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사우스 킹 카운티의 일부 커뮤니티에 기물파손자들이 나타나 할로윈 장식을 망가뜨리고 할로윈 펌프킨을 뭉개고 있다.

 

Jordin Baugh의 가족은 2년동안 ‘Bramlee Wood’라 불리는 그들만의 할로윈 장식을 마당에 하고 있으며 일부 장식에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한다. “이 장식들은 우리 삶에 있어 의미있는 순간들을 보여주며 우리 가족을 나타낸다.”라고 Baugh는 말했다.

 

그녀의 아들 웨슬리는 용모양 인형풍선을 그의 가장 친한 친구라고 부르는데, 아들이 9개월 때부터 만지고 가지고 놀던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번주 초에 누군가 용모양 인형풍선을 망가뜨리고 다른 장식들도 부수어 그녀의 추억들까지 빼앗아 가버렸다고 한다. 그녀는 남편이 혼수상태에 빠졌을 때의 소중한 물건인 지구본도 부서졌다고 전했다.

 

피해를 입은 것은 Baugh가족만이 아니다. Baugh는 커뮤니티에 피해를 주는 기물 파손자들에게 말한다.

 

“ 화가 나거나 아프면 자신을 도울 수 있는 다른 길을 찾기 바란다. 이런 행동을 멈추어 달라.”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51 워싱턴 주 실업급여 ‘구멍’ … 주정부 직원 30만불 사기행각 KReporter2 2021.12.07 414
32850 미시간 학교 총기난사범과 친구였던 아들을 둔 이사콰 엄마가 얘기한 그의 어린시절 KReporter2 2021.12.07 331
32849 납치한 남성 협박해 강도짓 시킨 범인들 체포 KReporter2 2021.12.07 124
32848 아마존 웹사이트 다운으로 배송과 여러 서비스문제 발생 KReporter2 2021.12.07 95
32847 워싱턴 주 주택구매 수요 여전히 높지만, 재고는 최저수준 KReporter2 2021.12.07 141
32846 시애틀 지역 교통량 늘고있지만, 팬데믹 이전 수준에는 훨씬 못미쳐 KReporter2 2021.12.07 73
32845 시애틀 출발 항공편 BOGO 세일과 여러 프로모션 KReporter2 2021.12.07 129
32844 팬데믹 기간 미국인들 혈압 수치 현저히 증가해 KReporter2 2021.12.07 46
32843 내년부터 일회용 식기류, 고객이 요청해야만 제공가능 KReporter2 2021.12.07 175
32842 북서부지역 겨울철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아웃도어 어드벤처 4가지 KReporter2 2021.12.06 474
32841 210만불 상당의 워싱턴 주 미지급 복권 이대로 만료되나 KReporter2 2021.12.06 497
32840 오늘부터 12/6 킹 카운티 식당 백신증명서 필수 KReporter2 2021.12.06 359
32839 차량 화재 발견하고 창문 부숴 두 명 구조한 용감한 행인 KReporter2 2021.12.06 216
32838 지난 여름 하이킹하다 사망한 가족, 사인은 폭염으로 인한 고열과 탈수 KReporter2 2021.12.06 268
32837 Leavenworth, 주말 점등식 대신 2월까지 항상 크리스마스 조명 밝힌 상태로 방문객 맞아 KReporter2 2021.12.06 235
32836 이번주 타코마 부근 I-5 야간 운전자들, 공사로 지체 예상해야 KReporter2 2021.12.06 169
32835 워싱턴 주 3개 카운티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인되다 KReporter2 2021.12.06 240
32834 Oregon 주에서 9인승 비행기 공항 인근 추락해 탑승자 1명 사망 KReporter2 2021.12.06 147
32833 스노호미시 카운티 한 살 여아, 총격으로 사망 KReporter2 2021.12.06 81
32832 구세군 자선냄비의 성금까지 훔쳐가다니 KReporter2 2021.12.06 75
32831 이번 주말 눈 소식 들려 KReporter2 2021.12.03 1162
32830 반복된 도둑 피해입은 업체들, 보험사에 청구도 못하고 전전긍긍 KReporter2 2021.12.03 677
32829 5건의 총격사건으로 얼룩진 시애틀의 지난 밤 KReporter2 2021.12.03 678
