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케이시애틀-배너 (2).png

<이성미의 밀당남녀>

둔감한 남자, 눈치없는 여자


30대 중반의 의사인 그 남자는
요즘 마음에 두고 있는 여성이 있다.

첫눈에 반했다고 할 만큼 재색을 겸비한 그녀였다.

그랬던 그 남자가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아직 프러포즈를 안했다는 것이다.



    “여자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뭐 속상하거나 답답한 게 있어요?”
    “생긴 건 안그런데,
    둔감하다고 할까, 눈치가 없다고 할까,
    그게 마음에 걸려서요.”

    “그분에게 말하지 그러셨어요?”
    “말하기도 애매하고,
    말했다가 쪼잔하다거나 속 좁다는 말을 들을까봐..”

며칠 전이 그 남자의 생일이었다고 한다.

생일 전날 만나서 식사를 하는데,
마침 그 레스토랑에서 악사들이 테이블을 돌면서
기념일이면 축하연주를 해주는 이벤트가 있었다고 한다.

그가 내일이 생일이라고 하자,
악사들이 생일축하 노래를 연주하고,
주변 다른 손님들도 축하를 해주었다는데..

그는 내심 그녀로부터 축하를 기대했다고 한다.
하지만 다음날 연락은커녕 문자 하나 없었다는 것이다.

    “생일이라고 큰 기대를 한 건 아니예요.
    하지만, 내 생일인 거 알고 있을텐데,
    아무 연락이 없으니까,
    이걸 뭐라고 해야 하나, 실망감도 들고,
    나한테 관심이 없나, 싶더라고요.”

이런 커플이 생각났다.
여자는 가족끼리 작은 일 하나도
다 챙겨주고, 나누면서 사는 집안인데,
남자는 정반대로 생일도 그냥 넘기는
무덤덤한 분위기였다.

그런 가족 문화와 분위기의 차이는
두 사람이 만나는 데 장애물이 되었다.

여자에게는 남자가 무관심해보이고.
남자에게는 일일이 챙기는 일이
부담이 되었던 것이다.

하지만 두 사람이 서로를 신뢰하고 좋아했기 때문에
극복할 수 있었다.

그 남자에게 그 얘기를 해주었다.

    “관심이 없다고 서운해하는 것도
    경솔한 판단일 수 있어요.
    그분께 그런 마음을 솔직하게 얘기하면
    두 분 관계가 더 명확해지지 않을까요?
    정말 관심이 없는 건지,
    다른 이유가 있는 건지요.”

    “내가 무슨 선물 밝히는 거라고
    오해하지는 않을까요?”

    “말 안하면 본인이 그분을
    오해할 거 같은데요.
    그걸 오해하면 그분을 좋게 만날 수 없죠.
    그렇게 겉돌면서 만나면 무슨 소용 있을까요?
    전 오히려 어떤 계기가 될 것 같은데요.”

그 남자는 그 여자를 놓치기 싫었고,
용기를 내서
본인의 속상한 마음을 얘기했다고 한다.

    “매니저님 하라는 대로 말하기를 잘했어요.”

그 여자가 그 남자에게 관심이 없는 게 아니라
좀 무덤덤한 성격이어서
감정표현이나 뭔가를 챙겨주는 것을
잘 못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날 생일건은
이미 레스토랑에서 함께 축하를 해줘서
그걸로 된 거라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사소한 거라고 그냥 넘기면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나중에는 그것이 쌓여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 되거든요.
    사람 속을 어떻게 알겠어요.
    얘기하고, 이해하고, 확인하면서
   서로를 알아가는 거죠.”
  
    “그러게요.
    전 남자가 시시콜콜 얘기하는 게
    안좋은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이제는 제가 좀 더 적극적이고
    솔직해져보려고요.
    둘 다 쭈삣거리면
    되던 일도 안되겠더라고요.”

해피엔딩이다.

좋아하는 마음이 생기면 때론 비이성적이고, 비논리적이 되기도 한다.

말하지 않으면 마음을 모르는 건 당연하다는 걸 알면서도
그 사람만큼은 내 마음을 알아주기를 바라게 된다.

돌려 생각해보면 어떨까?

나는 그 사람 마음을 다 알고 있나?
그렇지 않다면 그 사람 또한 그렇지 않은 것이다.

 

1009.jpg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640 [이성미의 밀당남녀] 작은 키, 비만형 그 남자가 인기남이 된 비결은? file 2017.10.16 SUNOO 18
639 [결혼방정식] 남녀의 데이트 방식? 그 시절에는 다방에서 만나 경양식집으로! 지금은 파스타집에서 만나 와인 한잔! file 2017.10.12 SUNOO 41
638 [선우스토리25] 회원관리시스템 헤라(HERA)의 탄생 file 2017.10.12 SUNOO 24
637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대학 때 킹카였던 남자, 여자 500명 소개받고도…(1) file 2017.10.11 SUNOO 45
636 [결혼문화연구소]6개월 이상 교제하고도 결혼에 성공하지 못한 이유? file 2017.10.10 SUNOO 56
» [이성미의 밀당남녀] 둔감한 남자, 눈치없는 여자 file 2017.10.08 SUNOO 43
634 [이벤트] Lovely Win-Win meeting "사랑의 윈윈 미팅" file 2017.09.29 SUNOO 68
633 [이벤트] 시애틀 사랑의 만남 자리에 미국 한국계 싱글남녀를 초대합니다! file 2017.09.29 SUNOO 155
632 [선우이야기24] 전산화로 힘들던 와중에 맞이한 아버지와의 이별 file 2017.09.29 SUNOO 30
631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남자 스스로 멀리서 날 보러 온 것이지 내가 내가 오라고 했나? 몇 남자 더 만나는 게 잘못인가? file 2017.09.28 SUNOO 48
630 [결혼방정식 ]결혼비용? 그 시절에는 보통 1천만원대! 지금은 최소한 1억5천만원??! file 2017.09.28 SUNOO 28
629 [결혼문화연구소]여성이 색시해보일때는? file 2017.09.26 SUNOO 89
628 [이성미의 밀당남녀]남자는 결혼을 재촉하고, 여자는 느긋하게 결혼하고 싶고.. file 2017.09.24 SUNOO 70
627 [결혼방정식]남편들에게 처갓집은? 그 시절에는 “멀수록 좋다!” 지금은 “가까워야 신상에 좋다!!” file 2017.09.21 SUNOO 48
626 [선우스토리23] 오프라인 전문가가 IT화를 잘못하면 회사가 망한다. (3) file 2017.09.20 SUNOO 27
625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한국 남자 싫어 미국인과 결혼하고 이혼해보니 한국 남자와 결혼하고 싶어요 [2] file 2017.09.19 SUNOO 116
624 [결혼문화연구소]연인간 헤어짐의 원인은 41%가 성격차이 file 2017.09.19 SUNOO 50
623 [이성미의 밀당남녀]아무나 좋다는 그 남자는 아무 여성과도 맞지 않았다. file 2017.09.17 SUNOO 48
622 [결혼방정식]여자들의 이상형?그 시절에는 남자답고 돈 잘 버는 신성일 스타일! 지금은 자상하고 돈 잘 버는 송중기 스타일! file 2017.09.14 SUNOO 59
621 [선우스토리22] 오프라인 전문가가 IT화를 잘못하면 회사가 망한다. (2) file 2017.09.13 SUNOO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