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hankook main.gif

 

통상 10 월은 미국 노스웨스트 지역의 부동산 시장이 슬로우 한 시기다. 2019 년 올해 역시 예외 없이 슬로우한 부동산 시장이 10 월 나타났다. 10월 노스 웨스트 지역 부동산 시장에 매물 건 수는 총 14,379 건으로 지난 4월 이례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10 월달의 부동산 시장이 저조한 것은 매년 나타나는 흔한 현상이지만, 올해의 경우 특히 그 저조한 폭이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올해 나타나고 있는 부동산  매물 건수의 저하가 앞으로 새로운 흔한 현상이 될 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부동산 구매를 희망하고 있는 바이어들에게는 반갑지 않은 소식이다. 노스웨스트 지역에는 지속적으로 외부 지역에서 인구가 유입되고 있고, 부동산 매물은 줄어들고 있으며 부동산 가격은 상승하고 있는데, 이같은 현상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근 부동산 매물들은 평균 1.7 에서 2.3 개월 정도 안에 매매가 성사되는 것으로 나타나 시장이 안정세를 찾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게다가 지역내 경제 역시 탄탄하게 성장하고 있고, 직업 시장 역시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노스 웨스트 지역의 부동산 시장은 앞으로 안정적인 발란스를 찾은 시장 형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919 FDA, 메탄올 포함 손 소독제 리콜 new KReporter2 2020.07.13 233
29918 시애틀 지역, 스몰비즈니스 20% 연말까지 폐업전망 new KReporter2 2020.07.13 372
29917 '슈퍼 리치' 83명 "코로나19 회복위해 부자에 더 과세해야" 촉구 new KReporter2 2020.07.13 228
29916 트럼프 유학생 비자제한에 거센 반발…200개大·주정부들 소송 new KReporter2 2020.07.13 135
29915 캘리포니아가 멈췄다‥美 경제 회복 타격 우려 new KReporter2 2020.07.13 336
29914 "한국유학생, 미 입국 거부당해…새 비자제한 규정 적용" new KReporter2 2020.07.13 280
29913 트럼프 조카 폭로 책 14일 출간…법원 일시중지 명령 취소 new KReporter2 2020.07.13 74
29912 월가 베테랑 "증시 '이상 과열'… 개미들 빨리 탈출하라" KReporter2 2020.07.12 778
29911 트럼프는 왜 '공작 달인' 스톤을 풀어줬나…"11월 대선 활용" KReporter2 2020.07.12 265
29910 120년간 주식 투자 연평균 수익률 5.2%, 채권은 2.0% KReporter2 2020.07.12 308
29909 美교사들, 정부의 학교 재개방 압박에 반발…퇴직도 속출 KReporter2 2020.07.12 396
29908 트럼프·바이든, ‘공화당 35년 텃밭’ 텍사스서 초접전 KReporter2 2020.07.12 215
29907 워싱턴 주 코로나 감염 새 확진자 637명 KReporter2 2020.07.10 614
29906 워싱턴주도 온라인 수업만 하는 학교 유학생 추방정책에 부글부글 KReporter2 2020.07.10 1225
29905 시애틀 의회 대다수, 경찰 예산 50% 삭감에 동의 KReporter2 2020.07.10 325
29904 아마존 직원에 "틱톡 지워라" 5시간만에 번복, 美정부는 "中 SNS 퇴출" KReporter2 2020.07.10 568
29903 뉴욕~런던 3시간…초음속 항공기 10월 공개 KReporter2 2020.07.10 472
29902 유명 래퍼, SNS에 집 사진 올렸다 강도에 살해 당해 KReporter2 2020.07.10 1000
29901 제약회사 길리어드 “램데시비르 중증환자 사망율 62% 낮춰” KReporter2 2020.07.10 299
29900 영국, 2025년까지 5G 사업서 화웨이 전면 퇴출할 듯 KReporter2 2020.07.10 182
