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의료 전문가들이 다가오는 독감 시즌이 특히 심각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으며, COVID-19가 여전히 확산되고 있는 잠재적인 "트윈드믹(twindemic)"에 대한 두려움을 다시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에 대비해 보건당국은 시민들에게 가능한 한 빨리 독감 예방 접종을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독감 시즌에 대해 알아야 할 8가지 사항:

1. 작년에 경미했던 독감 시즌에 비해 올해는 더 강한 독감시즌이 올 수 있다.

인플루엔자는 작년에 미국 전역에서 기록적으로 낮은 수준을 기록했는데, 이는 주로 대유행 중에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 규약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는 많은 사람들이 지난 시즌 독감에 노출되지 않았고 면역력을 높일 기회도 없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노스웨스턴대학 생명윤리 및 의료인문학센터 소장이자 소아과 교수인 켈리 마이컬슨(Kelly Michelson) 박사는 또 다른 호흡기 질환(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또는 RSV)의 지역 사례가 급증하는 것은 임박한 독감 시즌의 전조일 수 있다고 말합니다.

 

2. 지금이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을 적기다.

질병 통제 예방 센터(CDC)에 따르면 이상적으로는 모든 사람이 10월 말까지 독감 예방 접종을 받는게 좋다.

 

3. 코로나19 예방접종과 독감 백신을 동시에 받을 수 있다.

CDC는 웹사이트를 통해 “코로나19 백신과 다른 백신을 동시에 접종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더 이상 예방 접종 사이에 14일을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 FDA는 COVID-19 예방 접종 후 생기는 부작용은 일반적으로 단독으로 또는 다른 예방 접종과 함께 제공 될 때 동일하다고 덧붙입니다.

 

4. 자신을 보호하고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없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이 백신을 맞는 것이 중요하다.

12세 미만의 어린이는 아직 COVID-19 백신을 접종할 수 없지만 대부분은 독감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으며 보건 전문가들은 전염병 기간 동안 잠재적인 질병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바이러스로부터 어린이를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12세 이상인 경우 COVID-19와 독감 예방 접종을 맞아 두 가지 질병을 모두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5. 독감 백신은 이번 시즌  병원의 환자수용압력을 줄일 수 있다.

전국의 많은 병원에서 이미 COVID-19 환자로 가득 차 있다. 이번 주 일리노이 주 최남단 지역은 급증하는 COVID-19 비율로 인해 이번 주에 사용 가능한 ICU 병상이 없다고 보고했다. 따라서, 다른 이유로 병원에 가는 사람들을 줄이는 게 중요하며 이를 위해 모두가 독감 백신을 맞는게 중요하다.

 

6. 독감 예방 접종률은 일반적으로 그렇게 높지 않습니다.

National Foundation for Infectious Diseases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절반 미만이 일반적으로 매년 독감 예방 주사를 맞고 있다. 작년에 설문조사에서, 설문에 응한 성인의 59%만 2020-2021년 독감 시즌에 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니다. 이는 전년도의 52%에서 증가한 수치다.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 없거나 불확실한 사람들 중 34%는 독감 백신이 효과가 없다고 생각했고, 32%는 독감에 걸린 적이 없다고, 29%는 잠재적인 부작용에 대해 우려하고, 22%는 독감에 걸릴까 봐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CDC에 따르면 독감 예방 주사는 비활성화된 바이러스 또는 바이러스의 단일 단백질로 만들어지며 질병을 일으키지 않는다.

 

7. 팬데믹 기간 동안 백신과 백신 맞기를 주저하는 현상에 논의가 있었지만,  이번 시즌 독감 예방 주사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추정하기는 어렵다.

 

