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워싱턴주 재정기획부는 지난 일요일 코비드 관련 새로운 비즈니스 규제 방침이 발표된 가운데, 11월 18일 수요일 스몰비즈니스를 위한 구제 자금으로 5천만 달러를 사용할 계획을 주의회에 공식적으로 제출했다. 

 

이 구제비용은 올해 봄에 미의회에서 통과된 CARES Act 로 알려진 코비드 관련 연방 정부 구제자금으로 충당된다. 워싱턴 주 법에 따르면 의무 사항은 아니지만 의회에 10일간 검토할 시간을 규정하고 있다. 

 

5천만 달러는 주 상무부에 의해 그랜트와 대출로 나뉘어져 사용될 예정이다.

 

그랜트: 2천만 달러는 영구적인 스몰 비즈니스 폐쇄를 예방할 목적으로 렌트비, 매달 융자금, 각종 유틸리티 공납금등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며, 주 상무부는 흑인, 원주민과 유색인종이 소유한 비즈니스에 우선권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론: 나머지 3천만 달러는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용이하게 하기위한 대출금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주 정부 타라 리 대변인은, 겨울이 끝나기전 대출 프로그램이 이용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다음은 대출 프로그램에 대해 주정부 상무부가 준비한 내용으로 비영리 단체가 스몰비즈니스 프로그램을 주관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으며, 대출당 대략 5년간의 대출기간과 5만달러에서 15만 달러까지 허용되며 낮은 이자율 또는 이자율이 없이 제공될 것이라고 한다. 

 

To assist businesses impacted by the pandemic response, recovery loans will provide access to capital. Providing additional loan products to these businesses will help the recovery of small businesses. The Coronavirus Relief Funds will help leverage capital from lenders and will be used as required by federal law and guidelines. This loan program would be tailored to meet the immediate and longerterm working capital needs of small businesses and nonprofits during post-COVID recovery.

 

 • A nonprofit organization will administer the small business loan program.

 • The loan program will address the gap in the current product market for small business capital loans by providing access to capital during a time of economic uncertainty.

 • The loans from this fund will focus on providing small businesses a loan product with the aim for sustaining the businesses

 • The state would market the fund to lending institutions and the philanthropic community to leverage non-state funds to match and scale the lending program.

 • The loans will have low or no interest.

 • The loan term will be approximately 5 years.

 • The amount will be approximately $50,000 to $150,000 per loan.

 • Eligible expenses include but are not limited to payroll, utilities, rent, supplies, etc.

 • Borrowers must disclose any current loan.

