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2018년 좌초된 인두세 (head tax, 시애틀 소재 기업 고용인 한명당 275달러 세금을 회사에 징수) 논쟁이, 지난 11월 세번째 임기에 성공한 사회주의자 시애틀 시의원인 크샤마 사완트와 여러 진보 진영 시민 운동가들에 의해 재점화 되고 있다. 

 

인두세를 도입하고자 하는 배경에는 지난 십수년간 시애틀 지역에서만 5만 3천여명이 넘는 고용을 하고 있는 아마존 과 같은 거대기업의 성장으로 인해 나타난 여러 사회적 이슈들에 대해 대기업들에게 세금을 부과하여 그 문제를 해결하자는 취지다. 


높은 연봉의 하이텍 기업들과 아마존의 성장으로, 시애틀 지역의 집값은 미국 어느 대도시보다 가파르게 성장하였으며, 그로 인해 홈리스의 수가 증가가 두드러 지는등 많은 사회적 이슈가 나타났다. 2018년의 인두세는 시의회에 의해 9:0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되어 해마다 4천 7백만 달러의 세금을 시애틀에 소재하는 대기업에 징수하여, 저렴한 주택 건설및 홈리스 문제등 여러 사회이슈에 사용되어질 예정이었지만, 아마존등의 반대등으로 인해 결국 철회하게 되었다.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및 상하원 선거철이 다가옴에 따라, 선거철 전국적인 논쟁이 되는 여러 사회경제적인 이슈와 맞물려 시애틀 지역에선 2018년 인두세 법안과 비슷한 새로운 제안들이 제니 더칸 시애틀 시장을 포함해 시의원들, 심지어 킹카운티 행정 군수인 콘스탄틴등과 협력에 의해서, 어떤 형태로등 법안으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2018년의 인두세의 경우, 연간 총소득이 2천만달러가 넘는 고용주들에 한해, 고용인 한명당 275달러의 세금을 시애틀에 소재한 대기업이 내도록 고안 되었었지만, 아마존및 여러 회사들의 반대에 부딛혀 결국 시애틀 시의회는 2차 투표를 진행하여 7:2 로부결시켰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273 코로나19 누적 사망 20만명 넘어... "미국의 비참한 실패" new KReporter2 2020.09.22 127
30272 미 법무 "뉴욕·시애틀·포틀랜드 무정부 상태" 연방 지원 보류 new KReporter2 2020.09.22 299
30271 페이스북, 중국 가짜 계정 150개 적발…미 대선 관련 포함 new KReporter2 2020.09.22 71
30270 미네소타 간 트럼프, 백인 지지자들에게 "좋은 유전자" new KReporter2 2020.09.22 148
30269 긴즈버그의 깜짝 선물?... 美 민주당 때아닌 돈벼락 new KReporter2 2020.09.22 269
30268 美 전 부차관보 "韓, 미중 패권경쟁서 중립은 친중" new KReporter2 2020.09.22 50
30267 머스크 “한달내 완전 자율주행차, 3년내 2000만원대 전기차" new KReporter2 2020.09.22 104
30266 어린이 눈앞에서 다 벗은 어른들…덴마크의 파격적 '몸'교육 KReporter2 2020.09.21 784
30265 두개골에 전극 박은 실험용 원숭이…인간의 이기심 vs 불가피한 희생 KReporter2 2020.09.21 419
30264 뉴욕증시, 유럽 재봉쇄 우려에 하락…다우 1.84%↓ KReporter2 2020.09.21 155
30263 글로벌 은행들 ‘검은돈’ 거래 연루… 美 재무부 자료 파문 KReporter2 2020.09.21 143
30262 美 코로나 감염자 700만명…확산세·백신도 대선 변수 KReporter2 2020.09.21 212
30261 ‘제2 테슬라’ 니콜라 창업자, 사기 논란속 사퇴 KReporter2 2020.09.21 204
30260 美 대법관의 사망, 대선 판도 뒤흔든 까닭 KReporter2 2020.09.21 251
30259 긴즈버그의 유언 "후임 대법관은 차기 대통령이 지명해야" KReporter2 2020.09.21 167
30258 미 CDC “코로나19 공기로도 전염” 밝혔다가 사흘 만에 “실수”라며 철회 KReporter2 2020.09.21 238
30257 시애틀 호텔 전면 개관…정면 돌파 택한 롯데 신동빈 KReporter2 2020.09.18 1331
30256 시애틀, 산불 여파로 주말에도 '셋방 신세', 매리너스 KReporter2 2020.09.18 470
30255 美 국무차관 대만방문에 中 무력시위…군용기 18대 대만해협에 KReporter2 2020.09.18 248
