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아마존은 창고 직원 1798명이 노동 조합 결성에 반대표를 던지고 738명이 찬성표를 내는 등 노조 결성에 대한 움직임을 저지하려는 문턱을 넘게 되었다. 아마존은 이번 투표에서 노조 활동을 불허할 수 있는 충분한 표를 확보해, 대기업의 힘을 입증하고 노동 운동가들의 노력을 끊을 수 있게 되었다.

 

노조는 회사 측이 노조 투표를 불법으로 방해한 혐의로 회사에 이의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위원회는 청문회를 열어 "사업주의 행위가 혼란과 강요, 보복 우려의 분위기를 조성했기 때문에 이번 결과는 받아들일 수 없을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아마존이 노동자들의 회의에서 노조 설립 노력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마존 사 측은 의견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이번 노조 추진은 아마존의 26년 역사상 가장 큰 규모였고 회사 내부의 조직적 노력이 표결에 부쳐진 것은 두 번째였다. 관계자들은 아마존의 노동 운동이 여기까지 왔다는 것도 굉장히 예상밖의 일이라 말했다. 아마존은 노조가 확산되기 전에 그 노력을 중단시키는 데 무패의 기록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아마존은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꾸준히 인력을 고용하고 있는 회사이며 작년 한해만 50만 명의 근로자를 추가 채용했다. 그러나 대유행은 또한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동안에도 직장에 출근해야 하는 등 노동력의 불평등을 드러냈고, 건강과 안전에 대한 우려로 이어졌다.

 

이번 조직적인 노력은 경찰이 조지 플로이드를 살해한 후 전국적으로 일어난 시위와 맞물려 인종적 부당함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창고 직원들(80%이상의 흑인)이 어떻게 대우받고 있는지에 대한 불만을 더욱 증폭시켰다. 보고에 따르면 그들은 단지 30분만의 휴식 시간을 갖고 10시간동안 상자를 포장하고 싣는 일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력이 쌓인 노조 설립 운동은 전국적인 주목을 받게 되었고, 프로 운동선수들과 할리우드 스타들 그리고 조 바이든 대통령을 포함한 고위 선출직 공무원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아마존은 화장실 노점 내부 등 창고 곳곳에 노조 반대 표지판을 내걸었다. 노조가 왜 나쁜 생각인지를 노동자들에게 납득시키기 위해 의무회의를 열었고, 이미 앨라배마 주의 최저임금에 조합비를 내지 않고 복리후생 혜택을 제공했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노조 조직원들은 노조가 더 나은 근로 조건, 더 나은 임금, 더 많은 존중을 이끌어낼 것을 약속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노동 전문가들과 노조 지도자들은 이번의 조직적인 노력이 미국 전역의 수백 개의 시설에서 근무하는 다른 아마존 직원들에게 노조 결성을 원하는 것을 고무시킬 수 있다고 믿고 있다. 하버드 로스쿨의 노동법학 교수인 벤자민 삭스에 따르면, 이 문제는 미국 최대의 고용주인 월마트와 다른 대형 소매업체들의 행동에 박차를 가하면서 아마존 밖으로 확산될 수 있다고 한다. 삭스는 당시 새로운 경제의 상징이었던 자동차 산업이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노동자들을 회생시키는데 도움을 주었던 1930년대를 주목해야 한다고 말한다. 코웨이

 

