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ê²½ëëë¹ì_191x130_191108.gif

 

최근 미국에서 자녀들의 스포츠 교육을 시키는 부모들의 가장 걱정 거리는 바로 뇌진탕이다. 풋볼 혹은 축구, 농구 서로 신체적 접촉이 많은 스포츠들의 경우 뇌진탕의 위험이 더욱 크기 때문이다. 때문에 자녀들을 부모들은 해당 스포츠들을 자녀들에게 교육시킬 언제 시작하는 것이 가장 적기인지 궁금해 하고 있다.

 

아래는 스포츠 활동으로 인한 뇌진탕 발생 여부에 대한 조사 결과다.

십대 소녀들의 경우 뇌진탕이 발생할 확률이 더욱 높다.

하키 공격 저지 금지는 13 이하 아이들에게 뇌진탕이 발생할 확률을 줄여준다.

태클 풋볼에서 접촉을 줄이는 것도 뇌진탕 발생 확률을 줄일 있다.

 

운동하는 자녀들을 부모들의 경우 흔하게 하는 질문 하나는 아이가 뇌진탕이 걸릴 경우 50 대가 되면 치매가 발생할까 하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질문에 대한 대답은 노우. 하지만 뇌진탕 발생이 잦은 경우 그것이 장기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스포츠들의 위험성 때문에 아이들을 활발하지 않게 키우는 것은 더욱 좋지 않다. 운동활동을 하는 아이들에게 다른 아이들과 충돌시에 적절하게 대처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것이 중요하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468 시애틀 에서 노로 바이러스 감염 환자 43 명 발생 KReporter 2019.12.05 187
28467 또 한번 고마워요 리차드 셔먼! KReporter 2019.12.05 161
28466 오는 1월 부터 최고 18 주 까지 유급 병가 시행 시작되는 워싱턴 주 KReporter 2019.12.05 198
28465 시애틀 파이니어 스퀘어의 주차장, 미국에서 가장 쿨한 주차장으로 선정 KReporter 2019.12.05 318
28464 시애틀, 더이상 최고 커피 타운 아니다? KReporter 2019.12.05 275
28463 미국 최고 주 워싱턴 주? file KReporter 2019.12.05 390
28462 美 20세 대학생, 아이오와주 사상 최연소 여성 선출직 공무원 KReporter 2019.12.05 177
28461 인스타그램 "신규 계정 개설 때 나이 입력 요구" KReporter 2019.12.05 79
28460 美 실업수당 청구 2주째 감소…7개월만에 최저치 KReporter 2019.12.05 16
28459 美 무역적자 두 달째 감소…"對中 관세부과 영향" KReporter 2019.12.05 21
28458 美 진주만 기지서 해군 병사 총격…국방부 직원 2명 사망 KReporter 2019.12.05 71
28457 땡스기빙 주말 소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file KReporter 2019.12.04 99
28456 이스트 타코마 수도 본관 파손 KReporter 2019.12.04 84
28455 무료 어플리케이션 다운받으면 생명을 살릴 수도.. KReporter 2019.12.04 229
28454 워싱턴 주 전자 담배 상품 규제 영구화 되나? KReporter 2019.12.04 223
28453 그린 빌딩 솔루션? KReporter 2019.12.04 98
28452 너무 위험한 킹 카운티 법원 주변 도로? 대체 방법은 입구 폐쇄뿐? KReporter 2019.12.04 106
28451 "영어가 모국어 아닌 학생들의 장기 학업성취도, 원어민 이상" KReporter 2019.12.04 241
28450 래퍼 황당 발언에…뉴욕, '처녀성 검사 금지법' 美최초로 추진 KReporter 2019.12.04 143
28449 스타벅스, 中 시장에서 미국식 성장 따라가나 KReporter 2019.12.04 98
28448 그는 한국계"…美텍사스 주의원, 인종차별 발언에 정계은퇴 KReporter 2019.12.04 181
