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ìë¼_191x88_191101.gif

 

시애틀 지역내 홈레스들은 비단 장기간 머물 수 있는 하우징 만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단기 하우징 역시 필요하다. 2019 년 시애틀에는 무려 11,000 명이 넘는 홈레스들이 생긴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은 모두 머물 곳을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레스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궁극적인 해결 방안은 물론 홈레스들이 장기적으로 머물 수 있는 숙소를 제공하는 것이다. 특히 장기로 머물 쉘터가 필요한 홈레스 들의 경우 플라이마우스 하우징(Plymouth Housing) 에 도움을 청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플라이마우스 하우징에 머무는 90퍼센트 이상의 홈레스들의 경우 장애가 있어 앞으로 오랜 기간동안 홈레스 상황을 벗어나기 힘든 사람들이다. 특히 의료 서비스가 필요한 싱글인 경우(특히 노인들) 플라이마우스 하우징에서 신체적 정신적 건강 치료를 장기간으로 받을 수 있다.

 

1980 년도부터 서비스를 제공해온 플라이마우스는 정신 질환을 겪고 있거나 혹은 다른 장애가 있는 경우 정상적인 생활을 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잘 이해하고 있다. 해당 빌딩에 거주하고 있는 홈레스들의 경우 94 퍼센트가 지속적으로 해당 쉘터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플라이마우스 하우징에 머무는 비용은 놀랍게 저렴하다. 이곳에서 일년을 거주하는 비용은 병원 응급실에서 3 일간 머무는 비용 혹은 감옥에서 3 개월간 머무는 비용과 같다.

 

