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코로나 타격에 2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대공황 이후 가장 나쁜 기록
3분기 회복 유력하지만 코로나 재확산·경제재개 중단 탓 제한적일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 2분기 미국의 성장률이 역대 최악으로 곤두박질쳤다. 코로나19의 경제 타격이 수치로 확인된 것이다. 코로나19를 억제하기 위한 경제·사회적 봉쇄 조치(셧다운)로 미 경제의 축인 소비가 무너지고 실업자가 급증한 여파로 보인다. 미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2.9%(연율)를 기록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코로나19 발병이 시작된 지난 1분기 -5.0%로 6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선 데 이어 하락폭을 훨씬 더 키운 것이다. 2분기 GDP 감소폭은 미 정부가 1947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최악의 기록이다. 종전 기록인 1958년 2분기 -10%의 3배 이상이고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8년 4분기 -8.4%의 4배에 가깝다. 로이터통신은 올해 2분기 성장률이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일 것으로 추정했고, CNBC방송은 1921년 2분기를 넘어서는 역대 최악의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기사더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00 '납세 논란' 확전…트럼프 "허튼소리" vs 펠로시 "안보 문제" KReporter2 2020.09.28 182
30299 무서운 '코로나 블루'…미군 자살 20% 급증 KReporter2 2020.09.28 283
30298 稅폭탄 피해 떠난다, 美기업 `굿바이, 캘리포니아` KReporter2 2020.09.28 271
30297 트럼프, 4년전 대선때 장녀 이방카를 부통령 후보로 제안 KReporter2 2020.09.28 106
30296 배럿은 '집안 권위 남편에' 주장 단체 소속…청문회 쟁점되나 KReporter2 2020.09.28 54
30295 ‘269대 269’ 무승부 가능성… 트럼프 “의회서 대통령 뽑게될수도” KReporter2 2020.09.28 105
30294 미 CDC국장, 트럼프 의학고문 겨냥 "그의 말은 전부 거짓말" KReporter2 2020.09.28 50
30293 미 캘리포니아 또 산불…주민 수천명 대피·유명 와이너리 불타 KReporter2 2020.09.28 132
30292 현실화된 가을의 공포, 미국 21개주서 코로나 확진 증가 KReporter2 2020.09.28 261
30291 설계부터 생산까지…중국 '반도체 목줄' 조이는 미국 KReporter2 2020.09.27 238
30290 '이방카 미용비 1억' 쓴 트럼프, 10년간 세금 한푼 안냈다 KReporter2 2020.09.27 395
30289 뇌먹는 아메바 감염 美텍사스주 수돗물 사용 중단 해제 KReporter2 2020.09.27 162
30288 미 대선 이제 코 앞인데…페이스북, 콘텐츠 심의 위원회 늑장 출범 KReporter2 2020.09.24 429
30287 구글, "매일 출근 싫다" 목소리에 재택근무 선택권 부여 검토 KReporter2 2020.09.24 894
30286 코로나 충격 뛰어넘은 美2030 내집마련 `열기` KReporter2 2020.09.24 1324
30285 美, 집단소송 탓에 매년 290조 낭비…법원서 잇단 제동도 KReporter2 2020.09.24 246
30284 흑인여성 총격 사망 ‘경찰관 면죄부’…미국 시위 활활 KReporter2 2020.09.24 394
30283 미 신규 실업수당 청구 깜짝 증가…"경제회복 동력 약해졌다" KReporter2 2020.09.24 289
30282 여성표 등에 업은 바이든, 트럼프 텃밭 텍사스도 위협 KReporter2 2020.09.24 224
30281 미국 7월 주택가격 지수 전월비 1.0%↑...2개월째 상승 KReporter2 2020.09.23 475
