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멀티케어 병원 측이(MultiCare Health Systems) 증상이 있는 COVID-19 양성 직원의 병원  근무를 요구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1월 6일, 병원 인력의 위기 수준에 이른 MultiCare 병원은 업무복귀 절차를 수정해 “ 경미한 증상이 있더라도 호전되고 있으면 근무할 것”을 지시했다. 그러나 MultiCare 직원들은, 회사가 열이 나지 않는 한 근무할 것을 원했다고 주장했다.

 

1월 6일 기자 회견에서 MultiCare의 안전 및 간호 책임자 June Altaras는 병원 인력 부족 문제에 대해 말하면서, " 환자에게 치료를 계속 제공할 수 있도록 양성 직원이라도 조금 더 빨리 적절하게 복귀시키려 한다."고 말했다.

 

병원의 '위기상황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 및 코로나19 감염자 관리'라는 제목의 차트에 따르면, "경증에서 중등도 증상을 보이는 양성 직원은 적절한 PPE(개인보호 장비)를 착용하고 다른 사람들과 휴식을 취하지 않으며,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 집에 머물 것을 동의하면, 일할 수 있다.”고 나와있다. 차트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환자를 볼 경우, 면역 저하자를 치료하지 않으며, 가능한 한 다음 순서로 환자를 배정한다.

1) 코로나 양성/COVID 제외 환자

2) 예방접종을 받은 환자

3) 다른 모든 환자.

관리자는 환자의 위험과 직원 가용성에 따라 다른 예외를 만들 수 있다.

직원의 증상이 심해지면 집으로 보내야 하며, 관리자는 직원이 적절한 개인보호 장비를 착용하는지 모니터링하고, 가능하면 비임상 역할에 배정한다.

 

질병 통제 예방 센터(CDC)의 지침에 따르면, COVID-19 양성 의료 종사자는 인력 부족 상황에 처한 경우 제한 없이 일할 수 있음을  허용하지만, COVID-양성 상태에서 업무에 복귀하려면 다음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 최초 증상 발현 후 최소 5일이 지나야 하며, 해열제의 도움 없이 최소 24시간 동안 열이 없고 증상이 호전되고 있어야 한다.”

 

