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케이시애틀-배너 (2).png

KakaoTalk_20210511_183552340.jpg

-이웅진의 ‘싱글족에게 골든라이프는 없다’

1991년 처음 결혼정보사업을 시작했을 때 나는 20대 중반이었다. 초창기에는 고객들 대부분이 30대로 결혼이 급한 사람들이었다. 지금은 30대 결혼이 일반적이지만, 당시에는 여성은 20대 후반, 남성은 30대 초반만 지나도 노처녀, 노총각 소리를 듣곤 했다.

나 자신도 미혼이면서 5~6살 많은 노처녀, 노총각 고객들을 중매한다고 땀 꽤나 흘렸던 시절이었다. 그때 만났던 분들을 30년 가까이 지나서 다시 만나 결혼상담을 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당시 30대 초반이었던 그 여성도 그렇게 세월이 흘러 60대가 돼 다시 내게 연락을 해왔다.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작은 사업을 하고 있는데, 여전히 싱글이라고 했다.

바쁘게 살 때는 외로움을 느껴도 돌아보지 않았는데, 사업도 안정되고 여유가 생기면서 ‘이렇게 살면 더 늙어 미련이 남을 것 같았다’고 했다.

“제가 한달 후에 한국 방문을 하는데요. 그 때 몇분을 만날 수 있을까요?”

“솔직히 말씀드리면, 쉽지 않습니다.”

“제가 결혼 상대로 그렇게 매력이 없나요?”

“선생님 연령에 맞는 남성들은 나이차가 많이 나는 걸 원하니까요. 게다가 한달 안에 만남은 어렵구요.”

그분은 나름 기대를 갖고 있었을텐데, 나의 냉정한 답변에 크게 당황한 눈치였고, 실망감도 느껴졌다.

“기대에 못 맞춰드려서 죄송합니다. 하지만 현실이 그러니까요.”

“실망은 했지만, 진정성 있게 상담해줘서 고맙습니다.”

“선생님, 이런 소개 받지 마시고, 주변에서 자연스럽게 만나보세요.”

“그게 어려우니까 그렇죠.”

“선생님 연령대는 결혼정보회사도 어렵습니다.”

60대가 사랑하고 결혼하지 말라는 법은 없다. 수명이 길어지면서 60대는 새로운 일을 시작하거나 새로운 사람을 만나기에 충분한 나이다. 다만 60대 여성의 경우는 만남 방식을 달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결혼정보회사의 대안 커플닷넷(Couple.net) 둘러보기

 

 

지인 중에 가내 수공업, 분식집 등 힘든 일을 하며 살아온 60대 여성이 있다. 오래 전 남편이 집을 나가 행방불명이 된 후 혼자 자식 셋 키우느라 안 해 본 일이 없다.

고된 삶에서 남자 생각 같은 건 사치였다. 그 분이 재혼을 할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그런데 1살 연하의 총각과 재혼을 해서 정말 행복하게 잘 산다.

그 분이 하는 분식집에 단골로 오던 택시기사가 지금의 남편이다. 그러니까 두 사람이 만난 건 누구 소개가 아니라 오랜 시간 이어져온 인연의 결과다.

 

여성의 경우 40대가 넘어가면 만남 기회가 점점 줄어든다. 여성 본인은 연령차가 적은 만남을 원하지만, 남성들은 나이차 많이 나는 만남을 선호하기 때문에 괴리가 크다. 일단 만나면 호감을 느낄 수도 있을텐데, 만남 자체가 이뤄지기 힘들다.

 

또한, 결혼정보회사는 양쪽의 기대치가 높아서 여성이 아무리 원한다고 해도 상대 남성도 원하는 조건이 있기 때문에 서로의 이성상을 맞추다 보면 만남은 드물게 이뤄진다.

 

그래서 원하는 남성을 찾을 때까지 마냥 기다리고 있으니 생활 속에서 만남 기회를 갖는 것을 병행하라고 권한다등산이나 취미활동을 하는 모임에서 자연스럽게 어울리면서 가까워지는 쪽이 오히려 가능성이 있다.

 

그런 기회를 찾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요즘은 문화센터, 복지관, 수련관 등등 뭔가를 배우고 즐기는 곳이 적지 않기 때문에 자신과 맞는 모임이 있을 것이다.

 

한편으로 생각하면 90년대만 해도 60대 여성의 결혼에 대해서는 아예 논의조차 없었는데, 지금은 결혼정보회사에서도 상담이 이뤄지고 있으니 격세지감을 느낀다.

 

|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토론토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워싱턴/오레곤 : 206-561-3192

카카오톡 상담 : @sunoo

 

결혼정보회사의 대안 커플닷넷(Couple.net) 둘러보기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984 멋쟁이 남성의 10가지 재혼조건, 결론은 불가 file 2021.10.17 SUNOO 89
983 배우자 조건이 까다롭기만 한 그들, 인연은 가까운 곳에 있었다 file 2021.10.10 SUNOO 71
982 재혼 남녀, 삼혼·사혼이 안되려면 이것만은 꼭! file 2021.10.04 SUNOO 118
981 결혼정보회사 블랙리스트 여성, “혹시 나도~” file 2021.09.26 SUNOO 145
980 늦어지는 결혼, 결혼비용이 문제라면…여성과 같이 해결 가능 file 2021.09.12 SUNOO 223
979 10가지 조건 갖춘 상대를 원한다…그럼 당신은 어떤 상대인가? file 2021.09.05 SUNOO 136
978 약속시간 5분 전에 나오는 그 사람을 놓치지 말 것 file 2021.08.29 SUNOO 306
977 아빠는 “차라리 독신으로”, 엄마는 “반드시 짝 찾아야” file 2021.08.22 SUNOO 287
976 다 갖추느니 조금 부족해야 결혼 잘한다 file 2021.08.15 SUNOO 159
975 리처드 기어 71세, 김용건씨 75세…황혼 출산 file 2021.08.08 SUNOO 370
974 배우자 선택, 악마의 미소를 조심하라 file 2021.08.01 SUNOO 323
973 재혼 만남, 절대 피해야 할 이것 file 2021.07.25 SUNOO 494
972 ‘졸혼’ 종료한 이외수 부부…결국은 가족만 남는다 file 2021.07.18 SUNOO 483
971 소개팅 상대방 바람 맞히기, 그런 매너로 과연? file 2021.07.11 SUNOO 184
970 5060싱글, 이런 틀 깨야 서로 행복한 이성친구 만나 file 2021.07.04 SUNOO 424
969 한국의 아버지들, 자녀 결혼에 올인하는 중 file 2021.06.27 SUNOO 226
968 열쇠 3개 배우자? 더 이상 없다 file 2021.06.20 SUNOO 217
967 재혼 킹카의 5대 조건, 아시나요? file 2021.06.13 SUNOO 472
966 심사숙고 끝 조언 “지금 사귀는 남성과 절교하세요” file 2021.06.06 SUNOO 325
965 코로나19, 이혼 줄었다 늘어났다...가까울수록 멀어지는 부부관계의 역설 file 2021.05.30 SUNOO 202