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18-케이시애틀-배너(이성미).png

“어떻게 내 딸한테 이런 사람을 소개할 수 있는지, 중매사업 25년 했다는 게 맞나요? 
입에 올리는 것도 불쾌합니다. 빨리 환불해주세요. 안하면 법적조치 합니다.”

 

메일을 보는 순간 온 몸에 소름이 돋았다.
‘내가 왜 이런 말까지 들어야 하지?’라는 생각에 울컥했다. 

 

19042454-.jpg

 

참으로 민감하고 말이 많은 중매사업을 25년이나 했는데도 이런 불만과 비난은 많이 아프다.
온 마음을 다해서 좋은 사람 찾아주는 일은 익숙하면서도 늘 낯설다.
경험이 쌓이면서 안일해질 것을 경계하면서 살아온 까닭이다. 

 

나는 독하게 마음 먹고 답장을 보냈다.

 

“어머님. 원하시는 대로 더 이상 따님 소개를 하지 않겠습니다.
선의를 갖고 최선을 다한 일에 이런 말을 들으니 답답할 뿐입니다.
따님에게는 소개할 남성에 대해 사전에 충분히 설명을 했고, 따님은 생각해보겠다고 한 것이 전부입니다. 남성이 마음에 안들면 만나지 않으면 됩니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제가 하는 일을 매도하는 것은 따님의 중매를 맡긴 분으로서 도리가 아니라고 봅니다...”

 

 

미국의 경우, 가입비 50불을 받고 소개가 이뤄지면 100불을 받는다.
이 정도 받고도 열과 성을 다해서 중매를 한다.
지금 같은 저출산 시대에 열심히 중매하는 게 이 일을 하는 사람들의 소명이라고 생각해서다.
그러므로 회원 한명 가입시키려고 무리하지 하지 않는다..


일의 발단은 이렇다.

 

한국에서 굉장히 성공한 부부가 아들의 중매를 의뢰했다.
성공이라고 하는 것은 수백억대 자산과 그에 맞먹는 명예를 의미한다. 거기다가 두분은 인품도 좋은 분들이다.

부부에게는 1남1녀가 있는데, 소개를 받을 장남은 85년생으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미국에 유학을 가서 명문대를 나오고 거기에서 사업을 시작했다. 


우리 나이로 하면 이제 33세인데, 사업도 자리를 잡고 30만불이나 저축을 했다고 한다.
얘기를 들으니 미국 사람의 절반 이상은 평생 10만불 이상을 저축하지 못한다고 한다.


능력있고, 야무진 청년이다.
아들은 그 돈으로 결혼해서 살 집을 살 거라고 했다.
부모님은 아들이 기특해서 150만불을 보태주었다고 한다.

 

19876519-.jpg

 

공부도 잘했고, 성격은 물론 사교성도 좋은 아들은 버릴 게 없는 알짜배기 신랑감이다.
딱 한가지만 빼고 말이다. 여기에는 사연이 있다.

 

아들은 미국에서 자리잡는 과정에서 시민권자 여성과 서류상의 결혼을 한 것이다.
젊은 의욕과 열정이 불러낸 결과이다. 이런 아픈 과거에 대해 부모님은 아들을 탓하지 않았다.
혼자 그 짐을 짊어지려고 하는 아들이 안타깝다고 했다.

 

“대표님, 우리 아들 정말 열심히 살아온 아이입니다.
기록상의 결혼일 뿐이고, 단 하루도 결혼생활 하지 않았다는 건 모든 걸 걸고 말씀드립니다.”

 

당사자와 부모님의 안타까움은 잘 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결혼기록이 있고, 없고는 하늘과 땅 차이다.
100점 만점에 200점, 300점, 그 이상이 되는 남성이 결혼기록으로 인해 평가 절하가 되고 있다.
하지만 그 남성에게 맞는 여성들에게는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85년생 아들의 나이를 고려해서 84-90년 사이 미국 거주 여성들에게 소개문자를 보냈고, 7명의 지원자를 정해서 만남이 시작되었다.

