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필라델피아 외곽의 통근 열차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남성이 기소된 가운데, 남성이 40분 이상 여성을 추행하는 동안, 여러 사람들이 개입하지 않고 마치 폭행현장을 기록하는 것처럼 전화만 들고 있었다고 당국이 밝혔다.

 

펜실베니아 남동부 교통국( SEPTA )경찰청장은 월요일 기자 회견을 통해, 20개 이상의 정류장을 지나며 남성이 여성을 희롱하고 더듬고 성폭행했는데도, 열차에서 911에 전화를 건 목격자가 한 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일부 목격자가 폭행 장면을 촬영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남자와 여자는 수요일 밤 필라델피아 북부의 같은 정류장에서 기차를 탔으며, 경찰관들은 마지막 정거장에서 남자를 여자에게서 끌어냈다고 한다. 당국은 교통당국 직원이 911에 신고한 후 약 3분 이내에 응답했다고 전했다.

 

체포 기록에 따르면, 35세의 Fiston Ngoy는 강간 및 관련 범죄로 기소되었다. 경찰서장은 목격자 수를 밝히지 않았으며, 진술서 상으로는 그 40분 동안 얼마나 많은 승객이 있었는지 명확하지 않지만, 감시 영상을 통해 사람들이 이 여성 쪽을 향해 휴대폰을 들고 있는 걸 볼 수 있다고 했다. 당국은 감시 영상을 공개하지 않았다.

 

존 제이 형사 사법 대학의 심리학 교수이며 성폭력 예방을 연구하는 Elizabeth Jeglic은, 사람들이 물리적으로 개입하는 것이 불편하다고 느끼면 경찰에 신고하는 것과 같은 다른 옵션이 있다고 한다. 그녀는,  “여러 사람이 있을 때 오히려 사람들이 개입하지 않는다. 그러나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심하게 위험한 상황에서 사람들이 최대 90%의 사례에 개입하는 장면을 볼 수 있다. 아무도 여성을 위해 나서지 않은 이런 경우는 정상에서 벗어난 현상이다.”라고 얘기했다.

 

massageNestel 경찰서장은 비록 필라델피아의 911에는 신고 전화가 없었지만, 마지막 두 기차 정류장을 담당하는 Delaware County 911이 전화를 받았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수사관들은, Ngoy가 열차에 탑승한 지 약 1분 후인 오후 9시 15분 직후 여성 옆에 앉았으며, 이후 오후 9시 52분경 까지 그가 여성의 옷을 잡아당기고 여성이 그를 여러 번 밀치는 모습이 비디오에 담겨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한 신고는, 기차가 정류장을 지나갈 때 근처에 있던 SEPTA 직원이 경찰에 전화를 걸어 “기차에 타고 있는 여성에게 뭔가 잘못됐다”고 함으로써 이루어졌고, 다음 정류장에서 기다리고 있던 SEPTA 경찰은 여성을 발견하고 Ngoy를 끌어내어 체포했다.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여성은 Ngoy가 저리가라는 그녀의 간청을 무시했다고 진술했으며, Ngoy는 피해자를 알고 있었지만 이름이 기억나지 않으며 합의에 따른 만남이었다고 주장했다.

 