30254 ‘시진핑 35년 절친’ 주중美대사 “코로나, 우한서 끝낼수 있었다” KReporter2 2020.09.18 413
30253 조용히 내리막길 탄 애플…2주만에 주가 22% 급락 KReporter2 2020.09.18 685
30252 허리케인 샐리로 기록적인피해, 주택가 악어 출몰 KReporter2 2020.09.18 441
30251 美, 20일부터 틱톡·위챗 다운로드 중단‥사용은 11월까지 KReporter2 2020.09.18 190
30250 美항공우주국에 해킹시도 급증..."코로나19 재택 여파" KReporter2 2020.09.18 164
30249 서울 불바다 되지만 北 선제공격, 美 대통령마다 망설였던 카드 KReporter2 2020.09.18 700
30248 美목사, 한인 여기자에게 "거세해줄까" 파문 KReporter2 2020.09.17 874
30247 빌 게이츠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마스크 얕봐 아쉽다” KReporter2 2020.09.17 298
30246 미 대형산불, 진화에 진전…실리콘밸리는 한 달만에 맑은 대기 KReporter2 2020.09.17 358
30245 미 FBI국장 "러, 바이든 겨냥한 허위정보로 대선개입 시도" KReporter2 2020.09.17 133
30244 코로나 속 산불에 허리케인 강타… 美 ‘3중 재해’ KReporter2 2020.09.17 176
30243 美 연방우체국, 백악관 압력에 마스크 6.5억장 배송 포기 KReporter2 2020.09.17 326
30242 트럼프, 대선후보 여론조사서 바이든 첫 추월… 1% 차이 박빙 KReporter2 2020.09.17 151
30241 뉴저지 “백만장자 세금 더 걷겠다” KReporter2 2020.09.17 94
30240 미 법원, USPS에 "우편물 배송 지연시키는 정책 중단하라" KReporter2 2020.09.17 306
30239 대만 놓고 격해지는 美中갈등, "실제적 위협" KReporter2 2020.09.16 362
30238 전 국민 무료ㆍ2회 접종 美당국 코로나 백신 배포 지침 마련 KReporter2 2020.09.16 719
30237 화마 피한 116년 역사 미 윌슨천문대 "물 한방울까지 동원" KReporter2 2020.09.16 267
30236 美연준, 제로금리 유지 발표에 '증시↓·채권 ↑' KReporter2 2020.09.16 238
30235 트럼프 “백신 10월중 배포” vs CDC “내년돼야 충분한 공급” 충돌 KReporter2 2020.09.16 174
30234 美연준, 경제 지표 개선에도 못 웃는 이유는 KReporter2 2020.09.16 108
30233 몸집 불리는 아마존, 미국·캐나다서 또 10만명 신규 채용…"눈부신 성장" KReporter2 2020.09.15 633
30232 MLB 시애틀 홈경기, 산불로 인한 공기 오염 탓에 장소 옮겨 개최 KReporter2 2020.09.15 305
30231 15초면 혈중산소포화도 측정, 애플워치6…보급형 모델도 첫선 KReporter2 2020.09.15 259
30230 멕시코 태평양 해안서 죽은 바다거북 351마리 발견 KReporter2 2020.09.15 410
30229 美 법무부, 니콜라 사기 의혹 조사…SEC와 공조 KReporter2 2020.09.15 188
30228 화이자 백신 임상시험서 피로·두통 등 부작용 KReporter2 2020.09.15 195
30227 미 서부 대형산불 연기, 동부 뉴욕·워싱턴까지 흘러가 KReporter2 2020.09.15 286
30226 비행기에서 젤리 먹으려 마스크 내렸다가…두 살배기 하차시킨 미국 항공사 KReporter2 2020.09.15 737
30225 MSD, 시애틀 제네틱스에 10억 달러 투자 KReporter2 2020.09.14 524
30224 맑았던 시애틀 하늘이…산불 연기에 질식한 미국 서부 KReporter2 2020.09.14 894
30223 "우리바다에서 나가" 미중에 말못하고 눈치만 본 아세안 KReporter2 2020.09.14 537
30222 고속도로 위 美청춘들의 떼창…운전대는 텅 비어있었다 [영상] KReporter2 2020.09.14 633
30221 트럼프주의자들, 마스크 반대 기상천외 궤변들 KReporter2 2020.09.14 346
30220 금성에 생명체 존재할 수도…구름에서 생명체 흔적 발견 KReporter2 2020.09.14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