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main.gif

 

 

킹 카운티를 비롯해 시애틀 시 등 퓨젯 사운드 지역내 여러 정부 기관들은 팀 아이언 의원에 의해 제시되고 투표를 통해 승인된 안건 976 의 시행을 막기 위해 법정 소송을 걸었다.

 

법정 소송에는King County, the city of Seattle, the Port of Seattle, Washington State Transit Association, Amalgamated Transit Union Legislative Council of Washington, Garfield County Transportation Authority, Intercity Transit, Association of Washington Cities and civilian Michael Rogers 들이 뜻을 모아 참여했다. 이번 법정소송에 참여한 기관들은 안건 976 이 형편없이 만들어진 법안으로 헌법을 위반하는 규정이 수두룩하게 들어있는 규정이라며 비난했다.

 

기본적으로 안건 976 이 시행되게 되면 자동차 탭 비용으로 인한 수익이 크게 줄어들게 되어 그 손실이 수천만 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되어 이로인해 많은 사람들이 직업을 잃게되고 공공 서비스 공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게 반대의 주요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건이 통과될 경우 앞으로 6 년안에 총 4 빌리언 달러의 손해를 보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반면 팀 아이먼 의원은 부족한 재정의 경우 정부가 Rainy Day Fund 를 이용해 계획된 공사 프로젝트에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919 FDA, 메탄올 포함 손 소독제 리콜 KReporter2 2020.07.13 620
29918 시애틀 지역, 스몰비즈니스 20% 연말까지 폐업전망 KReporter2 2020.07.13 918
29917 '슈퍼 리치' 83명 "코로나19 회복위해 부자에 더 과세해야" 촉구 KReporter2 2020.07.13 510
29916 트럼프 유학생 비자제한에 거센 반발…200개大·주정부들 소송 KReporter2 2020.07.13 272
29915 캘리포니아가 멈췄다‥美 경제 회복 타격 우려 KReporter2 2020.07.13 746
29914 "한국유학생, 미 입국 거부당해…새 비자제한 규정 적용" KReporter2 2020.07.13 551
29913 트럼프 조카 폭로 책 14일 출간…법원 일시중지 명령 취소 KReporter2 2020.07.13 170
29912 월가 베테랑 "증시 '이상 과열'… 개미들 빨리 탈출하라" KReporter2 2020.07.12 868
29911 트럼프는 왜 '공작 달인' 스톤을 풀어줬나…"11월 대선 활용" KReporter2 2020.07.12 296
29910 120년간 주식 투자 연평균 수익률 5.2%, 채권은 2.0% KReporter2 2020.07.12 324
29909 美교사들, 정부의 학교 재개방 압박에 반발…퇴직도 속출 KReporter2 2020.07.12 423
29908 트럼프·바이든, ‘공화당 35년 텃밭’ 텍사스서 초접전 KReporter2 2020.07.12 230
29907 워싱턴 주 코로나 감염 새 확진자 637명 KReporter2 2020.07.10 631
29906 워싱턴주도 온라인 수업만 하는 학교 유학생 추방정책에 부글부글 KReporter2 2020.07.10 1241
29905 시애틀 의회 대다수, 경찰 예산 50% 삭감에 동의 KReporter2 2020.07.10 329
29904 아마존 직원에 "틱톡 지워라" 5시간만에 번복, 美정부는 "中 SNS 퇴출" KReporter2 2020.07.10 578
29903 뉴욕~런던 3시간…초음속 항공기 10월 공개 KReporter2 2020.07.10 481
29902 유명 래퍼, SNS에 집 사진 올렸다 강도에 살해 당해 KReporter2 2020.07.10 1029
29901 제약회사 길리어드 “램데시비르 중증환자 사망율 62% 낮춰” KReporter2 2020.07.10 300
29900 영국, 2025년까지 5G 사업서 화웨이 전면 퇴출할 듯 KReporter2 2020.07.10 183