32828 공식적으로 미국 시민된 봅슬레이 챔피언, 동계올림픽 메달 기대 KReporter2 2021.12.03 238
32827 이번 주 여러 학군에 협박사건 발생해, 경찰들 학교 배치 늘려 KReporter2 2021.12.03 198
32826 시애틀 공립 도서관, 운영시간 연장해 팬데믹 이전으로 복귀 KReporter2 2021.12.03 127
32825 메트로버스와 덤프트럭 충돌 사고로 6명 부상, 렌튼 도로 폐쇄 KReporter2 2021.12.03 195
32824 바이든 대통령, 겨울 COVID-19 대비 강화 방침 발표 - 귀국 하루 이내의 검사결과 KReporter2 2021.12.03 215
32823 목요일 오후부터 맑아지고 홍수경보도 대부분 해제 KReporter2 2021.12.02 237
32822 타코마, 올해 방화 범죄 82% 증가 KReporter2 2021.12.02 107
32821 시애틀이 최고의 커피도시 1위에 오르지 않으면 왜 우리는 속상할까? KReporter2 2021.12.02 425
32820 어린이 배터리 삼킴 문제로 디즈니 손전등 리콜 KReporter2 2021.12.02 104
32819 smash-and-grab 도둑들 전국적으로 증가 KReporter2 2021.12.02 374
32818 Toys "R" US, 새로운 플래그십 스토어로 컴백 KReporter2 2021.12.02 297
32817 Snohomish 카운티, 세일즈 택스 0.1% 인상 고려 KReporter2 2021.12.02 273
32816 익명의 협박 받은 Bothell 고등학교, 목요일 온라인 수업 전환 KReporter2 2021.12.02 176
32815 시애틀 황혼을 즐기려면 여기를 방문해 보세요 KReporter2 2021.12.01 855
32814 한국정부 오미크론 변이 관련, 해외 입국자 10일 격리 결정 KReporter2 2021.12.01 346
32813 세상에, 교통사고난 사람 놔두고 도둑질! KReporter2 2021.12.01 472
32812 킹카운티에 계속되는 강력사건 - 간밤에 페더럴웨이 ARCO 주유소에서 총격전으로 2명 중태 KReporter2 2021.12.01 605
32811 킹카운티는 노숙자 보호소 철거안을 부결한 반면, 올림피아 시는 12/8까지 철거결정 KReporter2 2021.12.01 191
32810 캘리포니아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됨에 따라 워싱턴주 주민의 부스터 샷 접종 강력히 권고 KReporter2 2021.12.01 350
32809 빌 게이츠와 멜린다, 이혼 후의 자선 사업 계획 발표 KReporter2 2021.12.01 154
32808 지난 10년간 센트럴 시애틀 지역이 시애틀 주택 증가율의 반 이상 차지 KReporter2 2021.12.01 176
32807 남자친구와 칸쿤 휴가 간 워싱턴주 여성,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 KReporter2 2021.12.01 598
32806 미국 오미크론 감염 캘리포니아에서 첫 확인 KReporter2 2021.12.01 44
32805 펜타닐 함유 마약 제조범 20년 형 선고 KReporter2 2021.12.01 57
32804 서울시, 메타버스로 시민들과 소통하는 가상세계 구축 중 KReporter2 2021.12.01 52
32803 지나가는 차량들의 총격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시애틀 동네 주민들 KReporter2 2021.12.01 215
32802 미국 입국자들에 대한 강화된 검사 방침 이번 주 발표 KReporter2 2021.12.01 98
32801 시애틀 지역 주택가격 상승 둔화, 여전히 전국에서 7번째로 높은 수준 KReporter2 2021.11.30 259
32800 아마존 등에서 중국산 부적합 N95 마스크 판매, 소비자들의 주의 필요 KReporter2 2021.11.30 246
32799 흑인 여성 과실치사 사건과 관련하여 시애틀 시 350만 달러 배상 합의 KReporter2 2021.11.30 154
32798 패키지 도난이 심한 도시, 시애틀 4위 KReporter2 2021.11.30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