 • The entity will track and provide data on the program’s impact on businesses owned by Black, Indigenous, people of color, women, and other business owners or nonprofit leaders from historically marginalized and under-banked communities.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965 벨뷰 교육구 학교수업 시작해 2학년부터, 교사들은 반대 new KReporter2 2021.01.21 153
30964 아마존, 일요일에 코로나 백신 접종 팝업 센터 오픈 new KReporter 2021.01.21 188
30963 "시애틀은 죽어가고 있다".. 잇다른 시위에 지친 주민들 new KReporter 2021.01.21 598
30962 트럼프는 갔어도 '탄핵안'은 아직..이르면 22일 상원 송부 new KReporter 2021.01.21 142
30961 바이든 백악관, '트위터 광' 트럼프가 끊었던 신문 재구독 new KReporter 2021.01.21 163
30960 워싱턴 주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 전체 주 중 6번째로 낮다 new KReporter 2021.01.21 196
30959 커뮤니티 코로나 백신 접종 센터, 시애틀에 오픈 new KReporter 2021.01.21 162
30958 바이든, 여행시 마스크 착용 의무해야 new KReporter 2021.01.21 118
30957 백신 공급망, 아마존이 지원한다 new KReporter 2021.01.21 266
30956 스타벅스 1호점, 시위 도중 파손 피해 입어 update KReporter 2021.01.21 310
30955 백악관 대변인 "첫 정상통화는 캐나다" KReporter 2021.01.20 202
30954 바이든 경호 책임자는 한국계 데이비드 조 KReporter 2021.01.20 420
30953 바이든 취임식 후 시애틀 곳곳에서 시위 발생 KReporter 2021.01.20 526
30952 바이든 취임식에서 노란 코트입은 흑인 시인에 쏠린 눈 KReporter2 2021.01.20 460
30951 워싱턴주 부동산 팬데믹인데도 더 많이 팔려, 키티타스 카운티 20% 이상 가격 상승 KReporter2 2021.01.20 370
30950 헤어 고데기로 생후 11개월 아들 타게 한 비정한 엄마..교도소 수감 중 KReporter 2021.01.20 481
30949 시애틀 경찰, 시위 진압 과정에서 정책 위반한 것으로 알려져 KReporter 2021.01.20 160
30948 인슬리 주지사, 취임식 후 지속적인 특별 경비 필요 시사 KReporter 2021.01.20 238
30947 벨뷰 교직원, in person 수업 중단을 위한 투표 실시 KReporter 2021.01.20 406
30946 코로나 백신 접종 다음 단계는 시작되는데.. 공급량은 턱없이 부족 KReporter 2021.01.20 191
30945 실내 다이닝 제한은 풀렸지만..여전히 제한된 범위안에서만 가능 KReporter 2021.01.20 539
30944 46대 대통령 바이든 취임, "단합 촉구" KReporter 2021.01.20 121
30943 칼리지보드 SAT 에세이및 Subject 테스트 더 이상 제공안해 KReporter2 2021.01.19 336
30942 워싱턴 주 코로나 감염자 수, 290,000명 돌파 KReporter 2021.01.19 289
30941 시애틀, 미국 대도시중 2번째로 이사 많이 해 KReporter2 2021.01.19 546
30940 불체자 최단기 8년에 시민권, DACA 즉시 영주권 신청 KReporter2 2021.01.19 997
30939 웨스트 시애틀 로우 브릿지, 점검을 위해 토요일 일시 폐쇄된다 KReporter 2021.01.19 106
30938 메가 밀리언, 파워볼 당첨 누적액 천정부지↑ KReporter 2021.01.19 613
30937 코로나 백신 접종 확대 앞둔 워싱턴 주, 자원봉사자 대거 필요 KReporter 2021.01.19 352
30936 GM-MS, 무인 전기 자동차 출시 위한 합작 팀 꾸린다 KReporter 2021.01.19 197
30935 타코마에서 총격 사건 잇달아 발생..1명 사망, 3명 부상 KReporter 2021.01.19 343
30934 워싱턴 주, 운전하기 힘든 최악의 주 중 하나, 하위 3위 KReporter 2021.01.19 394
30933 美 사로잡은 한국 할머니…영화 '미나리' 윤여정, 13관왕 KReporter2 2021.01.18 711
30932 65세이상 오늘부터 코비드 백신접종, 워싱턴주 하루 4만 5천명 목표 KReporter2 2021.01.18 730
30931 코로나 피해자들을 위한 전국적인 추모행사에 시애틀도 참여 KReporter 2021.01.18 251
30930 마틴루터킹 데이 관련 시위로 12명 체포 KReporter 2021.01.18 212
30929 인종 차별 발언한 시애틀 경찰관 해고 KReporter 2021.01.18 478
30928 워싱턴 주, 코로나 백신 접종 적격성 위한 새로운 시스템 출시 KReporter 2021.01.18 452
30927 삼엄한 경비 받는 워싱턴 주 의사당.. 시위 예보는 계속 되는 중 KReporter 2021.01.18 153
30926 시애틀 경찰관, 마스크 착용 거부로 논란 KReporter 2021.01.18 314
30925 시애틀 지역, 이번주 약간의 눈 예상 KReporter 2021.01.18 564
30924 주 의사당도 테러 표적 우려, 바이든 취임앞 미 전역 초비상 KReporter2 2021.01.17 366
30923 코로나 백신 매년 접종해도…독감 수준 통제까지 4~5년 걸린다 KReporter2 2021.01.17 546
30922 워싱턴주 코비드 일일 확진자 2,530명 KReporter2 2021.01.15 356
30921 워싱턴주 실내이지만 식사가 허용된 식당 KReporter2 2021.01.15 1758
30920 미 백신 공급부족 비상, 접종중단 사태까지…"재고 고갈됐다" KReporter2 2021.01.15 429
30919 코로나에 밀린 뉴욕 월세 2조…집주인들 “정부가 내달라” KReporter2 2021.01.15 612
30918 빨래는 여성에게 세탁 레이블, 이탈리아 발칵 file KReporter2 2021.01.15 441
30917 美의사당 그 폭도, 잡고 보니... KReporter2 2021.01.15 888
30916 "생활비 싸고 친기업"…세계 2위 데이터센터 기업도 텍사스 이전 KReporter2 2021.01.15 586
30915 바이든 "연방 최저임금 2배로 인상하자"…정치권 논쟁 촉발 KReporter2 2021.01.15 444
30914 바이든 "백신 접종서 연방 역할 확대…마스크 착용 의무화" KReporter2 2021.01.15 116
30913 지난주 실업급여 신청 96만 5천으로 폭증 KReporter2 2021.01.14 299
30912 워싱턴주 코비드 감염비율 50개 주중 5위로 타주에 비해 양호한편, 코비드 일일 확진자 2,729명 사망 38, KReporter2 2021.01.14 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