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기ì¸í¸_191123_210x99.gif

 

 

내년 1월 부터 워싱턴 주내 대부분의 근로자들은 유급으로 병가 혹은 가족 휴가를 받을 수 있게될 것으로 보인다. 유급으로 제공되는 휴가는 12 에서 18 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워싱턴 주는 미 전역에서 8번째로 유급 휴가를 제공하는 회사가 되었다. 유급 병가는 건강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사람들이나 혹은 가족중에 아픈 사람이 있어 케어가 필요한 사람들의 경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건강이 헤로운 가족 구성원들이 있는 경우 경제적으로도 어려움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유급 휴가는 이들의 경제 상황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나는 유급 휴가에 해당될 수 있나?

 

기본적으로 2019 년에 820 시간(일 주일에 16 시간 정도) 이상 근무한 사람이라면 누구든 유급 병가 혹은 가족 휴가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새로운 유급 병가는 오는 1월 부터 적용받을 수 있게 된다.

 

자신의 건강 상태로 인해 병가를 내는 경우는 일년에 최대 12 주 까지 병가를 제공 받을 수 있으며 이 밖에 다른 문제가 있는 경우 추가적으로 유급 휴가를 제공받을 수도 있게 된다. 유급 휴가는 일년에 18 주 까지 제공 받을 수 있게 된다. 휴가 기간 동안에는 급여의 일부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받을 수 있는 유급 병가는 한번에 다 사용할 필요는 없다. 예를 들면, 일주일에 하루를 방사선 치료를 받는데 사용하는 용도로 나눠서 사용할 수 있다.

 

