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2018년 좌초된 인두세 (head tax, 시애틀 소재 기업 고용인 한명당 275달러 세금을 회사에 징수) 논쟁이, 지난 11월 세번째 임기에 성공한 사회주의자 시애틀 시의원인 크샤마 사완트와 여러 진보 진영 시민 운동가들에 의해 재점화 되고 있다. 

 

인두세를 도입하고자 하는 배경에는 지난 십수년간 시애틀 지역에서만 5만 3천여명이 넘는 고용을 하고 있는 아마존 과 같은 거대기업의 성장으로 인해 나타난 여러 사회적 이슈들에 대해 대기업들에게 세금을 부과하여 그 문제를 해결하자는 취지다. 


높은 연봉의 하이텍 기업들과 아마존의 성장으로, 시애틀 지역의 집값은 미국 어느 대도시보다 가파르게 성장하였으며, 그로 인해 홈리스의 수가 증가가 두드러 지는등 많은 사회적 이슈가 나타났다. 2018년의 인두세는 시의회에 의해 9:0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되어 해마다 4천 7백만 달러의 세금을 시애틀에 소재하는 대기업에 징수하여, 저렴한 주택 건설및 홈리스 문제등 여러 사회이슈에 사용되어질 예정이었지만, 아마존등의 반대등으로 인해 결국 철회하게 되었다.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및 상하원 선거철이 다가옴에 따라, 선거철 전국적인 논쟁이 되는 여러 사회경제적인 이슈와 맞물려 시애틀 지역에선 2018년 인두세 법안과 비슷한 새로운 제안들이 제니 더칸 시애틀 시장을 포함해 시의원들, 심지어 킹카운티 행정 군수인 콘스탄틴등과 협력에 의해서, 어떤 형태로등 법안으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2018년의 인두세의 경우, 연간 총소득이 2천만달러가 넘는 고용주들에 한해, 고용인 한명당 275달러의 세금을 시애틀에 소재한 대기업이 내도록 고안 되었었지만, 아마존및 여러 회사들의 반대에 부딛혀 결국 시애틀 시의회는 2차 투표를 진행하여 7:2 로부결시켰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869 가구 유통업체 Pier 1 Imports 파산 신청 KReporter2 2020.02.17 440
28868 영미일 외신 모두 "한국 코로나 대응 잘한다" 칭찬 KReporter2 2020.02.17 273
28867 볼턴 "트럼프 대북정책 실패는 필연…중대한 실수 범했다" KReporter2 2020.02.17 137
28866 시애틀 구리동선 좀도둑 극성으로 가로등 소등 잦아 KReporter2 2020.02.17 233
28865 타코마는 지금 집값상승으로 골머리 KReporter2 2020.02.17 634
28864 워싱턴주 낚시 시즌 5월 23일 허용 KReporter2 2020.02.17 234
28863 시애틀, 산책하기 좋은 탑 도시들 순위에 KReporter2 2020.02.17 279
28862 美, 또 화웨이 옥죄기…中 미국산 반도체 장비 못 쓴다 KReporter2 2020.02.17 117
28861 베조스, 기후 변화 맞설 12조원 출연... '지구 기금' 출범 KReporter2 2020.02.17 113
28860 린우드에서 태권도 서북미 축제 2천명 참가 KReporter2 2020.02.13 374
28859 워싱턴주, 미국내 부유한 주 랭킹 몇위? KReporter2 2020.02.13 730
28858 커클랜드, 워싱턴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도시 KReporter2 2020.02.13 354
28857 버니 샌더스, 월요일 타코마 돔에서 캠페인 KReporter2 2020.02.13 128
28856 팀 아이맨, 워싱턴 주지사 도전 공화당 후보로 KReporter2 2020.02.13 138
28855 미국·영국 불협화음…"영국총리 내달 방미계획 취소" KReporter2 2020.02.13 105
28854 "화웨이, 북한과 거래했다"…거세지는 美 화웨이 압박 KReporter2 2020.02.13 238
28853 법무부 장관 "트럼프 트윗 때문에 일을 못하겠다" 공개 불평 KReporter2 2020.02.13 164
28852 WSJ "신종 코로나로 美 1분기 경제성장률 최대 0.5%p ↓" KReporter2 2020.02.12 409
28851 전 세계는 '기생충 열풍'···미·영·일 박스오피스 상위권·아시아는 재개봉 바람 KReporter2 2020.02.12 229
28850 샌더스 뜨자 美민주 지도부 울상…블룸버그가 구세주 KReporter2 2020.02.12 329