퓨젯 사운드 지역에는 8개의 멀티케어 병원이 Tacoma, Olympia, Covington, Auburn, Puyallup 및 Seattle에 위치하고 있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296 “학교에서 일주일마다 코로나 테스트 시행하라” 정작 책임질 사람은 없어 KReporter 2022.01.26 347
33295 WA 법무장관 아마존 독점금지 수사, ‘Sold by Amazon’ 프로그램 중단시켜 KReporter 2022.01.26 244
33294 워싱턴 주 주민 ‘MyShake’ 앱으로 지진 조기경보 받을 수 있어 KReporter 2022.01.26 217
33293 아동 강간범 27년형 선고, 워싱턴과 오레곤 오가며 상습 범죄 KReporter 2022.01.26 194
33292 올해 만오천불 이하로 구매 가능한 가성비 좋은 중고차 리스트 KReporter 2022.01.26 472
33291 머킬티오 체이스 은행에 총기소지 백인 강도 침입 KReporter 2022.01.26 262
33290 스노퀄미의 소년원에서 청소년 5명 탈주 KReporter 2022.01.26 146
33289 서부워싱턴 COVID-19입원율 둔화 시작됐지만 동부 워싱턴은 이제 피크 KReporter 2022.01.26 103
33288 월요일 UW 지역에서 연속 발생한 범죄로 학생들 안전에 경고등 KReporter 2022.01.26 242
33287 두 차례의 싱크홀로 인해 레이크시티 사업장 이전 KReporter 2022.01.26 74
33286 버스 기다리던 어린이 폭행하고 버스기사에 침뱉은 여성 체포 KReporter 2022.01.26 119
33285 시애틀 의회, 식료품점 직원의 위험수당 연장 결정 KReporter 2022.01.26 64
33284 오늘부터 5시 이후에 일몰, 시애틀의 낮시간 점차 늘어나 KReporter 2022.01.26 70
33283 타코마에서 지난 밤부터 새벽사이 9건의 연쇄방화 추정 화재 KReporter 2022.01.26 41
33282 워싱턴주 무료 가정용 테스트기 동나…주민들 더 많은 검사 받기 원해 KReporter 2022.01.25 552
33281 연방정부 개편된 웹사이트에서 자녀세액공제(CTC) 2부 청구 신청할 수 있어 KReporter 2022.01.25 334
33280 워싱턴주에서 새로운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2 사례 발견 KReporter 2022.01.25 378
33279 대입시험 SAT 디지털 전환, 미국 입시 판도 바꾸나 KReporter 2022.01.25 191
33278 “코로나 확진자 감소세” 유덥 다음주 대면수업으로 돌아가 KReporter 2022.01.25 133
33277 시애틀 집값 상승세 한풀 꺾였다...4개월 연속으로 식어 KReporter 2022.01.25 462
33276 교외지역으로 이동하는 '아마존 고' 밀크릭에 매장 연다 KReporter 2022.01.25 238
33275 피어스 카운티 교도소 수감중이던 살인범, 스스로 목숨 끊어 KReporter 2022.01.25 274
33274 좀도둑들의 세상이 된 시애틀 다운타운 타겟 KReporter 2022.01.25 448
33273 안입는 옷이나 물품들 팔 수 있는 디지털 스토어 늘어나, 위탁판매도 인기 KReporter 2022.01.25 191
33272 무서운 10대 소녀들, 무기 위협 강도짓 여러 차례 KReporter 2022.01.25 117
33271 UW 연구소, PCR만큼 정확하지만 결과는 더 빠른 “하모니 테스트” 개발 KReporter 2022.01.25 62
33270 차량사고 조작으로 거액의 보험금 타낸 23명의 사기 조직 KReporter 2022.01.25 84
33269 이스트사이드 필수직 근로자들, 지역의 렌트와 주택비용 감당하기 힘들어 KReporter 2022.01.25 108
33268 미국 “우크라 사태 관련 병력 8500명 출동 대비 명령” KReporter2 2022.01.24 359
33267 월요일 새로운 세금 시즌 시작되며 납세자들 IRS 과부화에 ‘직면’ KReporter 2022.01.24 759
33266 타코마-피어스 카운티 식당들 다음달부터 식품안전등급 표시 ‘필수’ file KReporter 2022.01.24 510
33265 워싱턴 주 가짜 백신 접종 증빙 문서 판매에 중죄 법안 발의 KReporter 2022.01.24 133
33264 시애틀 도어대쉬 배달기사, 차량 절도 막으려 후드에 매달려 KReporter 2022.01.24 484
33263 워싱턴 주 구글 ‘고소’, 사용자를 속여 위치 데이터로 이익을 얻었다고 주장 KReporter 2022.01.24 199
33262 린우드 얼더우드몰에서 '강도·폭행' 도주시도로 달리는 차 위로 뛰어들기까지 KReporter 2022.01.24 391
33261 철거 예정이던 타코마 학교 건물, 수색견 훈련장으로 탈바꿈 KReporter 2022.01.24 81
33260 대기정체 주의보 수요일까지 계속, 공기 나빠질 가능성 있어 KReporter 2022.01.24 189
33259 보험금 타려고 자신의 가게에 불지른 에드먼즈 여성, 1년 가택연금 KReporter 2022.01.24 131
33258 아내가 자살했다고 신고한 남편, 살인혐의로 체포 KReporter 2022.01.24 141
33257 구리 배선 도난으로 인해 시애틀 일부 지역 인터넷 서비스 지장 KReporter 2022.01.24 69
33256 수십 마리의 바다사자, 발라드 사유지에 둥지 틀어 KReporter 2022.01.24 134
33255 시동걸어 놓은 차 훔쳐간 범인 쫓던 여성, 총에 맞아 KReporter 2022.01.24 157
33254 아마존의 무상교육 유치원 “Bezos Academy” 에버렛에도 설립 KReporter 2022.01.24 97
33253 워싱턴 주민 무료 가정용 코로나 테스트기, 웹사이트에서 금요일부터 신청 가능 KReporter 2022.01.21 1023
33252 다음주부터 라잇에이드, CVS에서 무료 N95 마스크 1인당 3개씩 배포 KReporter 2022.01.21 1294
33251 위기의 국세청, "가능한 빨리 신고하라" 세무전문가 강조 KReporter 2022.01.21 1389
33250 심각한 다운타운 범죄로 비즈니스 생계 위협, 7번 침입 당한 사업주 직접 나서 KReporter 2022.01.21 648
33249 캐피톨 힐 지역에서 한 남자 석궁에 맞아, 경찰 조사 중 KReporter 2022.01.21 359
33248 미국과 캐나다 방문 외국인 관광객, 오는 토요일부터 코로나 백신접종 필수 KReporter 2022.01.21 645
33247 벨뷰 주택가 산사태 현장에 강도 시도로 24/7 보안 추가 KReporter 2022.01.21 379
33246 CDC 연구, 미국인 대부분이 비활동적 성향인데 워싱턴 주는 예외 KReporter 2022.01.21 338
33245 캐피톨 힐 아파트까지 쫓아온 성폭행범, 통화하던 아버지의 신고로 체포 KReporter 2022.01.21 450
33244 서부 워싱턴 COVID-19환자 여전히 많지만 둔화 조짐 보여 KReporter 2022.01.21 76
33243 미 최고 비즈니스 스쿨 학생들, 미 근로자 평균연봉 80만불? 책임과 비판 논란 KReporter 2022.01.21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