8. 독감과 COVID-19를 구분하기는 어렵지만 증상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코막힘은 독감에는 흔하지만 COVID-19에서는 드물고 미각이나 후각 상실은 종종 COVID-19와 관련이 있지만 독감과는 관련이 없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몸살, 발열, 두통 및 피로는 두 바이러스의 공통된 증상이다. 따라서, 보건 당국은 증상이 있을 때마다 COVID-19 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하고 있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580 아시아 여행의 허브로서 시애틀 위상 높아져 KReporter2 2021.10.22 514
32579 성희롱 당한 특수교육학생에게 50만불 배상 판결 KReporter2 2021.10.22 152
32578 시애틀의 우기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KReporter2 2021.10.22 693
32577 열악한 아파트 관리에 항의하는 세입자들 KReporter2 2021.10.22 340
32576 할로윈 장식까지 부수고 다니는 기물파손자들 KReporter2 2021.10.22 245
32575 What the ‘whale’? 시애틀 앞바다 기록적인 혹등고래 베이비붐 KReporter2 2021.10.22 308
32574 볼보, 에어백의 심각한 결함으로 총 50만대 이상 리콜 KReporter2 2021.10.22 113
32573 배우 알렉 볼드윈, 소품용 총 오발로 촬영감독 사망 KReporter2 2021.10.22 176
32572 시애틀 학생들, 우주정거장에 있는 우주 비행사와 화면으로 얘기하다. KReporter2 2021.10.21 243
32571 10월 세번째 목요일은 지진대비 훈련하는 날 KReporter2 2021.10.21 151
32570 백신증명 지침 실시중인 킹카운티 사업체들 KReporter2 2021.10.21 332
32569 일손 부족한 대학구내식당, 교수도 식당봉사 나서야할 듯 KReporter2 2021.10.21 192
32568 노스 시애틀 오로라 애비뉴 인근, 성매매업 증가로 지역주민들 경찰강화 요청 KReporter2 2021.10.21 310
32567 동물원 탈출에 실패한 레드 팬더, 다시 돌아와 KReporter2 2021.10.21 141
32566 트럼프의 소셜미디어 회사, 출범 임박 KReporter2 2021.10.21 144
32565 Climate Pledge Arena 드디어 완공, 콜드플레이 오프닝 공연 KReporter2 2021.10.21 106
32564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살기 좋은 도시중 시애틀 6위 차지 KReporter2 2021.10.20 626
32563 강한 비와 바람을 동반한 “폭탄 사이클론” 다음주까지 연속으로 시애틀 강타 KReporter2 2021.10.20 903
32562 FDA, 모더나와 존슨앤존슨 부스터접종 허용, 혼합 접종도 오케이 KReporter2 2021.10.20 260
32561 요리사 로봇 'Flippy', 쇼어라인 햄버거 집에 채용되다 KReporter2 2021.10.20 310
32560 아침에 앰버경보가 울린 이유 KReporter2 2021.10.20 742
32559 스크림 마스크 쓴 강도들, 총 겨누고 미용실 털어 KReporter2 2021.10.20 437
32558 시애틀 다운타운 자율주행차량 테스트에 안전문제 제기 KReporter2 2021.10.20 85
32557 에드먼즈의 한 학교 코비드건수 증가로 다시 원격수업, 다른 학군은? KReporter2 2021.10.20 168
32556 11월 7일 오전 2시 서머타임 해제, 시계 뒤로 1시간 돌려야해 KReporter2 2021.10.19 545
32555 시애틀 공립학교들 백신의무 명령 99% 준수 KReporter2 2021.10.19 118
32554 폭염으로 피해입은 농부들, 연방 재난구호자금 받을 수 있어 KReporter2 2021.10.19 99
32553 올림피아 인근, 폭탄 위협으로 주민들 대피 KReporter2 2021.10.19 174
32552 장물 불법 밀거래죄로 체포된 파이크플레이스 마켓 상점주인 KReporter2 2021.10.19 415
32551 아마존 분류센터, Fife의 인디언부족 부지에 지어질 예정 KReporter2 2021.10.19 333
32550 성추행 당하는 여성을 보고도 핸드폰만 쳐다본 열차 승객들 KReporter2 2021.10.19 424
32549 경찰과의 추격전 끝에 잡힌 남성, 무려 7가지 혐의로 기소 KReporter2 2021.10.19 155
32548 북캘리포니아 가정집에서 독사 90마리 발견 KReporter2 2021.10.18 684
32547 스노호미쉬 카운티 도로에서 차량 굴러 떨어진 7명 구조 KReporter2 2021.10.18 302
32546 매일 다른 테마로 장식되는 해골친구를 구경하세요 KReporter2 2021.10.18 170
32545 베이징 동계올림픽 점화식에 난입한 인권운동가들 KReporter2 2021.10.18 126
32544 퓨알럽 시, 올겨울 식당 야외테라스 공간조성 지원 KReporter2 2021.10.18 105
32543 차이나 타운 총격 용의자, 경찰에 자수 KReporter2 2021.10.18 245
32542 패틴슨의 “더 배트맨” 예고편 공개 KReporter2 2021.10.18 95
32541 COVID-19 합병증으로 숨진 콜린 파월의 사례를 통해 본 돌파감염의 우려 KReporter2 2021.10.18 268
32540 유색인종 학생의 소외문제로 할로윈퍼레이드 취소한 프리몬트의 초등학교 KReporter2 2021.10.15 565
32539 원래용량의 절반으로 단일접종하는 모더나 부스터샷, 승인 기다리는 중 KReporter2 2021.10.15 604
32538 모기지 이자율 점프하다 KReporter2 2021.10.15 1432
32537 시애틀 시, 72시간 주차규칙 강화 시행 KReporter2 2021.10.15 388
32536 월링포드, “국가 사적지”로의 지정에 한발 다가가 KReporter2 2021.10.15 144
32535 I-5 북쪽 다섯 개 휴게소, 관리문제로 금요일부터 패쇄 KReporter2 2021.10.15 265
32534 경찰, 퀸앤 모텔에서 불법약물과 강아지들 발견 KReporter2 2021.10.15 263
32533 아마존 프레쉬와 코스코 쇼핑을 이제 오로라 애버뉴에서 KReporter2 2021.10.15 521
32532 일주일 새 타코마 4개 은행 턴 강도, 결국 쇠고랑 차 KReporter2 2021.10.14 764
32531 켄트의 “Carpinito Farm” 북미 최고의 호박농장 중 한 곳으로 선정돼 KReporter2 2021.10.14 316
32530 9월, 미국 사망원인 2위인 COVID-19, 1위는? KReporter2 2021.10.14 825
32529 시애틀 여러 군데서 열리는 4일간의 유리축제를 경험해보세요 KReporter2 2021.10.14 319
32528 시애틀 카톨릭 교회 세 곳 파손, 증오범죄 가능성 KReporter2 2021.10.14 201
32527 인력부족으로 3단계 비상상황에 들어간 시애틀 경찰 KReporter2 2021.10.14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