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경찰은 최근 렌튼 지역에서 곰들이 발견되자 주민들에게 조심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Graham Ave NE의 200 블록에 있는 주택 뒤뜰에 있는 나무 위에서 엄마 곰과 새끼 3마리가 목격되었음을 밝힌 렌튼 경찰은, " 대개 그냥 내버려두면 곰들은 스스로 내려온다. 내려오면서 다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지금은 곰이 새끼들을 데리고 먹이를 찾아 다니는 계절임을 우리 모두 알고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다음과 같은 안전 수칙을 제공했다.

 

-반려동물을 실내에서 보호한다. 반려동물과 외출해야 하는 경우 목줄을 매고 주변을 확인한다.

 

-쓰레기통을 가급적 밀폐된 장소에 보관한다. 곰은 쓰레기통에 들어가는 것을 좋아하고 여는 방법을 알고 있으므로, 차고나 잠긴 창고에 쓰레기통을 보관하는 것이 좋다.

 

-만약 곰을 보면 내버려둔다. 그들을 쓰다듬거나 ​​손으로 간식을 주지 말아야 한다. 특히 엄마 곰은 새끼를 보호하려 하므로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반려동물의 사료 그릇을 밖에 두지 않는다. 이것은 곰 뿐만 아니라 쥐와 같은 다른 야생 동물들도 집으로 끌어들일 수 있다. 곰은 새 모이도 좋아하므로 밤에는 모이통을 치우는 것이 좋다.

 