장기 쉘터를 제공하는 것은 홈레스 문제에 큰 해결 방안 중 하나지만 여전히 단기, 임시 쉘터의 필요성도 크다. 그 결과 최근 등장한 것이 바로 모바일 쉘터다. 모바일 쉘터는 홈레스들이 단기간 동안 머물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모바일 쉘터의 경우 전통적인 쉘터들에 비해 비용, 허가를 받는 용이성, 짧은 공사 기간 등 다양한 장점들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단기간 동안 개인의 소지품들을 없앨 필요 없이 머물 수 있게 해주는 옵션이 되기도 한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749 워싱턴 주 다연발 소총 금지 법안 통과 가능성 높아, 백그라운드 체크도 강화 KReporter2 2020.01.20 161
28748 `유니콘 핵심` 개발인재 넘치는 시애틀…전공 상관없이 SW 교육 KReporter2 2020.01.20 227
28747 임신여성 미국 입국 까다로워진다 KReporter2 2020.01.20 361
28746 737맥스 위기' 보잉, 100억달러 차입 추진 KReporter2 2020.01.20 171
28745 미국, 7개국에 이민비자 제한 검토…입국금지 확대 KReporter2 2020.01.20 360
28744 미국인 51%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해야" KReporter2 2020.01.20 218
28743 인간의 노화엔 4가지 경로가 있다 KReporter2 2020.01.20 251
28742 시애틀 떠난 '킹 펠릭스', 애틀랜타와 마이너리그 계약 KReporter2 2020.01.20 95
28741 아마존 '핸드페이 결제혁명?'…"손바닥 결제 카드단말기 개발중" KReporter2 2020.01.19 369
28740 "세계 억만장자 2153명, 46억명 자산보다 더 많이 보유" KReporter2 2020.01.19 154
28739 NYT, 민주당 대선후보로 워런·클로버샤 지지…'둘다 여성' KReporter2 2020.01.19 67
28738 넷플릭스, 올해 콘텐츠에 20조원 투자…2028년엔 30조원 KReporter2 2020.01.17 198
28737 NYT "아카데미 작품상 레이스 '기생충' 포함 5파전 압축" KReporter2 2020.01.17 273
28736 올해 시애틀 지역 주택 시장 전망 낙관적, 지난해 워싱턴주 서부 주택시장 가격 오른 것으로, 킹카운티만 소폭 감소 KReporter2 2020.01.16 602
28735 다운타운 시애틀 반스 앤 노블 서점 폐점하게되 KReporter2 2020.01.16 340
28734 마이크로소프트 "2030년까지 탄소 배출 마이너스 달성할 것" KReporter2 2020.01.16 178
28733 상원 탄핵 심판 시작‥로버트 대법원장 심판 맡아 KReporter2 2020.01.16 172
28732 미 국무·국방장관 “한국, 방위비 더 많이 기여해야” WSJ 공동기고 KReporter2 2020.01.16 94
28731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중진공 KSC 시애틀 주목 KReporter2 2020.01.16 140
28730 미국 최고 주거지에 머서 아일랜드 9위 KReporter2 2020.01.15 537
28729 지금 시애틀은 다시 인두세 논쟁으로 KReporter2 2020.01.15 467
28728 내가 전화했었나?…술 마신 다음날 지워진 기억들 KReporter2 2020.01.15 271
28727 테슬라 주가 급등으로 머스크 연봉 4000억 될 듯 KReporter2 2020.01.15 187
28726 무역전쟁 다음은 기술전쟁?…미, 화웨이 규제 확대 추진 KReporter2 2020.01.15 77
28725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추가 관세 부과 '철회' KReporter2 2020.01.15 32
28724 애플, 시애틀 소재 AI (인공지능) 개발 스타트업 인수 KReporter2 2020.01.15 159
28723 하원, 트럼프 탄핵안 상원 넘겨…"탄핵 심판절차 21일 개시" KReporter2 2020.01.15 130
28722 시애틀 날씨 목요일 부터 호전 될 것으로 KReporter2 2020.01.15 259
28721 시애틀 지역 한파로 스티븐 패스와 골드바 지역하이웨이 2 도로 무기한 셧다운 KReporter2 2020.01.13 661
28720 美 법무장관 "애플, 플로리다 총격 '테러범' 아이폰 잠금 해제 협조해야" KReporter2 2020.01.13 418
28719 '위기의 보잉' 신임 CEO 캘훈 "좋아질 수 있다" KReporter2 2020.01.13 332
28718 시애틀…미국 도시 성장률 1위 KReporter2 2020.01.13 518
28717 시애틀 외인 투자기업 정치기부 제한 추진…"아마존 견제" KReporter 2020.01.13 159
28716 알래스카 고립된 미국 남성, 20여일 만에 극적 구조 KReporter 2020.01.13 312
28715 "K푸드 열풍 킬러아이템은 만두…뉴요커 점심 입맛 잡겠다" KReporter 2020.01.13 425
28714 NYT, 내주 민주당 지지후보 발표…美매체 공개선언 본격화 KReporter 2020.01.13 74
28713 흑인 주자' 코리 부커, 미국 민주당 대선 레이스 중도하차 KReporter 2020.01.13 139
28712 트럼프, 김정은에 생일축하로 손짓…'톱다운해법' 교착 뚫을까 KReporter 2020.01.10 228
28711 북미 재무책임자 97% "올해 미국 경기 둔화 전망" KReporter 2020.01.10 520
28710 미국 일자리 증가폭 둔화…12월 14만5천명 KReporter 2020.01.10 149
28709 솔레이마니 복수위해 트럼프 위협한 미국 보안업체 직원 체포 KReporter 2020.01.10 368
28708 美다우, 고용둔화에도 장중 최고치…29,000선 '터치' KReporter 2020.01.10 79
28707 추락 우크라이나 여객기, 이란 미사일에 피격 추정 동영상 공개 KReporter2 2020.01.09 254
28706 앞으로 벨링햄의 주택에는 천연 가스 난방 사용 금지될 수도 KReporter 2020.01.09 492
28705 아직도 수백명의 시애틀 학생들의 예방 접종 부족해 KReporter 2020.01.09 74
28704 위태로운 소규모 비지니스 구원해 주는 시애틀 시 KReporter 2020.01.09 625
28703 눈내리는 날씨에 안전 운전 주의사항 KReporter 2020.01.09 495
28702 30 년 상환 모기지 율 또 떨어져, 3.64% KReporter 2020.01.09 243
28701 킹 카운티 내 A 형 간염 환자 증가추세 KReporter 2020.01.09 94
28700 트럼프 재선캠프, '이란 공습 홍보' 페이스북 광고 1천건 쏟아내 KReporter 2020.01.09 93
28699 이란 혁명수비대 "美기지 공격 성공적…본격 작전의 시작" KReporter 2020.01.09 64
28698 美 지난주 실업수당 21만4천건…9천건 감소 KReporter 2020.01.09 16
28697 아마존 보안회사 링 "고객 보안카메라 동영상 본 직원 4명 해고" KReporter 2020.01.09 117
28696 미국 입국 막힌 멕시코 30대 남성, 국경 다리서 극단적 선택 KReporter 2020.01.09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