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케이시애틀-배너 (2).png

| 이웅진의 '싱글족에게 골든라이프는 없다'

 

 

얼마 전 자녀를 결혼시킨 지인이 결혼식에 와준 감사의 뜻으로 점심을 대접했다.

“따님 방 치우면서 울지 않으셨어요?”

“뭐 치울 필요 있겠어요. 그 방을 다른 용도로 쓸 것도 아니고, 애들 오면 쓸 방도 필요하고요. 들어보니 요즘 결혼한 자식들 방을 그대로 두는 집이 많대요.”

나도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요즘 하도 이혼이 많아서 부모들은 만약을 대비해서 1~2년 정도는 자식들이 쓰던 방을 그대로 놔둔다는 것이다.

자식이 결혼해서 잘사는 걸 바라는 것이 부모 마음이지만, 이혼 세태에 이제 부모들은 이런 것까지도 염두에 두는구나, 싶어서 씁쓸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런 부모를 알고 있다.

50대 중반의 이 여성은 3년 전에 딸을 결혼시켰다. 당시 딸은 대학을 갓 졸업한 후라서 부모는 결혼을 말리는 것이 아니라 천천히 생각해보자고 딸을 설득했다고 한다. 하지만 서로 죽고 못 사는 딸 커플 앞에 결국 두 손을 들 수밖에 없었다. 그나마 사위가 잘사는 집 아들이라 먹고 사는 걱정은 없다는 게 다행이었다.

런데 딸 부부는 결혼한 지 몇 달도 안돼 삐걱거리기 시작했다. 변변한 직업 없이 3년째 구직 중이던 사위는 인터넷 도박에 빠져 있는 갖고 있던 돈을 다 탕진한 것도 모자라 빚까지 지게 된 것이다.

울고 불고 하면서 친정에 온 딸은 이대로 헤어지면 너무 억울하다, 한번 더 기회를 줘보겠다며 집으로 돌아갔다. 부모로서도 사위가 마음에 안들었지만, 살아보겠다는 딸을 말릴 수는 없었다고 한다.

 

▼ 결혼정보회사 선우 상담 신청

 

하지만 아닌 것은 아닌 것이었던 모양이다. 사위는 도박벽을 버리지 못했고, 딸 부부는 결혼할 때 시댁에서 마련해준 중형 아파트를 팔아 전세로 갔다가 계속 돈에 쪼들리자 월세로 옮겼다고 한다. 그러다가 결국 딸은 가방 하나 들고 아예 친정으로 돌아왔다. 결혼 1년 6개월 만이었다.

“애가 돌아올 걸 짐작한 건지, 그 방 정리를 못하겠더라고요. 괜히 이런 생각한 것 땜에 부정 탄 건 아닌지 싶기도 하고.”

“인연이 아닌 걸 부모가 어쩌겠어요. 요즘이야 가족이 단출해서 자녀들이 결혼해도 방이 남아돌아 굳이 치우고 말고 안하잖아요. 그리고 결혼해도 계속 드나들면서 방을 쓰기도 하고요.”

“자식이 이혼하는 거 반기는 부모가 어딨겠어요. 근데요, 걔 걱정할 때마다 쓰던 방에 들어가면 차라리 다 정리하고 와서 같이 사는 게 낫겠다, 이러다 심장병 걸려 죽겠다, 싶을 때 주인 없는 방에 혼자 들어가 울면 속이 다 시원해지더라고요. 이제는 그럴 일 없겠지만요.”

어머니는 딸의 이혼이 처음에는 너무 마음이 아팠지만, 이제는 딸이 더 이상 울지 않고, 자기 방에서 편안하고, 안정적으로 생활하는 걸 보게 되어 안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감정을 담은 목소리로 말했다.

“방을 그대로 놔둔 보람이 있다고 하면 속 없는 사람이라는 말 들을까요? 딸애도 친정에 자기 방이 없었으면 마음 편히 돌아오지 못했을 거예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019년 발표한 ‘한눈에 보는 사회 2019’에 따르면 한국의 조이혼율(인구 1000명당 이혼율)은 2016년 기준 2.1명으로 OECD 평균(1.9명)을 넘었고, 아시아 국가 중 1위라고 한다.

요즘 부모들은 결혼해서 떠난 자식의 빈 방을 정리하며 쓸쓸해하는 게 아니라 자식이 혹시라도 돌아오면 편히 있게 하려고 그 방을 그대로 둔다. 이런 게 이혼 많이 하는 시대를 사는 부모의 모습이고, 마음이 아닐까 싶다.

|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토론토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워싱턴/오레곤 : 206-561-3192

 

카카오톡 상담 : @sunoo

 

결혼 상담 신청하기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960 선우 투어닷컴 나스닥 상장 추진위 론칭! file 2021.05.13 SUNOO 18
959 빌 게이츠와 최태원의 이혼, 도대체 결혼이란 무엇인가 file 2021.05.09 SUNOO 94
958 경찰관 사칭 사건의 전말...다급했던 여성의 전화, 성폭행 신고를 원치 않았던 그 속내는? file 2021.05.05 SUNOO 73
957 이건희 삼성 회장, 결혼 현장에도 큰 영향…무엇을 어떻게? file 2021.05.02 SUNOO 104
956  45세 남성은 눈을 낮췄고, 41세 여성은 결혼에 대해 눈을 감았다. 왜? file 2021.04.25 SUNOO 220
» 결혼한 딸이 쓰던 방을 부모가 치우지 않는 이유 2021.04.25 SUNOO 134
954 30세차 남녀 결혼성사, 내가 잘한 걸까? file 2021.04.18 SUNOO 126
953 다이아몬드는 멀리 있지 않다, 내 눈 앞의 그녀가 바로 최고 배우자 file 2021.04.11 sj7105 93
952 아버지의 열정이 아들을 움직였다. 2021.04.11 SUNOO 55
951 세상에나...배우자감도 정치성향 보고 만난다니... file 2021.04.05 SUNOO 106
950 “원 없이 사랑해서 후회 없다”는 55세 그녀 2021.03.31 SUNOO 259
949 배우자 조건 조금 부족한 커플들이 잘 사는 이유... file 2021.03.30 SUNOO 114
948 싱글의 자유 택한 퀸카, 5년 후 120억원 놓치다... 사연은? file 2021.03.22 SUNOO 203
947 5060 외로운 중년들, 셀프서칭으로 이성친구 사귀세요 file 2021.03.22 SUNOO 309
946 선우 셀프서칭 결혼정보회사 대안 되나? file 2021.03.22 SUNOO 96
945 키가 작고 귀여운 여성에게 매력을 느끼는 남성들은 만남 신청하세요 file 2021.03.19 SUNOO 251
944 500만원 낸 회사에서 만난 이성을 8만원 낸 회사에서 추천받다 file 2021.03.17 SUNOO 192
943 2000년도 돌싱녀 5층 건물 소유주 되어 21년 만에 다시 만났으나... file 2021.03.15 sj7105 244
942 직업에 대한 ‘뻔한’ 생각 버렸더니...그 결과는? file 2021.03.08 SUNOO 122
941 성격 강하고 개성 뚜렷하다면 이런 상대 ‘꼭’ 만나라 file 2021.03.03 SUNOO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