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기록적인 주택 가치는 지난 고통을 연상케 하는 폭락으로 이어질지 물가가 급등하는 속도 속에서 한숨 돌릴지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급격한 상승을 인정했다. 뱅크레이트의 전국 대출 조사에 따르면 8월 3%에서 현재 6%로 상승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주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많이 올랐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며 주택시장도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 또한 실제로 집값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지 상당히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주택 경제학자들은 최소한 전국적으로 급격한 하락을 예상하지는 않고 있다. 특히 팔려고 내놓은 주택의 공급은 사상 최저 수준에 근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급등은 수요를 다소 위축시켰더라 하더라도 신축 건설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있는 상황에다가 밀레니얼 세대의 강력한 가구 형성 덕분에 수요는 여전히 공급을 앞지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월 장관은 지난주 기자들에게 "아직은 매우 타이트한 시장"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주택 구매자들이 어려운 시장에서 대처할 수 있는 첫 번째 방법으로 대출을 받기 위해 여러 곳을 돌아다닐 것을 제안했다. 요금과 수수료는 대출자마다 크게 다르기 때문에 경쟁 업체의 최소 세 가지 오퍼를 비교하면 담보대출 기간 동안 수천 달러를 절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두 번째 방법으로 낮은 계약금 대출을 찾아볼 것을 제안했다. 연방 주택청과 미국 재향군인부가 지원하는 주택 담보 대출의 형태인 FHA 대출과 VA 대출 모두 기존 대출보다 부담이 덜하다. 표준 계약금이 20%인 반면, VA 대출은 계약금이 전혀 필요하지 않으며 FHA 대출은 최소 3.5%의 계약금이 내려간다.

 

한편, 더 저렴한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 또한 방법이 될 수 있다. 많은 구매자들이 원하는 동내에서 살 수 없다는 냉혹한 현실을 직시하고 있다. 전미부동산협회에 따르면 2022년 1분기 동안 시애틀 지역에서 판매된 기존 주택의 중간가격은 74만62000달러였다. 그러나 많은 주요 메트로 지역들은 여전히 저렴한 집값을 자랑하고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776 또, 학생과 성행위 여교사 체포 KReporter3 2022.08.16 440
34775 시애틀 변호사, 워싱턴 D.C. 에서 잔인하게 살해 KReporter3 2022.08.16 465
34774 시애틀에서도 기아차량 절도 사건 급증, ‘틱톡’ 통해 범죄 방법 배우는 10대들 KReporter 2022.08.16 261
34773 높은 모기지 이자율로 주택 거래 취소하는 구매자들 ‘사상 최고치’ KReporter 2022.08.16 561
34772 복권 당첨된 린우드 부부, 360불인줄 알았는데…알고 보니 ‘36만불’ KReporter 2022.08.16 550
34771 시애틀 넘어 캐나다로 250만불 상당 필로폰 밀수한 운전사, 징역 4년 선고 KReporter 2022.08.16 138
34770 오로라 시장, 13건의 매춘부 노린 성범죄로 10년형 update KReporter3 2022.08.16 209
34769 시애틀 하숙집에서 고기용 식칼로 한집 사는 남성 얼굴 벤 용의자 체포 KReporter 2022.08.16 317
34768 워싱턴 주, 직원 고용비용 전국 4위 KReporter3 2022.08.16 182
34767 시애틀, 낙태하려는 사람들의 성지 된다 KReporter3 2022.08.16 145
34766 공원에서 파티하다 총 맞은 대학 신입생 KReporter3 2022.08.16 177
34765 어번 학군, 2026년까지 학생들에 아침·점심 무상 급식 제공 승인 KReporter 2022.08.15 408
34764 시애틀 이번 주 다시 찾아오는 무더위…또 다른 기록 세우나? KReporter 2022.08.15 679
34763 상처 난 피부에 과산화수소 사용 경고, 치유에 오히려 해 끼쳐 KReporter 2022.08.15 300
34762 ‘계약 위반’ 신고 전화에 늦게 도착한 구급차, 시애틀에 140만 달러 벌금 부과 KReporter 2022.08.15 264
34761 산후안 섬 앞바다서 어선 침몰…연료 유출에 '비상 대응' 캐나다도 나서 file KReporter 2022.08.15 119