28447 교황, 미성년자 성학대 은폐 의혹 美 뉴욕주 주교 사표 수리 KReporter 2019.12.04 65
28446 전염성 강한 인체파생물질 담겨있다는 문구 쓰여진 박스, 노스 벤 극장 앞에 놓여, 열어보니? KReporter 2019.12.03 214
28445 사운더스 열차에 2 명 치어 사망, 열차 운행에 차질 빚어 KReporter 2019.12.03 239
28444 앞으로 독감 감염 위험 높은 사람들은 예방 주사 반드시 맞게해 KReporter 2019.12.03 179
28443 잦은 폭력 사건 발생으로 킹 카운티 법원 입구 폐쇄 KReporter 2019.12.03 86
28442 미국내에서 풋볼 팬들에게 10 번째로 좋은 도시 시애틀? KReporter 2019.12.03 123
28441 코스믹 크리스프 사과 데뷰! KReporter 2019.12.03 154
28440 美, '에어버스 보조금'에 대한 보복관세 고수 KReporter 2019.12.03 85
28439 美애틀랜타 국제공항에 한국 홍보 성탄 트리 등장 KReporter 2019.12.03 146
28438 美정부, 모든 출입국자 '얼굴촬영' 의무화 추진…美시민도 포함 KReporter 2019.12.03 219
28437 2년만에 '로켓맨' 꺼낸 트럼프, 무력사용까지 거론 '대북경고장' KReporter 2019.12.03 101
28436 美사이버먼데이 역대최대 11조원 쇼핑…심야 '폭풍클릭' KReporter 2019.12.03 125
28435 동부 지역에서 발생한 눈 폭풍우로 시택 공항 비행기 스케줄 차질 초래해.. KReporter 2019.12.02 326
28434 출퇴근 시간, 도로에서 많은 시간 소비하고 있는 시애틀 리어들.. KReporter 2019.12.02 164
28433 시스템 오류로 100 건이 넘는 페리 중복 예약 KReporter 2019.12.02 63
28432 마운트 레이니어에 진도 3.6의 지진 감지 KReporter 2019.12.02 187
28431 담배 소비보다 마리화나 소비 더 높은 시애틀 KReporter 2019.12.02 170
28430 기록적인 건조한 날씨 나타난 시애틀의 11월, 이대로 지속될까? KReporter 2019.12.02 244
28429 유튜브 CEO "우리 애들에겐 일반유튜브 대신 유튜브키즈만 허락" KReporter 2019.12.02 145
28428 트럼프 재선캠프, 블룸버그 기자들에 취재 제한키로 KReporter 2019.12.02 52
28427 美 비행기 추락사고로 건강업체 창업자 가족 4대 참변 KReporter 2019.12.02 324
28426 美 밀워키 고교 교실서 총기 위협한 학생, 경찰관 총에 맞아 KReporter 2019.12.02 94
28425 나토 회의 중에도 마음은 청문회에?…트럼프 "완벽한 수치" KReporter 2019.12.02 49
28424 부쩍 추워진 날씨, 파이프가 동파되는 현상을 막으려면? KReporter 2019.11.30 382
28423 시애틀 교육 이모저모 KReporter 2019.11.30 260
28422 미국 모기지 율, 조금 상승세 보여 KReporter 2019.11.30 256
28421 소포 도둑, 시애틀에서 가장 극성 KReporter 2019.11.30 331
28420 크리스탈 마운틴 스키, 스노우보드장 이번 주말 개장 KReporter 2019.11.30 81
28419 무료 헤어 스타일 서비스 받은 시애틀 홈레스들 KReporter 2019.11.30 109
28418 美추수감사절 악천후 주말까지…귀가인파 몰려 교통대란 불가피 KReporter 2019.11.29 322
28417 사이버외교사절단 美여대생 "왜곡 한국사 바로잡고 싶어요" KReporter 2019.11.29 224
28416 재미동포 구은희 교수, 생생하고 쉬운 한국어 교육 지침서 출간 KReporter 2019.11.29 113
28415 美하원, 내주 트럼프 '탄핵표결' 준비착수…성탄절 전 표결 목표 KReporter 2019.11.29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