노숙자 보호소가 마지막 주소였던 Ngoy는 현재 구금상태이며, 그의 첫 법정 출두는 10월 25일로 예정되어 있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그는 월요일 현재 국선 변호인을 요청하지 않았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23 목요일 오후부터 맑아지고 홍수경보도 대부분 해제 new KReporter2 2021.12.02 96
32822 타코마, 올해 방화 범죄 82% 증가 new KReporter2 2021.12.02 38
32821 시애틀이 최고의 커피도시 1위에 오르지 않으면 왜 우리는 속상할까? new KReporter2 2021.12.02 164
32820 어린이 배터리 삼킴 문제로 디즈니 손전등 리콜 new KReporter2 2021.12.02 49
32819 smash-and-grab 도둑들 전국적으로 증가 new KReporter2 2021.12.02 148
32818 Toys "R" US, 새로운 플래그십 스토어로 컴백 new KReporter2 2021.12.02 133
32817 Snohomish 카운티, 세일즈 택스 0.1% 인상 고려 new KReporter2 2021.12.02 131
32816 익명의 협박 받은 Bothell 고등학교, 목요일 온라인 수업 전환 new KReporter2 2021.12.02 67
32815 시애틀 황혼을 즐기려면 여기를 방문해 보세요 KReporter2 2021.12.01 694
32814 한국정부 오미크론 변이 관련, 해외 입국자 10일 격리 결정 KReporter2 2021.12.01 308
32813 세상에, 교통사고난 사람 놔두고 도둑질! KReporter2 2021.12.01 424
32812 킹카운티에 계속되는 강력사건 - 간밤에 페더럴웨이 ARCO 주유소에서 총격전으로 2명 중태 KReporter2 2021.12.01 539
32811 킹카운티는 노숙자 보호소 철거안을 부결한 반면, 올림피아 시는 12/8까지 철거결정 KReporter2 2021.12.01 167
32810 캘리포니아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됨에 따라 워싱턴주 주민의 부스터 샷 접종 강력히 권고 KReporter2 2021.12.01 323
32809 빌 게이츠와 멜린다, 이혼 후의 자선 사업 계획 발표 KReporter2 2021.12.01 132
32808 지난 10년간 센트럴 시애틀 지역이 시애틀 주택 증가율의 반 이상 차지 KReporter2 2021.12.01 156
32807 남자친구와 칸쿤 휴가 간 워싱턴주 여성,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 KReporter2 2021.12.01 537
32806 미국 오미크론 감염 캘리포니아에서 첫 확인 KReporter2 2021.12.01 32
32805 펜타닐 함유 마약 제조범 20년 형 선고 KReporter2 2021.12.01 41
32804 서울시, 메타버스로 시민들과 소통하는 가상세계 구축 중 KReporter2 2021.12.01 37
32803 지나가는 차량들의 총격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시애틀 동네 주민들 KReporter2 2021.12.01 163
32802 미국 입국자들에 대한 강화된 검사 방침 이번 주 발표 KReporter2 2021.12.01 80
32801 시애틀 지역 주택가격 상승 둔화, 여전히 전국에서 7번째로 높은 수준 KReporter2 2021.11.30 240
32800 아마존 등에서 중국산 부적합 N95 마스크 판매, 소비자들의 주의 필요 KReporter2 2021.11.30 226
32799 흑인 여성 과실치사 사건과 관련하여 시애틀 시 350만 달러 배상 합의 KReporter2 2021.11.30 142
32798 패키지 도난이 심한 도시, 시애틀 4위 KReporter2 2021.11.30 211
32797 타코마 뺑소니 사고로 자폐증 아들을 잃은 엄마의 감사와 분노 KReporter2 2021.11.30 251
32796 전문가들, 오미크론 변이 미국 상륙했음에 전적 동의 KReporter2 2021.11.30 153
32795 워싱턴 주 숲 속에 영화”쥬라기 공원”컨셉 에어비앤비 오픈 KReporter2 2021.11.30 248
32794 린우드 경전철 공사, 팬데믹 와중에도 절반의 완성 KReporter2 2021.11.30 110
32793 사기쳐 받은 연방구제금으로 램볼기니 산 텍사스 남성 결국 쇠고랑 KReporter2 2021.11.30 191
32792 켄트 시, 주민들과 함께 최근의 폭력 유혈사태에 정면대응 KReporter2 2021.11.30 67
32791 미시간 주 고등학교에서 15세 학생의 총격으로 3명 사망, 6명 부상 KReporter2 2021.11.30 78
32790 크리스마스에 주의해야할 12가지 사기 KReporter2 2021.11.29 574
32789 시애틀 지역 호숫가 주택, 지난 2년 동안 50% 이상 상승 KReporter2 2021.11.29 389
32788 팬데믹으로 시애틀 음식배달 업체 호황누려 KReporter2 2021.11.29 352
32787 또 다른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직도 서부 워싱턴 홍수경보 지속돼 KReporter2 2021.11.29 223
32786 오미크론 변이 사례 증가로 국경 봉쇄 고려하는 국가 늘어 KReporter2 2021.11.29 228
32785 올드 스파이스 제품, 발암물질 벤젠 함유로 리콜 발표 KReporter2 2021.11.29 200
32784 다시 오프라인 매장으로 돌아온 블프 쇼핑객들 KReporter2 2021.11.29 203
32783 미끼 패키지 이용해 우편물 절도범 잡을 계획 KReporter2 2021.11.29 153
32782 UW역 경전철 멈춰, 승객들 터널로 걸어가는 위험상황 발생 KReporter2 2021.11.29 180
32781 타코마 몰 총격사건으로 블프 쇼핑객들 기겁 KReporter2 2021.11.29 182
32780 시애틀 주택시장 재고 부족에도 계절적 둔화 조짐 KReporter2 2021.11.24 917
32779 벨뷰 3개 고교, 학교의 폭행 대응방식 항의하며 연대시위 KReporter2 2021.11.24 475
32778 리프트 드라이버 아동 납치 성폭행 사건 KReporter2 2021.11.24 603
32777 새로 발표된 킹카운티 업소들 백신검증 방침 KReporter2 2021.11.24 698
32776 나흘간 실종되었던 여성, 계곡 차량에서 발견 KReporter2 2021.11.24 726
32775 “Dollar Tree”도 제품가격 $1.25로 인상 KReporter2 2021.11.24 330
32774 T-Mobile, 작년 12시간 통신중단으로 911호출 불통에 대한 벌금 지불 KReporter2 2021.11.24 426
32773 타코마 가정폭력 용의자 경찰에 총 발사 KReporter2 2021.11.24 305
32772 한국 COVID-19 환자 4000명 넘어 KReporter2 2021.11.24 161
32771 시애틀 근처, 7개의 U자형 크리스마스 트리 농장 소개 KReporter2 2021.11.23 299
32770 겨울 스포츠 애호가들을 위한 가볼만한 휴양지 KReporter2 2021.11.23 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