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COVID-19 바이러스 노출 위험이 큰 장소와 활동에 관한 새로운 연구가 환경 과학 기술 저널에 발표되어, 막연한 추측 대신 명확한 추정치를 제공하고 있다.

 

연구원들은 발병 및 슈퍼 전파자를  분석하고, 바이러스의 확산을 저해하거나 돕는 요인을 연구해 수학적 모델을 만들었으며, 이를 통해 나온 감염 위험률은 완벽한 수치는 아니지만, COVID-19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상황과 그 위험성을 알리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연구 자료에 따르면, 환기가 잘 되지 않고 마스크를 안 쓴 관객이 대부분인 붐비는 영화관에 들어가 상영 내내 관객들이 전혀 말을 하지 않는다고 가정하면 감염될 확률은 14%이다. 같은 상황에서 사람들이 말을 한다면 바이러스 입자가 방출되므로 감염 확률이 54%로 껑충 뛴다.

 

그러나 같은 상황에서 관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다면, 말을 안할 때는 5.3%, 말을 하면 24%로 감염률이 떨어지게 된다.

 

COVID-19가 공기 중 입자, 마스크 착용 여부, 환기 상태와 관련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공간에 있는 사람의 수와 그 공간에 머문 시간 등도 감염 방정식에 큰 영향을 미친다.

 

또한 중요한 것은 주변 사람들의 활동이다. 격렬한 운동이 가장 위험하며, 고함이나 소리를 지르는 것, 노래 부르기, 말하기 순으로 위험도가 낮아진다.

 

당연히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 처럼, 야외에서 마스크를 쓴 채로 말을 하지 않는 것이 바이러스를 피하는 좋은 방법인 것이 밝혀졌지만, 그 반대 상황의 위험성 역시 드러났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들로 가득 찬 환기가 잘 안 되는 장소에서 격렬한 운동을 하는 것은 COVID-19에 99% 감염되는 상황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환기가 잘 되는 체육관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짧은 시간 운동을 하면 감염 확률이 17%였으며, 같은 상황에서 환기가 잘 안되면 67%의 감염률을 보였다.

 

이렇게 단 하나의 요인만 변경되어도 감염 가능성에 큰 차이가 나타날 수 있다.

 

