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경제난이 확산되면서 지난주 330만 명의 미국인이 실업급여를 신청했다. 이토록 주간 신청 건수가 급증한 것은 바이러스의 발생이 경제에 미치고 있는 영향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미국 경제가 침체 국면에 접어 들면서 해고는 점점 더 가속화되고 있고 식당, 호텔, 영화관, 체육 시설, 항공사의 수익이 폭락했다. 자동차 판매 역시 급갑하고 있고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공장을 폐쇄했다. 고용주들은 대부분이 대출금 지급과 고정비용 지출과 같은 상황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의 비용 절감을 위해 일자리를 계속 줄이고 있는 실정이다.

 

실업률이 증가함에 따라 일부 경제학자들은 5월까지 미국의 실업률이 13%에 달할 수 있다고 말한다. 지금까지는 2009년에 끝난 대불황 기간 중의 실업률이 10%로 가장 높았다.

 

컨설팅 회사 Oxford Economics의 경제학자 Nancy Vanden Houten는 "2주 전만 해도 불가능 해 보였던 수치가 이제는 현실"이라며 "미국 경제는 사상 최대의 경제 위축을 겪게 될 것이며, 실업률도 사상 가장 크게 증가할 것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2월까지만 해도 실업률은 50년 만에 최저치인 3.5%를 기록했다. 그리고 경제는 미약하게나마 꾸준히 성장하고 있었다. 그러나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경기 악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일부 경제학자들은 올해 4월에서 6월까지 가장 가파른 속도로 위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부는 목요일 보고서에서 지난주 실업급여 신청자가 328만3000명으로 전주의 28만2000명보다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몇 주 동안 일자리를 잃은 많은 사람들은 국가 웹사이트와 전화 시스템이 지원자들의 폭주로 마비되었기 때문에 신청 자체를 하지도 못한 상태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실직이 급증하면서, 실업급여의 대폭적인 확대 지급이 의회의 최종 승인을 앞둔 경제 구제법안에 포함되었다. 이 법안의 한 조항은 주정부가 제공하는 실업 수당 외에  주당 600달러가 추가로 제공되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 또 다른 조항은 대부분의 주들이 제공하는 6개월의 실업 급여 지원에 13주의 추가 기간을 제공할 것을 포함한다. 이 새로운 법안은 또한 처음으로 실업 수당이 회사 급여에 포함되지 않은 근로자들에게 까지 확대시킬 것이다.(1) Dougs Hyundai

 

지난주 통과된 별도의 법안은 청구에 대한 지급 능력을 높이기 위해 주 정부에 최대 10억 달러를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법안이 실제로 적용되기 까지는 수일의 시간이 필요하다.

캘리포니아의 실업급여 청구 건수는 지난주 18만7000건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뉴욕은 전 주에 비해 5배 증가한 80,334건을 기록했다. 전국적으로, 지난 주 전체 노동자의 약 2.25%가 실업 급여를 신청했다. 네바다 주에서는 6.8%로 로드아일랜드 주에서는 7.5%로 집계됐다.

전 세계적으로, UN은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으로 인한 경제 공황으로 2천 5백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때 발생한 2천 2백만 개의 사라진 일자리의 숫자를 넘어설 것이다. 

 

