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케이시애틀-배너 (2).png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부모님께 애인을 소개!
그 시절에는 결혼 허락해주십시오!”
지금은 저희, 결혼해요!!”

S#1

1970년대.
 
1970년대 신문에는 가끔 이런 기사가 실렸다.
*부모님이 교제를 반대해서 결국 야반도주를 선택한 남녀
*사귀던 사람과 헤어지라는 부모님 강요에 못이겨 집을 나간 딸을 찾는 광고
 
그만큼 그 시절에는
남녀의 결혼에서 부모님의 영향력이 컸다.
 
남녀의 야반도주가 뉴스가 된 것도
부모님이 반대하면 결혼을 못한다는 인식이 강했던 상황에서
사랑에 빠진 연인의 무모한, 혹은 용기있는 선택이
관심을 끌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결혼 전에 애인을 부모님께 소개하는 일은
그 시절에는 결혼 허락을 구하는 의미였다.

S#2

2017년 현재.
 
커피숍에서 중년 여성 몇 명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여성1) “00엄마. 아들 장가간다면서?”

(여성2) “벌써? 아직 나이가 어리잖아. 스물 여섯이던가?”

(여성3) 한숨을 쉬면서
며느리될 애가 나이가 차서 서두르게 됐어.”

(여성1) “나이가 몇인데?”

(여성3) “서른 셋..”

(여성2)) ”자기 깨인 사람이네. 아들보다 일곱 살 많은 며느리도 들이고..“
(여성3) ”말도 마. 어느 날 갑자기 둘이 들이닥쳐서 결혼하겠다는데,  말릴 새가 어딨어? 허락안하면 아들이 다시는 얼굴 안보겠다고 하니..“

(여성2) ”너무 속상하게 생각하지마. 이게 요즘 시대 부모들 숙명이야.“

(여성1) ”지들이 잘나서 혼자 컸나.결혼이 얼마나 중요한데, 부모 허락은 고사하고, 통보하는 식이니..“

부모님이 헤어지라고 하면
헤어지거나 고민하고 노력하는 힘든 과정을 거쳐서
겨우 결혼을 허락받았던
그 시절은
말 그대로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이 되었다.
 
요즘은
부모가 자식으로부터 결혼을 통보받는 시대다.
 
자식이 사귀는 상대가 마음에 안들어도
부모는 대놓고 반대하지 않는다, 아니 못한다.
 
아버지는 구석에 가서 담배 한 대 피고 와서
잘 살아라..“ 한마디 하고.
 
어머니는 속상한 마음 감추고
미소 짓는다.
 
?
 
자식이 행복하다는데,
부모가 반대한들..
 
한집에 자식이 기껏해야 하나 내지 둘,
그 귀한 자식 마음 상하게 하면
두고 두고 원망 들으니까,
차라리 부모 마음 상하고 만다. 

 

 

0811.jpg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656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0만달러짜리 복권을 외면하는 한국 남성 file 2017.11.15 SUNOO 45
655 [결혼문화연구소]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file 2017.11.13 SUNOO 51
654 [결혼방정식]축의금!그 시절에는 5천원, 많으면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액수! file 2017.11.09 SUNOO 44
653 [결혼문화연구소]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file 2017.11.07 SUNOO 76
652 [결혼방정식] 깨진 남고여저 공식! file 2017.11.02 SUNOO 86
651 [이웅진의 만남과결혼]결혼 포기 선언한 장애 남성에 미안할 따름이다 [1] file 2017.11.01 SUNOO 55
650 [결혼문화연구소]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정도의 기간이 소요 되었을까? file 2017.10.30 SUNOO 72
649 [결혼방정식]독신주의 변천사?그 시절에는 어쩌다가 혼기를 놓쳐서!지금은 어쩔 수 없이 자발적 독신으로! file 2017.10.26 SUNOO 49
648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배우자조건의 甲 이공계 전성시대가 왔다. file 2017.10.24 SUNOO 82
647 [결혼문화연구소]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의 가치관 file 2017.10.24 SUNOO 48
646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생활 22년, 결국 불법체류자로 사는 남성을 만나고 보니.. 2017.10.19 SUNOO 138
645 [선우스토리 26]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file 2017.10.18 SUNOO 49
644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2017.10.18 SUNOO 67
643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왜 한국 부모들은 자녀의 결혼에 관심을 갖는가 file 2017.10.18 SUNOO 47
642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대학 때 킹카였던 남자, 여자 500명 소개받고도…(2) file 2017.10.18 SUNOO 43
641 [결혼문화연구소]6개월 이상 교제하고도 결혼에 성공하지 못한 이유? file 2017.10.17 SUNOO 65
640 [이성미의 밀당남녀] 작은 키, 비만형 그 남자가 인기남이 된 비결은? file 2017.10.16 SUNOO 61
639 [결혼방정식] 남녀의 데이트 방식? 그 시절에는 다방에서 만나 경양식집으로! 지금은 파스타집에서 만나 와인 한잔! file 2017.10.12 SUNOO 58
638 [선우스토리25] 회원관리시스템 헤라(HERA)의 탄생 file 2017.10.12 SUNOO 39
637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대학 때 킹카였던 남자, 여자 500명 소개받고도…(1) [1] file 2017.10.11 SUNOO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