29899 워싱턴주 코로나 감염 새 확진자 640명 file KReporter2 2020.07.09 664
29898 대법원 "트럼프 재무기록 검찰에 넘겨야…면책 특권 없어" KReporter2 2020.07.09 350
29897 스타벅스 매장내 마스크 의무착용, 15일부터 KReporter2 2020.07.09 359
29896 박원순, 성추행 피소 후 숨진 채 발견, 외신들 깊은 관심 KReporter2 2020.07.09 363
29895 美캘리포니아주 "온라인 유학생 추방 중단" 법적대응 합류 KReporter2 2020.07.09 429
29894 美방산업체 기술 빼돌린 한국업체 임원 기소돼 KReporter2 2020.07.09 266
29893 미국, 일본에 스텔스 F-35 105대 매각 승인..."27.7조원 규모" KReporter2 2020.07.09 183
29892 방탄소년단 정규 4집, 상반기 미국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 KReporter2 2020.07.09 125
29891 미 신규확진 6만5천명 또 최다…휴스턴 시장 "통제불능 상태" KReporter2 2020.07.09 361
29890 프랑스서 20대 한국청년 인종차별당하고 흉기 찔려…3명 체포 KReporter2 2020.07.08 741
29889 워싱턴주 코로나 감염 확진자 521명 증가 KReporter2 2020.07.08 453
29888 유나이티드 항공, 3만6천여명 해고할 수도 KReporter2 2020.07.08 421
29887 Sur La Table 시애틀 회사 파산 신청 KReporter2 2020.07.08 842
29886 뒤뜰에 비행기가 추락했어요, 킷샙 카운티에서 KReporter2 2020.07.08 671
29885 시애틀 매리너스 코로나 감염, 무증상 확진자 3명으로 나와 KReporter2 2020.07.08 314
29884 하버드·MIT, '온라인 수업' 유학생 비자규제 저지 소송 KReporter2 2020.07.08 265
29883 美 법무부 “손정우 송환 막은 한국 법원 결정에 실망” KReporter2 2020.07.08 216
29882 트럼프, 대리시험으로 와튼스쿨 입학 KReporter2 2020.07.08 310
29881 미 코로나 하루 6만명 확진에도 나스닥은 또 사상 최고치 KReporter2 2020.07.08 123
29880 브룩스브라더스 너마저...'미국 대통령의 옷'도 코로나에 파산 신청 KReporter2 2020.07.08 218
29879 美하원 세출위, 국무 예산안 가결..."韓과 5년 단위 분담금 협정 맺어야" KReporter2 2020.07.08 58
29878 미 국무부, 도산 안창호 장녀 '미국의 영웅'으로 소개 KReporter2 2020.07.08 147
29877 험프백 고래, 머킬티오-위드비 구간 페리에 치여 사망한 것으로 KReporter2 2020.07.06 999
29876 워싱턴주 코로나 하루새 1087명 증가, 최악 기록 KReporter2 2020.07.06 1548
29875 시애틀 시의회, 고액 연봉 고용세금 통과, 역내 기업들 영향 받아 KReporter2 2020.07.06 571
29874 美 확진자 300만명도 넘었다…“미국은 자유낙하 중” KReporter2 2020.07.06 664
29873 백악관, “트럼프, 중국서 제조업 회귀 행정명령 검토” KReporter2 2020.07.06 424
29872 과학자들, WHO에 경고 “코로나 예방 수칙 바꿔라... 공기로도 전염” KReporter2 2020.07.06 649
29871 美당국자들 "너무 빨리 문 열었다…오히려 경제 발목" KReporter2 2020.07.06 867
29870 “날 위협했다” 흑인 남성 허위 신고한 백인 여성…美 검찰이 기소 KReporter2 2020.07.06 594
29869 코로나로 온라인 수업만 하는 학교에 재학인 유학생들, 미국 떠나야 KReporter2 2020.07.06 636
29868 CDC "美 코로나19 확진자 54%는 감염경로 몰라" KReporter2 2020.07.03 1856
29867 코로나 덕분에…美식료품 배달업체 '대박' KReporter2 2020.07.03 1456
29866 미 항공모함 레이건·니미츠, 中 훈련 중인 남중국해 급파 KReporter2 2020.07.03 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