유럽에서는 기업들이 2009년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근로자를 해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공식적인 통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기업들은 이미 정규직과 임시직 모두에서 수만 명의 감원 계획을 발표한 상태이다. 피아트 크라이슬러 같은 주요 자동차 회사나 루프트한자 같은 항공사들은 대부분 운항을 중단하며, 상당수는 부분 급여만 받는 임시 휴직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연합에 가입한 19개국의 실업률은 1월 마지막 집계에서 7.3%를 기록했다. 그것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이 얼마나 지속될지에 따라 10%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경제학자들은 말한다. 그러나 많은 나라의 정부가 직원들에게 유급휴가를 제공할 수 있도록 기업을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처럼 급격하게 증가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모건스탠리의 경제학자 Ellen Zentner는 고객에게 보낸 뉴스레터에서 5월까지 전체 870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4월에서 6월 분기의 실업률이 평균 12.8%로 1930년대 이후 최고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다행히도, 그녀의 분석에 따르면 하반기에는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오려면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그녀는 예상한다. 내년 말 실업률은 여전히 5%를 넘을 수 있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71 벨뷰에서 아들 방문중이었던 커플, 아들에 의해 살해, 아들 체포 new KReporter2 2020.06.02 857
29670 시애틀 교육구 가을학기 옵션 곧 결정, 모든 옵션 원격수업 포함 new KReporter2 2020.06.02 412
29669 시위에도 불구 워싱턴주 코로나 감염 다소 감소, 하루 180명 증가 new KReporter2 2020.06.02 338
29668 퓨젓사운드 도시들 야간 통행금지령 연장, 린우드 앨더우드 몰 계속 영업 중단 update KReporter2 2020.06.02 569
29667 경찰 과잉제압이 사인, 면책특권 철폐 목소리 커진다 KReporter2 2020.06.02 399
29666 미국, 인종차별 항의시위로 코로나19 대량발병 올 수도 KReporter2 2020.06.02 353
29665 '치안공백' 필라델피아 한인 속수무책…"트럭으로 박스째 약탈" KReporter2 2020.06.02 533
29664 백악관 이번주 내로 추가 경기 부양책 논의 예정 KReporter2 2020.06.02 562
29663 혼돈의 미국, 전례 없는 ‘삼중 위기’에 트럼프 지도력 실종 KReporter2 2020.06.01 1578
29662 레드몬드도 통행금지, 커클랜드 상가 셧다운 권고 KReporter2 2020.06.01 1034
29661 린우드 경찰, 앨더우드 몰 약탈 우려로 모든 접근로 차단, 통행 금지령 발표 KReporter2 2020.06.01 1011
29660 통행금지령 화요일 오전까지 - 레드몬드, 시애틀, 벨뷰, 렌튼, 머서아일랜드, 린우드 KReporter2 2020.06.01 1020
29659 목눌러 5년간 44명 의식불명…흑인사망 '터질게 터졌다' KReporter2 2020.06.01 754
29658 트럼프 "주지사들 나약하다" vs 주지사들 "말조심 하라" KReporter2 2020.06.01 544
29657 시애틀 경찰 '목 짓누르기' 체포 또 나왔다…시위대 분노 극에 달해 KReporter2 2020.06.01 829
29656 “트럼프 게시물 왜 차단 안해”…저커버그에 뿔난 페이스북 직원들 KReporter2 2020.06.01 506
29655 약탈자들 타깃될라"…美시위에 교민 가족들 전전긍긍 KReporter2 2020.05.31 1682
29654 경찰들도 무릎 꿇고 시위 동참…미 전역 뒤덮는 분노의 불길 KReporter2 2020.05.31 1044
29653 메트로 시애틀 지역 도시들 통행금지령 월요일 5시까지, 가게 약탈 행위 지속 KReporter2 2020.05.31 1194
29652 美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민간 탐사시대 개막 KReporter2 2020.05.30 471
29651 시애틀 통행금지령, I-5 폐쇄 file KReporter2 2020.05.30 2536
29650 월요일부터 22 카운티 소재 주 캠핑사이트 오픈 KReporter2 2020.05.29 1339
29649 워싱턴주 금요일 307명 코로나 확진자 확인 KReporter2 2020.05.29 1042
29648 메트로 시애틀, 미용실/식당, 다음주부터 오픈할 가능성 높아, 외출 금지령 종료 KReporter2 2020.05.29 3075
29647 시애틀 블루(Seattle blue) 유학생활 ‘제2의 고향’ 시애틀 KReporter2 2020.05.29 1343
29646 美흑인사망 시위 생방송 중 CNN 기자 수갑 차고 연행 KReporter2 2020.05.29 798
29645 美코로나19 실업수당 '+75만원'…민주 "유지" vs 공화 "중단" KReporter2 2020.05.29 1301
29644 트위터의 용기, 트럼프의 보복에 '레드카드'로 맞불 KReporter2 2020.05.29 615
29643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절차 시작…WHO와도 끝내겠다" KReporter2 2020.05.29 246
29642 코로나 여파 캐나다 이민 절반 급감할 것…경제에 파장 KReporter2 2020.05.29 575
29641 미 경찰서도 불탔다…10여개 도시서 '흑인사망' 폭동·시위 KReporter2 2020.05.29 307
29640 워싱턴주 코로나 감염 갑자기 증가, 하루만에 358명 새로운 확진자 KReporter2 2020.05.28 1740
29639 코로나 내부고발자 벨링헴 아시아계 의사, 해고후 병원상대로 소송 KReporter2 2020.05.28 972
29638 스노호미쉬 2단계오픈 주정부에 신청, 피어스 카운티 미지수 KReporter2 2020.05.28 1023
29637 워싱턴주 가짜 실업수당 청구 3억달러 회수 KReporter2 2020.05.28 850
29636 美, 3조원대 돈세탁 북한인 28명 기소···역대 최대 규모 KReporter2 2020.05.28 623
29635 미국 중국군 관련 유학생 3000명 추방 검토 KReporter2 2020.05.28 761
29634 '분노가 폭동으로'…흑인 사망케한 미 경찰에 항의 시위 KReporter2 2020.05.28 433
29633 美해군,남중국해서 또 '자유항행' 작전…대중국 위력시위 KReporter2 2020.05.28 173
29632 트럼프 결국... 트위터 규제하는 행정명령 서명 KReporter2 2020.05.28 398
29631 워싱턴주 225명의 새로운 확진환자, 총 20,406명 확진 KReporter2 2020.05.27 1367
29630 접촉자 추적없이 재 오픈시 킹카운티 코로나 감염 급속히 늘어날 것 KReporter2 2020.05.27 1459
29629 보잉, 737맥스 기종 재생산 시작 렌튼 공장 KReporter2 2020.05.27 438
29628 시애틀 동물원 50세 고릴라 건강문제로 안락사 KReporter2 2020.05.27 220
29627 인슬리 주지사, 제한적 야외 종교 활동 허용 KReporter2 2020.05.27 772
29626 트럼프 트위터와 전쟁 선포…"소셜미디어 폐쇄할 것" KReporter2 2020.05.27 518
29625 미국인 49%만 "코로나19 백신 맞겠다"…'부작용' 우려 접종 꺼려 KReporter2 2020.05.27 436
29624 코로나 직격탄…보잉, 수요 급감에 1만2000명 감원 KReporter2 2020.05.27 444
29623 美 “홍콩 특별지위 ‘철퇴’” vs 中 “보안법 강행” KReporter2 2020.05.27 174
29622 미국인의 1/3 불안장애및 우울증 코비드19으로 급속히 증가 KReporter2 2020.05.26 887
29621 재택 명령전 시애틀 지역 주택 가격 전국에서 2번째로 상승중 KReporter2 2020.05.26 1030
29620 시애틀 발라드 지역 아시안상대 인종차별 용의자 체포 KReporter2 2020.05.26 684
29619 美 사망자 10만 넘어…방역 최대 걸림돌 트럼프 KReporter2 2020.05.26 619
29618 미 의원, 한미상호방위조약 등 조약탈퇴 제약법안 발의 KReporter2 2020.05.26 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