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18-케이시애틀-배너(이성미).png

 

36.png

 

중매 사업을 한 지 25년쯤 되니 이제는 기존의 관습, 제도,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사람을 있는 그대로 이해하고, 포용하게 된 것 같다. 때가 되면 이성을 만나고, 결혼을 하는 것은 행복해지기 위해서지만, 행복에는 나름대로 방법이 있고, 기준이 있다. 일률적으로 결혼이라는 틀 안에서 그 사람을 재단하고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아가고 있다. 그녀와의 만남이 그렇다.


그녀를 알게 된 것은 3년 전이다. 당시 45세였던 그녀와는 일로 알게 되었는데, 내가 개인적으로 도움을 받은 상황이었다. 인간적으로 친해지면서 그녀는 이런저런 고민이나 속내를 털어놓곤 했고, 나는 그저 그런 얘기를 들어주는 입장이었다. 5년의 결혼생활을 끝내고 이혼한 지 15년 되었는데, 이후로는 이성으로서 남자를 만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했다.

“여자임을 포기하고 산 것 같아요. 마흔이 넘으면서 몸이 늙어가는 것이 느껴지니까 사는 게 공허해지더라고요. 이러다가는 남자 한번 못 만나고 호호 할머니가 되는 건 아닌가 싶기도 했고요.”

그래도 나를 믿고 그 누구한테도 얘기한 적이 없었을 고민을 털어놓는 그녀를 보면서 인간적인 연민 같은 게 느껴졌다.
명문대를 나오고, 나름 자기 분야에서 성공한 자부심으로 버티온 터였다.

“이혼하고 나서는 남자라면 지긋지긋했어요. 다시 누구를 만난다는 건 상상도 안 했고요. 그리고는 남자 만날 기회도 없었고요. 근데, 본능이란 건 어쩔 수 없나 봐요. 가끔 남자가 필요할 때가 있더라고요. 위로받고 싶기도 하고, 여자라는 걸 확인하고 싶기도 하고요. 오죽했으면 호스트바 생각을 했겠어요?”
“그래서 가보셨어요?”
“아뇨! 돈도 많이 든다고 하고, 그렇게 욕망을 채운들 얼마나 채워지겠어요? 솔직히 무섭기도 했고요.”
“그동안 주변에서 대시하는 분 없었어요?”
“제가 여자로서 매력이 없나 봐요. 어쩜 그런 일이 한 번도 없었을까요?”