- 곰을 보면 안전한 장소로 대피해야 하며 출구를 막지 않는다. 먹이가 없으면 곰은 떠날 것이며, 곰이 계속 떠나지 않으면 911에 전화한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528 불꽃놀이 어디 가면 볼 수 있을까? 독립기념일 연휴 맞아 기념할 수 있는 행사들 KReporter 2022.07.01 463
34527 ‘장수말벌’ 잡기 위해 직접 한국가서 배워온 WA 농무부…한국식으로 포획 나서 KReporter 2022.07.01 426
34526 숄라인 아파트에서 70대 어머니 목 잘라 살인한 20대 아들 체포 KReporter 2022.07.01 647
34525 ‘광란의 질주’ 타코마서 빨간불 무시하고 질주하다 하필...경찰차 들이받아 작살 file KReporter 2022.07.01 449
34524 벨뷰 그로서리서 4천달러 상당 절도 후 재판매까지…11차례 절도행각 꼬리 잡혀 KReporter 2022.07.01 392
34523 시애틀 사우스 파크 인근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16세 소년 등에 총 맞아 KReporter 2022.07.01 140
34522 캐스케이드 산맥 유명 호수 인근에서 부상당한 20대 등산객, 헬리콥터로 구조 KReporter 2022.07.01 182
34521 경찰차 들이 받고 경찰에 총격가한 통제불능 10대 두 명, 강력범죄 혐의로 ‘기소’ KReporter 2022.07.01 241
34520 델타항공, 계속되는 결항에 초강수…독립기념일 연휴 항공권 변경 시 ‘수수료 전액 면제’ KReporter 2022.06.30 655
34519 건조한 7월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번 연휴 주말 ‘비 소식’…불꽃놀이에도 지장 KReporter 2022.06.30 432
34518 시더하이츠 중학교 성 소수자 관련도서 논란에 “부모가 아이들 읽을 권리 침해해선 안 돼” KReporter 2022.06.30 97
34517 미 연휴 앞두고 휘발유 가격 ‘하락’…"금리 인상에 따른 원유가격 하락이 원인" KReporter 2022.06.30 348
34516 워싱턴 인구 780만 명 넘어섰다…매년 꾸준히 10만명 가량 증가 KReporter 2022.06.30 156
34515 75만 달러 상당 펜타닐 밀입하다 CA서 체포된 야키마 남성 둘, 그냥 풀려나 '황당' KReporter 2022.06.30 255
34514 굶주려 숨진 채로 아파트에서 발견된 렌튼 두 딸과 아빠, ‘자살’로 사건 종결 KReporter 2022.06.30 549
34513 타코마 도로에서 '느리게 운전한다'고 총 쏴 40대 남성 사망, 2명 체포 KReporter 2022.06.30 533
34512 “던전니스 크랩 나온다” 퓨젯 사운드 게잡이 시즌, 7월 1일부터 시작 KReporter 2022.06.29 654
34511 올해 린우드, 벨뷰, 타코마 등 한인 밀집지역 대다수 불꽃놀이 ‘전면 금지’ file KReporter 2022.06.29 709
34510 워싱턴 주 올 들어 첫 번째 대형 산불 발생…대피령에 전복사고까지 file KReporter 2022.06.29 316
34509 UW메디슨에서 개발한 한국 1호 백신 ‘스카이코비원’, 한국 최종 승인 KReporter 2022.06.29 192
34508 충전 시 갤런 당 1.80불 수준…시애틀 지역 전기차 도로변 충전기 보급 확대 KReporter 2022.06.29 392
34507 30대 남성, 출근길 시애틀 건물 들이받아 화재 발생…19만불 손실 입혀 file KReporter 2022.06.29 234
34506 101세 고령 할머니, 생일 맞아 시애틀 매리너스 첫 게임에서 ‘시구’ 소원 성취 file KReporter 2022.06.29 163
34505 워싱턴 밴쿠버에서 소형 비행기 불길에 휩싸이며 추락, 조종사 1명 사망 KReporter 2022.06.29 98
34504 교회 문 부수고 ‘거짓말’ 등 스프레이 낙서에 직원 폭행까지…30대 벨뷰 주민 ‘체포’ file KReporter 2022.06.29 266
34503 낙태법 논란으로 ‘사후피임약’ 수요 폭주에 대규모 약국들 구매 제한 둬 KReporter 2022.06.28 295
34502 에어비앤비서 ‘파티’ 영구 금지된다…좋은 리뷰 못 받은 투숙객은 '예약 불가능' KReporter 2022.06.28 428
34501 워싱턴 서부지역 익사사고 끊이지 않아…수상대원들 ‘구명조끼’ 착용 호소 KReporter 2022.06.28 193
34500 시애틀 포함한 전미 주택 가격 상승률, 2021년 이후 처음으로 ‘둔화’ KReporter 2022.06.28 556
34499 오리건 해안으로 밀려온 거대 칠성상어 사체 발견…2.6m 족히 넘어 file KReporter 2022.06.28 266
34498 타코마 총격으로 남성 사망…"3일간 타코마에서만 14번째 총격사건 피해자" KReporter 2022.06.28 246
34497 벨뷰서 여권, 신용카드 및 수표 포함한 우편물 수백 통 빼돌린 30대 남성 체포 KReporter 2022.06.28 492
34496 차량 몰다 제방 넘어 호수로 돌진…어린이 1명 사망, 운전자는 ‘체포’ file KReporter 2022.06.28 200
34495 무더운 여름철 날씨에 자동차 연비는 높이고 가스는 절약하는 방법 KReporter 2022.06.27 555
34494 월요일 폭염 최고치 찍고 화요일부터는 무더위 한 풀 꺾인다 KReporter 2022.06.27 448
34493 코스코에서 40만 개 이상 팔린 태양열 LED 파라솔, 화재 위험으로 ‘리콜’ file KReporter 2022.06.27 656
34492 레이크 스티븐스서 13세 소년 물에 빠져 사망, 함께 수영하던 아이 둘은 의식 없어 KReporter 2022.06.27 285
34491 커클랜드 경찰, 총 반납하면 상품권으로 바꿔줘…11,375달러 상당 상품권 배포 KReporter 2022.06.27 256
34490 에버렛 실버레이크에서 실종된 4살 소녀, 하룻밤 사이에 시신으로 발견 file KReporter 2022.06.27 461
34489 타코마 행사장 밖에서 대규모 총기난사 사건 발생, 최소 8명 부상 KReporter 2022.06.27 362
34488 차량 절도하려다 아기 탄 것 알고 포기했으나…2급 유괴와 차량 절도 혐의 적용 file KReporter 2022.06.27 238
34487 미 연방대법원, 낙태권 보장 판례 뒤집었다…중대 판결에 워싱턴 주 강력 '반발' KReporter 2022.06.24 704
34486 이번 주말 워싱턴 서부지역에 ‘폭염 주의보’ 발령...90도 이상 올라 KReporter 2022.06.24 745
34485 7월 1일부터 워싱턴 주 번호판 요금 큰 폭으로 인상된다 KReporter 2022.06.24 996
34484 전 워싱턴 주정부 공무원, 펜데믹 실업급여 뇌물 받고 부정하게 분배한 혐의 ‘인정’ KReporter 2022.06.24 231
34483 연준의 인플레이션 싸움이 주택 시장을 강타함에 따라 구매자들이 알아 할 사항 KReporter 2022.06.24 657
34482 아마존, 저소득층 위한 시애틀의 저렴한 주택 신축에 2,300만 달러 지원 KReporter 2022.06.24 423
34481 WA 해변에서 죽은 회색곰 발견, 수영해 왔거나 홍수에 휩쓸린 것으로 추정 file KReporter 2022.06.24 295
34480 시애틀 차이나타운 야영지서 일주일새 세 번째 총격사건 발생, 30대 남성 숨져 KReporter 2022.06.24 307
34479 바이든 ”유류세 중단하라”, 워싱턴 주 “그럴 계획 없어”…갤런당 67센트는 세금으로 KReporter 2022.06.23 831
34478 ‘쥴’ 전자담배 미 시장에서 퇴출 시킨다…FDA ”청소년 전자담배 급증에 따른 것” KReporter 2022.06.23 397
34477 린우드 체이스 뱅크에 중장비 몰고 와 절도 시도, 벽면 뜯어내고 전면 파손 file KReporter 2022.06.23 627
34476 메리즈빌 I-5 한복판에 돌연 출현한 ‘송아지’…말 타고 온 직원이 구조 file KReporter 2022.06.23 350
34475 경찰의 음주측정기 사용에 "음주 운전자들의 권리 침해했다" 집단 소송으로 번지나 KReporter 2022.06.23 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