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케이시애틀-배너 (2).png


⠀|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0603.jpg

 


어느 커플매니저가 자신의 경력으로는 도저히 해결 못 하겠다면서 내게 SOS를 요청해 왔다. 1년 전 소개한 커플인데, 잘 되지 않았던지 매니저를 중간에 두고 ‘핑퐁 다툼’이 진행 중이었다.

그들은 헤어지기로 합의를 봤는데 한쪽에서는 그동안 선물해 준 것을 다 돌려달라고 했고, 다른 한쪽은 못하겠다고 버티는 것이 쟁점이었다.

매니저가 해결사나 판관도 아니니 극명하게 생각이 갈린 남녀 사이를 어떻게 중재할 수 있을까마는 상황을 더욱 힘들게 만든 이유는 따로 있었다. 남성은 70대 중반, 여성은 60대 중반의 나이였다는 점이다.

두 분의 연령대를 알고 전화를 했다. 그런데 목소리로 느껴지는 파워가 두 사람 모두 40, 50대는 저리가라 할 정도로 열정적이고 힘이 넘쳤다. 새삼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흔히 알고 있는 할아버지, 할머니가 아니었다.

100세 시대, 고령화 사회….

이런 말을 들으면 단순히 ‘노인들이 많아진다’는 것으로 지레 짐작한다. 하지만 일하는 60대, 연애하는 70대를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로 활동적이고 경제력을 갖춘 노년시대가 바야흐로 펼쳐지고 있다.

60, 70대 싱글들도 많아지고 있는데 이들은 두 유형으로 분류된다. 사람이 환갑을 넘으면 모든 게 마무리된다는 고정관념으로 체념하고 조용히 삶을 정리하거나 멈추는 쪽에 있는 분들이 있는가 하면, ‘더 늙기 전에’라는 생각으로 열정을 갖고 뭔가를 찾아서 하려는 분들도 있다.

29년 전 중매사업 초창기에 60대 초반 남성의 문의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

“재혼상대를 찾아줄 수 있습니까?”
“가입 연령이 남성은 50대 중반까지입니다.”
“왜 그렇게 제한을 둡니까? 60대는 재혼하지 못 할 이유가 있나요?”
“고객님이 만날 수 있는 연령대의 여성들이 거의 없습니다.”


불과 1세대 만에 세상은 변했다. 최근 이성을 만나고자 하는 50, 60대 싱글들의 문의가 급속도로 늘고 있기 때문이다.

100세 시대에 맞춰 나이의 기준은 바뀌어야 한다. 아니, 나이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다. 건강, 체력, 열정, 이런 것들이 평가의 기준이 되는 게 맞다.

젊은 시절 경제 관리를 잘해서 어느 정도 여유가 있는 고령자들은 여생을 잘 보내고 싶어 대화상대나 이성친구를 찾는 경우가 많다. 60, 70대가 이성친구를 만나기에 늦은 나이라는 것, 이는 구닥다리 고정관념일 따름이다.

몇년 전, 80대 아버지의 재혼을 의뢰했다가 여동생의 반대로 포기한 60대 아들이 아버지가 쓸쓸하게 살다가 돌아가신 후 후회하던 일이 기억에 생생하다. 이성을 만나고, 그리워하는 마음은 나이가 들어서도 변하지 않는다. 그에 걸맞은 체력과 경제력이 있다면 80대 싱글들도 얼마든지 데이트할 수 있는 시대를 우리는 살고 있다.


|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1-201-678-8503
미국 서부 : +1-213-505-4259
카카오톡 상담 : @sun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