472 지구촌 홍역 비상…작년에 14만명 넘게 숨졌다 KReporter 2019.12.06 58
28471 '상원도 속도전 공감대' 美의회, 트럼프 탄핵표결 속전속결 기류 KReporter 2019.12.06 120
28470 美디즈니월드 야심작 '스타워즈 어트랙션' 가동 첫날부터 고장 KReporter 2019.12.06 52
28469 "美정부, 아마존 해외사이트 '악명 높은 시장'으로 지정 검토" KReporter 2019.12.06 129
28468 시애틀 에서 노로 바이러스 감염 환자 43 명 발생 KReporter 2019.12.05 339
28467 또 한번 고마워요 리차드 셔먼! KReporter 2019.12.05 324
28466 오는 1월 부터 최고 18 주 까지 유급 병가 시행 시작되는 워싱턴 주 KReporter 2019.12.05 371
28465 시애틀 파이니어 스퀘어의 주차장, 미국에서 가장 쿨한 주차장으로 선정 KReporter 2019.12.05 426
28464 시애틀, 더이상 최고 커피 타운 아니다? KReporter 2019.12.05 357
28463 미국 최고 주 워싱턴 주? file KReporter 2019.12.05 516
28462 美 20세 대학생, 아이오와주 사상 최연소 여성 선출직 공무원 KReporter 2019.12.05 216
28461 인스타그램 "신규 계정 개설 때 나이 입력 요구" KReporter 2019.12.05 102
28460 美 실업수당 청구 2주째 감소…7개월만에 최저치 KReporter 2019.12.05 20
28459 美 무역적자 두 달째 감소…"對中 관세부과 영향" KReporter 2019.12.05 25
28458 美 진주만 기지서 해군 병사 총격…국방부 직원 2명 사망 KReporter 2019.12.05 87
28457 땡스기빙 주말 소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file KReporter 2019.12.04 104
28456 이스트 타코마 수도 본관 파손 KReporter 2019.12.04 87
28455 무료 어플리케이션 다운받으면 생명을 살릴 수도.. KReporter 2019.12.04 239
28454 워싱턴 주 전자 담배 상품 규제 영구화 되나? KReporter 2019.12.04 240
28453 그린 빌딩 솔루션? KReporter 2019.12.04 101
28452 너무 위험한 킹 카운티 법원 주변 도로? 대체 방법은 입구 폐쇄뿐? KReporter 2019.12.04 118
28451 "영어가 모국어 아닌 학생들의 장기 학업성취도, 원어민 이상" KReporter 2019.12.04 248
28450 래퍼 황당 발언에…뉴욕, '처녀성 검사 금지법' 美최초로 추진 KReporter 2019.12.04 150
28449 스타벅스, 中 시장에서 미국식 성장 따라가나 KReporter 2019.12.04 100
28448 그는 한국계"…美텍사스 주의원, 인종차별 발언에 정계은퇴 KReporter 2019.12.04 195
28447 교황, 미성년자 성학대 은폐 의혹 美 뉴욕주 주교 사표 수리 KReporter 2019.12.04 68
28446 전염성 강한 인체파생물질 담겨있다는 문구 쓰여진 박스, 노스 벤 극장 앞에 놓여, 열어보니? KReporter 2019.12.03 220
28445 사운더스 열차에 2 명 치어 사망, 열차 운행에 차질 빚어 KReporter 2019.12.03 245
28444 앞으로 독감 감염 위험 높은 사람들은 예방 주사 반드시 맞게해 KReporter 2019.12.03 182
28443 잦은 폭력 사건 발생으로 킹 카운티 법원 입구 폐쇄 KReporter 2019.12.03 87
28442 미국내에서 풋볼 팬들에게 10 번째로 좋은 도시 시애틀? KReporter 2019.12.03 126
28441 코스믹 크리스프 사과 데뷰! KReporter 2019.12.03 161
28440 美, '에어버스 보조금'에 대한 보복관세 고수 KReporter 2019.12.03 86
28439 美애틀랜타 국제공항에 한국 홍보 성탄 트리 등장 KReporter 2019.12.03 149
28438 美정부, 모든 출입국자 '얼굴촬영' 의무화 추진…美시민도 포함 KReporter 2019.12.03 224
28437 2년만에 '로켓맨' 꺼낸 트럼프, 무력사용까지 거론 '대북경고장' KReporter 2019.12.03 105
28436 美사이버먼데이 역대최대 11조원 쇼핑…심야 '폭풍클릭' KReporter 2019.12.03 128
28435 동부 지역에서 발생한 눈 폭풍우로 시택 공항 비행기 스케줄 차질 초래해.. KReporter 2019.12.02 330
28434 출퇴근 시간, 도로에서 많은 시간 소비하고 있는 시애틀 리어들.. KReporter 2019.12.02 166
28433 시스템 오류로 100 건이 넘는 페리 중복 예약 KReporter 2019.12.02 65
28432 마운트 레이니어에 진도 3.6의 지진 감지 KReporter 2019.12.02 191
28431 담배 소비보다 마리화나 소비 더 높은 시애틀 KReporter 2019.12.02 174
28430 기록적인 건조한 날씨 나타난 시애틀의 11월, 이대로 지속될까? KReporter 2019.12.02 246
28429 유튜브 CEO "우리 애들에겐 일반유튜브 대신 유튜브키즈만 허락" KReporter 2019.12.02 145
28428 트럼프 재선캠프, 블룸버그 기자들에 취재 제한키로 KReporter 2019.12.02 52
28427 美 비행기 추락사고로 건강업체 창업자 가족 4대 참변 KReporter 2019.12.02 330
28426 美 밀워키 고교 교실서 총기 위협한 학생, 경찰관 총에 맞아 KReporter 2019.12.02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