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3월 25일 워싱턴주는 전날에 확진환자 122명 증가한 2,591명, 사망자수는 10명 증가한 133명으로 집계되었다. 

확진환자의 경우 최근 4일간 매일 200명 이상 증가한 것에 비해 122명으로 줄어든 수치이다. 

 

kiseho

미국 전역으로는 확진자수가 하루만에 1만 2천명 이상이 증가한 66,132명이며, 사망자수는 947명에 달한다. 주별로는 뉴욕 주가 가장 많은 확진자수인 30,841명, 다음으로 뉴저지 주 4,402명, 캘리포니아 2,998명, 워싱턴 주 2,591명, 미시건주 2,296명등이다. 

 

전 세계적으로  46만 8,523명이며, 중국 81,667명, 이탈리아 74,386명, 미국 66,132명, 스페인 49,515명, 독일 37,323명, 이란 27,017명, 프랑스 25,600명이다. 하루전 케이시애틀이 보도한 숫자와 비교해 보면, 중국은 76명 증가, 이탈리아 5,210명 증가, 미국 12,392명 증가, 스페인 9,630명 증가, 독일 4,337명 증가, 이란 2,206명 증가, 프랑스 2,978명 증가를 보여주고 있다. 

 

미국의 경우, 지난 4일간 각각 7천명, 1만명, 1만명, 1만 2천400명의 증가 추세를 보여주고 있어, 이런 추세라면 이틀내지 삼일안에 중국의 확진자수를 넘어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wa_corona.PNG