34760 야키마 주유소 결함으로 휘발유 46센트에 판매…소문 듣고 인파 몰려와 file KReporter 2022.08.15 373
34759 시애틀 경전철 역서 추락 후 끼여...30대 여성 사망 KReporter 2022.08.15 274
34758 지난밤 레이크 워싱턴 선착장 화재로 보트 3척 완전히 전소 file KReporter 2022.08.15 131
34757 “맹장 포함 비응급 환자 안 받아” 130% 초과한 하버뷰 메디컬 센터, 수용 중단 발표 KReporter 2022.08.12 867
34756 코로나 노출되면 이제 자가검사 3번해야…FDA, 새로운 권고안 발표 KReporter 2022.08.12 724
34755 벨뷰 루이비통 매장에서 10만불 넘는 핸드백 훔친 절도 조직 검거 KReporter 2022.08.12 903
34754 시애틀 트레이더 조, 급증하는 절도 범죄 맞서 '강수'...주류 판매 중단 선포 KReporter 2022.08.12 765
34753 자동차 촉매변환기 훔쳐 4만4천개 이상 거래한 조직원 14명 검거…3천개 압수 KReporter 2022.08.12 393
34752 분홍색 모자·노란색 마스크 차림 50대, 머킬티오 은행 털어…경찰, 공개수배 중 file KReporter 2022.08.12 656
34751 목 잘린 30대 여성 시신 발견된 지 16년 만에…3명 체포, 1명 사망 KReporter 2022.08.12 681
34750 발라드 우체국서 체인 감아 현관문 뜯어내고 훔쳐간 것이 ‘키오스크’ KReporter 2022.08.12 492
34749 타코마, 연방 정부에 유니언 스테이션 단돈 ‘1달러’에 매각 KReporter 2022.08.11 622
34748 보건당국, 개학 시즌 앞두고 업데이트된 코로나 지침 발표 KReporter 2022.08.11 321
34747 여행 미루는 여행객들에 ‘희소식’…항공료 빠른 속도로 한풀 꺾여 KReporter 2022.08.11 769
34746 번개 5천5백번 친 뒤 조용한 햇살 이어져…다음 주 90도 무더위 예보 KReporter 2022.08.11 421
34745 안정세 찾는 기름값, 5개월 만에 미 평균 3달러대 진입…하락 이유는? KReporter 2022.08.11 330
34744 오토바이 앞에 끼어들었다고 쫓아와 흉기로 배 찔러 KReporter 2022.08.11 373
34743 숄라인서 밤새 펼쳐진 경찰 추격전, 월링포드 건물 들이받으며 종료 file KReporter 2022.08.11 312
34742 [특보] 서부 워싱턴 번개 강타…타코마 지역 최소 1만5천 가구 정전 KReporter 2022.08.10 847
34741 대규모 학자금 대출 탕감 밀어 붙이나? 상환 유예 3주 남기고 바이든 ‘함구’ KReporter 2022.08.10 456
34740 미국도 홍수 재앙 시작? 해수면 상승에 따라 워싱턴 포함 전미 홍수 위기↑ KReporter 2022.08.10 1786
34739 수요일 천둥·번개 ‘적신호’ 서부 워싱턴 화재 위험 크게 증가 KReporter 2022.08.10 175
34738 “비싼 소고기 대신 닭고기” 수요 높아지며 타이슨 식품, 일부 가격 20% 인상 KReporter 2022.08.10 242
34737 인플레이션 위기에 ‘초저가’ 내세우는 온라인 사기 쇼핑몰 피하는 방법 KReporter 2022.08.10 170
34736 킹 카운티 검찰청, 펜타닐 마약거래상 3명 검거…단속 강화 실시 KReporter 2022.08.10 90
34735 타코마 I-5 건설 프로젝트, 22년만에 마무리 단계 돌입 KReporter 2022.08.09 821
34734 코로나 지침 사라진 학교로 돌아갈 준비…”자녀 건강은 전적으로 학부모의 몫” KReporter 2022.08.09 371
34733 최씨가 운영하는 퓨얄럽 보바샵, 차량 충돌로 전면 뚫고 들어와 file KReporter 2022.08.09 740
34732 2살 아이 총 쏴 숨지게 한 8살 소녀와 관련해 도주한 아이 아빠, 9개월 만에 체포 KReporter 2022.08.09 245
34731 노스 캐스케이드 국립공원서 소총으로 형 쏘고 시신 유기한 동생 기소 KReporter 2022.08.09 242
34730 지역 세탁소 침입해 입에 거품 문 강도 용의자, K9 경찰견이 체포 KReporter 2022.08.09 339
34729 물가상승률 8.5%, 임금인상은 3%? 시애틀 아동병원 간호사들 ‘뿔났다’ file KReporter 2022.08.09 285
34728 1시간새 주택 4채에 고의로 불 지르고 다닌 방화범 체포 KReporter 2022.08.09 240
34727 '구명조끼 미착용’ 웨나치 강에서 카약타던 20대 숨져 KReporter 2022.08.09 187
34726 시애틀 첫 원숭이두창 무료 백신 팝업 클리닉, 초기 물량 동나 KReporter 2022.08.08 242
34725 시애틀 지역 유가 한 달 전보다 54.3센트 떨어져…전국적인 하락세 지속 KReporter 2022.08.08 133
34724 이번 주 시애틀 날씨, “90도대 육박한 뒤 다소 평온해질 것” KReporter 2022.08.08 396
34723 디모인-시애틀까지 도보 페리 시범 운행...’교통 지옥’ 벗어나나? KReporter 2022.08.08 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