 
남자인 내가 볼 때 그녀는 지극히 평범한, 딱 까놓고 얘기해서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보는 40대 후반 아줌마였다. 남자들 가슴에 불을 지필 스타일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는 비단 그녀만의 문제는 아니다. 40대 중반 이후 싱글이 되면 상대적으로 손해를 보는 쪽은 여성이다. 왜? 여성의 경우, 정말 외모가 뛰어나거나 직업이 좋거나 경제력이 뛰어나거나 성격이 적극적이거나, 이렇지 않으면 이성관계를 맺기 어려워진다.
여성의 신체적인 특성 때문인지 대부분은 40대가 넘어가면서 탄력이 없어지고, 평범한 외모가 된다. 그런데 보편적인 남성들은 어떤 위치에 있건, 나이가 몇 살이건, 여자를 볼 때 피부가 좋거나 스타일이 좋거나 어려보이거나, 이런 것을 원한다. 평범한 여성들은 만남에서 소외될 수밖에 없다. 40대 이후 싱글 여성들의 외로움은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누구는 성적인 관심을 갖고 노력하고, 누구는 바쁘게 일하면서 잊으려고 하고, 누구는 우울증에 걸리고, 이렇게 되고, 그러면서 여성들은 많이 쳐지게 된다.
“친구로도 좋고, 재혼상대로도 좋고, 누구든 상관없어요. 단, 유부남은 안됩니다.”
그녀는 재혼은 그 다음 문제이고, 당장은 이성친구로서 외로움과 인간적인 욕구를 해소할 상대가 필요했다.
솔직히 재혼상대를 소개하기는 어려워 보이기도 했다. 그래서 나는 솔직하게 얘기했다.
“00님은…. 일단 남자를 만나보는 게 더 급하네요.
미래를 생각하는 만남은 이것저것 생각해야 하고, 계산해야 해서 더 어렵습니다.”
그녀는 내 생각에 동의했다. 나는 중매를 하는 사람이지만, 결혼하기 어려운 사람에게 결혼상대를 찾는 것은 그 사람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녀의 경우, 인간적인 매력이 있는 사람이지만, 그것을 알고 만나기까지는 많은 시간과 과정이 필요하고, 그러기에는 일반 회원 중에서 상대를 찾기 어려웠다. 내가 잘 알고, 내 생각을 이해해주는 사람이어야 했다. 제일 먼저 떠오는 사람은 40대 초반의 공무원으로 나를 형이라고 부르며 따르는 사람이었다.
“00씨. 지금 만나는 사람 있어?”
“없는데…. 소개해주시려고요.”
“음…. 연상도 괜찮다면…. 4살 많은데, 한번 만나봐라.”
“엥? 예뻐요?”
“외모는 솔직히 평범해. 인간적으로 괜찮은 사람이야. 능력도 있고. 그냥 부담없이 만나봐. 그래서 괜찮으면 이어지는 거고.”
그 친구는 선뜻 내키지 않는 것 같았다. 내가 여성을 있는 그대로 소개했기 때문이리라. 그녀를 떠안기는 것 같은 미안한 마음에 솔직함으로라도 양심을 지키고 싶었다.
“일단 만나보기라도 해. 남자 여자 인연이란 건 알 수 없으니까 .”
“그~럴~까요?”
“그럼, 만나는 걸로 알고 약속 잡는다.”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605 [결혼문화연구소]배우자 선택시 외모 안보는 여성, 남성보다 17배나 많아 file 2017.08.21 SUNWOO 12
604 [이성미 밀당남녀]연애할 시간이 없어서 결혼 못했다는 그녀, 사실은 눈치가 너무 없었다. updatefile 2017.08.20 SUNOO 26
603 [결혼방정식] 처음 만나 손 잡을 때까지, 그 시절에는 평균 3개월, 지금은 3주 이내 file 2017.08.17 SUNOO 43
602 [선우스토리18] 매니저의 잦은 이직에 따른 응전 file 2017.08.17 SUNWOO 21
601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저보고 데릴사위가 되라구요? file 2017.08.16 SUNWOO 45
600 [결혼문화연구소]대부분의 남성들, 얼굴 보고 배우자 고른다. file 2017.08.14 SUNOO 58
599 [이성미의 밀당남녀]한 달 동안 만남은 Everyday! 스킨십은 No! file 2017.08.13 SUNOO 62
598 부모님께 애인을 소개! 그 시절에는 결혼 허락해주십시오! 지금은 저희, 결혼해요!! file 2017.08.10 SUNOO 58
597 [선우스토리17]업계 최초의 고객 리콜서비스를 시작하다. file 2017.08.10 SUNOO 38
596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미국 명문 의대 출신 180cm-72kg 체격 조건에다 톰 크루즈 연상시키는데도 결혼 못하는 이유 file 2017.08.08 SUNOO 72
595 [결혼문화연구소] 저체중 여성이 과체중 여성보다 결혼 전 2배 이상 미팅 많이 한다. file 2017.08.07 SUNOO 53
594 결혼방정식 ch.4 - 20c 인기없는 배우자 직업에서 21c 가장 인기있는 직업으로! 바로 공무원! [1] file 2017.08.04 SUNOO 153
593 [선우스토리 16] 가입하겠다고 찾아온 여성들을 단호하게 돌려보내야만 했던 눈물의 사연 [2] file 2017.08.03 SUNOO 83
»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40대 싱글녀 소개하려다 4명의 친구를 잃다-상 file 2017.08.02 SUNOO 111
591 [결혼문화연구소]여성들이 생각하는 남성의 표준 신장과 체중 file 2017.07.31 SUNOO 56
590 이성미의 밀당남녀]냄새나는 여자와 냄새 잘 못맡는 남자가 만났더니 찰떡궁합!! file 2017.07.30 SUNOO 92
589 결혼방정식 ch.3 - 마음 결정하기까지! 그 시절에는 “당신만을 사랑해~~” 지금은 어.장.관.리! file 2017.07.28 SUNOO 58
588 [선우스토리 ⑮] 한때 선우 커플매니저는 하루에 한번 눈물을 흘렸었다. file 2017.07.26 SUNOO 52
587 [결홍문화연구소]딸이 만나는 남자마다 뒷조사 하는 아버지 file 2017.07.25 SUNOO 73
586 [결혼문화연구소]남성들이 생각하는 여성의 표준 신장과 체중 file 2017.07.24 SUNOO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