워싱턴주 매일 추가 확진자수  추세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150 경기부양 현금지급 사기꾼 극성, 전화및 이메일 피싱 new KReporter2 2020.03.28 544
29149 뉴욕 주 이틀 마다 두배로 확진자 증가, 워싱턴 주는 5일마다, CDC 세개주 여행 자제령 new KReporter2 2020.03.28 578
29148 3/28 코로나감염 확진 워싱턴주 4310명, 미국 12만2천명, 전세계 66만명 newfile KReporter2 2020.03.28 835
29147 3/27 코로나감염 확진 워싱턴주 3723명, 미국 10만2천명, 전세계 59만명 file KReporter2 2020.03.27 1560
29146 시애틀 한인회, 코로나 특별위원회 TF 구성 KReporter 2020.03.27 816
29145 트럼프 '코로나 경기부양법' 서명…2.2조 달러 살포작전 개시 KReporter 2020.03.27 770
29144 워싱턴 주 코로나 사망자, 4월 중순 최고치 찍을 가능성 있어 KReporter 2020.03.27 1098
29143 미국 코로나19 환자 10만명 돌파…1만명 넘긴 지 8일만 KReporter 2020.03.27 426
29142 홈스쿨링을 위한 온라인 학습 사이트 안내 KReporter 2020.03.27 441
29141 워싱턴 주 전역에서 4월 8일까지 낚시 전면 금지 KReporter 2020.03.27 416
29140 2조달러 규모 美 경기 부양책, 상원 이어 하원 통과 KReporter 2020.03.27 696
29139 시애틀 유명 레스토랑 코나키친 오너, 코로나 바이러스로 사망 KReporter 2020.03.27 1330
29138 저커버그, 코로나19 치료 연구에 305억원 기부 KReporter 2020.03.27 334
29137 센추리링크 필드, 육군 의료부대 배치 예정지로 고려 중 KReporter 2020.03.27 271
29136 찰스 왕세자에 이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KReporter 2020.03.27 199
29135 워싱턴 주, 의료 물자 부족 상황 심각 KReporter 2020.03.27 547
29134 시애틀 지역 레스토랑, 코로나 폐업 중 절도범 기승 KReporter 2020.03.27 842
29133 시애틀의 평균 가족 규모는? 전국 평균보다 낮아 KReporter 2020.03.26 772
29132 미국, 중국 넘어 코로나 감염 1위 국가 올라 KReporter 2020.03.26 546
29131 실업수당 신청자 일주일 새 28만 -> 330만 폭증 KReporter 2020.03.26 683
29130 워싱턴 주지사, 외출 금지령 연장 가능성 밝혀 KReporter 2020.03.26 1577
29129 뉴욕 하루새 100명 사망…"영안실도 다음주면 한계" KReporter 2020.03.26 1079
29128 '콜록콜록' 코로나19 장난에 미 매장서 4천만원어치 식품 폐기 KReporter 2020.03.26 1333
29127 워싱턴 주 필수 사업체, 여전히 채용 진행중 KReporter 2020.03.26 919
29126 워싱턴 주 39개 카운티 중 33개 카운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 KReporter 2020.03.26 819
29125 워싱턴 주, 코로나 관련 자원봉사자 여전히 부족 KReporter 2020.03.26 303
29124 알래스카 항공, 4,5월 항공편 70% 감편 KReporter 2020.03.26 248
29123 상원 통과된 경기 부양책 2조달러 KReporter2 2020.03.25 941
29122 스캐짓밸리 튤립 축제 취소 KReporter2 2020.03.25 321
» 3/25 코로나감염 워싱턴주 확진 2,591명, 사망 133명, 미국 확진 66,132명 file KReporter2 2020.03.25 878
29120 '코로나19 결집 효과' 트럼프 국정지지율 취임 후 최고치 KReporter 2020.03.25 861
29119 인슬리 주지사, 워싱턴 주 비닐봉투 금지 법안에 서명 KReporter 2020.03.25 1250
29118 보잉 737 맥스 5월부터 생산 재개 KReporter 2020.03.25 557
29117 코로나 바이러스에 맞서 변화하는 그로서리 스토어 file KReporter 2020.03.25 1542
29116 미국, 코로나19로 10대 아동 첫 사망 KReporter 2020.03.25 765
29115 "美, 올해 상반기 일자리 1400만개 사라질 수도" EPI KReporter 2020.03.25 884
29114 워싱턴 주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점수는? 휴대폰 GPS 데이터로 분석한 보고서 발표 KReporter 2020.03.25 927
29113 찰스 영국 왕세자 확진…하버드대 총장 부부도 감염 KReporter 2020.03.25 419
29112 시애틀 지역 8개의 인기 공원 주차장 폐쇄 KReporter 2020.03.25 597
29111 워싱턴 주 코로나 사망자 수, 독감 사망자 수 앞서 KReporter 2020.03.25 545
29110 스타벅스, 코로나 관련 종사자들에게 무료 커피 제공 KReporter 2020.03.25 359
29109 NBC "韓 코로나 검사비용이 0원이라니…" 감탄 KReporter2 2020.03.24 1137
29108 한국, 27일부터 미국발 입국자도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 KReporter2 2020.03.24 291
29107 킹카운티 교도당국, 코로나감염 우려로 수백명 재소자 석방 계획 KReporter2 2020.03.24 527
29106 뉴욕시 방문자는 2주간 자가격리 필요 있어 KReporter2 2020.03.24 209
29105 드라이브스루우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받을려면 file KReporter2 2020.03.24 922
29104 3월24일 워싱턴주 코로나감염 확진2,469, 사망123, 미국 53,740명 확진 KReporter2 2020.03.24 856
29103 트럼프 “부활절<4월12일> 이전 美 정상화 희망” KReporter 2020.03.24 1010
29102 빌 게이츠 "美, '코로나 셧다운' 피할 기회 놓쳤다" KReporter 2020.03.24 1475
29101 코로나 바이러스가 시애틀 주택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KReporter 2020.03.24 1309
29100 경찰, 자택 격리 단속은 불필요..위반자는 자가 격리 메뉴얼에 따라 교육할 것 KReporter 2020.03.24 1092
29099 트럼프, Real ID 마감 기한 연기 예정 KReporter 2020.03.24 1085
29098 야키마 교도소에서 14명 탈옥, 6명은 여전히 도주 중 KReporter 2020.03.24 985
29097 에드몬즈 시, Stay at home 위반시 최대 500달러 벌금 부과 KReporter 2020.03.24 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