질병 통제 예방 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는, 창문 열기, 천장 선풍기, 휴대용 공기 청정기 등을 통해 환기상태를 개선시키면 공기 중 바이러스 입자의 농도가 낮아져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연구원들은 기업, 학교, 예배당과 같은 우리가 많은 시간을 보내는 실내 시설들이 팬데믹 상황에 맞게 설계되지 않았다며, “우리가 호흡하는 공기의 안전성을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 국가 건축 기준에 맞춰 지어진 건물임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건물들의 환기율이 매우 낮다."고 밝혔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212 타코마 임대료 일년 새 39.7% 인상…미 전체 ‘8번째’로 많이 올랐다 new KReporter 2022.05.16 197
34211 머킬티오 80대 한인 실종 남성, 일요일 인근에서 숨진 채로 발견 newfile KReporter 2022.05.16 267
34210 스타벅스, 테슬라에 이어 낙태 원하는 직원과 가족에 여행 경비 부담 new KReporter 2022.05.16 142
34209 벨뷰 한 초등학교, 코로나19 환자 증가와 인력난으로 결국 수업 '취소' new KReporter 2022.05.16 160
34208 미군 스쿠버 다이버, 민간인 상대로 수업하던 중 떠오르지 못해 숨져 new KReporter 2022.05.16 161
34207 콘서트 동안 주차장에 있던 관객들 차량 12대 털려 new KReporter 2022.05.16 196
34206 렌튼 주택 뒤뜰에서도 곰 네 마리 목격, 먹이 찾아 내려온 곰들 어떻게 하나 new KReporter 2022.05.16 134
34205 스키틀, 스타버스트, 라이프세이버 인기 젤리, 금속가닥 함유로 리콜 new KReporter 2022.05.16 58
34204 이번 주도 서늘하고 습한 봄날씨, 여름의 수자원 확보를 위해서는 좋은 날씨 new KReporter 2022.05.16 81
34203 아동 포르노 소지 혐의로 Arby’s 매니저 조사하다 밀크쉐이크 분말에 소변본 영상 발견 new KReporter 2022.05.16 86
34202 16일 새벽 발령된 앰버 경보, 8세 여아 무사히 발견되어 해제 new KReporter 2022.05.16 78
34201 워싱턴 주 대법원, 마리화나 흡연 후 운전시 ‘DUI’ 처벌 가능 KReporter 2022.05.13 624
34200 시애틀 지역, 15일 밤하늘 가득 메우는 ‘슈퍼 플라워 블러드 문’ 떠오른다 KReporter 2022.05.13 996
34199 서늘한 봄 날씨로 인해 올해 워싱턴 북서부 체리 수확량 현저히 ‘감소’ KReporter 2022.05.13 494
34198 경제 침체 속 구직자들을 겨냥한 고용 사기 ‘기승’ …개인정보 유출 주의 요망 KReporter 2022.05.13 319
34197 4000톤 쓰레기 쌓였던 에버렛 폐기물 처리장, 긴급 자금 승인으로 숨통 KReporter 2022.05.13 292
34196 에버렛 아파트 창문에서 3세 남아 떨어져 부상, 늘어나는 추락 사고에 대한 안전 대책은? KReporter 2022.05.13 133
34195 우드랜드 동물원, 조류 독감으로부터 새들 보호하기 위한 예방 조치 KReporter 2022.05.13 64
34194 네 아이들 있는 집에서 아내를 총으로 쏴 죽인 남편에 2급 살인죄 KReporter 2022.05.13 402
34193 남녀 차량 절도범 웨스트 시애틀에서 경찰 추격 뿌리치고 도주 KReporter 2022.05.13 211
34192 집값 폭등에 따른 재산세 급증 예상되어 세법 개편 필요성 대두 KReporter 2022.05.13 199
34191 시애틀-벨뷰-에버렛 지역 휘발유 평균 5달러, 사상 최고치…”당분간 유가 안정 없어” KReporter 2022.05.12 301
34190 미국 내 사업체 5개 중 1개는 첫 해 안에 문 닫아...WA은 가장 성공적인 주 1위 등극 KReporter 2022.05.12 309
34189 WA 구인율 전미 꼴찌에도 불구, 일할 사람 구하기는 '여전히 하늘에 별 따기' KReporter 2022.05.12 515
34188 일주일 새 오로라 일대에서 총격 사건 4건 발생…범인 한 명도 못 잡아 file KReporter 2022.05.12 221
34187 켄트 초등 교사 인종 차별 발언으로 고소당해 KReporter 2022.05.12 230
34186 911허위 신고로 경찰 인력과 자원 낭비 KReporter 2022.05.12 71
34185 나의 크레딧 스코어 등급은? KReporter 2022.05.12 435
34184 벨뷰의 3학년 초등학생이 재활용 분류 앱 개발해 화제 KReporter 2022.05.12 246
34183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였던 여교사, 관계 부인하다 성적인 메시지 들통나 기소돼 KReporter 2022.05.12 270
34182 “벨뷰 아파트 28% 인상에 노숙자 신세 내몰릴 뻔”…임대료 통제 필요해 KReporter 2022.05.11 721
34181 미 신용카드 개설 사상 최고치, 주택담보대출은 2년만에 최저치 KReporter 2022.05.11 405
34180 FBI, 3천만 달러 대규모 금괴 사기 혐의로 도주한 어번 부부 체포 KReporter 2022.05.11 274
34179 레이크 워싱턴 ‘자전거 주말’ 20일부터 시작…9월까지 매주 주말 차량 통제 KReporter 2022.05.11 178
34178 시애틀 도심 해안 새로운 부둣가 공사 올 가을부터 시작 KReporter 2022.05.11 90
34177 반복되는 마약 전과자의 범죄, 석방이 과연 필요한가 KReporter 2022.05.11 99
34176 계속되는 분유공급 부족 사태로 인해 모유 공유하거나 분유 제조하려는 부모까지 KReporter 2022.05.11 96
34175 동물학대로 신고받은 13마리 개 키우던 가족, 학대 극구 부인 KReporter 2022.05.11 169
34174 싱글대디와 청소년 노숙자에 중점두는 가족 중심 스노호미시 쉼터 KReporter 2022.05.11 99
34173 20년 넘게 타코마 동물원에서 사랑받던 북극곰, 간암 악화되어 안락사 KReporter 2022.05.11 32
34172 주택보다 크루즈가 더 저렴하다며 은퇴 후 크루즈 생활 택한 부부 ‘화제’ KReporter 2022.05.10 914
34171 물가 상승 아직 끝이 아니다…”올해 식비 훨씬 더 오를 예정” KReporter 2022.05.10 506
34170 테슬라, “과열로 터치 스크린에 아무것도 안 나와”… 13만 대 차량 리콜 KReporter 2022.05.10 302
34169 레이크우드 한 호텔 객실 안 마약과 위조지폐더미 사이에서 2살 아이 발견 KReporter 2022.05.10 446
34168 최적화된 보안 카메라와 조명으로 내집 지키기 KReporter 2022.05.10 433
34167 DNA 기술로 26년 전 실종되어 유골만 남은 남성의 신원 확인 KReporter 2022.05.10 136
34166 어번 고등학교 화장실에서 폭행당한 아들의 영상 들고 나선 아버지 KReporter 2022.05.10 450
34165 어린이집 교사의 아동 구타 영상에 학부모들 분노 KReporter 2022.05.10 273
34164 학자금 부채 적은 도시에 킹카운티 새마미쉬 4위 KReporter 2022.05.10 87
34163 알래스카 항공의 이어지는 결항에 승객들 불만 고조 KReporter 2022.05.10 161
34162 금요일 저녁 스포캔 밸리에 발생한 토네이도로 나무 뽑히고 트레일러 뒤집혀 KReporter 2022.05.09 355
34161 3G 서비스 중단으로 구형 휴대폰 작동 확인할 필요 있어, 특히 노인들 전화기 확인 필요 KReporter 2022.05.09 199
34160 길가던 여성, 차량에서 탈출한 두 마리 개로부터 공격받아 KReporter 2022.05.09 376
34159 5월 맞나? 스노퀄미 패스엔 눈 오고, 야키마 밸리는 영하로 떨어져 농작물 피해 우려 KReporter 2022.05.09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