그렇다면 현재 사용되고 있는 Family and Medical Leave Act와는 무슨 차이가 있을까? Family and Medical Leave Act 는 연간 12 주 까지 휴가를 제공 받을 수 있지만 휴가 기간동안에 급여는 제공되지 않는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082 488억짜리 佛저택 지하실에 30년된 시신…몸엔 칼찔린 흔적 new KReporter2 2020.08.12 447
30081 뉴질랜드, 지역사회 감염 재발에 사재기ㆍ총선 연기론까지 new KReporter2 2020.08.12 145
30080 뉴욕증시에서 중국기업 퇴출? 반대로 가는 시장 움직임 new KReporter2 2020.08.12 117
30079 텍사스, 시애틀에 설욕...추신수는 무안타 침묵 new KReporter2 2020.08.12 64
30078 미국인 부자, 표백제로 만든 ‘코로나 약’ 팔아···7명 사망 new KReporter2 2020.08.12 185
30077 미국 재정적자 10개월만에 3배 넘게 증가...코로나 지출 여파 new KReporter2 2020.08.12 131
30076 흑인 시위에 트럭 돌진한 KKK 지도자 징역 6년 new KReporter2 2020.08.12 109
30075 크루그먼 "트럼프 경기부양책은 돌팔이 처방" KReporter2 2020.08.11 662
30074 美 보수 싱크탱크 "도움 안되는 독일·일본·사우디와 동맹 끊어야" KReporter2 2020.08.11 293
30073 "총격 시늉에 대응 사격"…백악관 경호국 과잉대응 논란 KReporter2 2020.08.11 358
30072 워싱턴주 코비드19 새확진자 504명, 총 6만 4천 넘어 KReporter2 2020.08.11 386
30071 러시아 백신, 나라면 안맞는다. 美전문가들, 안전성 의문 KReporter2 2020.08.11 167
30070 백악관, 방위비 협상팀에 주한미군 감축 암시 지시 KReporter2 2020.08.11 89
30069 시애틀 경찰 중간 소득 15만 달러 넘어, 베스트 시애틀 경찰서장, 예산삭감후 은퇴 발표 KReporter2 2020.08.11 508
30068 애플 이어 테슬라도 주식 쪼갠다…6% 급등 KReporter2 2020.08.11 263
30067 바이든 러닝메이트 '해리스 선택'에 흑인단체 환호…"역사적 승리" KReporter2 2020.08.11 207
30066 트럼프, 공화 큰손 87세 카지노 갑부에 '왜 더 안내' 짜증 KReporter2 2020.08.10 761
30065 가정폭력 아버지, 경찰에 피살, 韓人 첫 NASA 우주인의 고백 KReporter2 2020.08.10 731
30064 러시모어산에 트럼프도?…NYT “백악관 조각 추가절차 작년 문의” KReporter2 2020.08.10 220
30063 켄트에서 '마스크 안썼다' 지적에 노인 때려 기절시킨 30대 KReporter2 2020.08.10 539
30062 트럼프 일방적 코로나 부양책에···민주당 “터무니없는 위헌 KReporter2 2020.08.10 355
30061 시카고 번화가서 폭동·약탈...경찰 부상 속출·100여명 체포 KReporter2 2020.08.10 201
30060 중국 공략 징검다리? 남중국해 인공섬에 낙하산 띄운 美 KReporter2 2020.08.10 194
30059 직원 다수와 성관계 맺은 맥도날드 전 CEO…470억 퇴직금 날리나 KReporter2 2020.08.10 489
30058 3분 만에 “나가셔야 합니다”…트럼프 퇴장, 긴박했던 순간 KReporter2 2020.08.10 418
30057 트럼프 열세지만 지지율 안정적…평균 40%대, CNN KReporter2 2020.08.07 680
30056 미국서 억만장자 불로소득세 발의…60% 세율 일회성 부과 KReporter2 2020.08.07 442
30055 태국 네티즌들 "트럼프씨, 태국이 '허벅지나라'라구요?" KReporter2 2020.08.07 755
30054 코로나 진앙이었던 뉴욕, 9월부터 다시 학교 문 연다 KReporter2 2020.08.07 478
30053 美 7월 일자리 176만개↑...증가세 주춤, 실업률도 10.2% KReporter2 2020.08.07 213
30052 美 실업수당 청구 119만건, 3월 이후 최저 기록 KReporter2 2020.08.06 367
30051 미 뉴욕주, '총기협회' 비리 포착…해체 요구 소송 KReporter2 2020.08.06 235
30050 미, 전세계 여행금지 경보 해제…한국 전역은 여행재고로 내려 KReporter2 2020.08.06 707
30049 12월초 미국 누적사망 30만명 전망…마스크 쓰면 7만 구해 KReporter2 2020.08.06 456
30048 11000 넘은 나스닥, 어떻게 대응할까…월가 구루의 조언 KReporter2 2020.08.06 311
30047 美 추가 경기부양 협상 좌초하나…'비관론' 확산 KReporter2 2020.08.06 572
30046 트럼프, 의약품 대외의존도 낮춘다…연방기관 미국산 구매 의무화 KReporter2 2020.08.06 94
30045 트럼프의 무차별 공격…선택 기로 놓인 中 기술기업들 KReporter2 2020.08.06 222
30044 미국 女의사들이 단체로 비키니 셀카 올리는 이유는? KReporter2 2020.08.05 1080
30043 레바논 폭발참사 원인두고 논란..."질산암모늄 관여 직원 가택연금" KReporter2 2020.08.05 284
30042 더 압박하기만 해봐, 무역합의 파기 카드 흔드는 중국 KReporter2 2020.08.05 497
30041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1차 시험 비행 성공 KReporter2 2020.08.05 120
30040 내년 초 코로나 백신 나올 것… 종말은 내년 말 KReporter2 2020.08.05 771
30039 먹지 말래도, 美 일부서 손세정제 마신 15명 입원, 4명 사망 KReporter2 2020.08.05 452
30038 폭발 사상자 5,000명 넘어서... "레바논 관료들은 위험성 6년전부터 알았다" KReporter2 2020.08.05 190
30037 트럼프 “두 번째 임기엔 동맹국들한테 방위비 더 받겠다” KReporter2 2020.08.05 229
30036 대기권 진입때 동물 배속에 있는 것처럼 으르렁 소리 들려 KReporter2 2020.08.04 750
30035 6월 미국 제조업 신규수주 6.2% 증가..."자동차 수요 급증" KReporter2 2020.08.04 261
30034 미·중, 영사관 폐쇄 이어 ‘기자 추방’ 맞불 놓나 KReporter2 2020.08.04 160
30033 숙박예약 사이트 부킹닷컴, 코로나 여파로 전세계 인력 25% 감원 KReporter2 2020.08.04 462
30032 트럼프, 韓 코로나19 사망자 통계에 "모를 일" 신빙성 의문 제기 KReporter2 2020.08.04 319
30031 美 경기회복 불안에… 안전자산 금값 사상 첫 2000달러 돌파 KReporter2 2020.08.04 156
30030 '뮬란', 북미·유럽 극장상영 포기하고 9월4일 디즈니+로 개봉 KReporter2 2020.08.04 162
30029 포드 새 CEO "경쟁자는 아마존·애플"…대변신 예고 KReporter2 2020.08.04 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