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main.png

 

세계적으로 인기를 받고 있는 한국 핫도그 체인이 드디어 시애틀에도 입성한다. 청춘 핫도그는 현재 세계적으로 300 여곳의 점포를 보유하고 있을 만큼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미국내에는 이미 엘에이 디에고 등지에 분점들이 오픈되어 있다.

 

시애틀에는 차이나 타운 502 S King Street 상점이 들어서게 예정이다. 핫도그는 다양한 고기를 쌀가루 믹스에 발라 튀긴 상품이다. 튀김 옷은 팬코 빵가루 튀김 가루서 부터 한국 라면 다양한 종류가 있다. 만들어진 핫도그는 다양한 맛의 소스들과 함께 즐길 있다. 핫도그 맛은 쌀가루에 튀겨서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쫄깃 식감을 가지고 있다.

 

청춘 핫도그는 코리안 토푸 하우스 레스토랑 자리에 들어서게 된다. 레스토랑 면적은 그닥 크지 않지만 레스토랑 내부에는 앉아서 음식을 즐길 있는 공간 역시 마련될 예정이다.

 

창업 된지 4 년이 청춘 핫도그의 시애틀 입성은 이번이 처음이다. 처음 캘리포니아 곳으로 시작한 청춘 핫도그는 이제 이스트 코스트와 퍼시픽 노스웨스트 지역까지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357 개 공원과 트레일 인근, 차량 절도 급증 new KReporter 2019.11.20 47
28356 땡큐 리차드 셔먼! 로컬 푸드 뱅크에 음식 기부해 new KReporter 2019.11.20 30
28355 시애틀로 이주 계획? 렌트비가 가장 크게 인상된 지역은 어디? new KReporter 2019.11.20 73
28354 수요일 밤, 시애틀에서 북극 광 볼 수 있을 것으로 new KReporter 2019.11.20 76
28353 알라스칸 웨이 고가, 그 조각을 소지하고 싶다면? KReporter 2019.11.20 121
28352 15 세 성매매 피해 소녀 구출한 켄트 경찰 KReporter 2019.11.20 277
28351 모든 여성들은 다 죽여버리겠다 협박한 남성에게 총기 돌려준 워싱턴 주 판사? KReporter 2019.11.20 231
28350 "엡스타인 숨진 날 당직 교도관들, 잠자거나 온라인쇼핑" KReporter 2019.11.20 172
28349 트럼프 집권후 유학생 이탈로 美경제 118억弗 손실" KReporter 2019.11.20 195
28348 美흡연율 13.7%로 역대 최저…전자담배는 되레 늘어 KReporter 2019.11.20 64
28347 방탄소년단, 그래미상 후보 진출 불발…도전은 계속 KReporter 2019.11.20 59
28346 테슬라 첫 '전기트럭' 곧 공개…"가격 5만달러 미만" KReporter 2019.11.20 163
28345 전국적으로 홈레스 문제 해결 방안 필요한 미국 KReporter 2019.11.19 157
28344 톨비가 $1,066? 자동차 탭도 만료? KReporter 2019.11.19 329
28343 살모넬라 균 감염 위험으로 고양이 사료 리콜 처리 KReporter 2019.11.19 42
28342 앞으로 맑은 날씨 예상되는 시애틀 KReporter 2019.11.19 276
28341 교통 악몽, 5 번고속도로 무려 13 시간 체증 KReporter 2019.11.19 333
28340 자녀들의 대학 등록 자금 마련 기회, 워싱턴 529 플랜 KReporter 2019.11.19 215
28339 스포캔에서 시애틀까지 버스 이용요금이 단 $10? KReporter 2019.11.19 284
28338 中 돼지고깃값 급등에 식물성 육류 급부상…업계 경쟁 '가열' KReporter 2019.11.19 78
28337 美 기술주 10년만의 최대 상승장…반도체 종목 '두각' KReporter 2019.11.19 105
28336 미국서 대박난 틱톡, `안보위협 논란'에 中과 거리두기 KReporter 2019.11.19 109