30280 "캐나다, 제2차 코로나19 대확산기" 트뤼도총리 선언 KReporter2 2020.09.23 683
30279 트럼프 행정부 SNS 손본다…면책권 박탈 수정안 제출 KReporter2 2020.09.23 164
30278 캘리포니아, 2035년부터 휘발유차 판매 전면 금지 KReporter2 2020.09.23 436
30277 미 SK배터리 공장 '불법취업' 한국근로자 13명 체포…추방될 듯 KReporter2 2020.09.23 346
30276 테슬라 10%↓‥추락하는 나스닥( KReporter2 2020.09.23 265
30275 미 대선 40일 앞 "트럼프 캠프는 이미 불복 전략 수립 중" KReporter2 2020.09.23 232
30274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미국공항 이용객 만족도 급상승 KReporter2 2020.09.23 217
30273 코로나19 누적 사망 20만명 넘어... "미국의 비참한 실패" KReporter2 2020.09.22 321
30272 미 법무 "뉴욕·시애틀·포틀랜드 무정부 상태" 연방 지원 보류 KReporter2 2020.09.22 754
30271 페이스북, 중국 가짜 계정 150개 적발…미 대선 관련 포함 KReporter2 2020.09.22 174
30270 미네소타 간 트럼프, 백인 지지자들에게 "좋은 유전자" KReporter2 2020.09.22 363
30269 긴즈버그의 깜짝 선물?... 美 민주당 때아닌 돈벼락 KReporter2 2020.09.22 646
30268 美 전 부차관보 "韓, 미중 패권경쟁서 중립은 친중" KReporter2 2020.09.22 128
30267 머스크 “한달내 완전 자율주행차, 3년내 2000만원대 전기차" KReporter2 2020.09.22 234
30266 어린이 눈앞에서 다 벗은 어른들…덴마크의 파격적 '몸'교육 KReporter2 2020.09.21 929
30265 두개골에 전극 박은 실험용 원숭이…인간의 이기심 vs 불가피한 희생 KReporter2 2020.09.21 506
30264 뉴욕증시, 유럽 재봉쇄 우려에 하락…다우 1.84%↓ KReporter2 2020.09.21 160
30263 글로벌 은행들 ‘검은돈’ 거래 연루… 美 재무부 자료 파문 KReporter2 2020.09.21 150
30262 美 코로나 감염자 700만명…확산세·백신도 대선 변수 KReporter2 2020.09.21 228
30261 ‘제2 테슬라’ 니콜라 창업자, 사기 논란속 사퇴 KReporter2 2020.09.21 231
30260 美 대법관의 사망, 대선 판도 뒤흔든 까닭 KReporter2 2020.09.21 281
30259 긴즈버그의 유언 "후임 대법관은 차기 대통령이 지명해야" KReporter2 2020.09.21 191
30258 미 CDC “코로나19 공기로도 전염” 밝혔다가 사흘 만에 “실수”라며 철회 KReporter2 2020.09.21 268
30257 시애틀 호텔 전면 개관…정면 돌파 택한 롯데 신동빈 KReporter2 2020.09.18 1385
30256 시애틀, 산불 여파로 주말에도 '셋방 신세', 매리너스 KReporter2 2020.09.18 485
30255 美 국무차관 대만방문에 中 무력시위…군용기 18대 대만해협에 KReporter2 2020.09.18 249
30254 ‘시진핑 35년 절친’ 주중美대사 “코로나, 우한서 끝낼수 있었다” KReporter2 2020.09.18 421
30253 조용히 내리막길 탄 애플…2주만에 주가 22% 급락 KReporter2 2020.09.18 712
30252 허리케인 샐리로 기록적인피해, 주택가 악어 출몰 KReporter2 2020.09.18 452
30251 美, 20일부터 틱톡·위챗 다운로드 중단‥사용은 11월까지 KReporter2 2020.09.18 197
30250 美항공우주국에 해킹시도 급증..."코로나19 재택 여파" KReporter2 2020.09.18 166
30249 서울 불바다 되지만 北 선제공격, 美 대통령마다 망설였던 카드 KReporter2 2020.09.18 723
30248 美목사, 한인 여기자에게 "거세해줄까" 파문 KReporter2 2020.09.17 901
30247 빌 게이츠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마스크 얕봐 아쉽다” KReporter2 2020.09.17 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