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케이시애틀-배너 (2).png

요즘에 부쩍 한국에서 문의가 많이 온다.

예전에 2명 정도였다면
지금은 10명 정도로 5배 이상 증가했다.
그만큼 미국에 이민 오려는 사람들이
많다는 얘기다.

한국에 사는 A씨는
89년생으로 미스코리아급 외모,
아버지가 중견 기업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에서 결혼해도 좋은 조건이다.

32세의 B씨는
한국에서 명문대를 졸업했다.
아버지는 공무원 고위직, 형은 의사, 집안도 좋다.
이공계 전공자인 그는
미국 실리콘밸리 같이 더 넓은 세계에서
공부하고 일하고 싶어한다.

세상이 많이 변하고,
한국에서도 하고 싶은 건 할 수 있지만,
그래도 미국은 여전히 세계의 중심이라는 인식이 있고,
많은 사람들에게 이상향이다.

그래서
많은 젊은이들이
결혼을 통해 미국에 정착하고 싶어한다.

재미있는 것은

결혼해서 미국에서 살려는 사람은 많아도
한국에서 살려는 사람은 많지 않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미국으로건,
미국에서 한국으로건
만남의 이동이 이뤄지는
이런 현상은 IT의 발전으로
더 빈번해지고 있다.

IT가 남녀 만남의 방식을 바꾸고 있는 것이다.
글로벌에서는 어떻게 만남이 이뤄질까?

미국 사는 남성이 한국 가서 맞선을 보겠다고 하면
한달 전에 한국의 여성들에게 문자를 보낸다.
매니저는 남성의 나이, 직업, 종교 등 대략적인 프로필을 설명한다.

구체적인 직장명, 대학명 등은 공개하지 않는다.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100명 정도는 만남을 요청한다.

매니저가 답장을 보내온
100명의 여성들을 일일이 확인하고
남성과 어울린다고 판단되는 여성을
30명 정도로 정리한다.

남성이 웹사이트에서
30명의 리스트를 보고
마음에 드는 여성을 15명 정도로 줄이면
다시 매니저와 의논해서
최종적으로 10명 정도로 압축한다.

그리고 서로 연락처를 공개하게 되고,
남성은 여성들과 전화, 메일, sns 등을 통해
대화를 나누면서 좀 더 상대를 파악한다.

매니저는 남성, 그리고 만남 후보 여성 10명의
의사를 확인한 후
남성이 한국에 와서 만날 여성을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배우자를 만나러 오는 경우도
이와 같은 과정을 통해
만남 상대를 정하게 된다.

이렇게
IT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만남이 늘고 있다.

특히 미국과 한국 간에 만남이 많은데,
미국의 한국계는
아직 부모세대가 자녀 결혼에 영향력이 있고,
그래서 부모와 권유와 바람을 들어드리기 위해
자녀들이 많이 노력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Global Love Story - The development of IT changes the ways the couples meet.
Currently there are lots of inquiries from Korea.

If there were 2 inquiries per month in the past, there are around 10 inquiries per month now. It is tenfold increase. This means that there are so many people who want come to the States to live.

A certain beauty A was born in 1989 in Korea, and her father is an upper-class entrepreneur in Korea. She might do it well if she wants to marry in Korea.

A certain man B is 32 years old, and graduated from a renowned university in Korea. His father is a high-level public officer, his brother is a medical doctor, and was brought up in an affluent family. He majored engineering in college, and wants to work and advance his career in Silicon Valley.

The world has changed a lot, and people may do almost they want in Korea. Nevertheless, the United States is regarded as kind of a utopia and the center of the world among the multitude of the young people. Therefore, many young people want to live in the States by marrying somebody in the States. The interesting thing is that there are many who want to stay in the States after marriage but only a few want to stay in Korea after marriage. Whether it is from Korea to the States or from the States to Korea, the young people’s meetings get more frequent as IT develops. 

The development of IT is changing the ways the young couples meet. How do the people meet in the global marriage market?

When a man wants to meet a woman in Korea, he need have his messages sent to Korean prospective partners. The message of the couple manager contains the man’s age, occupation, religion, etc. The couple manager does not detail the man’s office name and the university name he graduated. Generally around 100 candidates apply. The couple manager does peruse all the responses from the prospective women, and select around 30 candidates who may be fit to the wishes of the man.

When the man peruses the information of the 30 candidates, and select 15 among the 30 candidates, the couple manager and the man discuss about it, and reduce the number of candidates around 10. The exchanges of communication points are made around this time, and the man communicates with these women through phone calls, emails, and SNS.  This process will help the man to find out who is the fittest. The couple manager confirms the willingness of the 10 candidates, and makes the final candidate list about who is going to meet the gentleman in Korea.

When a woman wants to meet a man in the States, she will go through the same process. Such is the trend of meeting based on IT. Especially there are many meetings between candidates in Korea and in the States. The ethnic Korean candidates in the States are still accepting the advices from parents, and they are trying hard to accommodate the parental advices and wishes in their marriages.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669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외동딸 둔 1000억원 부자가 찾는 사위는?1편 file 2017.12.12 SUNOO 68
668 [결혼문화연구소]이혼사유별 평균 결혼기간 file 2017.12.11 SUNOO 47
667 [이웅진의 만남과결혼]69세 황혼 재혼남이 바라는 배우자 조건 7가지? file 2017.12.06 SUNOO 120
666 [결혼문화연구소] 중매보다 동호회 커플이 결혼비용 덜 든다 file 2017.12.04 SUNOO 83
665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만나야 할 인연은 만난다. file 2017.11.29 SUNOO 101
664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일등 신부감, 신랑감이 만남 기회 없어서 안타까운 하루 하루 2017.11.29 SUNOO 90
»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IT의 발전이 남녀 만남의 방식을 바꾸고 있다. 2017.11.29 SUNOO 40
66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수백만불 건물 상속자가 직업이 없다고 퇴짜맞은 사연 2017.11.29 SUNOO 66
661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결혼의 거리가 없어진다. 2017.11.29 SUNOO 39
660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등하는 남성-2편 file 2017.11.28 SUNOO 47
659 [결혼문화연구소]일찍 결혼하는 게 남는 장사? 결혼비용 매년 609만원씩 늘어 file 2017.11.27 SUNOO 58
658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등하는 남성-1편 file 2017.11.21 SUNOO 87
657 [결혼문화연구소]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file 2017.11.20 SUNOO 40
656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0만달러짜리 복권을 외면하는 한국 남성 file 2017.11.15 SUNOO 104
655 [결혼문화연구소]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file 2017.11.13 SUNOO 81
654 [결혼방정식]축의금!그 시절에는 5천원, 많으면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액수! file 2017.11.09 SUNOO 68
653 [결혼문화연구소]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file 2017.11.07 SUNOO 91
652 [결혼방정식] 깨진 남고여저 공식! file 2017.11.02 SUNOO 103
651 [이웅진의 만남과결혼]결혼 포기 선언한 장애 남성에 미안할 따름이다 [1] file 2017.11.01 SUNOO 67
650 [결혼문화연구소]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정도의 기간이 소요 되었을까? file 2017.10.30 SUNOO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