28849 65억달러 미신고 하버드대·예일대 조사 시작 - 외국자금 KReporter2 2020.02.12 176
28848 아마존 CEO, LA 베벌리힐스에 1946억원 짜리 대저택 구입 KReporter2 2020.02.12 347
28847 해피 클리너스 시애틀 상영, 한인 이민 1세의 애환 닮아 KReporter2 2020.02.11 343
28846 CIA의 후안무치한 암호해독기 장사, 한국 등 120개국 당해 KReporter2 2020.02.11 199
28845 샌더스, 민주 뉴햄프셔 경선서 승리 KReporter2 2020.02.11 92
28844 미 법무부, 워싱턴주 킹카운티 제소 - 이민정책 비협조 이유로 KReporter2 2020.02.11 371
28843 인공지능 시대 - 개인 프라이버시와 안전대책 - 시애틀 U 코스 무료강좌 KReporter2 2020.02.11 105
28842 킹카운티 재산세 증가할 것으로, 중간소득에 따라 일부 시민 재산세 면제 KReporter2 2020.02.11 242
28841 레이크 우드 여성 강도살인사건 KReporter2 2020.02.11 342
28840 스위디시 메디컬 센터 노조, 협상테이블로 복귀 KReporter2 2020.02.11 68
28839 시애틀 시의원 사완트 고발 당해 – 의회 사무실 불법적 사용 혐의 KReporter2 2020.02.11 73
28838 시애틀 포틀랜드 편도 $49 제트 스위트 X 취항 4월 2일부터 KReporter2 2020.02.10 433
28837 펜실베이니아주 전자 담배회사 Juul 소송 - 과도한 십대 상대 광고이유로 KReporter2 2020.02.10 255
28836 트럼프 2021년 예산안, 메디케어/메디케이드 삭감, 국방비 증액 KReporter2 2020.02.10 462
28835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아시안 차별 우려, 렌턴 중국계 여성 KReporter2 2020.02.10 530
28834 기생충, 아카데미 휩쓸어, 4관왕 각본상부터 작품상 KReporter2 2020.02.09 215
28833 아마존, 벨뷰에서 1만 5천여명 고용계획 KReporter2 2020.02.09 655
28832 '자녀 명문대 입학에 12억원 뇌물' 핌코 전 회장, 징역 9개월형 KReporter2 2020.02.09 282
28831 캐나다 한국인 교수 “바이러스 찔러 죽이는 마스크 개발” KReporter2 2020.02.09 500
28830 사기 조심하세요 - 환전 보이스 피싱, 케이시애틀에도 자주 올라와 file KReporter2 2020.02.09 551
28829 보잉 한인직원들 친목모임 결성, 멘토링등 커뮤니티 활동에 나서 file KReporter2 2020.02.09 519
28828 시애틀 아시안 아트 뮤지엄 재개장 KReporter2 2020.02.08 156
28827 방구석 세계여행 해볼까…‘여행 영화’ 6편 KReporter2 2020.02.08 361
28826 시애틀 여름 행사/콘서트 티켓 값쌀때 미리 주문 KReporter2 2020.02.06 448
28825 시애틀, 전세계 상업부동산 시장 17위 매김 KReporter2 2020.02.06 244
28824 15분에 15조 버는 베이조스, "직원들 휴식은 15분씩 딱 2번만" KReporter2 2020.02.06 631
28823 포드·벤츠 헌액된 '자동차 명예의 전당', 정몽구 회장 오른다 KReporter2 2020.02.06 139
28822 스위스 시계산업 정복한 애플워치… “1.5배 더 팔았다” KReporter2 2020.02.06 226
28821 미 민주 아이오와경선 후폭풍…샌더스 셀프 승리선언 '자중지란' KReporter2 2020.02.06 183
28820 킹카운티, 저소득자 렌트 주택위한 바우처 신청 받고 있어 KReporter2 2020.02.05 684
28819 에버렛 남성, 아동포르노, 사이버스토킹, 폭파위협 혐의로 체포 KReporter2 2020.02.05 341
28818 주지사 홍수 피해 우려로 비상사태 선포 - 19개 카운티 지역 KReporter2 2020.02.05 462
28817 노스벤드 지역 -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 격리장소로 KReporter2 2020.02.05 358
28816 미 FBI국장 "러시아, 올 대선도 개입 '정보전쟁' 계속" KReporter2 2020.02.05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