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케이시애틀-배너 (2).png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축의금!
그 시절에는 보통 5천원, 많으면 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 액수!

S#1

197-80년대.

흔히 장례식이나 결혼식에 참석해서 내는 돈을
통틀어서 ‘부조금’이라고 한다.

‘부조’는 상부상조의 줄임말로
서로 의지하고 돕는다는 뜻.

그래서 부조금도 처음부터
지금과 같은 돈의 형태가 아니었다.

그보다는 이웃에서 큰 행사가 있는 경우
곡식이나 술 등의 필요한 물품을 주기도 하고.
그럴 형편이 안되면
노동력, 쉽게 말해 몸으로 때우기도 했다.

자기가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성의표시를 했으니
부조를 하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
모두 큰 부담이 없었다.

지금과 같은 현금 부조는 언제 등장했을까?

정확한 기록은 없지만,
많은 사람들의 경험상
1970-80년대로 추정된다.

1980년대에 본격적으로
부조록에 물품명 대신 현금 액수가
적히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예식장 입구에
축의금 접수대가 등장했다고.

그 시절에는
축의금 액수가 얼마나 되었을까?

1980년대에 사회생활을 시작한
60대 초반의 한 기업 임원의 기억을 빌려보자.

    그 당시는 몇 년 사이에
    나를 포함해서 동기들이 우루루 결혼을 했는데,
    친한 친구는 2만원 정도, 그냥 안면만 있는 정도면
    5천원-1만원 정도 부조를 했던 것 같아.

참고로 지금 5천원 정도인 짜장면 값이
1980년대는 500원 정도.

그 비율로 계산해보니
그 시절의 일반적인 축의금 액수가
5천원-2만원인 것이
일리가 있다.

 

 

1110_1.jpg

 

S#2

201년 현재.

받으면 일단은 부담되는 것 중의 하나는
바로 청첩장일 것이다.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그만큼 축의금 부담이 커진 까닭이다.

사실 축의금 상승률은 물가보다 더 높다.
국가통계포털에서 보면,
우리 생활과 밀접한 생활물가지수의 경우
2007년에 82.235에서
2017년 현재 100.97
10년 사이에 23% 상승했다.

2000년 이전만 해도
웬만한 경우 1-2만원이면 충분했던
축의금 액수가
2000년 초반에 이르자
최소 3만원은 내야 체면이 섰고,
최근에는 5만원 내기가 어색한 분위기가 되었다.

, 기본 축의금이
3만원에서 5만원으로
67% 상승했다.

축의금이 물가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이렇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축의금,
그래서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은 취준생 등 젊은이들이
축의금 알바까지 한다는 소리가
나올 만도 하다.

준 만큼 받아야 하고,
적게 내면 눈치 보이고,
이런 계산속의 축의금 문화가
개선되기를...

 
1110_2.jpg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656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0만달러짜리 복권을 외면하는 한국 남성 file 2017.11.15 SUNOO 45
655 [결혼문화연구소]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file 2017.11.13 SUNOO 50
» [결혼방정식]축의금!그 시절에는 5천원, 많으면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액수! file 2017.11.09 SUNOO 44
653 [결혼문화연구소]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file 2017.11.07 SUNOO 76
652 [결혼방정식] 깨진 남고여저 공식! file 2017.11.02 SUNOO 86
651 [이웅진의 만남과결혼]결혼 포기 선언한 장애 남성에 미안할 따름이다 [1] file 2017.11.01 SUNOO 55
650 [결혼문화연구소]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정도의 기간이 소요 되었을까? file 2017.10.30 SUNOO 72
649 [결혼방정식]독신주의 변천사?그 시절에는 어쩌다가 혼기를 놓쳐서!지금은 어쩔 수 없이 자발적 독신으로! file 2017.10.26 SUNOO 49
648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배우자조건의 甲 이공계 전성시대가 왔다. file 2017.10.24 SUNOO 82
647 [결혼문화연구소]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의 가치관 file 2017.10.24 SUNOO 48
646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생활 22년, 결국 불법체류자로 사는 남성을 만나고 보니.. 2017.10.19 SUNOO 138
645 [선우스토리 26]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file 2017.10.18 SUNOO 49
644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2017.10.18 SUNOO 67
643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왜 한국 부모들은 자녀의 결혼에 관심을 갖는가 file 2017.10.18 SUNOO 47
642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대학 때 킹카였던 남자, 여자 500명 소개받고도…(2) file 2017.10.18 SUNOO 43
641 [결혼문화연구소]6개월 이상 교제하고도 결혼에 성공하지 못한 이유? file 2017.10.17 SUNOO 65
640 [이성미의 밀당남녀] 작은 키, 비만형 그 남자가 인기남이 된 비결은? file 2017.10.16 SUNOO 61
639 [결혼방정식] 남녀의 데이트 방식? 그 시절에는 다방에서 만나 경양식집으로! 지금은 파스타집에서 만나 와인 한잔! file 2017.10.12 SUNOO 58
638 [선우스토리25] 회원관리시스템 헤라(HERA)의 탄생 file 2017.10.12 SUNOO 39
637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대학 때 킹카였던 남자, 여자 500명 소개받고도…(1) [1] file 2017.10.11 SUNOO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