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지속적 통화·재정 정책 필요…전방위 수단 동원"
"금리 인상, 생각조차 안 해…확신 있을 때까지 유지"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타격을 생애 최악의 경기 하강으로 규정하고 전방위 대응을 예고했다. 뉴욕타임스(NYT)와 CNBC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29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금리 동결 이후 화상 기자회견에서 "현재 경기 침체는 우리 인생에서 가장 극심하다(most severe in our lifetimes)"라고 진단했다. 파월 의장은 "연초의 고용 및 경제 활동 수준으로 돌아가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한 지속적인 통화와 재정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 경제가 나아갈 길은 대단히 불확실하다"라고 경고했다. 기사더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288 미 대선 이제 코 앞인데…페이스북, 콘텐츠 심의 위원회 늑장 출범 KReporter2 2020.09.24 395
30287 구글, "매일 출근 싫다" 목소리에 재택근무 선택권 부여 검토 KReporter2 2020.09.24 816
30286 코로나 충격 뛰어넘은 美2030 내집마련 `열기` KReporter2 2020.09.24 1175
30285 美, 집단소송 탓에 매년 290조 낭비…법원서 잇단 제동도 KReporter2 2020.09.24 219
30284 흑인여성 총격 사망 ‘경찰관 면죄부’…미국 시위 활활 KReporter2 2020.09.24 362
30283 미 신규 실업수당 청구 깜짝 증가…"경제회복 동력 약해졌다" KReporter2 2020.09.24 262
30282 여성표 등에 업은 바이든, 트럼프 텃밭 텍사스도 위협 KReporter2 2020.09.24 209
30281 미국 7월 주택가격 지수 전월비 1.0%↑...2개월째 상승 KReporter2 2020.09.23 466
30280 "캐나다, 제2차 코로나19 대확산기" 트뤼도총리 선언 KReporter2 2020.09.23 671
30279 트럼프 행정부 SNS 손본다…면책권 박탈 수정안 제출 KReporter2 2020.09.23 163
30278 캘리포니아, 2035년부터 휘발유차 판매 전면 금지 KReporter2 2020.09.23 421
30277 미 SK배터리 공장 '불법취업' 한국근로자 13명 체포…추방될 듯 KReporter2 2020.09.23 336
30276 테슬라 10%↓‥추락하는 나스닥( KReporter2 2020.09.23 251
30275 미 대선 40일 앞 "트럼프 캠프는 이미 불복 전략 수립 중" KReporter2 2020.09.23 230
30274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미국공항 이용객 만족도 급상승 KReporter2 2020.09.23 211
30273 코로나19 누적 사망 20만명 넘어... "미국의 비참한 실패" KReporter2 2020.09.22 320
30272 미 법무 "뉴욕·시애틀·포틀랜드 무정부 상태" 연방 지원 보류 KReporter2 2020.09.22 747
30271 페이스북, 중국 가짜 계정 150개 적발…미 대선 관련 포함 KReporter2 2020.09.22 172
30270 미네소타 간 트럼프, 백인 지지자들에게 "좋은 유전자" KReporter2 2020.09.22 359
30269 긴즈버그의 깜짝 선물?... 美 민주당 때아닌 돈벼락 KReporter2 2020.09.22 637
30268 美 전 부차관보 "韓, 미중 패권경쟁서 중립은 친중" KReporter2 2020.09.22 126
30267 머스크 “한달내 완전 자율주행차, 3년내 2000만원대 전기차" KReporter2 2020.09.22 234
30266 어린이 눈앞에서 다 벗은 어른들…덴마크의 파격적 '몸'교육 KReporter2 2020.09.21 924
30265 두개골에 전극 박은 실험용 원숭이…인간의 이기심 vs 불가피한 희생 KReporter2 2020.09.21 502
30264 뉴욕증시, 유럽 재봉쇄 우려에 하락…다우 1.84%↓ KReporter2 2020.09.21 159
30263 글로벌 은행들 ‘검은돈’ 거래 연루… 美 재무부 자료 파문 KReporter2 2020.09.21 149
30262 美 코로나 감염자 700만명…확산세·백신도 대선 변수 KReporter2 2020.09.21 228
30261 ‘제2 테슬라’ 니콜라 창업자, 사기 논란속 사퇴 KReporter2 2020.09.21 230
30260 美 대법관의 사망, 대선 판도 뒤흔든 까닭 KReporter2 2020.09.21 280
30259 긴즈버그의 유언 "후임 대법관은 차기 대통령이 지명해야" KReporter2 2020.09.21 191
30258 미 CDC “코로나19 공기로도 전염” 밝혔다가 사흘 만에 “실수”라며 철회 KReporter2 2020.09.21 267
30257 시애틀 호텔 전면 개관…정면 돌파 택한 롯데 신동빈 KReporter2 2020.09.18 1379
30256 시애틀, 산불 여파로 주말에도 '셋방 신세', 매리너스 KReporter2 2020.09.18 484
30255 美 국무차관 대만방문에 中 무력시위…군용기 18대 대만해협에 KReporter2 2020.09.18 249
30254 ‘시진핑 35년 절친’ 주중美대사 “코로나, 우한서 끝낼수 있었다” KReporter2 2020.09.18 421
30253 조용히 내리막길 탄 애플…2주만에 주가 22% 급락 KReporter2 2020.09.18 709
30252 허리케인 샐리로 기록적인피해, 주택가 악어 출몰 KReporter2 2020.09.18 452
30251 美, 20일부터 틱톡·위챗 다운로드 중단‥사용은 11월까지 KReporter2 2020.09.18 196
30250 美항공우주국에 해킹시도 급증..."코로나19 재택 여파" KReporter2 2020.09.18 165
30249 서울 불바다 되지만 北 선제공격, 美 대통령마다 망설였던 카드 KReporter2 2020.09.18 717
30248 美목사, 한인 여기자에게 "거세해줄까" 파문 KReporter2 2020.09.17 897
30247 빌 게이츠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마스크 얕봐 아쉽다” KReporter2 2020.09.17 302
30246 미 대형산불, 진화에 진전…실리콘밸리는 한 달만에 맑은 대기 KReporter2 2020.09.17 359
30245 미 FBI국장 "러, 바이든 겨냥한 허위정보로 대선개입 시도" KReporter2 2020.09.17 134
30244 코로나 속 산불에 허리케인 강타… 美 ‘3중 재해’ KReporter2 2020.09.17 179
30243 美 연방우체국, 백악관 압력에 마스크 6.5억장 배송 포기 KReporter2 2020.09.17 331
30242 트럼프, 대선후보 여론조사서 바이든 첫 추월… 1% 차이 박빙 KReporter2 2020.09.17 157
30241 뉴저지 “백만장자 세금 더 걷겠다” KReporter2 2020.09.17 95
30240 미 법원, USPS에 "우편물 배송 지연시키는 정책 중단하라" KReporter2 2020.09.17 306
30239 대만 놓고 격해지는 美中갈등, "실제적 위협" KReporter2 2020.09.16 363
30238 전 국민 무료ㆍ2회 접종 美당국 코로나 백신 배포 지침 마련 KReporter2 2020.09.16 729
30237 화마 피한 116년 역사 미 윌슨천문대 "물 한방울까지 동원" KReporter2 2020.09.16 271
30236 美연준, 제로금리 유지 발표에 '증시↓·채권 ↑' KReporter2 2020.09.16 240
30235 트럼프 “백신 10월중 배포” vs CDC “내년돼야 충분한 공급” 충돌 KReporter2 2020.09.16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