28335 美기업들, 성추문·경영부진 CEO에 거액 퇴직금 횡행 KReporter 2019.11.19 34
28334 美라스베이거스 총격 부상자 2년만에 숨져…사망자 59명째 KReporter 2019.11.19 92
28333 시애틀 아동병원 곰팡이균 감염 환자 총 14 명 KReporter 2019.11.18 51
28332 새로운 고등학교 졸업학위 취득 가능해진 워싱턴 주 KReporter 2019.11.18 208
28331 미국 장기 상환 모기지 이율 상승해 KReporter 2019.11.18 222
28330 美 샌디에이고서 아빠가 아내·아들에 총격…일가족 5명 숨져 KReporter 2019.11.18 198
28329 美 잇단 총격사건 비상…학교·주택가 가리지 않고 불안 고조 KReporter 2019.11.18 114
28328 美댈러스 코리언 페스티벌에 12만 인파…어가행렬엔 시장부부도 KReporter 2019.11.18 135
28327 "채식버거에 고기 기름 묻어"…美채식주의자 버거킹 고소 KReporter 2019.11.18 149
28326 '학력·경력 위조 논란' 미나 장 美국무부 부차관보 사임 KReporter 2019.11.18 130
28325 스위디쉬(Swedish)간호사들과, 헬스 케어 종사자들 파업 결정 KReporter 2019.11.16 438
28324 화려한 PCC 그로서리 지점, 시애틀 발라드에 오픈 KReporter 2019.11.16 302
28323 전자 담배 흡연, 폐 질환과 연관성 확인한 킹 카운티 KReporter 2019.11.16 217
28322 제프 베조스 재치고 세계 최고 부자 자리 탈환한 빌 게이츠 KReporter 2019.11.16 210
28321 라이드쉐어 차량 이용 중 사고 발생시 주의 사항 KReporter 2019.11.16 192
28320 유스 홈레스 줄이는 방안, 호주에서 영입하려는 킹 카운티? KReporter 2019.11.16 126
28319 '트럼프 뇌물죄' 콕 찍은 美민주, 탄핵전략 궤도수정 KReporter 2019.11.15 277
28318 "주말에만 단 것 폭식해도 염증성 장 질환 유발" KReporter 2019.11.15 333
28317 美뉴저지주 "우버 운전사는 근로자…체납 세금 내라" KReporter 2019.11.15 208
28316 美고교 총격범, 16초만에 잘 모르는 학생 5명에 무차별 총격 KReporter 2019.11.15 246
28315 아마존, 11조원 클라우드 사업 관련 美 국방부에 소송 예고 KReporter 2019.11.15 125
28314 오는 2021 년도 부터 스노호미쉬 카운티 버스 노스게이트 라이트 레일까지 운행할 수도 KReporter 2019.11.14 402
28313 이제 X 성으로 워싱턴 주 신분증 발급 가능해 KReporter 2019.11.14 495
28312 자폐 학생, 화장실 변기 위에 책상 놓고 격리한 벨링햄 학교 KReporter 2019.11.14 347
28311 페이스 북 코스트코 쿠폰 사기 주의 KReporter 2019.11.14 177
28310 시애틀에서 나의 반쪽 찾기? KReporter 2019.11.14 399
28309 미국에서 가장 우울한 도시 시애틀? KReporter 2019.11.14 569
28308 금의환향한 류현진 "추신수와 같은 팀? 특별할 것 같다" KReporter 2019.11.14 249
28307 마이크로소프트, 싱가포르에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의 체험센터 개소 KReporter 2019.11.14 160
28306 美노스웨스턴대학 학생신문, 시위 학생 사진 보도로 논란 KReporter 2019.11.14 132
28305 미국 직장인 42% "일터에서 정치 문제로 의견충돌 경험" KReporter 2019.11.14 95
28304 美 LA 북서쪽 샌타클라리타 고교서 총격…최소 6명 부상 KReporter 2019.11.14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