29899 워싱턴주 코로나 감염 새 확진자 640명 file KReporter2 2020.07.09 659
29898 대법원 "트럼프 재무기록 검찰에 넘겨야…면책 특권 없어" KReporter2 2020.07.09 347
29897 스타벅스 매장내 마스크 의무착용, 15일부터 KReporter2 2020.07.09 358
29896 박원순, 성추행 피소 후 숨진 채 발견, 외신들 깊은 관심 KReporter2 2020.07.09 362
29895 美캘리포니아주 "온라인 유학생 추방 중단" 법적대응 합류 KReporter2 2020.07.09 428
29894 美방산업체 기술 빼돌린 한국업체 임원 기소돼 KReporter2 2020.07.09 264
29893 미국, 일본에 스텔스 F-35 105대 매각 승인..."27.7조원 규모" KReporter2 2020.07.09 182
29892 방탄소년단 정규 4집, 상반기 미국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 KReporter2 2020.07.09 121
29891 미 신규확진 6만5천명 또 최다…휴스턴 시장 "통제불능 상태" KReporter2 2020.07.09 360
29890 프랑스서 20대 한국청년 인종차별당하고 흉기 찔려…3명 체포 KReporter2 2020.07.08 737
29889 워싱턴주 코로나 감염 확진자 521명 증가 KReporter2 2020.07.08 451
29888 유나이티드 항공, 3만6천여명 해고할 수도 KReporter2 2020.07.08 419
29887 Sur La Table 시애틀 회사 파산 신청 KReporter2 2020.07.08 831
29886 뒤뜰에 비행기가 추락했어요, 킷샙 카운티에서 KReporter2 2020.07.08 669
29885 시애틀 매리너스 코로나 감염, 무증상 확진자 3명으로 나와 KReporter2 2020.07.08 314
29884 하버드·MIT, '온라인 수업' 유학생 비자규제 저지 소송 KReporter2 2020.07.08 264
29883 美 법무부 “손정우 송환 막은 한국 법원 결정에 실망” KReporter2 2020.07.08 213
29882 트럼프, 대리시험으로 와튼스쿨 입학 KReporter2 2020.07.08 307
29881 미 코로나 하루 6만명 확진에도 나스닥은 또 사상 최고치 KReporter2 2020.07.08 123
29880 브룩스브라더스 너마저...'미국 대통령의 옷'도 코로나에 파산 신청 KReporter2 2020.07.08 214
29879 美하원 세출위, 국무 예산안 가결..."韓과 5년 단위 분담금 협정 맺어야" KReporter2 2020.07.08 58
29878 미 국무부, 도산 안창호 장녀 '미국의 영웅'으로 소개 KReporter2 2020.07.08 143
29877 험프백 고래, 머킬티오-위드비 구간 페리에 치여 사망한 것으로 KReporter2 2020.07.06 999
29876 워싱턴주 코로나 하루새 1087명 증가, 최악 기록 KReporter2 2020.07.06 1547
29875 시애틀 시의회, 고액 연봉 고용세금 통과, 역내 기업들 영향 받아 KReporter2 2020.07.06 570
29874 美 확진자 300만명도 넘었다…“미국은 자유낙하 중” KReporter2 2020.07.06 662
29873 백악관, “트럼프, 중국서 제조업 회귀 행정명령 검토” KReporter2 2020.07.06 422
29872 과학자들, WHO에 경고 “코로나 예방 수칙 바꿔라... 공기로도 전염” KReporter2 2020.07.06 647
29871 美당국자들 "너무 빨리 문 열었다…오히려 경제 발목" KReporter2 2020.07.06 867
29870 “날 위협했다” 흑인 남성 허위 신고한 백인 여성…美 검찰이 기소 KReporter2 2020.07.06 592
29869 코로나로 온라인 수업만 하는 학교에 재학인 유학생들, 미국 떠나야 KReporter2 2020.07.06 634
29868 CDC "美 코로나19 확진자 54%는 감염경로 몰라" KReporter2 2020.07.03 1855
29867 코로나 덕분에…美식료품 배달업체 '대박' KReporter2 2020.07.03 1450
29866 미 항공모함 레이건·니미츠, 中 훈련 중인 남중국해 급파 KReporter2 2020.07.03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