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워싱턴주에서 최근 코로나 감염 사례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워싱턴 주지사는 경제 오픈 4단계중, 각각의 카운티가 4단계로 이동하는 신청을 받는 것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피어스 카운티는 아직 3단계로 이동할 환경이 되지 않지만, 변화된 2단계 즉, 2.5단계를 신청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피어스 카운티는 월요일 하루에 21명의 새로운 확진자 수를 보고 했으며, 토요일에는 55명의 새로운 확진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스노호미쉬, 킹, 스케짓, 와트콤, 피어스 카운티 모두, 현재 3단계 이동을 위한 조건을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877 험프백 고래, 머킬티오-위드비 구간 페리에 치여 사망한 것으로 new KReporter2 2020.07.06 388
29876 워싱턴주 코로나 하루새 1087명 증가, 최악 기록 new KReporter2 2020.07.06 613
29875 시애틀 시의회, 고액 연봉 고용세금 통과, 역내 기업들 영향 받아 new KReporter2 2020.07.06 231
29874 美 확진자 300만명도 넘었다…“미국은 자유낙하 중” new KReporter2 2020.07.06 298
29873 백악관, “트럼프, 중국서 제조업 회귀 행정명령 검토” new KReporter2 2020.07.06 190
29872 과학자들, WHO에 경고 “코로나 예방 수칙 바꿔라... 공기로도 전염” new KReporter2 2020.07.06 285
29871 美당국자들 "너무 빨리 문 열었다…오히려 경제 발목" new KReporter2 2020.07.06 399
29870 “날 위협했다” 흑인 남성 허위 신고한 백인 여성…美 검찰이 기소 new KReporter2 2020.07.06 262
29869 코로나로 온라인 수업만 하는 학교에 재학인 유학생들, 미국 떠나야 new KReporter2 2020.07.06 362
29868 CDC "美 코로나19 확진자 54%는 감염경로 몰라" KReporter2 2020.07.03 1817
29867 코로나 덕분에…美식료품 배달업체 '대박' KReporter2 2020.07.03 1358
29866 미 항공모함 레이건·니미츠, 中 훈련 중인 남중국해 급파 KReporter2 2020.07.03 416
29865 워싱턴주 노마스크 - 노서비스 행정명령, 2주간 경제 재개 단계이동 중단 KReporter2 2020.07.03 1901
29864 美, C쇼크에 10년간 고용 정체 KReporter2 2020.07.03 643
29863 美미시간 술집 집단감염 152명으로 늘어 KReporter2 2020.07.03 433
29862 트럼프 '돈줄' 페이팔 창업자도 등 돌려…"재선 못할 것" KReporter2 2020.07.03 725
29861 미, 한국서도 활용하는 코로나19 취합검사법 도입 논의 KReporter2 2020.07.03 252
29860 파이져, 코로나 백신 긍정적 결과 나와 KReporter2 2020.07.01 1230
29859 유덥 학생들 집단 감염, 가을 학기 오픈에 영향줄 수도 KReporter2 2020.07.01 970
29858 워싱턴주 코비드-19, 새 확진자 611명, 미국 5만2천명 추가 KReporter2 2020.07.01 871
29857 시애틀 경찰, 마침내 시위대자치지구(CHOP) 시위대 해산 KReporter2 2020.07.01 497
29856 트럼프, 코로나19 대국민 직접지원금 추가지급에 찬성 KReporter2 2020.07.01 1130
29855 술 대신…손 소독제에 콜라 섞어 마신 멕시코 죄수들 KReporter2 2020.07.01 634
29854 트럼프, 거부하다 `마스크 대찬성` 돌아선 이유 KReporter2 2020.07.01 604
29853 테슬라, 日도요타 제치고 세계 車업계 시가총액 1위 등극 KReporter2 2020.07.01 296
29852 볼턴 "트럼프 재선 성공하면 무슨 일 일어날지 걱정" KReporter2 2020.07.01 532
29851 시애틀 의사, 가짜 PPP 론 신청으로 기소되 KReporter2 2020.06.30 1201
29850 스노호미쉬 다시 1단계로 돌아갈 수도, 상황 고려중 KReporter2 2020.06.30 1304
29849 알래스카 항공, 마스크 착용 거부 승객 엘로우 카드 발행하기로 KReporter2 2020.06.30 445
29848 워싱턴주 하루만에 571명 새 코로나 확진자, 두번째로 높아 KReporter2 2020.06.30 578
29847 코로나로 숨진 미국인, 4개 전쟁 희생자보다 많아 KReporter2 2020.06.30 328
29846 파우치 "美, 잘못된 방향 가"…'하루 10만명 감염' 경고 KReporter2 2020.06.30 474
29845 '달콤 매캐한' 우주의 냄새 담은 향수 나온다 KReporter2 2020.06.30 130
29844 美증시, 1% 안팎 오르며 2분기 수십년만 최대 상승 이끌어 KReporter2 2020.06.30 243
29843 마이크로소프트, 전세계 코로나 실업자 2500만명에 IT 무상교육 KReporter2 2020.06.30 515
29842 중국 돼지독감 바이러스, 제2의 코로나?…"인간에도 전염" KReporter2 2020.06.30 268
29841 워싱턴 주 코로나 새로운 확진자 501명, 10명 사망자 KReporter2 2020.06.29 830
29840 워싱턴주 인구 7백 6십만명, 지난 한해 11만명 증가 KReporter2 2020.06.29 323
» 피어스 카운티, 비즈니스 오픈 2.5단계 신청고려, 주지사 3->4 단계 신청 중단 KReporter2 2020.06.29 634
29838 "키 몇이야" 물어봤다고···10대 소년 두명 총에 맞아 사망 KReporter2 2020.06.29 767
29837 V자보다 U자 경기 반등이 증시에 더 좋다?[ KReporter2 2020.06.29 222
29836 미국이 박탈하는 홍콩특별지위는 금융허브의 생명줄 KReporter2 2020.06.29 245
29835 美대법원, 낙태금지법 위헌 판결…트럼프 핵심이슈 잇단 제동 KReporter2 2020.06.29 200
29834 미국 CEO 27% "내년 지나도 경제회복 기대 안 해" KReporter2 2020.06.29 273
29833 40년 미제 연쇄 살인마 '골든스테이트 킬러', 마침내 범죄 사실 시인 KReporter2 2020.06.29 455
29832 시애틀 다운타운 키 어리나, 클라이밋 플레즈 어리나로 불리게되, 아마존사 결정권 KReporter2 2020.06.26 1112
29831 미 의회, 국방수권법에 '주한미군 현수준 유지' 명문화 추진 KReporter2 2020.06.26 374
29830 페이스북 "정치인 게시물도 폭력선동·투표참여 억압하면 삭제" KReporter2 2020.06.26 233
29829 다우 또 2.84% 급락…코로나 재확산에 소비심리 악화 KReporter2 2020.06.26 345
29828 트럼프, 동상·기념비 보호 행정명령 서명…"매우 강력해" KReporter2 2020.06.26 260
29827 미 12개 주 경제활동 재개 급제동…32개 주 코로나19 증가세 KReporter2 2020.06.26 840
29826 워싱턴주 코로나 확진자 3만명 넘어, 새 확진자 498명 KReporter2 2020.06.25 1358
29825 흑인 인종차별 운동 논쟁으로 렌튼 남성 총격 살인 KReporter2 2020.06.25 1052
29824 美보건당국 "미국인 2천만명↑ 코로나 감염됐을 수도" KReporter2 2020.06.25 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