 

20312979-.jpg

 

첫 번째 여성은 어릴 적부터 미국에 살아서 결혼기록 같은 것은 이해를 하는 입장이었다.
그런데 만남 결과 여성은 좋아하는데, 남성 마음에 와닿지 않았다.

 

두 번째 여성은 고교 졸업후 미국 유학을 갔고, 연봉 10만불대를 받는 전문직 종사자이다.
바로 어머니가 메일을 보낸 그 여성이다. 


여성에게 남성의 상황을 충분히 설명했고, 여성은 일단 남성을 만나보고 판단하겠다고 오케이한 상황인데, 몇시간 후에 어머니가 메일을 보낸 것이다. 전후 맥락을 알아보지도 않고, 딸에게 결혼경력 있는 남성을 소개했다는 사실 하나만 갖고 흥분한 상황이 지금까지의 전말이다.

 

 

덧붙이는 말.
최고 킹카라고 자부하는 남성입니다. 기록 하나가 문제인데, 그 부분에 대해 이해하고, 만나보겠다고 하는 여성이 있으면 연락 바랍니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570 [결혼문화연구소]남성들이 꼽은 최고의 결혼상대 - 내 남자가 최고라고 믿어주는 내조의 여왕 file 2017.06.26 SUNOO 19
569 이성미의 밀당남녀]전화보다는 SNS많이 하는 그녀 file 2017.06.26 SUNOO 19
568 [선우스토리] 예식장 도둑밥 6년, 그 고난의 시간 속에 발전의 초석을 닦다. file 2017.06.21 SUNOO 78
567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소개 받은 남자가 "춤도 추러 다니지 말라 대학 남자 동기와 연락도 끊으라" 하는데 file 2017.06.20 SUNOO 64
566 [결혼문화연구소]여성들이 꼽은 최악의 결혼상대- 남존여비의 사고방식을 가진 남성 file 2017.06.19 SUNOO 71
565 [이성미의 밀당남녀]차마시고, 식사하고 연락없는 그녀 file 2017.06.19 SUNOO 54
564 [선우스토리 ⑪] 단체미팅의 진화 file 2017.06.14 SUNOO 40
563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60대 재혼시장에서도 최고의 甲은 재력 file 2017.06.14 SUNOO 94
562 [결혼문화연구소]남성들이 꼽은 최악의 결혼상대 - 모아둔 돈도 없으면서 계절마다 해외 여행 가는 그녀 file 2017.06.12 SUNOO 120
561 [이성미의 밀당남녀]여자한테 소득물어보는 것 file 2017.06.12 SUNOO 61
560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스킨십만 하면 남자들이 떠나는 여자 file 2017.06.10 SUNOO 109
559 [선우스토리] 세계 최초의 스피드 데이팅이 탄생하다. file 2017.06.08 SUNOO 73
558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쇼핑중독녀에게 추천한 3번째 재혼상대는··· file 2017.06.06 SUNOO 75
557 [결혼문화연구소] 여성들이 꼽은 최고의 데이트상대 - 케미가 일어나는 잘 통하는 남성 file 2017.06.05 SUNOO 97
556 [이성미의 밀당남녀]전화는 안걸고 메신저만 하는 심리는? file 2017.06.04 SUNOO 83
555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서른 살 남자 세 명 15년 지난 뒤를 보니 file 2017.06.02 SUNOO 96
554 [결혼문화연구소]남성들이 꼽은 최고의 데이트상대- 밥 사면 “커피는 제가 살께요” 하는 웃고 친절한 금자씨 file 2017.06.01 SUNOO 85
553 [이웅진의만남과결혼]특별한 외모도 아닌 남자가 미인 둘을 한꺼번에 만난 사연은? file 2017.05.30 SUNOO 75
552 [결혼문화연구소]여성들이 꼽은 최악의 데이트상대 - 사귀자는 말 없이 스킨쉽 진도 나가는 남자 file 2017.05.29 SUNOO 76
551 [이성미의 밀당남녀]만남이 계속 이어지려면? file 2017.05.29 SUNOO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