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케이시애틀-배너 (2).png

아이 낳지 않는 대한민국, 30년 후는?

SUNOO 2020.01.30 06:03 조회 수 : 172

0129.jpg

요즘 밤잠을 설치는 날이 많아졌다. 생각이 많고, 걱정이 많아서다.

72년생 쥐띠가 태어난 해에 출생아 수는 95만5000명이었다. 올해 태어나는 쥐띠는 30만명 정도라고 한다. 48년 만에 출생아수가 70%나 줄었다. 이런 급격한 인구감소가 그 전에도 혹은 다른 민족에게도 있었을까.

‘우리 민족이 5000년을 이어왔는데, 해체되는 데는 100년도 안걸리겠구나’하는 생각이 ‘30~40년 후의 대한민국은 과연 어떻게 될까’라는 데에 이르자 몇 가지 시나리오가 떠오른다. ‘민족이 해체된다’ ‘중국의 속국이 된다’ ‘통일이 되는 경우 북한이 민족정체성의 주도권을 갖게 된다’, 크게 3가지의 가정이다.

이미 지방에서는 국제결혼이 대세다. 경북이나 전남 지역은 특히 더 많다. 경북 영양군은 2017년에 결혼한 46쌍 중 12쌍이 국제결혼이다. 무려 26.1%나 된다. 이 가정의 자녀들이 성장하면 민족정체성이나 국가관은 지금과는 다른 개념일 것이다.

중국의 인해전술도 위협적이다. 제주도에 이어 서울에서도 중국인들의 투자가 늘고 있단다. 중국 인구 1000만명만 우리나라로 와도 이미 게임오버다. 물론 그럴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본다. 이제 단일민족은 역사의 한 페이지가 됐다.

급격한 사회변화로 우리 고유의 민족정체성, 국가정체성은 순식간에 허물어질 수도 있다. 지금의 40, 50대는 살아 생전에 그것을 목격할 수도 있다. 혁명적인 고민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 결혼 안하고, 아이 안 낳는 이 세태가 불러올 무시무시한 후유증을 생각해야 한다. 이미 결혼한 세대에게는 자신의 관심사가 아니다. 결혼 안 한 세대는 먹고 사느라 바빠서 결혼은 남의 일이다.

중요한 변수는 남북통일이다. 통일이 되면 인구가 늘고, 민족정체성은 강화될 것이다. 하지만 그럴 경우 그 중심은 북한에 있게 된다.

어떤 상황이 되건 우리에게는 만만치 않은 세상이 될 것이다. 출산은 개인의 선택이지만, 저출산 문제는 우리 모두의 운명을 쥐고 있다. 국가의 정책도 중요하고, 개개인의 각성도 필요하다.

나는 열심히 중매하련다.

 


 

♥ Since 1991, 선우 ♥

● 상담전화 :

1644-2222(한국)

미 동부 : 201-678-8503

미 서부 : 213-505-4259

● 대표 이메일 : ceo@couple.net

 

▼ 결혼상담 신청하기

http://cs.couple.net/
부담없이 상담신청하세요♡
커플매니저가 친절하게 답변 드릴께요

 

글로벌 싱글 배우자 매칭 서비스

▼ Couple.net(커플닷넷) 

https://www.couple.net/kr/

 

결혼정보회사 선우 커플매니저 전담 매칭 서비스 

▼ Sunoo.com(선우닷컴) 

http://sunoo.com/kr/

 

여행지나 거주지에서 데이트 상대가 매칭 됩니다.

▼ 투어닷컴

 

외로운 당신을 위한 데이트 상대가 매칭 됩니다

▼ 선우데이트(Date.kr) 

http://www.date.kr/kr/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872 가장 어려운 “아무나 좋다”는 말 file 2020.02.14 SUNOO 25
871 인연 만날 때도 ‘인생 총량의 법칙’ file 2020.02.04 SUNOO 90
» 아이 낳지 않는 대한민국, 30년 후는? file 2020.01.30 SUNOO 172
869 “지금이라도…” 결혼 결심한 50대 독신녀 file 2020.01.30 SUNOO 179
868 '외조남'의 시대가 왔다 file 2020.01.08 SUNOO 163
867 쉬쉬하던 이혼, 당당한 ‘돌싱’으로 file 2020.01.01 SUNOO 273
866 ‘이상형’은 영원한 뫼비우스의 띠 file 2020.01.01 SUNOO 83
865 워싱턴 시애틀 싱글 남녀들이 Couple.net 으로 쉽게 배우자를 만날 수 있는 길 열려... file 2019.12.20 SUNOO 514
864 ‘외모’보다 ‘능력’ 택한 그, 28년 후... file 2019.12.18 SUNOO 355
863 동성동본, 법과 관습 사이 file 2019.12.11 SUNOO 109
862 유럽에서 왔어요, 신랑·신붓감 찾으러 file 2019.12.04 SUNOO 315
861 열 나무 찍어 넘어가는 나무 찾아라 file 2019.11.26 SUNOO 86
860 ‘골드미스’ 출현, 어느덧 20년 file 2019.11.20 SUNOO 161
859 데릴사위, 더 이상 처가살이 아니다 file 2019.11.12 SUNOO 117
858 21세기 결혼, ‘부모’가 지워진다 file 2019.11.05 SUNOO 123
857 친정 근처? 시댁 근처? 신혼집, 어디로… file 2019.10.29 SUNOO 187
856 해외동포, 결혼은 ‘한국인’과 하겠다 file 2019.10.21 SUNOO 240
855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file 2019.10.17 SUNOO 182
854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file 2019.10.09 SUNOO 146
853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file 2019.09.30 SUNOO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