"무슨 일이 일어나더라도 이것은 아마존과 그 노조에 관한 긴 이야기의 시작일 뿐이다. 절대 끝이 아니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693 크레이프 케이크 최강자 레이디M, 버츄얼 부티크로 시애틀에 상륙 KReporter 2021.05.14 184
31692 전설의 미드 '프렌즈' 돌아온다…27일 BTS 출연 '재결합' 편 KReporter 2021.05.14 203
31691 워싱턴 주 2021년 코로나 대응 성적, '동메달' KReporter 2021.05.14 196
31690 새로운 마스크 지침 속에..백신 접종 어떻게 증명하나 KReporter 2021.05.14 377
31689 팬데믹 이후 시애틀의 사무실 복귀는 이런 모습? 'living laboratory' 쇼룸 오픈 KReporter 2021.05.14 321
31688 입이 방정? 국제 밉상 된 머스크…테슬라 불매운동까지 KReporter 2021.05.14 228
31687 드디어 3단계 가는 피어스 카운티..업주들 기대↑ KReporter 2021.05.14 169
31686 타겟, 당분간 포켓몬 카드 판매 중지한다 KReporter 2021.05.14 201
31685 '미국의 위대한 날' 백신 맞고 마스크 벗어라..바이든 발표 KReporter 2021.05.14 192
31684 인슬리, 6월 30일부터 '워싱턴 주 경제 활동 100% 전면 재개' KReporter 2021.05.13 853
31683 아시아 각지의 맛을 담은 베이커리 팝업 5곳, 시애틀에 온다 KReporter 2021.05.13 649
31682 아마존, 75,000명 또 고용..백신 접종하면 $100 지급도 KReporter 2021.05.13 378
31681 워싱턴 주, 시위에서 무기 공개 노출 금지된다 KReporter 2021.05.13 172
31680 이사콰에서 이틀 만에 두번의 화재로 건물 지붕 와르르 KReporter 2021.05.13 268
31679 산후안 섬에서 사슴 10마리 떼죽음..새로운 바이러스의 영향? KReporter 2021.05.13 379
31678 보건 관계자, '워싱턴 주 모든 학교 가을까지 풀타임 등교 학습 계획 세워라' KReporter 2021.05.13 252
31677 갑질의 끝은…'엘런쇼' 19년 만에 종영 KReporter 2021.05.13 503
31676 독성 대장균 발생, 워싱턴 주 4개 카운티로 확산 KReporter 2021.05.13 481
31675 자동차의 색상이 재판매 시 가격 결정에 영향을 미칠까 KReporter 2021.05.12 405
31674 아마존에서 '메이드인차이나' 상품이 자취를 감춘 이유는 KReporter 2021.05.12 752
31673 킹 카운티, 홈리스 위해 호텔 직접 구입한다 KReporter 2021.05.12 154
31672 트레이더 조, 슬그머니 노인 전용 쇼핑 시간 없애 논란 KReporter 2021.05.12 224
31671 시애틀 영화 산업,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 시작됐다 KReporter 2021.05.12 117
31670 드디어 10개월 만에..미국 코로나 사망률 최저치 기록 KReporter 2021.05.12 262
31669 520 다리 통행료 15% 인상 요구하는 제안 제출돼 KReporter 2021.05.12 113
31668 개 산책 시키다가 시비 붙어..에버렛에서 총격 사고 발생 KReporter 2021.05.12 529
31667 바이든, 우버/리프트와 협업..7월 4일까지 백신 전용 무료 탑승권 제공 KReporter 2021.05.12 120
31666 한인 4명 살해 애틀랜타 총격범 기소… "증오범죄 추가 사형 구형" KReporter 2021.05.11 345
31665 우편번호로 백신 접종률 확인한다 KReporter 2021.05.11 338
31664 시애틀 임대료, 2020년에 비해 크게 하락했지만 최근 들어 상승세 보여 KReporter 2021.05.11 292
31663 '파우치 효과?' 의대 지원율 크게 증가해 KReporter 2021.05.11 201
31662 워싱턴 주 약물 과다 복용 급증 KReporter 2021.05.11 205
31661 미 채용공고 3월에 역대최다 812만건…기업들 '구인난' KReporter 2021.05.11 204
31660 사마미쉬 주민, 광견병 박쥐에 물려.. 2021년 첫 사례 KReporter 2021.05.11 336
31659 FDA, 12-15세 대상 화이자 코로나 백신 접종 승인 KReporter 2021.05.11 103
31658 파우치 '백신 접종자 늘면 마스크 실내 착용 지침 완화' KReporter 2021.05.10 525
31657 시애틀 부동산 시장, 가성비('bang-for-the-buck')에서 하위그룹에 속해 KReporter 2021.05.10 638
31656 워싱턴 주, 백신 접종률 성적은 몇 등일까 KReporter 2021.05.10 316
31655 피어스 카운티 레스토랑들, 경제 개방 2단계 맞춰 '고군분투' KReporter 2021.05.10 356
31654 멀린다 게이츠, 2년 전 이혼 굳혔다 KReporter 2021.05.10 236
31653 아마존, 100억개의 짝퉁 판매목록 단속, 차단 처리해 KReporter 2021.05.10 276
31652 휴가지 풀 부킹, 여름 여행 붐 예상 KReporter 2021.05.10 264
31651 워싱턴, 코로나 지역감염률 높은 12개 주 중 하나 KReporter 2021.05.10 273
31650 시애틀 U디스트릭트에서 고의 방화 사건 연달아 발생, 주민 불안 가중 KReporter 2021.05.10 156
31649 캘리포니아, 사상 처음 인구 줄어…코로나 사망자 증가도 한몫 KReporter 2021.05.07 496
31648 4차 대유행 정점 찍었나.. 확진자 수 감소세로 전환 KReporter 2021.05.07 610
31647 시애틀 마리너스, 백신 접종자에게 $10 특별 티켓 판매 KReporter 2021.05.07 354
31646 시애틀 주택 구입 희망자들 이제는 안도할 수 있나..리스팅 늘며 가격 안정세 KReporter 2021.05.07 1174
31645 타코마 교육구, 올 가을부터 풀타임 등교학습 제공 KReporter 2021.05.07 166
31644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완전 승인 신청한다 KReporter 2021.05.07 333
31643 '워싱턴 주 경제 전면 개방 하라', 인슬리 주지사에 대한 비판 늘어 KReporter 2021.05.07 709
31642 I-5에서 트럭 세대 잇따라 충돌하는 사고..사망자 발생 KReporter 2021.05.07 678
31641 유모차 밀던 아빠 뒤에서 덮친 흑인…또다시 일어난 아시안 '묻지마 폭행 KReporter 2021.05.06 1106
31640 킹 카운티, 안면 인식 기술 사용 금지 고려 중 KReporter 2021.05.06 2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